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하기

이성 기숙사 출입 금지 규정, 대한민국의 문제

 

현재 국내에서는 대다수의 대학교가 이성 기숙사의 출입을 금지하고 있다. 건국대학교의 동물생명과학대학의 기숙사가 남녀 동거 기숙사라는 전통을 이어가고는 있다지만 해당 기숙사도 같은 ‘건물’을 쓴다는 개념이지 같은 ‘방’을 쓴다는 개념은 아니라는 점에서 실질적으로 남,녀가 분리되어 있는 기숙사로 보아야 할 것이다. 그렇다고 대다수의 대학생들이 이성 기숙사를 출입하지 못하게 되어있는 기숙사 규정에 대해서 커다란 문제의식을 가지고 있는 것도 아니다. 지금 이 글을 읽고 있는 사람 중에서도 이성 기숙사의 출입이 허용되어야 한다는 주장에 선뜻 동조하지 못하거나 이상한 시선으로 보는 사람이 분명 있을 것이다.

그러나 기숙사에 이성의 출입을 금지시키는 규정은 합리적으로 사고하거나 냉철하게 분석한 결과 문제점을 발견했기 때문에 이루어진 것이 아니다. 다만 ‘도덕적’으로 생각해보았을 때 옳지 못하다고 생각되어 기성세대가 자의적으로 금지시켜놓은 것뿐이다. 이 과정에서 규정을 실제로 적용받는 당사자인 대학생의 의사는 존재하지 않는다. 또한 이성 기숙사의 출입 금지를 대학교측이 강제할 수 있다는 것은 집단이 개인의 사적인 권리를 침해할 수 있고 개인을 도덕적으로 행동하도록 강제할 수 있다는 사실을 의미한다. 물론 여기서 말하는 도덕이란 집단을 구성하고 있는 대다수의 사람들(주로 기성세대)의 생각이지 개인이 개별적으로 설정하는 도덕이 아니다. 즉, 대학교의 기숙사에서 이성 기숙사의 출입을 금지시키는 것은 단지 그 사실 하나만으로 끝나는 것이 아니라 집단이 개인보다 우선한다는 보수적 이데올로기의 연장선상으로 봐야할 것이다. 이러한 사상은 자유나 평등같은 민주적인 가치보다는 질서나 통제같은 권위주의적 가치에 더 근접해있다.




▲ 여자 기숙사와 남자 기숙사
(출처 : http://cafe.naver.com/apro5003/35 | http://cafe.naver.com/knuarchi/1293)



과거에, 이와 비슷한 상황이 선진 민주국가로 알려진 프랑스에서도 똑같이 벌어졌던 때가 있었다. 때는 바야흐로 1968년. 당시에는 우익세력이었던 드골대통령이 장기집권하던 시대였고 학교든 직장이든 권위주의적인 분위기와 일방적인 의사소통구조가 만연해있었다. 2차 세계대전이 끝나면서 인구는 폭발적으로 늘어나 교육에 대한 수요는 늘어나는데 이에 걸맞은 교육기반이 형성될 시간이 없어 단지 학생을 가둬놓기만 할 뿐인 어설픈 대학교가 난잡하게 생겨났다. 게다가 지식을 하향적으로 주입시키기만 할 뿐인 교수진들과 이성 기숙사에 대한 출입을 금지시켰던 강압적인 대학규정은 학생들의 불만을 부추겼다. 그러다가 미국의 베트남 침략전쟁을 반대하던 낭테르 대학 학생들이 학부장의 집무실을 점거하는 사건이 일어나게 된다. 그러자 대학 측은 경찰을 끌어들여 캠퍼스를 폐쇄하게 되는데 이 조치가 학생들을 자극함으로써 68혁명이라 불리는 사태를 초래하게 된 결정적인 계기가 된다. 낭테르 대학 학생들은 거리로 몰려나와 프랑스의 전통적인 시위방법인 바리케이드를 이용한 거리점거를 벌이며 학교 측에 대항했고 2주 후에는 권위적인 직장내 분위기에 답답함을 느낀 젊은 노동자들이 이에 동조함으로써 시위 규모는 눈덩이처럼 불어났다. 급기야는 프랑스 전체 노동자의 2/3정도 수준인 천만명 정도의 노동자가 시위에 가담하며 각종 혁명적인 슬로건을 내걸게 되는데 ‘금지하는 것을 금지한다.’, ‘절대로 일하지 마라’, ‘마오쩌둥 만세!’같은 사회주의적이며 반사회적, 반권위적인 내용이 주류를 이루었다. 비록 이 혁명은 주도적인 세력이 없었기에 정권을 탈취하는 등의 정치적인 성과를 내지 못하고 와해되었지만 68혁명 이후에는 여권신장같은 사회적 소수자에 대한 문제제기가 다양하게 이루어짐으로써 프랑스는 정치의식적으로 진일보할 수 있게 되었다.




▲ 68운동 (출처 : http://blog.naver.com/alex514?Redirect=Log&logNo=140099786227)


현재 우리나라의 상황은 1968년 당시의 프랑스와 비슷하다. 권위적이며 강압적인 분위기의 직장과 학교, 창조적인 토론수업보다 낡은 주입식 교육에 의존하는 교육방법, 미래에 대한 불안과 현실에 대한 불만 등이 만연하고 있다. 이러한 면에서 볼 때 이성 기숙사에 출입하지 못하는 것은 68운동의 원인 중 하나가 됐던 것처럼 당당하게 개인의 권리를 주장하기 힘든 권위적인 대한민국의 분위기가 적용됐다고 볼 수 있을 것이다.



스탠퍼드대, 코넬대, 시카고대 등 남녀가 원한다면 같은 방을 쓸 수 있도록 해주는 미국의 대학교가 점점 늘어나고 있다고 한다. 더욱 놀라운 것은 미국의 학생들은 이러한 변화를 자연스럽게 받아들이며 특별한 연인관계가 아니더라도 마음이 맞는 사람끼리 같은 방을 사용한다는 사실을 당연시 여긴다고 한다. 그들은 ‘내가 원하는 사람과 같이 사는 것을 선택하는 것 뿐인데 무엇이 문제냐?’고 말한다. 개인의 선택보다는, 자유와 권리보다는 정해진 규정과 도덕적 질서를 더 중시여기는 대한민국. 이러한 현실에 대해 한 번쯤 문제의식을 가져봐도 되지 않을까?


고함20
고함20

20대의 소란한 공존 [고함20]의 대표 계정입니다.

9 Comments
  1. 수퍼B형

    2010년 4월 12일 05:54

    우리나라에서 이걸 받아들일 수 있는 의식이 있을지가 의문이네요^^;
    남녀학생간 동거를 부추기는 계기가 되지 않을까요?
    작은 그릇에 큰 물건을 구겨담기보다는 큰 그릇을 만들고 큰 물건을 넣는게 옳다고 생각합니다.

  2. phrensy

    2010년 4월 12일 06:08

    궁극적으로는 이러한 방향으로 가는 게 맞다고 생각해요.

    (섹스, 동거, 사랑, 연애 에 대한 담론들이 좀더 활발하게 이뤄지고, 청소년들과 대학생 개개인들이 이러한 주제에 대한 자신들의 고유하고 튼튼한 철학이 확고하게 서있게 되고난 후라면.)

    사실 한국에 (사랑에 의한 섹스가 아니라) 일탈적 섹스가 넘쳐나는 것의 주요한 이유 중 하나를 강압적이고 권위적인
    사회체제의 억압에 의한 부작용쯤으로 해석해도 되지 않을까요.

    유신정권때문에 68혁명의 영향권하에 있지 못했었던 한국 근현대사 역사에 대해 개탄하게 되네요.

    덧. 근데 저도 건너 들은 이야기인데 미국에서 기숙사 혼숙을 시작하게 된 계기는
    동성애였다고 하더라구요. 동성애자들의 경우들만 서로 좋은 것 아니냐는 이의가 제기 되서
    혼숙이 시작되었다 이야기를 들은 적이 있습니다. 뭐 카더라 통신이 되는 건 가요.

    • 동감.

      2010년 4월 12일 07:36

      지금 이 시대에 당장 허용부터 해주면 사회면은 대학 기숙사에서의 강간, 성범죄등의 기사만 나올 것..생각보다 한국은 도덕적이지도, 성적으로 평등하지도 않은 나라입니다.

  3. Where is the love? 프렌지넷

    2010년 4월 12일 08:03

    연애, 섹스, 그리고 Nietzsche 학자들도 남자들의 성욕이 컨트롤 불가의 것은 아니라고 말한다. 사실 남자들도 장기적인 관계를 유지해 나가고 싶은 상대를 만나면 언제까지든 기다려 준다. 이건 ‘의외로’ 시대착오적인 망상이 아니다. 동서고금막론 예나 지금이나 남자들은 진지해지면 ‘기다렸다.’ 그랬다. 남성 중심의 사회에서 남자의 성욕은 절제불가의 것으로, 어떤 불가침의 성역처럼 과장되고 날조되어서 관용되어 온것으로 보인다.* 그 결과 남자들도 여..

  4. 물론

    2010년 4월 12일 08:05

    개인적인 견해론 아직은 이르다는 생각입니다.

    외국이야 성에대한 개념과 지식이 우리보다 훨씬 성숙하기에 가능하지만..

    현재 한국의 성문화 꼬라지를 봐서는 개방했을때의 이점보다 악한점이 넘처날께 뻔하거든요..

  5. phrensy

    2010년 4월 12일 08:07

    맞아요. 동감님. 아직 곧 바로 도입하기에는 조금 미성숙한 건지도 모르지요.
    (그래도 그렇게 아주 위험하진 않을 것 같지만요.)

    일단 먼저, 성에 대한 이중적인 기성세대의 잣대 부터 좀 사라져야 할 듯 해요.
    우리 나라는 되게 깝깝한게.
    유교와 기독교 두개(한국이 개신교 점유율이 세계2위인가 그렇더라구요)의 영향을 받고 있는데
    이게 어떻게 조금 금욕주의적인 색채가 잘 못 덧칠 되어가지고는. 금욕주의적인 유교. 금욕주의적인 기독교
    하이고.. 깝깝하죠.

    갑자기 관련글이 생각나서 트랙백 하나 걸고갑니다.

  6. 2010년 4월 14일 00:58

    이성기숙사 출입문제도 있지만, 그 보다 일단 통금부터 없애야 하지 않나 싶어요. 다 큰 성인을 미성년자 취급하는 통금시간 규정=ㅅ= 좀 어이없지 않습니까?

    • yes

      2010년 4월 14일 01:12

      맞아요 웬 통금?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짱 어이없뜸

  7. 푸른노을

    2010년 7월 22일 14:52

    외국의 문명이 선진문물이다? 미국, 프랑스의 그러한 자유로운 동거식 기숙사 시스템이 옳다고 생각하시는 글쓴이님의 개인적인 의견이지 않나 생각되네요. 분명 문제의식은 가질 수 있으나, 그것은 그저 서구의 문화가 좋아서 그저 우리는 본받고 좇아야 한다는 열폭같은 내용일 수도 있겠네요.
    솔직히, 남녀가 같은 방을 쓰겠다는 것은 분명 남녀간의 깊은관계를 상호간에 암묵적으로 생각할 가능성이 큽니다. 아주 뻔히 보입니다. 동거하게 해달라는 소수의 의견으로 기숙사 동거를 허용한다면, 이에 반대하는 사람들이 겪을 불쾌함과 앞으로의 판타스틱한 스토리가 눈에 훤합니다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