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하기

이대 나온 여자, 표절 시비 멈추고 가사를 보자

2009 대학가요제의 대상 수상팀인 ‘이대 나온 여자’에 대한 논란이 뜨겁다. 네티즌들이 그들의 곡 ‘군계무학(群鷄無鶴)’에 대해 표절의혹을 제기하고 있는 것. 리쌍의 ‘광대’, Nouvelle Vague의 ‘This is not a love song’과 도입부가 흡사하다는 논란이 일고 있다.


▲ 2009 제33회 대학가요제 대상 수상팀, ‘이대 나온 여자’

그러나 MBC 대학가요제의 박현호 PD는 “3차의 예심, 본심을 통해 수많은 전문가들이 심사했으나 그 어느 누구도 표절을 논하지 않았다”며 이대 나온 여자의 곡이 표절이 아님을 못 박았다. 네티즌들 사이에서도 G-dragon의 경우와는 달리 ‘표절 논란은 음악을 모르는 사람들이 제기하고 있는 것’과 같은 의견들이 함께 나오고 있다.

하지만 이러한 여론이 확대되고 재생산되는 것은 온라인에서의 자연적인 확산이 아니라 언론이 중간 개입하여 만들어낸 것이다. 최근 2PM 재범, G-dragon, 이대 나온 여자에 이르기까지 옐로우 저널리즘의 극치를 보여주는 언론 덕에 ‘이대 나온 여자’도 격렬하게 ‘욕 먹고’ 있는 것이다.


▲ 최근 옐로우 저널리즘의 집중 공격을 받았던 G-dragon과 2PM 재범.

‘이대 나온 여자’가 표절을 해서 대상을 탔든 아니든, 그것이 지금 ‘이대 나온 여자’를 욕하는 당신과 어떤 관련성을 맺고 있는지를 생각해 볼 필요가 있다. 언제부터 대중들이 대한민국 음악의 질, 대학가요제의 공신력을 그렇게 걱정하는 사람들이었나. ‘이대 나온 여자’의 노래가 표절이라면 리쌍이나 Nouvelle Vague가 가만히 있진 않을 것이고, 그 때 욕하면 되는 것이다. 이것이 표절인지 아닌지를 두고 벌이는 논쟁은 소모적이라는 것이다.

이러한 표절 논란 속에서 ‘이대 나온 여자’는 대학가요제 대상 팀으로서 받아야 할 온당한 평가를 전혀 받지 못하고 있다. 특히 그들의 가사가 보여주는 진정성은 최근의 대학가요제를 통틀어 가장 멋진 것이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20대 문제에 대한 치열한 고민과, 그것을 은유적이면서도 직설적인 가사로 풀어낸 그들. ‘이대 나온 여자’가 전하려고 했던 메시지는 표절 시비 앞에서 묻혀버리고 있는 것이다.

‘개성 없는 이 세상’에서 ‘사회에 바친 개성’을 찾는, ‘피기도 전에 짓밟혀버린’, ‘강요된 삶을 살고 있는’ 20대에게 ‘젊음에 맞는 개성을 찾자’, ‘젊음아 세상을 두려워 말자’라고 외치는 그녀들의 강렬한 메시지는 표절 논란 앞에서 전혀 주목받지 못하고 있다. ‘돈’이라는 절대 군주 앞에서 토익, 자기소개서에 매달리는 20대들의 현실, ‘자본의 노예’, ‘세계화의 희생양’이 된 20대의 정체성에 대한 고민도 함께.

‘모두 같은 눈코입을 하고 같은 목적지를 향해 가네’라는 노래 속의 가사는 돈과 성공이라는 가치만을 위해 달려가는 똑같은 20대를 묘사한 가사였다. 지금 이 가사는, ‘이대 나온 여자’의 이 가사는 언론이 표절이라니까 ‘이대 나온 여자’를 매장시키기라도 하겠다는 듯 열심히 키보드를 두드려대는 똑같은 네티즌들을 비웃기라도 하는 것처럼 들린다.

‘이대 나온 여자’라는 팀명에서부터 여대, 특히 이화여대에 대한 편견을 정면으로 비웃고, ‘군계일학’을 패러디한 노래 제목 ‘군계무학’을 통해 20대라는 세대를 정확하게 통찰해 낸 그들의 개성과 세상 앞에의 당당함, 그들이 전하려는 메시지는 표절 논란과 상관없이 분명히 존중되어야 할 것들이다.

‘이대 나온 여자’에 대한 소모적 표절 시비는 좀 멈추고, 잠시 그들이 전하려는 메시지를 함께 음미해 보았으면 한다.


이대 나온 여자 – 군계무학(群鷄無鶴)

난 지겨워 재미없어 개성없는 이 세상은 이 노래는 마치 사회에 바친 개성을 찾는다
실종전단지 실종된 개성을 찾습니다 나인 모릅니다 피기도 전에 짓밟혀버린 꽃입니다
음악일 뿐입니다 듣고 흘림 그만이지 뭐 나그네 뮤지션
개똥철학의 서사시 편하지 않은 선의의 해코지
뻔할뻔짜만큼 fun하지 않은 개성을 상실한 젊음은 모두 다 유죄

나나나나나나 강요된 똑같은 삶을 살지 말자
나나나나나나 내 꿈을 현실과 바꾸지 말자
나나나나나나 젊음에 걸맞는 개성을 찾자
나나나나나나 젊음아 세상을 두려워 말자

모두 같은 눈코입을 하고 같은 목적지를 향해 가네
돈 벌어야 해 어서 나 성공해야만 해 개성 따위 챙길 여유 없어 나

현실은 뭐 현실은 돈 돈돈이란 절대군주가 통치하는 세상
손때 묻은 토익책 움켜쥐고 오늘도 쓴다 망할 자소서
내 어릴적 꿈들은 담배연기와 함께 사라져가네
돈없고 백없는 백수를 위한 나라는 없지 그럴리 없지
386세대는 말하지 복 받은 20대는 불평도 많지
우린 자본의 노예 세계화의 희생양 복도 참 많다 아싸 좋다

나나나나나나 강요된 똑같은 삶을 살지 말자
나나나나나나 내 꿈을 현실과 바꾸지 말자
나나나나나나 젊음에 걸맞는 개성을 찾자
나나나나나나 젊음아 세상을 두려워 말자

모두 같은 눈코입을 하고 같은 목적지를 향해 가네
돈 벌어야 해 어서 나 성공해야만 해 개성 따위 챙길 여유 없어 나

나나나난 나나나나나 나나나난 나나나나나
나나나난 나나나나나 나나나난 나나나나나


페르마타
페르마타

청년/저널리즘/문화 연구자. 페르마타 = 그 음의 길이를 2~3배 길게. 마쳐라.

13 Comments
  1. aggressiver

    2009년 9월 28일 04:26

    뭔가 논점이 틀어져있네요 음악인에게서 음악을 배제하고 가사로만 평가하자니
    게다가 썪은 토양에서 나온 가지가 보기 좋으니 문제없다는 식의 해석은 보기 좋지 않습니다.
    저 가사가 음악이라는 형태를 통하지 않았다면 문제가 없겠지만 음악이라는 형태를 취하고 있기때문에 음악자체에 대한 평가도 똑같이 포함되어야 할것입니다.
    게다가 표절의혹이 표절로 확정된다면 가사에 써놓은 말들은 가식이 되어 버릴 뿐입니다.

    그리고 황색언론이라는 이름으로 다른 사건까지 마치 죄없는데 쓸데없이 욕먹고 있다는 어투도 그렇군요
    GD의 경우는 언론이 문제를 제시하기전에 이미 소비자들이 제기한 문제였습니다.

    • defensiver

      2009년 9월 28일 09:38

      글쓰신 분도 표절이 아예 아니다라고 한 건 아니신 것 같은데
      과민반응하시는 건 아닐까요

      글쓴이의 의도는 대략
      정말 좋은 가사로 쓰여서 반향을 일으킬만한 노래인데
      표절 논란에 휩싸여 제대로 빛을 못 보는 것이 아쉽다 이런 거 같습니다

      그리고 GD부분은 저도 동감합니다.. GD는 확실히 표절인 거 같다는…….

    • aggressiver

      2009년 9월 28일 11:08

      과민 반응이라뇨? 전 이 블로그의 글에서 느낀 점에 대해서 음악과 관련해서 썼습니다.
      좋은 가사의 노래지만 표절 의혹때문에 빛을 못본다는 의견이 바로 음악과 가사를 분리해버린 가장 위험한 관점입니다.
      음악은 가사와 음 모두 같이 평가 받아야 됩니다.
      그런데 가사가 괜찮으니 음악은 제처두고 생각해보자라는건 반쪽만 평가하자는 거겠죠
      가사를 보자면 젊음의 개성을 가지자는 가사이지만
      표절의혹에 비추어 본다면 이미 개성을 버린 몰개성의 대표적 성향을 가지게 됩니다.
      이미 가사의 독창성을 본인들이 버렸습니다.
      이 상태에서 저런 주장은 가식일뿐이죠
      노래는 음악과 가사가 같이 평가되어야 합니다. 이를 분리하자는건 바른 평가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2. 하핫.

    2009년 9월 28일 05:04

    니들은 원래 대학가요제에 관심없었으니까 뜸금없이 가사로만 평가하자고?? 그냥 대학가요제가 아니라 신춘문예 공모했으면 좋았을뻔…..

    • defensiver

      2009년 9월 28일 09:39

      음악의 가치는 음과 가사가 어우러져서 평가되어야 마땅하죠
      신춘문예 말은 너무 감정적이신듯…

      전 이 노래 그렇게 크게 표절인 것 같지도 않은데 뭐 -_-
      게다가 무려 하림이 멘토링한 건데…
      하림이 그 정도 유사함도 못 집어냈을까요?

  3. 무명군

    2009년 9월 28일 06:20

    아마 백프로 확률로 리쌍이나 Nouvelle Vague는 가만있을듯…
    암튼 저와 견해가 다르면서도 같은 분을 만나다니 반갑습니다 ^^

  4. 너부리군

    2009년 9월 28일 14:45

    글쎄… 가사도 평범해서요. 나쁘다는 건 아닌데, 그렇다고 특출나게 뛰어난 지도 모르겠어요.
    제가 10대이던 시절에도, 20대이던 시절에도 저런 류의 가사들은 넘치고 넘쳤었는데…

    • 동감

      2009년 9월 28일 15:37

      저도 가사가 그다지 특별한지는..

  5. 표절불쌍해

    2009년 9월 29일 03:36

    표절은 불쌍하지만, 20대에 군계무학 처럼 하다가는 세상 끝나는건 사실입니다. 20대 실업이 높은 이유가 있지요.
    물론 사회도 그렇지만…
    ㅋㅋㅋㅋㅋ

    개성 포기하고, 사회에서 원하는 인물로 바뀌고, 돈과 행복을 얻기위해서는 다 포기해야 합니다.

    군계무학의 가사는…

    빛 좋은 개살구라고나 할까???… 근대 곡은 진짜 리쌍과 비슷합니다. 저노래 처음 들을때 부터 생각했었는대..
    오늘 퐝 터졌내요. ㅎㅎ

  6. dgs

    2009년 10월 2일 05:29

    인트로 뿐만 아니라 곡 전체가 똑같던데. 가사랑 코드패턴 약간 바꾼다고
    (심지어 가사의 내용은 같다.)
    그게 다른 곡이 되나요?
    일단 박현호 PD라는 사람이 얼마나 능력이 안되는지 귓구멍부터 뚫어야

  7. 드디어

    2009년 10월 5일 07:33

    드디어 제 의견과 거의 일치하는 글을 찾았군요.. 어딜가도 사정없이 몰아치기만 바쁘니 뭐 입을 벙긋할수가 있어야죠~
    이 글 자체에 대해서도 또 분개하는 분들이 있는 것 같지만 조금만이라도 그 삐딱한 태도를 마라잡고 다시 보시면 안됩니까? 이 글 자체도 표절을 강력하게 주장하는 인터넷의 무수한 글들에 비해 공격성이 현저히 떨어지는데 말이죠ㅎㅎ 제가 보기에는 자신과 다른 사람의 의견을 들으려는 의사가 전혀 없으신 것 같습니다.. 대학가요제를 수십번 돌려보고 홈피를 찾아가 일일이 모든 출전자들의 인터뷰 영상이나 멘토링 영상까지도 찾아본 저로서는 방송에서 충분히 설명한 ‘이대 나온 여자’란 팀명에 그렇게 분개하는 이유도 잘 모르겠고 자신도 전문가가 아니면서 단정적으로 말하는 분들도 이해가 안갑니다. 아무래도 자신의 의견을 제시하기 전에 충분히 그 본질을 파악하지 못한 후의 의견이기 때문일 거라고 생각합니다.(물론 그런 뒤에 비판하신 분도 있겠지만 비판하시는 분들을 보면 모두 단편적인 부분들을 가지고 비판을 하시더라구요) 그리고 표절의혹을 제기하는 것에 대해서는 아무런 문제가 없습니다~ 누구나 자기 의견을 얘기할 수는 있으니까요.. 그런데 이렇게 글쓴분의 말씀처럼 지드래곤처럼 주목받는 아이돌가수에게 집중적인 표절논란을 일으키다가 이렇게 다시 이대나온 여자를 몰아세우는 것은 누가봐도 마녀사냥으로 보일 수 밖에 없습니다.. 그것도 일시적인 사회의 트렌드로서말이죠. 저는 표절기준을 모르기 때문에 표절인지 아닌지 모르겠습니다. 하지만 제가 말하고 싶은 건 저는 군계무학을 듣다마자 대상감이라고 느꼈고 가사 또한 기가 막히다고 생각했습니다.. 만일 표절이라면 정말 님들의 말씀대로 가사가 우스워지지만 표절이 아니라면 충분히 그 가치를 인정받아야 할 곡이라고 생각합니다.. 표절의혹을 제기함으로써 리쌍 측에서도 이문제를 정면으로 받아들일 것이기 때문에 의혹제기는 나쁘지 않다고 생각해요. 하지만 이 이상의 싸움은 확실히 소모적인 것같군요. 그들이 자신들의 입장을 밝히기를 기다려보자구요

  8. 나그네

    2009년 10월 9일 16:36

    한국에서만 볼수있는 고귀한 ‘모두가양반’ 정서가 또다시 드러나는… 아주 기분 좋은 사건인것같습니다.
    참으로 흐뭇합니다.

    • 거참....

      2010년 1월 26일 05:09

      동감합니다. 모두가 따라따라따라해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