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하기

대학가 선후배 관계 신풍속도

고대 아시리아의 비문에 ‘요즘 아이들은 버릇이 없다’라는 말이 나오고 고대 그리스의 철학자 소크라테스도 ‘요즘 애들은 버릇이 없어 말세다’라는 말을 한 적이 있다고 한다. 버릇이 없다는 소리를 듣는 대상이 되기도 하고, 그 말을 하는 주체가 되기도 하는 일들을 반복하면서, ‘버릇이 없는 애들보다 버릇이 없는 애들보다 버릇이 없는 애들보다 버릇이 없는 애들보다 버릇이 없는 애들보다 …… 더 버릇이 없는’ 우리들은 얼마나 버릇없는 사람들인 것이냐는 생각을 떠올리고 실소를 하기도 한다.

그런 ‘버릇없는 요즘 아이들’은 언제나 자신들을 꾸짖는 윗사람들이 불편하기만 하다. ‘개구리 올챙이 적 생각 못 한다’라는 말을 속으로, 또 자기들끼리 있을 때마다 내뱉으면서 대체 왜 내가 윗사람들한테 꾸중을 들어야 되는지 모르겠다고, 너희는 얼마나 잘 나서 이러는 거냐고, 나이 한 살 더 먹은 게 자랑이냐고 되뇐다.

대학 사회에서도 마찬가지 현상이 벌어지고 있다. 예전의 선후배 관계가 어떤 것이었는지는 모르겠지만, 확실히 ‘옛날보다는 안 좋다’고 말하는 사람들이 늘어나고 있는 듯하다. 얕아진 선후배 관계가 문제는 문제인지 이 주제로 일간지에 기사가 실리기도 했다. ‘대학가, 선배님 누구 없소!’라는 제목의 10월 17일자 한국일보의 이 기사는 선배를 만날 수 없는 후배들의 고충을 주제로 하고 있다. 기사가 후배들의 이야기를 다루자, 대한민국의 수많은 선배 대학생들은 ‘심지어 후배가 인사도 제대로 안 해주는데 후배를 도와주어야 하나’라는 요지의 댓글들을 달았다.
(기사 원문 : http://news.nate.com/view/20091017n00529?mid=n0403)

어려워진 취업 문턱 앞에 요원해진 선후배 관계

‘앞에서 끌어주고 뒤에서 밀어주는’ 돈독한 관계로 표현되는 것이 ‘보통’이었던 선후배 사이는 어쩌다 이렇게 삭막하게 된 것일까? 벌어지고 있는 일련의 갈등 상황들을 살펴보면, 좁아진 취업문과 뭔가 어려워진 세상살이 속에서 심화되고 있는 경쟁이 관계를 절단하는 데에도 한 몫 하고 있는 듯하다.

요즈음 소위 대학의 기본 자치 단위인 ‘과/반 공동체’에는 고학년, 고학번이 아예 존재하지를 않는다. 대학 생활을 막 시작하는 새내기가 지나고, 후배들을 처음으로 맞이하는 2학년(헌내기) 시절을 보내고 나면 고학년이 되는 대학생들은 자신의 거취를 고민하기 시작한다. 과에서 후배들과 함께 술을 마시고 싶은 마음이 있더라도, 혹시나 내가 지금 이러는 게 주책은 아닐까, 후배들한테 자리를 내주어야 하는 것이 아닐까, 취업 준비로 바빠야 할 시점에 후배와의 교류 따위는 사치가 아닐까 등 많은 고민을 하다가 결국엔 공동체에서 멀어지게 된다. (내가 아는 한 선배는 ‘사실 내가 새내기 때 3학년들을 보면서 대체 왜 고학번이 미래 준비는 안하고 아직도 여기서 이러고 있지’라는 생각을 한 적이 있다면서 지금 새내기들도 나를 보면 그렇게 생각할 것이라는 걸 안다고 말해 나를 충격에 빠뜨리기도 했다.)


대학 공동체 내에서 고학년생의 애칭(?)은 애초부터 쓰레기(3학년), 찌끄레기(4학년), 우주쓰레기(5학년 이상) 등이다.
(최근 ‘정든내기’ 등의 새로운 단어를 사용하는 곳들이 생기기는 했지만) 물론 우스갯소리이기는 하지만,
이런 단어부터가 공동체 안에서 고학년, 고학번 선배들의 존재를 어색하게 만든다.

반면 사실 후배들은 처음에는 선배 없음에 대해 큰 불편을 느끼지 않는다. 학교생활에 필요한 정보를 알려주거나 함께 놀만한 선배들은 사실 1년 위의 선배들만으로도 충분하기 때문이다. 중고등학교 때도 굳이 2년 이상 차이나는 선배 혹은 후배와 친해져 본 경험도 없는 경우가 다반사다. 이들이 처음 선배들의 부재를 아쉬워하게 되는 순간은 바로 나도 이제 미래를 설계해야겠다고 느끼는 때이다. 자신과 같은 학과 공부를 하면서 자신보다 앞서 자신이 가려는 길을 걸어 간 선배들이 궁금해지는 것이다. 더욱 더 막막해져가는 미래 앞에서 가장 필요하게 느껴지는 사람들이 선배들인 것이다.

하지만, 새내기 때 얼굴을 트지 못한 선배를 새롭게 만난다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닐 터. 자신이 찾고 싶은 선배를 찾는 글을 참지 못하고 학과 커뮤니티에 올리는 후배, 차마 해서는 안 되었을 ‘요즘 선배들 보면 취업이 잘 안 된다던데… 우리 과 비전은 있는 건가요?’라는 식의 한 마디를 첨가하여 글을 쓴다. 그걸 본 선배는 ‘아니 이건 무슨 버릇없는!’, 다시 후배는 ‘그런 말 좀 하면 어떤가요?’ 으악, 분쟁은 이렇게 시작되곤 한다. 좋은 선후배는 커녕, 익명의 서로를 적대하게 되는 선후배 관계라니…!

소통의 욕구는 있는데 … 서로 조금만 더 배려한다면

무형의 장벽에 가려 서로를 알지 못하는 상태에서 서로를 오해하고 있는 선후배지만, 사실 선배는 선배대로 후배는 후배대로 할 말이 없지는 않다. 선배는 ‘2학년 때 처음 후배를 받으며 설레어서 후배들과 친해지기 위해, 밥 사 주고 술 사 주고 돈은 날릴 대로 날리고 나니 정말 돈만 날아가더라. 결국 친해지지도 못할 거 무엇 하러 돈 낭비, 시간 낭비해야 하는지 모르겠다. 후배들은 정말 자기 필요할 때만 선배 찾는다.’고, 후배는 ‘지나가다 못 봐서 인사를 못한 걸 수도 있는데 인사도 안하고 평소에 연락도 잘 안한다고 버릇없다 하시니 좀 섭섭하다. 친해지고 싶은 마음도 있는데, 후배 입장에서 먼저 연락하기가 조심스럽고 어렵다. 처음 한 번은 밥 사주세요 할 수 있지만, 그 다음부터는 어떻게 연락해야 할지 잘 모르겠다.’고.

인간으로 태어나서 왜 새롭게 만난 사람에 대한 관심이 없겠는가. 선배들, 후배들 모두 서로와 친해진다면 어떠한 방식으로든 득이라는 것을 알고 있다. 하지만 동아리 활동을 하거나 하여 정기적으로 만나는 자리가 마련되는 것도 아니고 학기 초에 먹은 밥 한 번으로는 평소에도 자주 연락할 만큼의 친분이 쌓이는 것도 아니다. 그러니 이 밥 한 번으로 아는 사이 이상의 관계를 기대하는 게 오히려 비현실적인 일이 아닐까. 완전 틀에 박힌 말이긴 하지만, 선배들도 누군가에겐 후배고 후배들도 누군가에겐 선배가 될 것이다. 상대의 입장에서 조금씩만 더 배려해서, ‘아 후배가 먼저 선배한테 연락하는 게 어려울 수도 있겠군, 내가 먼저 연락해 보는 건 어떨까?’, ‘아 선배가 내가 누군지 모르면 어쩌지, 아 하지만 그래도 선배가 이런 문자 받으면 기분 좋아하시겠지. 생일 문자 하나쯤이야 뭐.’ 자존심 한 번 쯤 굽힌다고 무슨 손해라도 있겠는가.

왜 고학년이 되면 과 공동체를 떠나야 하나? 구조에 대한 고민도 필요해

그렇다고 이 문제를 개인이 조금씩 이해하고 양보하는 차원으로 한정지어 버릴 수 있는 것은 아니다. 사실 처음에 언급했다시피, 3학년 이상이 된 선배들이 과 공동체에서 1학년처럼 활동하기가 힘든 것 사실이다. 과방이라는 공간에는 한계가 있고, 과 행사 대부분이 ‘유흥’을 목적으로 한 1학년 위주의 활동에 맞춰져 있다 보니 선배들이 ‘아 내가 이러고 있을 때가 아닌데’ 싶은 순간들이 생기는 것이다. 과 공동체가 모든 학번과 모든 학생들의 삶을 포용할 수 있도록 고민을 통해 새로운 무언가를 만들어 내지 않는 한, 기본적으로 고학년이 과 공동체에서 절대소수가 되는 현상은 변화되지 않을 것이다. 선후배 간의 소통 문제를 개인적 문제로만 치부할 것이 아니라, 새로운 구조를 만들어내는 일. 그게 젊음이 고민해야 할 문제 아닐까.


페르마타
페르마타

청년/저널리즘/문화 연구자. 페르마타 = 그 음의 길이를 2~3배 길게. 마쳐라.

9 Comments
  1. 인생선배

    2009년 12월 1일 05:47

    과거 1년 선배는 아버지, 2년 선배는 할아버지, 3년 선배는 신의 존재였다.
    그만큼 선배는 어렵기도 하지만 기댈 수 있는 언덕과 같은 존재였는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세상살이 사람에게 투자하는 것이 가장 큰 투자이니
    선배 깍듯이 예우하고 후배들 다독이는 사람, 투자의 댓가 반드시 있으리라.

    • 권위주의

      2009년 12월 12일 15:14

      3학년 선배가 ‘신의 존재’라는 것 자체가 학내의 자유로운 민주주의 분위기를 구성하는데에 ‘걸림돌’이 됩니다. 자유로운 사상 토론에 있어서도 결국 권위있는 신적 존재인 선배의 의견에 대들 수 있는 학우들은 흔치 않기 때문입니다.

  2. 다른세대

    2009년 12월 1일 08:51

    예전과 같은 선후배 관계란 어렵지 않을까. 나이라는 벽을 뛰어넘고 1:1로 대등하게 이야기 할 수 있는 그런 관계가 성립되어야 할텐데. 그런 창구 조차 마련하기 어려운 사실이 안타까울 뿐이다.

  3. blossom

    2009년 12월 1일 15:15

    우와 관계에 대한 정말 멋진 기획성 글이네요.
    정말 잘 읽고 갑니다.
    추천 ~꾸욱 누르고 가요 ^-^

  4. d98

    2009년 12월 1일 16:31

    솔직히 선배라고 다 도움되는것도 아니고, 후배라고 다 이쁜것도 아니고

  5. 당신 덕분에 꽃이 핍니다♡

    2009년 12월 2일 01:31

    곧 대학은 시험 기간입니다. 대학 새내기들마저 입학하자마자 고시를 준비하겠다는 둥 학점을 관리해야겠다면서 도서관은 자리 경쟁으로 몸살을 앓고 있지요. 그런데, 수업은 들으러 가지 않고 하루 종일 도서관에 있는 학생들이 있죠. 중간고사 공부는 하지 않고 자꾸 한숨만 내쉬는, 대학생은 대학생인데, 대학생 같지 않은 대학생, 바로 대학 5학년생들입니다. < ?xml:namespace> 아니, 대학교는 4학년까지 있는 거 아니냐고 물음을 던지는 분들은 둘 중..

  6. jojm777

    2009년 12월 6일 02:46

    기사 보면서 참 슬프네요ㅠㅠ 뭔가 자꾸 어긋나고 오해하고..뜻대로 안되고 이럴 의도는 아니었는데..등등

  7. 권위주의

    2009년 12월 12일 15:12

    민주주의 사회에서 시민은 사회공동체 내에서 ‘평등한’ 관계를 지향합니다. 그러나 한 두살 혹은 학번 차이로 수직적 상하관계를 만드는 비정상적인 군대식 대학문화가 아직도 공공연하게 자리잡고 있습니다. 구식적인 권위있고 ‘끌어주는’선배와 순종하며 ‘따라가는’ 후배 관계를 복원하자는 취지의 기사라면 저는 반대하겠습니다. 기사는 후진적인 군사주의 남성주의 대학문화의 관계의 복원을 외치는게 아니라 자본주의 사회에서 물질화 되는 인간들이 맺는 관계에 대해 조명했으면 훨씬 훌륭한 기사가 됬으리라 생각됩니다.

    • 응?

      2010년 3월 22일 21:24

      글좀읽고 리플달죠… 이게 무슨 남성적인 권위주의 문화를 부활시키잔 내용입니까? 보이지 않는 장벽땜시 서로를 적대하게 되는 관계를 좀더 나은 관계로 바꿔보잔 얘기지…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