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하기

장난기 많은 전우치. 1000만은 거뜬

지난 14일 왕십리에서 열린 전우치 시사회에 다녀왔다. 영화가 시작되기 전부터 왕십리 CGV 메인 홀은 사람들로 북적였다. 아마도 세간의 관심이 ‘전우치’로 집중되었기 때문일 것이다.

  Strong Point!

1. 생동감 넘치는 캐릭터


전우치 캐릭터 뿐만 아니라 김윤석, 임수정, 유해진을 비롯한 모든 주’조연 캐릭터들이 생생하게 살아있다. 영화가 끝나고 난 뒤에 기억에 확실하게 각인되지 않는 캐릭터가 없을 정도였다. 각각의 색이 뚜렷하고 개성이 넘쳐 흐른다. 매력적인 전우치 뿐 아니라 무게감 있는 화담, 촐랑거리는 초랭이, 섹시한 인경, 엉둥한 신선들까지 하나도 죽어 있는 캐릭터가 없다. 모두 사랑스럽다.

2. 강동원을 떼거지(?)로 만날 수 있는 방법


[늑대의 유혹]에서 우산을 올리는 장면을 기억하시나요? 영화관 내의 여성들의 ‘아아……’라는 신음소리를 자아내게 만든 장본인. 강동원이 떼거지로 화면을 가득 채운다면?? 상상만 해도 짜릿하지 않나요?? 모 인터뷰에서 임수정씨가 ‘강동원씨가 여러 명 나온 장면이 가장 기억에 남는다’고 했을 정도로 여성분들에게는 로망이 아닐까 생각이 듭니다. 무술 장면이 많은 건 아니지만, [형사;Dualist]에서 뽐낸 우아한 춤사위같은 칼부림 장면도 매우 매력적으로 나오구요. 배우 강동원에게 딱 맞춘 캐릭터라고 해도 과언이 아닌 ‘전우치’. 강동원이 나온다는 것만으로도 ‘전우치’의 매력은 한껏 더해집니다.

3. 역시 최동훈 감독


최동훈? 누구지? 라는 사람들을 위해 덧붙인다면, [범죄의 재구성](2004), [타짜](2007)를 기억해보라고 하겠다. 빼어난 기획력과 구성력을 갖춘 최동훈 감독은 두 전작을 통해 마니아 층을 형성했다. 각본과 감독을 동시에 수행하는 작가주의 감독으로 능력있는 감독이다. 이번 [전우치] 또한 최동훈 감독이 각본과 감독을 하며 영상과 각본의 조화가 절묘한 듯 보인다. 그래서인지 내용의 전개와 캐릭터가 탄탄한 것이 아닐까? [범죄의 재구성]과 같은 뒷통수를 때리는 반전이나 충격적인 결말은 없지만, 그래도 2시간이 넘는 러닝타임이 전혀 지루하게 느껴지지 않을 정도로 탄탄하다.


  Weak Point!

1. 아바타의 습격


호연에도 불구하고 조금 아쉬운 점이 있다면, 현재 개봉한 [아바타]라는 강력한 라이벌 상대가 있다는 것이다. 네이버 평점이 9.29에 이를 정도로 호평이 계속되고 있다는 점을 감안하면, 아바타는 곧 개봉할 전우치의 강력한 라이벌이 아닐 수 없다. 게다가 연말 성수기를 둘러싸고 둘의 대결은 치열해질 수밖에 없을 것이다.


2. 외국에서도 통할까??


이미 개봉하기 전부터 독일, 중국, 네덜란드, 벨기에, 룩셈부르크,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 브루나이 등 9개국에 선판매되는 쾌거를 이룬 전우치.

5분짜리 프로모션 영상 만으로 이런 쾌거를 이루었다니 정말 대단하다고 할 수 있다. 하지만, 영화를 보는 내내 한국 특유의 분위기가 강해 과연 외국에서도 다 알아들을 수는 있을까? 싶은 생각이 들기도 했다.

뭐 반대급부로 독특한 한국만의 히어로 탄생이니 독특한 전우치 성격이나 옛날 조선땅의 모습이라든지 그런 요소가 더 잘 먹힐지도 모르겠다.


3. 어색한 괴물들.

신화를 토대로 한 것이라 어쩔 수는 없지만… 토끼 괴물이라니… 12지신을 토대로 했다는 건 알지만, 영화 초반에 나오는 신화 장면을 포함한 CG영상은 마치 3D 게임 영상을 보는 듯 했다. 무섭기보다는 어색하다. 대안을 말해보라고 하면 할 말이 없긴 하지만, 그래도 토끼가 으르렁대는 건 좀…

  So… Goooooood!!!!

개인적으로 엑스맨이나 베트맨, 스파이더 맨 등 맨 시리즈를 사랑하는 나로서는 [전우치]라는 한국형 히어로물이 너무나 반가울 수밖에 없다. 기존 히어로들과는 달리 세상의 악을 물리치는 데에 뜻이 있는 것이 아니라, 자신의 안위와 명예를 생각하는 전우치의 성격은 오히려 감정이입을 극대화시킨다. 명분을 위해 뛰어다니시는 다른 히어로 분들과의 차별성이 눈에 띄는 것이다. 서울 하늘을 날아다니며 자신의 명예를 극대화시켜 줄 청동검을 찾아 헤매는 모습부터 사랑에 빠진 여인을 쫓아다니는 모습까지. 까불까불한 모습이 사랑스럽게만 보인다.

영화는 분명 1000만을 넘길 수 있는 힘을 가지고 있다. [해운대]보다도 훨씬 잘 만들었고, 더 유쾌하고, 대중적이다. 게다가 매력적인 배우들로 가득차 있는 [전우치]의 마력을 감히 누가 거절할 수 있겠냐는 말이다. 임수정의 섹시한 매력을 다시 발견하고, 유해진의 연기는 언제나 명품이고, 김윤석은 [타짜]에서 보여준 ‘아귀’역을 뛰어넘지는 않지만, 그 정도 수준의 카리스마를 보여준다. 정중한 말투로 악역을 맛깔나게 소화하기란 쉽지 않다는 걸 감안한다면 말이다. 백윤식과 염정아의 호연도 돋보이고, 신선 역을 맡은 세 배우들도 시종일관 웃음을 준다. 재밌고 유쾌하다. 연휴에 가족들과 함께 즐길 수 있는 영화로 안성맞춤이다. 이런 끝도 없는 칭찬이 지겨울 수 있으니 한 마디로 끝내겠다.

이번 겨울은 [전우치]와 함께하시라.

고함20
고함20

20대의 소란한 공존 [고함20]의 대표 계정입니다.

5 Comments
  1. 스르륵

    2009년 12월 18일 06:42

    완전 공감이요. 자도 정말 재밌게 봤거든요. 오랜만에 매우 즐거운 한국영화를 만든듯.
    영화자체가 “열심히 일한 당신 즐겨라!!!”를 외치는듯.ㅎㅎ

  2. 꼬르륵

    2009년 12월 19일 14:05

    전형적이지 않은 히어로물로는 대표적인 영화 ‘핸콕’이 있습니다. 제가 볼 때 전우치라는 영화는 기존의 한국판 블록버스터 히어로물을 원하는 대중을 타겟팅한 작품으로 밖에 보이지 않습니다. 한마디로 전혀 새롭지 않다는 것이죠. 뭐 영화를 봐야 알겠지만 현재 표면상으론 그렇습니다.

    • lol

      2009년 12월 19일 23:01

      전 핸콕도 본 사람이지만 핸콕이야말로 터무니없는 이야기 전개로 욕 참 많이 먹었죠. 우리나라에 제대로 된 히어로물이 언제 있기나 했었나요? 최동훈 감독에 대한 엄청난 기대는 오히려 독으로 작용할 수도 있다고 봅니다. 물론 그의 장기였던 탄탄한 이야기 라인이 좀 약해진 면은 있습니다만- 그렇게 가벼이 평가할 영화는 아닙니다. 한국판 블록버스터 히어로물의 대표작이 과연 뭐가 있었는지도 궁금한데다 아직 영화를 보지도 않고 표면상으로 보이는 것으로 쉽게 ‘단정’지으시는 근거도 궁금하군요. 참고로 전 영화 보고 온 사람입니다.

  3. 우리

    2009년 12월 20일 07:41

    핸콕은 윌 스미스 좋아해서 본 영화인데 새로운 영웅이라기에 내용이 많이 이상하지 않았나요. 전개가 갑자기 옛 연인 만나서 알고 보니 기억상실 전우치를 아직 못 봐서 비교하기는 그렇지만. 개인적으로 머털도사 수준만 되면 영화는 성공했다고 생각이 드네요. 만화영화 머털도사 연세가 있으신 저희 아버지도 정말 재미있게 보시던 만화 영화이래서 온 가족이 부담없이 볼 수 있는 영화라면 성공한 영화라고 생각합니다. 아바타 같은 경우는 일단 외화여서 자막 읽기 어려운 부모님들은 한국영화 선호하시는데 가족 모두 같이 볼 수 있고 생각하는 영화가 아니라 부담없이 볼 수 있는 영화인 게 마음에 드네요.

  4. 자~ 이제 시작해볼까~

    2009년 12월 24일 00:28

    뭔가 착각하시는거 같은데 저도 영웅물을 나름 좋아하는 사람이라 영웅물 영화를 대부분 다 봐왔지만 전우치라는 인물은 절대 비교가능한 히어로가 없습니다. 적어도 영화로 만들어진 인물들 중에서는.. 어째서냐? 이런 식의 악동스러운 면모를 지니고 능청스러운 모습이 자연스럽게 녹아난 영웅은 적어도 지금까지는 본적이 없거든요. 무척 한국적(한국적이기에 더욱더 그렇죠)이기도 하고 그가 쓰는 도술은 멋있으면서도 폭소를 자아내기에 충분한 그야말로 전우치만의 독창적인 초인적인 능력임을 아무도 부인할 수 없을겁니다. 인물도 그렇고 그가 쓰는 도술역시 그럴진데 단지 전형적이지 않다라는 공통점 만으로 새로움이 없다니? 꼭 영화 보시고 판단하시길 바랍니다.
    그리고 핸콕보다는 차라리 판타스틱4에 나오는 불인간 쟈니가 더 비슷하겠네요.
    물론 쟈니라는 인물은 그저 철없는 철부지에 불구하고 전우치라는 인물은 장난끼가 많지만 훨씬 더 능청스러운 면모를 가진 인물이라는 점에서 큰 차이가 있지만 말입니다.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