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하기

매리는 외박중, 한자리수 시청률 굴욕 아니다.

‘신데렐라 언니’ 의 얼음 같은 여자 은조(문근영)와 ‘미남이시네요’ 의 차도남 태경(장근석)이 만났다. ‘매리는 외박중’에서 은조(문근영)는 순수소녀 ‘매리’ 로 태경(장근석)은 의리남 ‘무결’ 로 돌아왔다. 1,2회가 끝난 후, 한자리수 시청률굴욕 이라는 기사가 곳곳에서 쏟아지고 있지만 이는 기우에 불과하다. 왜냐하면 굴욕 이라는 단어를 들먹이기에는 ‘매리는 외박중’ 은 무한한 매력을 지니고 있기 때문이다. 전작 ‘성균관스캔들’ 이 여심을 자극해 ‘걸오앓이’ 를 비롯한 남성앓이를 양산해냈다면 ‘매리는 외박중’ 은 남심을 자극해 ‘매리앓이’ 열풍을 낳지 않을까 예상해 본다.

드라마의 정석을 따르는 ‘매리는 외박중.’
뚜렷한 캐릭터 설정 돋보여

순수엉뚱발랄소녀 매리(문근영)의 매력은 여심을 흔들 정도로 무궁무진하다. 매리는 배우 문근영의 똘망똘망한 눈망울과 앳된 외모에 어울리는 사랑스러운 캐릭터다. 매리는 아버지의 빚 때문에 힘겹게 살아가지만 ‘신데렐라 언니’ 의 은조와 달리 밝고 명랑한 소녀다. 홍대 꽃거지 무결(장근석)은 시크하면서도 귀여운 캐릭터다. 무결은 홍대 인디밴드의 꽃미남 보컬로 안아주는 것이 팬서비스다. ‘미남이시네요’ 의 태경이 결벽증 있는 차가운 도시 남자였다면 무결은 귀여움과 시크함을 동시에 지닌 자유분방한 유랑자다. 이후 이들과 삼각관계를 형성할 정인(김재욱)과 서준(김효진)의 캐릭터성 역시 뚜렷하게 드러난다. ‘매리는 외박중’ 의 장밋빛 시청률을 예상하는 이유는 등장인물의 캐릭터가 확연하게 드러나기 때문이다. 드라마 초반부에 등장인물의 캐릭터성이 뚜렷하게 부각되지 못하면 회가 거듭될수록 불안한 줄 위를 타는 것과 다름없다. 그런 점에서 ‘매리는 외박중’ 의 순항의 조짐을 보이고 있다.

매리크리스마스, 해피뉴이얼
엉뚱소녀 매리 와 시크남 무결의 짝짝꿍

여느 드라마가 그렇듯이, 매리와 무결의 우연적인 만남은 홍대에서 차를 몰다가 무결을 들이받으면서 시작된다. 여기서부터 매리의 엉뚱한 매력은 발산되기 시작한다. 무결이 사기를 칠 것을 우려해 팬인 행세를 하고 사인을 받아내면서 둘의 만남은 고리에 고리를 더하게 되고 급기야 가짜결혼 사진까지 찍게 된다. 언뜻 보면 개연성 없어 보일 수 있지만 매리가 처한 환경을 살펴본다면 전혀 불가능한 이야기는 아니다. 또한 둘은 휴학을 했고 무엇보다도 의리를 중시한다는 점에서 공감대를 형성하고 있기도 하다. 매리크리스마스라는 별명을 제일 싫어하는 매리에게 무결이 ‘매리크리스마스’ 라고 하자, 처음에는 뾰루퉁하던 매리는 ‘해피뉴이얼’ 을 외친다. 매리와 무결의 실날같은 로맨스가 모락모락 피어나고 있음을 보여준다. 어쩌면 크리스마스에 ‘메리크리스마스 ~ 해피뉴이얼’ 을 날리는 연인들의 진풍경이 벌어질 지도 모른다.


만화 스럽지 않은 연출
비현실적이지만은 않은 이야기

‘매리는 외박중’ 은 풀하우스 원수연 작가의 원작이다. ‘장난스런 키스’ 나 ‘궁’ 이 만화 같은 연출을 보여주었다면 ‘매리는 외박 중’ 은 현실을 토대로 물 흐르듯 자연스러운 연출을 선보이고 있다. 젊은이들의 열기가 넘치는 홍대와 매리의 성격과 들어맞는 아기자기한 TV소품과 집은 보는 즐거움을 배가시킨다. 드라마의 중심에 있는 ‘정략결혼’ 이라는 소재는 비현실적인 소재이나 드라마, 영화, 연애소설에서 비일비재하게 등장한다. 드라마 ‘궁’ 이나 ‘장난스런 키스’ 뿐만 아니라, 영화 ‘어린신부’에서도 정략결혼이 주테마를 이룬다. 그러나 이전 작품들과 차별화되는 요소는 매리가 정략결혼에 극구 반대하며 나선다는 점이다. 전작들에서는 ‘이 시대에 웬 말이냐’ 는 약한 반항이 주를 이루었다면 매리는 필사적인 반항을 하며 저지하려 한다. 매리만큼이나 엉뚱한 매리 아빠의 혼인신고로 뿔이 난 매리는 급기야 변호사를 찾아가기도 한다. 이제 좌충우돌 매리의 정략결혼 탈출기는 진행 중이다. 깜찍발랄한 매리의 앞으로의 행보가 기대된다.

고함20
고함20

20대의 소란한 공존 [고함20]의 대표 계정입니다.

10 Comments
  1. wfwof

    2010년 11월 11일 11:24

    이린석으로 억지로 자위하시는군ㅇ ㅎㅎ 분명히 시청률이 최악이고 같은시간대 다른드마라에비해 대중들이 가장 무관심한것도 분명하니까 …이미 분명히 망한건 망한거죠

  2. 치~

    2010년 11월 11일 12:56

    글쎄요…전 갠적으로 원수연씨 연재를 즐겨봤고 결혼관에 대한 무결의 대사들과 상황이 진지하고 재미나서 책도 4권까지 구입해서 보고있습니다.하지만…글쎄요…그 대본에 맞게 연기는 다들 잘하는것 같았아여. 하지만 저처럼 매리는 외박중이라는 원작 만화를 재미나게 보는 사람이라면…우선 각 아버지의 직업이나 상황도 좀 별루더군요 충분히 요리사와 패션센스가 좀 웃긴 매리의 아버지와 정인의 아버지가 원작대로 나왔어도 웃길것같았고 또 대본상이겠지만 술주정하는 듯한 장근석의 무결…
    실제 원작의 무결이는 자유로운 영혼이지만 자신의 가치관이나 생각은 똑발라요 결혼을 생각하는 대사또한…하지만 드라마의 무결은…영혼만 자유로울 뿐이더군요.매리도…자신의 프리랜서일에 나름 열심히 하는 상황인데…이건 뭐;;발랄하기만 한것같고…뭐 이점은 더 지나봐야 알수있겟으나…게다가 무결에게 관심을 가지는 여자 탤런트 역도 그렇고…변정인군은 그나마 봐줄만 한 역이었지만…친구들도 그렇고 참…채널이 절로 2회부터는 돌아가더군요…풀하우스에서도 풀하우스2까지 구입한 저로썬 정말 황당하고 어이없는 드라마였는데…그나마 매리도 연기자들이 연기를 잘하는거 말곤 각본 각색…참…주인공을 좀 무능력하고 멍청하게 만드는 재주가 탁월햇던것같네요…궁1이나 일본의 각색드라마같이 원작에 충실했더라면…하는 아쉬움이 남았던…뭐 지극히 제 개인적인 평입니다~

  3. 난 원작부터가

    2010년 11월 11일 15:32

    정말 재미없던데 ;; 재밌는 웹툰도 많은데 굳이 저 만화를 왜 드라마화했을까 궁금할 뿐..
    처음부터 관심이 안갔는데 역시 시청률도 굴욕이군요. 딱히 화제성도 없어보이고

  4. 기대이상!

    2010년 11월 11일 16:26

    여긴 다들 부정적인 댓글들뿐이네요;; 전 괜찮던데~

    전 개인적으로 원작이 별로였던지라 본방은 안보고 나중에 시간이 있어서 다운받아 봤는데 생각보다 재밌더라구요
    장근석 문근영 둘 다 너무너무 귀엽고 그냥 가볍게 보기 좋을것같아요ㅎㅎ

    글쓴님 말대로 시청률을 굴욕이라고 단정짓기는 아직 이른듯해요.
    성스처럼 화제가 될지는 모르겠지만 성스도 처음에는 시청률 저조했다 나중에 오른 경우니까요

  5. appealsu

    2010년 11월 11일 16:28

    잘보고 있고 재밌어요^^
    두근커플이 연기를 잘해줘서 감사하다는 생각!
    아, 캐스팅 잘했구나 하는 생각, 그리고 설정을 바꾼건 나름 그 이유가 있다고 생각하고.
    매리의 성격은 좀 많이 바뀐 거 같네요 ㅋ
    어쨌든 재밌으니 좋음^^

  6. 이쁜썽

    2010년 11월 12일 01:26

    매리 너무 잼써요.
    근데 재미없다는 평이 너무 많아서 조금 의아한..?
    나의 재미 포인트가 남들과 다른가 살짝 고민중이에요.

  7. ㅁㅁ

    2010년 11월 13일 21:54

    왠만하면 닥치고 보려고 했는데 1화는 뭔가 재미 없었던 게 사실이고 2화는 볼만했는데 으잌ㅋㅋ
    진짜 캐스팅 아까움ㅋㅋ 더 좋은 작품에서 만났으면 리얼 대박인데 ㅋㅋ
    아무튼 전 장근석빠수니니까 막방(아..아마도)까지 볼 예정입니다^*^

  8. ㅋㅋ

    2010년 11월 18일 13:45

    저는 재밌게 잘보고 있는데 ㅋㅋ 누구나 관전 포인트가 다른거 아닌가요??여기 달린 댓글들 누가 옳고 그르다 판단할수는 없다고 봅니다. 매리는 외박중 애청자로써 앞으로 꾸준한 리뷰 부탁드려요^^

  9. ..

    2010년 12월 4일 10:24

    매리는 외박중 엄청재밌어요,제가 제일좋아하는 드라마~ㅋㅋ
    매리도 넘 귀엽고 이쁘고,매리는 외박중 많이 바주세요~~
    글구다들 재밌다고 그러던데

  10. 우리 안 꼬마돼지, 세상보기

    2010년 12월 22일 01:34

    시청률 한자리 수.
    요즘은 본방사수를 하는 사람들도 거의 없는데다가
    시청률을 측정하는 미터기가 모든 가구에 달려있지 않기 때문에 시청률이 백퍼센트 인기를 반영하는 척도는 아닐 것입니다.
    하지만 조금은 기성조직으로 분류될 수 있는 지상파 3사를 포함하여 케이블까지도 아직은 시청률을 인기의 하나의 척도로 삼고 있죠.

    그런 의미에서, 시청률이 한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