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하기

대학친구 ‘대학생 표류기’



 
<김씨 표류기>는 현대인의 소통 단절에 대해 다룬 영화이다. 두 김씨는 천여만명의 사람이 살아가는 대도시 서울 한복판에서 고립되어있다. 남자 김씨는 카드 빛과 실직 등의 문제로 고민하지만 이를 이해해주는 사람은 없다. 때문에 밤섬의 고립된 것을 오히려 기쁘게 생각한다. 여자 김씨는 자신의 방 안에서만 생활하는 ‘히키코모리’다. 자신의 얼굴의 난 큰 흉터, 그리고 그 때문에 놀림 받았던 과거로 인해 다른 사람들과의 소통을 거부한 채 방 안에서 표류한다. 이 영화는 현재 우리 사회의 소통의 부재, 그리고 피상적인 인간관계에 대해 다 시 한 번 생각하게 해준다.

 어린 시절에는 사회의 이해 관계들에 전혀 무지하다. 때문에 누군가를 사귀게 되더라도 자신의 진심을 가지고 온전히 대할 수 있다. 하지만 사회생활을 해가고 자신의 이익을 중시하게 되면서 서서히 이러한 관계들은 변질되기 시작한다. 싫은 사람에게도 자신에게 이익이 된다 싶으면 친근히 대하고, 괜찮은 사람이다 싶어도 별 도움이 되지 않겠다 싶으면 관심을 두지 않는다. 그리고 보통 이러한 인맥 관리(?)의 시작은 다들 대학교라고 한다. 고등학교 시절, 누구나 한번쯤 이런 이야기를 들어본 적이 있을 것이다. “대학에서 진정한 친구를 사귀기는 정말 어렵대. 결국 다 피상적인 관계가 될 뿐이래.” 그 당시에 듣기에는 나름 그럴듯하게 들렸다. 고등학교 시절까지는 누군가가 이익이 되기 때문에 친하게 지내고 하는 등에 모습은 상상하기 어려웠으니 말이다. 게다가 고등학교는 좋으나 싫으나 한 반이 되면 1년을 한 교실에서 수업을 듣고 같이 생활하다보니 웬만하면 서로에 대해 자세히 알게 된다. 하지만 대학은 자신이 듣고 싶은 강의를 신청해서 듣게 되고, 때문에 같은 수업을 듣지 않는 사람들과는 자연스레 소원해 질 수 밖에 없다는 것이었다.


 그렇다면 실제로 대학생들은 대학의 친구 관계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고 있을까? S대학에 재학 중인 1학년 D군은 학기 초에는 과 친구들과 만나서 밥도 먹고 친하게 지내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결국은 연락도 하지 않고 만나면 인사나 하는 허울뿐인 관계가 되었다고 얘기했다. 같은 학교에 재학 중인 1학년 J군도 고등학교는 친구 관계가 끈끈한데 비해 대학 친구들은 우리라는 느낌보다는 나와 너라는 구분이 확연함을 느낀다고 털어놓았다. 하지만 이에 대해 다르게 생각하는 학생들도 있었다. K대 1학년생인 C군은 고등학교 때 대학 친구들은 가식이고 피상적이다라는 얘기를 많이 들었었는데 막상 들어와 보니 전혀 그렇지 않아서, 좋은 사람들을 만난 것 같다고 얘기했다. Y대 2학년생인 S양은 대학교에 들어와 보니 별별 사람들이 다 있다고 느꼈다, 그리고 그 중에는 생각이 깊은 애들도 많았고, 그런 친구들과 사귀다보니 대학 친구는 진짜 친구가 아니라는 말이 절대적인 사실이 아니라는 걸 느꼈다고 말했다.

        ▲여자 김씨처럼, 먼저 용기를 내 다가가보는게 어떨까?(http://blog.naver.com/longdari10?Redirect=Log&logNo=130073723552)

 위의 인터뷰를 통해서 볼 수 있듯, 대학 친구관계의 대한 전반적·사전적 인식은 분명 피상적이다라는 것이었다. 하지만 실제로도 그러한가에 대한 대답은 사람들마다 달랐다. 분명 대학에는 고등학교 시절보다 다양한 사람들이 존재한다. 그리고 그 중에는 분명 자신의 이익을 위해 친구 관계를 유지하는 사람도 존재한다. 그러나 이러한 일부의 모습에 실망하여 “역시 그렇구나”하고 먼저 마음의 문을 닫아버려선 안된다. 친구 관계에도 노력은 필요하다. 이익을 위하는 사람들도 있는가 하면 먼저 연락하지 못해 망설이는 친구들도 있을 것이다. 먼저 다가서는 노력조차 하지 않고 “역시..”하고 욕하는 것만큼 어리석은 일은 없다. 특히 대학 친구의 경우에는 더욱 그러한 노력이 필요하다. 같은 수업이 없으면 특별히 만날 일이 없기 때문에 그렇다. 고등학교 시절은 같은 반 생활을 하며 서로 자연스레 알아가지만 대학에 들어와서 같이 보낸 시간을 떠올려보면 1학년 때 술자리에서 게임을 하며 술만 된통 퍼마신 기억뿐일 것이다. 차라리 그 시간에 서로에 대해 진솔한 얘기를 나눌 수 있었다면 더 끈끈한 친구 관계가 가능하지 않았을까하는 생각이 드는 것도 사실이다. 아무튼 이러한 상황에서 넋 놓고 있으면사 “야, 너랑 친해지고 싶어”하고 누군가가 먼저 다가오길 바라는 건 자신이 엄청나게 매력있다고 자부할 때만 권장한다. 
                          
 “고민이 있을 때는 결국 고등학교 친구를 찾게 되더라. 아무리 친해도 대학 친구한테는 하기 힘든 말이 있어.” 고등학교 동창에게 이 얘기를 들었을 때, 고맙기도 했지만 한편으론 씁쓸하기도 했다. 먼저 믿음을 주지 않으면 상대방의 믿음도 얻기 어려운 법이다. <김씨 표류기>의 여자 김씨가 남자 김씨와의 소통을 위해 용기를 내 자신의 방에서 뛰쳐나왔듯이, 상대방과 진정한 소통을 통해 진짜 친구가 되고 싶다면, 먼저 자신의 속내를 용기 있게 털어놓아야 하지 않을까? 그런 용기가 없다면 결국 허울 뿐인 대학의 인간 관계 속에서 정처없이 표류하게 되는 처지가 되는 수밖에 없을 것이다.





이번에 고함20에서 준비한 기획이었던 대학생들의 관계!
꼭 저희 덕인 것만은 아닌지 모르지만, 아무튼 ‘대학 생활’이라는 이슈가 다음 뷰 메인에 추천 이슈로 올라왔네요~
뭔가 기분이 좋아지고, 으쓱으쓱하게 됩니다~ 많이 봐주시고 즐겨찾기, RSS 등록 많이 해주세요^ㅇ^
그리구 앞으로의 남은 기획들도 계속 지켜봐주세요 ^^
 

고함20
고함20

20대의 소란한 공존 [고함20]의 대표 계정입니다.

7 Comments
  1. 도로시

    2009년 11월 18일 13:32

    저도 대학 입학할 때 주변에서 대학친구는 진짜친구가 아니라는 말을 많이 들어서
    정말 그럴까 했는데…와서 사귀어 보니까 반반이더라구요
    깊은 대화도 할 수 있을 만큼 편안하고, 평생친구하고 싶은 친구가 있는 반면,
    혼자 수업을 들어야할 때나 밥을 먹을 때에만 친해지는(?)친구도 있더군요^^;
    처음엔 ‘이런식으로 친구를 사귀면 안되는데…’하면서 혼자 막 괴로워; 하다가 서서히 이런 관계에
    적응되니 이제는 ‘나랑은 안맞네? 잘가~ 그래도 인사는 하고 살자구나’ 하면서
    쿨하게(겉으로만 쿨한 ‘척’ㅎㅎ 속은 어색함+일말의 미안함;) 보내줄 수 있게 되었어요.

    그래도 친구는 가려서 사귀면 안되는데 말이죠ㅠㅠ 매 순간 진심을 가지고 대해야 하는데, 그게 어렵네요

    • 저는 94학번인데

      2009년 11월 19일 12:26

      저희 때랑은 너무나 다르군요. 대학교 와서 어쭙잖지만 소주 한 짝(25병)을 각 1병 이상씩 나눠마시고, 소줏병에 숟가락 꽂고 신나게 노래부른 다음… 어쭙잖은 지식과 열정으로 이러저러한 일들을 가지고 토론도 하고 열도 올리고 그랬는데…

      그러면서 참으로 가까운 친구들 많이 만든 거 같습니다. 요즘이야 먹고 사는 일들 때문에 그 친구들 1년에 서너 번 보기도 힘들지만… 그 때를 생각하면, 정말 평생을 함께 할 수도 있을만큼 친하고 진했던 친구들이었는데요.

      물론 그 때가 지금보다 훨씬 나았습니다. 학점 걱정, 취직 걱정 전혀 없이 낮에는 과방에서 책 읽다 꾸벅꾸벅 졸다가 족구 한 판 차고, 저녁에는 학사주점 내려가서 만원 놓고 친구랑 술 먹고서도 1,500원은 남았더랬지요? 그래서 후배님들한테는 이러저러 얘기하기 머쓱한 처지입니다만…

      또래의 문화, 또래만의 뭐라 한마디로 말하기 힘든 정체성을 만들어 보는 것은 어떨까요? 지금의 기성세대가 된 저희들이 범접할 수 없을 그 어떤 것들을 만들어내고도 남을 사람들이 후배님들입니다. 우리 세대들보다 더 열심히 치열히 공부하고 생활해 온 사람들 아닙니까? 삶의 의지와 전투력이 충만한 사람들 아닙니까?

  2. 2009년 11월 18일 13:43

    이번에 수능보고 대학들어가는데
    고정관념이 깨진거 같네요

    열심히 대화를하려고 노력해야겟어요 ㅋㅋ

  3. 아무리..

    2009년 11월 18일 14:46

    아무리 내가 노력하려 해도 상대에서 형식적으로 뭐 하나 건질려고 접근하는 경우도 많아요.
    그런 부류는 그냥 나도 형식적으로 대하고 최대한 내것을 보여주지 않으며 상대것을 빼앗아 오게 되더군요..
    너도 한번 당해봐라는 심보이기도 하고 친구라기 보다는 경쟁자 내지는 적이라고 생각하게 되네요..
    여대여서 이런 현상이 더 많은지는 모르겠지만…
    가끔 쓰레기보다 더 진국?인 사람도 존재하는듯…

    • zz

      2009년 11월 19일 00:43

      공대다녔는데… 여학생 후배들이 몇명 있었지요.평소에는 인사도 안하고 쌩까고 다니더만.. 시험기간에 도서관에서 오빠~~ 하고 부르더군요(난생 처음 부른 것임. 도서관에는 오지도 않는 애들 ㅋㅋ). 그러더니 시험문제 물어보더군요. 모른다고 하니까 다시 쌩~~ 그리고는 평상시대로 계속 쌩~~ 그리곤 졸업. –;;

  4. 2009년 11월 19일 00:19

    인간관계가 피상적으로 흐르면서 인간은 외로워 지지요..!!
    인간은 영원히 태평양 가운데 떠있는 외로운 섬 일뿐인가??

    그런데, 서로 공동체 생활을 하면서 재미있게 사는 사람들도 있던데..!!

  5. Homo loquens의 무권해석

    2011년 2월 26일 19:08

    호두 껍질 속의 우주, 양파 껍질 속의 인간[각주:1] 글 주소 : http://loquens.tistory.com/49 종심소욕불유구. 관찰자아와 경험자아가 일치하는 사람이 성숙한 사람이라고들 한다. 경험자아는 대부분 사람들에게 살아가는 그 순간에 매몰된 자신. 관찰자아는 며칠이 지난 후에, 그 순간의 나를 후회하는 이성적 자신이라고 해석하면 될까. 나는 어떤 분야에 있어서 남들이 못 참는 것을 상당히 잘 참는다. 그러나 사실은 진심으로 용납하지는..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