앙대학교가 최근 진중권 독어독문학과 겸임교수에 대한 재임용을 거부한 것과 관련된 논란이 계속해서 증폭되고 있다.

지난 17일 중앙대 총학생회, 문과대학생회, 독어독문학과 학생회는 진중권 해임 반대 기자회견을 연 후, 총장실로 찾아가 빨간 색종이 10여 장을 붙이는 행동을 했다.

이에 대해 학교 측은 총장실을 무단 침입한 것에 대한 명목으로 기자회견에 가담한 학생들을 징계 처리하겠다고 선언한 바 있다.


▲ 중앙대학교 캠퍼스 곳곳에는 학생들의 목소리가 걸려 있다. ‘진중권 교수의 재임용을 요구합니다’,
‘총장실이 성지인가요?’, ‘버거킹 할인보다 진중권을 원한다’, ‘징계하지 마요 찌그러져 있을게요’

서울시 동작구 흑석동에 위치하고 있는 중앙대학교. 캠퍼스 곳곳에 달려 있는 검은색 플랜카드의 메시지들이 사건의 흔적을 말해주지만, 방학 중이라 그런지 캠퍼스는 매우 조용한 모습이었다.

캠퍼스 안에 있는 중앙대학교 재학생들에게 이번 사건에 대한 생각들을 물었다.

많은 학생들은 이번 해임 사태가 정당한 이유에서라기 보다는 ‘다른’ 동기들이 개입했을 가능성에 주목하고 있었다.

의예과 2학년 김재형 씨는 “교육의 차원에서 다루어져야 할 일에 정치 측면이 개입된 것 같아 보기에 좋지 않다.”고 말하였고, 같은 과의 우고운 씨는 과거 박범훈 총장이 ‘감칠 맛이 있다’ 등의 성희롱적 발언을 해 진중권 교수의 비판을 받았던 전력을 언급하며 “개인적 문제에 의한 근거없는 해임이 아닌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또한 진중권 재임용 거부 반대 기자회견을 열며 총장실에 진입했던 학생들의 징계에 대해서도 부정적 생각을 보여주었다.

전자전기공학부 4학년 이창훈 씨는 “학교 측에서 학생들의 작은 행동에 과잉 대응하고 있는 것은 잘못되었다고 생각한다. 징계 조치는 운동권 학생들에 대한 ‘간 보기’로 비춰지기도 한다. 이번 징계 발언으로 학생들이 쉽게 넘어간다면 앞으로도 학교가 학생들의 활동에 쉽게 제약을 줄 것 같다.”고 의견을 표했다.

이번 기자회견을 주도했던 독어독문학과에 재학 중인 1학년 김재환 씨는 “전에는 그렇지 않다가 갑자기 이번 경우에만 이상한 규정을 걸고 넘어지는 것은 이해되지 않는다.”며 한숨을 쉬기도 했다.



▲ 중앙대학교 독어독문학과 사무실 앞에 걸려 있는 ‘최우수교육단위 인정패’,
진중권 겸임교수의 재임용 거부와 맞물려 왠지 모르게 아이러니하게 느껴진다.


반면 학생들의 의견 표출 방식이 너무 과했다는 의견도 있었다.

일반대학원 교육학과 김현지(가명) 씨는 “양측이 모두 다 잘못이 있다. 학생들도 너무 심하게 의견을 어필했고, 학교측도 너무 심하게 과잉 대응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 다른 방법이 있었을텐데도 ‘빨간 딱지’라는 강한 수단을 사용한 것에는 문제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진중권 겸임교수에 대한 재임용 거부나 학생들에 대한 징계 조치가 쉽게 해결될 것으로는 보이지 않는다.

하지만 모쪼록 이번 사태가 최대한 학생들에게 피해 없이 해결되기를 바랄 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