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하기

더 높이 뛰길 바라게 하는 그녀, 장재인

 
 다음에 쭈볏쭈볏 들어온 참가자는 어딘지 모르게 어벙해 보이는 20세 소녀였다. 그녀가 의자를 마다하고 바닥에 털퍼덕 앉았을 때, 아무도 그녀에게 무언가 기대하지 않았다. 해맑은 표정으로 ‘자작곡 해도 괜찮아요?’라고 말했을 때에도 그 뒤에 펼쳐질 반전을 예상한 사람은 없었다. 그리고 그녀가 노래했다. 반전의 시작이었다.
 최근 연일 이슈가 되고 있는 화제의 프로그램이 있다. 바로 슈퍼스타K. 그리고 그 중에서도 가장 화제에 오른 인물하면 역시 장재인이다. 어렸을 때부터 외로움에 시달려 왔다던 그녀. 그런 그녀가 가장 화제를 몰고 다니는 ‘슈퍼스타 후보’가 되기까지는 그만한 이유가 있었다.


장재인 만의 스토리
 
 장재인은 인터뷰를 통해서 고등학교 1학년 때 자퇴를 하고 아르바이트를 통해 자력으로 독학했다는 이야기를 밝혔다. 이것만으로도 보통 사람으로서는 감당하기 힘든 고생담인데 그녀의 과거는 한 술 더 떳다. 어렸을 때 가정환경이 좋지 못한 데다가 초등학교 때는 집단 폭행, 4학년 말미에는 언니들의 괴롭힘까지. 그녀의 스토리는 마치 신데렐라 초반부에 나오는 신데렐라의 고생담을 연상시키게 한다.
 그러던 그녀에게 음악은 그녀의 외로움과 우울함을 달래주는 진통제가 되어준다. 뿐만 아니라 그녀의 꿈이 이루어지는, 바로 그 순간까지 함께하는 것도 음악이다. 게다가 작사, 작곡까지 혼자서 해내는 싱어송라이터에 독특하고 압도적인 가창력! 그녀가 슈퍼스타가 되기 위해 가는 여정은 마치 그 동안의 고생을 훨훨 털어내고 공주가 되는 신데렐라처럼 보인다.

출처 - http://love7.tistory.com/677?srchid=IIMvI1XE100

 이것이 바로 장재인만의 스토리다. 그녀가 여기 온갖 고생길을 헤치고 이제 막 꿈에 도달하려는 주인공이 있다고 말하는 셈이다. 대중이 열광하고 몰입한 것도 바로 이 지점이다. 그녀가 신데렐라와 다른 점은 신데렐라는 왕자에 의해서 공주가 되지만 그녀는 그녀 스스로 꿈을 이룬다는 정도의 차이랄까. 어쩌면 그래서 대중은 로또맞은 신데렐라보다 꿈을 향해 스스로 노력하는 그녀가 더 사랑스러운 지도 모른다. 네티즌 투표 때마다 당연한 듯 1위에 올라서는 모습이 이를 증명한다.


아직 끝나지 않은 역경
 
 분명히 장재인은 이미 슈퍼스타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열광적인 지지층이 생겼다. 그녀의 목소리는 연일 화제가 되고 슈퍼스타K의 우승자 자리도 눈에 보일 만큼 가까워졌다. 하지만 신이 그녀에게 보내는 질투의 표시일까. 최근의 인터넷 여론은 꼭 그녀에게 호의적이지만은 아닌 것 같다. 도대체 이유가 뭘까.
 우선 첫 번째, 독특한 가창력. 그녀의 가창력은 앞에서 말했듯이 그녀가 일으키는 장재인 열풍에서 중요한 역할을 해줬다. 하지만, 지나치게 호불호가 갈리는 목소리라는 점이 문제다. 벌써부터 목소리가 질린다느니, 억지로 만들어낸 것 같다느니 여러 소리가 나올 정도로 그녀를 싫어하는 사람까지 생기고 있다. 
 그 다음은 외모. 이는 보는 사람마다 차이가 있겠지만 아무래도 예쁘고 멋진 아이돌 위주로 가요계가 구성되다보니 마냥 예쁘지만은 않은 그녀의 외모를 지적하는 목소리도 종종 있다. 개성적으로 생긴 얼굴을 좋아해주는 팬들도 물론 있지만 예쁘기만 한 비주얼에 익숙한 시청자들이 얼마나 호응해줄 지는 미지수다.

 

 마지막으로 문제가 되는 건 바로 성격이다. 그녀가 가요계에 데뷔하고 나면 아무래도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할 확률이 높아진다. 그런데도 그녀가 지금까지 보여준 모습처럼 소심한 성격을 유지한다면 아무래도 대중적인 인기를 끌기 힘들 수 있다. 그녀의 꿈이 연예인이라는 형태로 이루어질 수밖에 없다면, 좀 더 적극적인 성격으로 바뀔 수 있도록 그녀의 절실한 노력이 이루어져야 하지 않을까?


장재인, 기적을 노래하라
 
 지금까지 여러 말을 했지만 사실 그녀만의 스토리텔링이 가능했던 이유도, 여기까지 올라올 수 있었던 이유도, 이렇게나 열광해주는 팬층이 생긴 이유도 따지고 보면 그녀가 진정으로 음악을 즐기는 모습을 보여줬기 때문이다. 사실 위에서 약점이랍시고 여러 가지를 나열했지만 그녀의 진정한 약점은 바로 그녀가 ‘더 이상 음악을 즐기게 되지 않는 것’이라고 할 수 있을 것이다. 지금까지 그녀가 겪어왔던 고난을 뛰어넘는 원동력이 되어주었던 바로 그 ‘즐기는 것’말이다.
 하지만 반대로 말하자면 ‘즐기는 것’ 이상 가는 그녀의 장점이 또 있을까. 아마 음악을 즐기는 지금의 장재인만 있다면 사소한 약점 쯤이야 얼마든지 극복 가능할 것이다. 지금까지처럼 그녀가 음악을 즐겨만 준다면 대중은 얼마든지 그녀와 그녀의 노래를 사랑해줄 것이다. 가수의 즐김과 대중의 사랑이 교차하는 것. 아마 이것이야말로 그녀가 노래했던 기적이 아니었을까.


고함20
고함20

20대의 소란한 공존 [고함20]의 대표 계정입니다.

6 Comments
  1. ghg

    2010년 10월 9일 09:05

    창법이 김윤아 같아서 별로네요

  2. 2010년 10월 9일 13:29

    장재인 독학이 아니라 음악학원 다녔어요.. 플랜카드도 떴는데;; 그 소식 접하고 볼 때마다 좋게 보이지 않네요. 동정표를 얻으려 거짓말한 것 같아서…

  3. 2010년 10월 9일 13:35

    방송에서 처음엔 말도 어눌하게 하던데..근데 홍대에서 영상들 보면 말도 잘하던데-_-여튼 별로…

  4. 지나던 과객

    2010년 10월 9일 18:21

    독특한 창법이라니요. 음악 좀 들었다 하는 사람들은 거의 다 압니다.
    더피, 정인, 알리 등의 목소리 다 짬뽕된, 개성없지만 개성있는 것으로 착각되는(?) 목소리라는 것을요.
    더피의 창법을 거의 똑같이 모사했던 정인이 국내 1호였고, 그 후 같은 리쌍의 객원보컬로 들어온
    알리가 이어받아 2호가 되었지만 판소리를 전공했던 경력 덕인지 차츰 자기 목소리를 찾아가는 중이고..
    그런 가수들의 노래를 들으며 자란 어린 장재인 양은 창법 모사에 허스키한 보이스 칼라가 겹쳐져
    개성은 커녕 국내 3호 내지는 알파호가 될지 모를 목소리로 노래하는 겁니다.
    장재인 양 분명 자기만의 색깔을 찾으면 가능성이 있을 듯한데 아직도 남의 목소리에서
    빠져서 남들이 “개성있다”고 자꾸 추켜 세워주니 본인마저 “난 개성있는 목소리”라고 착각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아까운 젊은이 오랫동안 음악하게 해주려면 이런 착각부터 깨게 해야 합니다..
    참으로 안타까운 일이 아닐 수 없습니다. 네~

  5. ggg

    2010년 10월 9일 23:50

    신델렐라이후 부르는 노래가 따분하다,,,,,

    재미도 없고,,,,,초대 부를때 정말 ,,,,,
    맨발의 퍼포먼스도 ,,,,,,,손 발이 오글오글,,,,,,,,,
    어눌한 말투가 답답하기까지,,,,,

    김지수와 신델렐라 부를때 정말 멋졌는데 ,,,,,김지수의 힘이였을까?????
    신델렐라이후 이쇼를 보게됐는데,,,,,그 이후엔,,,,,전혀 감흥이 없다.

    안티는 아니지만 내가 좋아하는 스타일은 아니다.

  6. 푸하하

    2010년 11월 1일 06:02

    지나가던 과객// ㅋㅋㅋ 음악 좀 들으셨세요? 정인이 국내1호예요? ㅋㅋㅋ 다른 부르스, 재즈 보컬리스트한테 가서 그리 말해보시죠.ㅋㅋㅋㅋ 아니 한영애한테 가서도 정인이 국내 1호라할 기세네요.ㅋㅋㅋㅋㅋ 1호,2호 따지는 것도 웃기고…저도 음악 공부했던 사람이지만…정인,알리 이런 사람들하고 장재인 목소리하고 매치가 되기는하나요? 그냥 브루스풍에 그루브좀 넣으면 모사꾼이고 따라한거예요? ㅋㅋㅋ뭐 자우림 얘기도 웃기고…그럼 웨일도 따라한건가? 하긴 김윤아 처음 나왔을때 시아나링고라고 했던 사람도 있으니….쩝…..장재인보고 코니베일리레랑 닮았다 그럼 이해는 하겠네요…그리고 세상에 독보적인 보이스같은게 존재하기는 할까요? 후대 뮤지션들은 선대에 영향받을 수 밖에 없는거죠. 그런 수준으로 말하면 존박은 소몰이 하나 추가한거고 허각은 흔한 발라드창법? 제가 보기엔 세사람다 나름 각자의 개성이 있네요. 생각 없는 빠순이들보다 댁같은 사람들이 더 해로워요…선무당이 사람잡는다고 …그리고 장재인양이 기타를 독학했다했지 보컬 수업 안받았다고 했나요? 그리고 그 고액학원이란 것도 16만원짜리 일주일 두번가는 보컬 수업이고….그리고 장재인양만한 나이의 싱어송라이터들 저도 많이 만나봤고 알아요. 대부분 좀 유치하거나 자의식에 매몰되서 소통불가의 음악을 하는 애들이 대부분이죠. 간만에 괜찮은 재능 하나 나왔다고 생각했는데 이렇게 짓밟혀서야….쩝….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