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하기

내 아이의 이름, 남녀평등 실천하기 가장 어려운 순간

* 일상의 재미있는 에피소드를 그대로 옮긴 글입니다. 너무 심각하게 생각하지는 말아 주셔요.

2년 쯤 전이다. 남자친구와 평소처럼 카페에 앉아 이런 저런 이야기를 하고 있을 때였다. 여느 커플처럼 가상의 미래를 그리기도 하고 실없는 질문을 주고받기도 하다가 내가 던진 질문은 이것이었다.



“우리 아이 낳으면 이름은 어떻게 지을까?”



남자친구는 1초도 깊이 생각하지 않고 바로 되물었다.



“누구 성을 따를 건데?”



나름 남녀평등에 대한 이상이 확고하여 데이트 비용도 더치페이가 좋고, 가방 들어주는 것도 달갑지 않은 나지만 이 대답은 너무 충격적이라 마치 아침을 먹었냐고 물었는데, yes or no라는 예상 답변이 아니라, 먹고 토했다는 대답을 들은 것 같았다.


남자친구가 자신의 성으로만 미래의 아이의 이름을 짓기에, 왜 내 성은 생각지 않냐고 물었다가 “이래서 우리 엄마가 똑똑한 여자 만나지 말랬는데..”라는 날벼락을 맞았다는 고함20의 이모 기자의 경험을 들어봐도 자식에게 여성의 성을 붙일 권리는 여전히 사회에서 받아들여지지 않는 일인 듯하다. 이성적인 사고방식에 따르면, 부모의 성을 같이 사용하게 되는 것이 당연하기까지 하지만 이런 주장을 하게 되면 그냥 ‘페미니스트’도 아니고 ‘꼴페미’소리를 듣게 될 것이 자명하다. 그래서 소극적인 성격을 가진 나의 무의식은 이것을 인지하고 있었지만 의식적으로 고민해 본 일은 없는 것 같다.


그래서인지 나는 (남자친구에게 고맙게도) 그제서야 처음으로, 내 아이가 나의 성을 가질 수도 있다는 사실에 대해 생각해 보았던 것 같다. 아직 여성의 성을 쓰는 것이 어려운 사회에서, 상대적으로 자주 접할 수 있는 부모의 성 같이 쓰기가 가장 현실적으로 느껴져 흐뭇한 마음으로 이름을 고민해 보았다.



그런데 곧바로 크나큰 난관에 부딪혔다. 시아버지/시어머니나 주변의 시선보다도 더 큰, 그 이전의 벽이었다. 내 성은 바로 ‘구’였던 것이다. 원래도 ‘구 씨’라는 내 성씨에 예쁜 이름을 붙이기가 힘들다고 생각하던 터였지만, 남자친구의 성씨긴 ‘석 씨’와 결합하자 더욱 가관이었다. ‘석구○○’ ‘구석○○’이라니… 장미같은 어여쁜 이름도 ‘구석장미’가 되어버린다니…



실망한 기분을 끌어 올려, 주요 10대 성씨들과 ‘구 씨’의 조합을 만들어 보았다.





엄마 ㅠㅠ 나 삐뚤어 질꺼야 ㅠㅠ



10대 성씨는 그나마 얌전한 편이다. 피구(피구왕 통키라도 만들셈인가?), 구피(디즈니에 감명받은듯하다.), 방구, 구방, 천구, 구천, 마구, 구마(구마적은 이렇게 탄생했나?), 지구, 구지, 공구, 구공, 축구(박지성이라도 키워볼까?), 구축 처럼 웃긴 성씨는 끝이 없으며 ‘독고’씨와 같은 두자 성과 결합한 구독고, 독고구, 구황보, 황보구, 구남궁, 남궁구 등등. 구씨를 붙인 성씨의 세계는 평범하지 않다.

누군가가 이상한 이름을 가진다고 해도 자식에게 부모의 성을 여러번 붙여 주어 이러한 이름에 무뎌졌다면, 조금 더 쉽게 생각할 수 있을텐데. 혹은 이런 것을 무시하고서라도 내 아이의 이름을 네자로 붙여준다면 다른 사람들에게 도움이 될텐데. 나의 결정이 나에게가 아닌 아이에게 더 큰 영향을 미치게 되니 그도 쉽지 않다.

미래에 만약 내가 이런 우스꽝스러운 조합의 성씨들을 이겨내지 못했을 때, 누군가 여성으로써 권리를 주장하는 것을 가장 어렵게 했던 것이 무엇이냐고 물으면, 난 이렇게 답하련다.



“제가 구씨로 태어난 탓입니다.”


고함20
고함20

20대의 소란한 공존 [고함20]의 대표 계정입니다.

10 Comments
  1. 고함20

    2010년 7월 23일 05:45

    나는 여자들보다 남자들과 더 잘 어울려 다니는 편이다. 내 성격이 세심하지 못한 탓에, 덜 예민한 남자 아이들이 더 편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남자친구들과 지내면서 여자로서 불쾌한 편견이나 사고를 드러내는 대화의 중간에 끼게 될 때면, 좋은 사이는 어디로 가고 다른 성별의 벽을 실감하게 된다. 그런 때가 많아 앞으로도 이야기할 기회가 있겠지만, 오늘 이야기 해볼 주제는 여성의 특정 신체 부위의 ‘색’에 대한 남자들의 편견이다. 여기까지 읽었을 때, 남..

  2. 고함20

    2010년 7월 23일 05:46

    주변을 둘러보면 정치적으로는 매우 진보적인 소리를 내면서도 가족관계나 남녀관계에서는 진보적이지 못한 사람들을 어렵지 않게 만나볼 수 있다. 이것도 하나의 클리셰가 되어 집안의 꼰대가 되어버린 이전의 혁명가들이 나오는 영화들도 많다. 하지만, 수신제가치국평천하라는 말처럼 민주주의의 진정한 실현은 개인과 가족부터 올 수 있는 것이라, 가정 내의 민주주의적 태도는 나라의 민주주의 정착에 핵심적인 역할을 한다. 우리나라 국민이 진보적인 발걸음에 더딘 이유도..

  3. 이런 글은 참... 답답~

    2010년 7월 23일 08:49

    사람은 어떤 식으로든 정체성을 가지는 게 좋습니다!
    물론, 나쁜 쪽으론 말구요!

    허나, 현 세계, 세상은 어떻습니까?
    자아를 형성하기 아주 어려운 세상이 됐습니다!
    이래저래 이해할 거리도 넘치고, 또한, 내 주체적인 사고관으로 뭔가를 판단하기도 힘듭니다!
    그랬다가, 사회에서 왕따를 당할 수도 있기에!

    주체적인 사고관을 가지기 힘든 세상에다가, 자아형성도 점점 늦어져가는 사회, 세상~

    그러니, 더욱더 어린 친구들이 삐뚤어져가기 쉽단 생각은 안 드시는지?

    이건 뭐… 짧게 또는 길게 실험해 볼 수도 없고, 실험할 필요도 없을 정도의… 아주 명백함(?)이 나타나는 인간들 심리일진대..

    왜 자꾸 여성들과 자칭 (극)진보주의자들은 이런 걸 간과하시는 걸까요? 왜 그런 거죠?

    아이에게 뭔가 의지(?)할 것을 남겨둬야 합니다!
    물론, 그런 것보단 다른 걸 넘겨주길 원하시는 분들이 많으시겠습니다만,
    그래도 애들에게 소속감이 들 수 있는 족보나 가족역사등을 남겨주는 게 더 낫지 않을까요?

    제발, 양ㅡ성을 같이 남겨둬야겠다구 하시는 분들..
    단지 개인 욕심(???)으로 애를 망치는 길로 인도하고 있는 건 아닌지… 좀 생각들 해보시기 바랍니다!

  4. 미개인?

    2010년 7월 23일 11:18

    이성적인 사고방식에 따르면, 부모의 성을 같이 사용하게 되는 것이 당연하기까지 하지만…

    이게 어째서 이성적인 사고방식일까…
    그럼 지금까지의 한국 사회는 전부 비이성적인 사고방식? 세계의 어지간한 나라들은 전부 비이성적인 사고방식?
    허허 생각하고는 참…

  5. 제목이....

    2010년 7월 23일 11:21

    제목에요….
    내 아이의 이름, ‘남녀평등 ,…’이라고 하셨잖아요.
    남녀평등이 아니라 양성평등입니다.
    아직까지도 양성평등을 남녀평등으로 오해하고 계시는 분들이 많은 것 같아
    댓글 남기고 갑니다.

  6. 근데

    2010년 7월 23일 15:42

    글쓴분 성이 구씨라고 하셨는데 그건 아버지의 성인가요 어머니의 성인가요?
    결국 아이 이름에 들어가는 성은 남자친구의 아버지와 본인의 아버지의 성만 들어가네요.
    남자친구의 어머니와 본인의 어머니의 성은 어디서 찾으실껀가요?

  7. PJ

    2010년 7월 23일 18:36

    궁금해서 여쭤 보는 건데요.. 박이모모 씨가 최김모모씨와 결혼하면 박이최김모모라고 이름을 지어햐 하는건가요?

    • 보통

      2010년 7월 23일 23:34

      보통은 두 성 중에 한 글자씩을 떼어와서 합치지요
      전 개인적으로 그래서 성을 아예 쓰지 않는 방법도 좋은 것 같아요 부를 때 뭔가 정감도 가고 ㅎㅎ

  8. 남친이랑 헤어지시고

    2010년 7월 25일 04:12

    다른 성씨의 남자를 만나세요.

  9. 씨나리

    2010년 9월 16일 02:07

    뭔 헛소리야 지들이 이름짓고 싶을때 지으면 되지 뭘 따지고 그래
    그런거에 남자니 여자니 성씨니 그런거 따질 필요 있나???? 아니 사실 그렇잖아요?
    뭘 그렇게 다들 두려워 하는거지?????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