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하기

일제고사 거부 청소년들, 어려서 그렇다?

전국의 초등학교 6학년, 중학교 3학년, 고등학교 2학년 학생들을 대상으로 치러진 2010 학업성취도평가(이하 일제고사)를 놓고 말들이 많다. 이번 일제고사는 지난 6.2 지방선거 때 전국적으로 많은 수의 진보교육감이 당선되어 직무를 시작한 후 처음 맞는 교육계의 큰 사건이어서 더욱 주목되기도 한다.


전국적으로 시험 1일차에 433명, 2일차에 333명의 학생들이 일제고사를 거부했다. 이 학생들은 시험 당일 각 학교가 마련한 대체학습프로그램에 참여하거나 1인 시위를 벌이기도 했다. 교육과학기술부가 시험을 거부한 학생들을 ‘무단’ 결석 혹은 결과 처리해야 한다는 입장이어서, 433명의 학생들은 어쨌든 어느 정도의 불이익을 감수해야만 할 것으로 보인다.



사진자료출처 : 노컷뉴스



일제고사라는 제도 그 자체에도 많은 사람들이 관심을 갖고 있지만, 일제고사를 거부한 학생들에게 더욱 관심이 쏠리고 있다. 어느 지역의 학생들인지, 대안 학교에 다니는 학생들은 아닌지, 청소년 인권 단체에 소속되어 있는 것은 아닌지 많은 언론에서 이와 관련한 기사를 쏟아내고 있다. 재미있는 것은 이러한 학생들의 시험 거부를 바라보는 ‘어른들’의 시선이다.

하나, 일제고사를 거부한 학생들은 아직 판단력이 성숙되지 않은 청소년들이다. 그들의 판단이 스스로의 생각에 의한 것이라기보다는 전교조 교사들의 부추김에 의한 것일 가능성이 높다. 시험을 빠질 수 있다는 데 학생들이 그냥 빠지지 않겠나. 둘, 어릴 때는 뭔가 멋져 보이는 행동을 쉽게 하는 것이 보통이다. 이 학생들도 지금은 일제고사를 거부했지만, 나중이 되면 일제고사의 의미를 알게 될 것이다.

결국 ‘일제고사 거부’라는 행동을 단지 ‘어리기 때문에’ 저지른 것으로 폄하하고 있는 것이다. 그들의 눈에 아이들의 사고력과 판단력은 애초에 보이지 않는다. 그들을 지지하는 다른 사람들의 의견 역시 ‘유아적인’ 것으로 취급된다. 20대 중후반만 넘기면 일제고사를 보통 다 찬성한다고 단정해 버리는 그들에 의해, 청소년들을 이해하고 지지하는 일을 ‘아직도’ 하고 있는 사람들은 무시당하고 폄하되기 일쑤다. 이러한 비상식적이고 비논리적인 생각을 인터넷 상에서 매우 쉽게 찾아볼 수 있다.



사진자료출처 : 오마이뉴스



청소년에 대한 이러한 인식은 우리나라에서 매우 당연한 듯 여겨지고 있다. 판단력도 사고력도 떨어지고 지식도 모자라는 청소년들에게는 선거권이 없고, 그들의 권리는 청소년보호법에서부터 학교와 가정 내에서의 규제, 무시에 이르기까지 여러 차원으로 제재 당한다. 물론 이러한 제재가 모두 부당한 것은 아니다. 술, 담배 등의 판매에 대한 규제는 마땅히 사회적 합의를 통해 실행할 수 있는 부분이다. 그러나 청소년들을 사회적으로 ‘무시’하는 것은 절대로 합의되어서는 안 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태어나자부터 지속적으로 어린애 취급당하는 청소년들은 아무래도 억울한 기분이 들 수밖에 없다.

크게는 두발 규제 철폐, 교복 자율화, 일제고사 금지, 내신등급제 반대 등의 사회적 의제를 제시하려는 청소년들, 작게는 ‘엄마, 나 학원 안 가고 싶어요’라고 말하는 청소년들에게 어른들은 ‘네가 아직 어려서 그렇다. 나이가 들면 생각이 달라 질 것이다.’라고 잘라 말한다. 청소년들의 의견이 얼마나 타당한지, 근거가 얼마나 튼실한지는 애초에 고려 대상이 되지 않는다. 심지어 수업시간에 어떤 학생이 선생님이 틀리게 설명한 것을 지적하는 경우에도 그들은 나이가 어리다는 이유만으로 무시당한다. 대부분의 선생님들이 쿨하게 자신이 잘못되었음을 인정하기 보다는, 왜 그냥 가만히 있어도 되는 걸 지적하느냐며 아이를 버릇없는 아이로 몰아가는 적반하장의 태도를 보이기 때문이다.

어리다는 이유만으로 청소년들의 생각과 의견을 억압하는 사회 분위기 속에서는 도저히 창의력, 사고력 있는 인재가 자라날 수 없다. 그들의 새로운 생각, 독특한 발상, ‘다른’ 의견들이 ‘적은 나이’라는 이유만으로 폄하되기 때문이다. 어른들은 아이들이 공부를 열심히 하지 않는다느니 멍청하다느니 여러 가지 이야기를 하며, 사고력, 창의력의 부족을 이야기한다. 그들은 언제나 책임을 ‘놀기만 좋아하는’ 아이들에게도 돌린다. 하지만 사실 더 큰 문제는 언제나 그러한 보수적 태도로 일관하는 그들의 행동 방식에 있다.

매스 커뮤니케이션 이론에 ‘제3자 효과’라는 것이 있다. 사람들이 미디어의 영향력을 평가할 때 다른 사람들에 대한 미디어의 영향력과 자기 자신에 대한 미디어의 영향력 사이에서 이중적인 잣대를 사용한다는 것이 이 이론의 골자이다. 다른 사람들은 미디어에 의해 쉽게 의견을 수정하거나 폭력적이 될 것이라고 생각하면서, 자기 자신은 그렇지 않을 것이라고 믿어 의심치 않는다. 청소년들을 무시하는 지점에서도 마찬가지다. 어른들은 아이들을 자신들에 비해 정신적으로 나약한 존재로만 보려는 경향이 있다. 그들과 대화하거나 그들의 의견을 들어보는 것이 아니라, 그들을 나이를 통한 권력으로만 억압하려고 한다.

청소년들은 어려서 아직 모른다고 말하는 사회와 어른들에게 이렇게 말하고 싶다. 당신들은 이렇게 청소년들을 무시하는 사회 속에서 나이를 먹으며 사고력과 창의력을 잃었다고. ‘나이가 많으면 더 올바른 사고를 한다’는 비상식적인 명제를 부정하고 청소년들의 목소리에도 귀를 기울이는 태도가 절실하게 요구된다.


페르마타
페르마타

청년/저널리즘/문화 연구자. 페르마타 = 그 음의 길이를 2~3배 길게. 마쳐라.

9 Comments
  1. 청소년1인

    2010년 7월 16일 08:47

    이 글에 참으로 많은 공감을하고, 다른 사람들도 이글을 많이 읽었으면 좋겠군요.
    맞습니다. 어른들은 참으로 ‘무시’를 많이 하죠.
    술, 담배등에 대한 규제는 괜찮지만, 우리들의 의견을 무시하는 처사는 부당하다는 의견에 전적으로 동의합니다.
    미국을 갔다가 와보니, 그런 어른들 밑에서 점점 창의성과 사고력이 없어지고, ‘나이’를 권력으로 다른사람들의 위에 서려는 태도를 갖게 되는 친구들을 볼 수 있게 되더라고요.
    아이들, 왜 공부하는지 아십니까?
    잘먹고 잘사려고, 라는 그나마 뚜렷한 이유를 댈수 있는 학생들은 얼마 없습니다.
    대부분 부모님이 시키니까, 쫓겨나니까, 용돈이 깎이니까 ‘그냥’하죠.
    한가지 사실은, 뚜렷하게 자신의 인생에 대해 사고하고 설계하는 학생들이 전부 최상위권학생들이라는 것입니다.
    요즘 부모님들은 아이들에게 사고하고 설계하고, 새로운 아이디어를 낼 기회를 주지 않습니다.
    그저, 우리가 너보다 더 오래 살아서 더 똑똑하니 우리가 ‘시키는 대로’만 해라. 안그럼….
    이럴 뿐이죠.
    물론 우리들이 많이 부족할 수 있습니다. 아무래도 경험이 지혜가 되기도 하니까요.
    하지만, 위의 말처럼 귀찮더라도, 우리의 말을 아예’무시’하는 처사는 분명히 잘못된것입니다.
    안좋은 방법으로 인생을 설계하면, 옆에서 조언해주면서 더 나은 방법을 ‘강요’가 아닌 ‘추천’해주고,
    추천해줄때에는 반.드.시. 그 이유를 말해주시는 부모님이 정말 훌륭한 부모님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래야, 아이들의 사고력과 창의력이 오르고, 대한민국의 밝은 미래도 있을것이라 저는 생각합니다.

  2. 청소년2인

    2010년 7월 16일 10:44

    학생들을 나이만으로 제재하는 것은 아주 옳지 못합니다.

    나는 웬만큼 열심히 살고 있고 자아를 찾으려고 노력하며 여러가지로 고민하는 청소년이
    아무 생각 없이 사회가 만들어준 틀에서 살고 있는 어른들보다 훨씬 가치있고 더 똑똑하다고 생각합니다.

    관습화된 무시를 지양하고, 객관적이고 비판적인 시선에서 학생이나 학생의 행동을 규제하는 제도나 관습을 바라보고
    분명히 잘못된 것들은 반드시 고쳐나가야 할 것입니다.

  3. 빛과어둠

    2010년 7월 16일 11:04

    악날한 어른보다 미숙한 청소년이 더 좋은거다.

    한국 부모들 자식을 품에 끼고 사는거 보면 청소년에 대한 저런 인식이 나올법 하지요..

  4. 과연 그럴까

    2010년 7월 16일 11:45

    나는 대학생이지만 지금 와서 내가 초등학교 때 중학교 때 했던 말들, 행동들 그런 걸 후회하지 않는 시간이 거의 없다. 지식, 경험의 축적에 의해 나이를 먹을 수록 좀 더 합리적인 사고를 할 수 있는 것은 당연한 일이다. 반대로 말하면 지식이나 경험이 부족한 어린 시기에는 그만큼 합리적이지 못한 어리석은 사고를 할 가능성이 좀 더 커진다는 이야기가 된다. 그렇기 때문에, 청소년을 대상으로 교육을 하는 교사등의 정치적인 개입은, 지극히 개인적으로 판단되어야할 그들의 사고를 자칫 청소년에게 주입시키는 결과를 가져올 ‘가능성’이 있으므로 금지되어야 하는거고, 그래서 전교조의 일제고사 반대를 소위 ‘어른들’ 이 좋게 보지 않는 것이기도 하다.

    (대개 청소년들은 그런 데에 영향을 받지 않는다고, 글쓴이가 제3자효과에 대해서 설명하였지만, 이미 실제 영향을 끼치고 말고의 문제가 아니고 영향을 끼칠 가능성이 있는 그 자체만으로 이는 경계되어야 할 행위인 것이다.)

    자신이 올바른 판단을 할 수 있는 하나의 개체라고 생각하는 청소년들은 항상 명심해야될 것이 있다. 지금 당신들의 결정을 반대하는 ‘어른들’ 은 바보라서 당신의 결정을 옳지 못하다고 하는 게 아니다. 그들이 어리석어서 그런 것도 아니다. 그들이 악인이라도 되지 않는 이상, 그들은 당신들 청소년이 지나온 길을 이미 걸어온 사람들이기 때문에 당신들의 결정이 어떤 결과를 가져올지 시행착오를 겪어본 사람들이고, 그 것을 막기 위해, 좀 더 나은 길을 가게하기 위해 반대를 하는 것이라는 것을 알아야한다.

    그리고 글쓴이에게 마지막으로 한 마디만 하자.

    ‘나이가 많으면 더 올바른 사고를 한다’는 비상식적인 명제를 부정하고 청소년들의 목소리에도 귀를 기울이는 태도가 절실하게 요구된다.

    글쓴이는 이렇게 썼지만 그렇다면 이 것은 무슨 말인가. 나이가 많으면 더 올바른 사고를 한다는것이 비상식적이라면 우리는 발전을 하지 않는 동물이란 말인가. 하루하루 살아가면서 우리는 지식, 경험을 쌓고 그 것이 자신이 좀 더 나은 판단을 하는 데 도움을 준다는 것을 부정하는 당신은 정작 매일 발전하고 있는가? 그렇다면 어찌 그런 말을 할 수 있으며, 그렇지 않다면 어찌 이런 글을 쓸 수 있는지?

    • 애프터

      2010년 7월 16일 14:26

      과연 그럴까 님은
      ‘합리적’이라는 말의 의미에 대해 좀 더 생각해보시면 좋겠네요
      그리고 제가 보기엔 글쓴이가 ‘나이가 많으면 더 올바른 사고를 한다’라는 명제를 부정하자고 한 것은 나이를 먹으면서 경험을 통해 발전할 수 있는 가능성을 부정한 것은 아닌 것 같은데요. 나이에 따라 사고의 수준이 결정된다는 일반적인 통념을 비판한 것 같습니다. 너무 편협하게 보시는 건 아닌지요.
      저는 글쓴이의 의견에 동감하는 게, 개인적인 생각일지는 모르겠지만 많이 안다고, 많이 생각해 본다고 해서 무조건 좋은 방향으로 그 생각이 귀결되고 발전하지는 않는다고 봅니다.
      과연 그럴까 님의 마지막 문단은 ‘언어적이나 논리학적 꼼수’로 글쓴이를 비판해보려는 정도로밖에 안 보이네요.

    • sic

      2010년 7월 16일 17:16

      나이가 많다고 올바른 사고를 하지 않는 거 아시잖아요.

  5. 참...힘든 문제

    2010년 7월 18일 08:58

    애프터님의 말이 참 공감되네요
    많이 알고 많이 생각한다고 좋은방향으로 간다면…
    대한민국이 참 좋은나라가 진작 되었어야 할텐데 말이지요…

  6. 창틀에 걸린 꿈들

    2010년 7월 19일 05:49

    일제고사 반대 운동이라고 하면 흔히 체험학습을 떠올립니다. 그리고 체험학습에 몇 명이나 참가했냐가 항상 이 운동의 크기를 가늠하는 기준이 되죠. 하지만 정말 그것뿐일까요? 서울중앙여고 거울에 붙은 대자보 (등촌고 교문에 붙은 대자보) (서울문화고 교문에 붙은 대자보) (고척고등학교 앞에 붙은 대자보) 아수나로에서 활동하는 청소년들 중에서 몇 명은 아수나로 서울지부에서 같이 논의하여 만든 내용의 일제고사 반대 대자보를 자기 학교 앞에, 그리고 학교 안..

  7. 풋..

    2010년 11월 20일 03:29

    ‘일제고사’ 라는 반감드는 말을 지어낸 사람은 누구인가요?
    국민학교도 초등학교로 바꾼는 마당에..
    일제고사가 아니라, 중간정검고사로 바꾸는게 좋겠네요.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