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하기

술자리 게임이 망쳐 놓은 대학생 음주 문화

‘랜덤 게임, 랜덤 게임. OO이가 좋아하는 랜덤게임.’ 어디선가 많이 들어본 구호다. 그냥 읽기만 했는데 누군가의 입을 빌려 자동으로 음성지원이 되는 것처럼 느껴진다. 이처럼 대학의 술자리 문화에서 술 게임은 빠지지 않기에 너무나도 익숙하다. 각종 행사의 술자리나 엠티에서 분위기가 무르익게 하기 위해서는 통과의례처럼 술 게임이라는 관문을 거쳐야만 한다.

대학생활의 초반부에 접하는 술 게임은 분명 재미도 있고 분위기를 띄우는 데에도 유용하다. 걸리면 벌주를 마셔야 하기 때문에 술 게임은 그자체로 스릴 넘치고 흥미진진하다. 또한 이렇게 술 게임이 진행됨에 따라 사람들의 취기도 오르고 술자리의 흥도 덩달아 오른다. 이 뿐만이 아니다. 술 게임은 낯선 이들을 처음 만나는 자리에서 다 같이 어울릴 수 있는 틀을 제공해줌으로써 어색한 분위기를 깨는 데에도 도움을 준다. 
 

그러나 술 게임은 대학생활의 ‘초반부’에만 유효하다. ‘초반부’에는 처음 보는 사람들끼리 서로 낯설고 어려워하는 상황이기 때문에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형성하기 어렵다. 이런 분위기에서는 술 게임을 하는 것이 초기의 친밀감을 형성하는 데 도움이 된다. 그러나 초반부 이후에 구성원들 간에 어느 정도의 친밀감이 쌓이게 되면 술 게임은 더 이상의 구실을 하기 힘들다.

먼저 술 게임은 게임의 구조적 특징상 누군가는 계속 술을 마셔야한다는 점에서 소비적이다. 술 게임은 목표가 분명하게 정해져 있는 게임이다. 그것은 바로 게임에서 걸린 사람이 술을 마시게 하는 것이다. 그러나 술을 거부하기는 힘들다. 게임에서 걸린 사람들을 보며 주변 사람들이 권주가를 불러주는 상황에서 자신이 마시지 않을 때의 분위기를 생각해 보라. 어떻게 술을 거부할 수 있겠는가. 따라서 술 게임의 구조 하에서 누군가는 이른바 ‘꽐라’가 될 수밖에 없다.

술 게임은 술자리에 참석하는 사람들이 술을 마시게 하는 것 의외에는 어떠한 의미도 갖지 않는다는 점에서 또한 소비적이다. 이제는 서로 익숙하고 친한 관계의 사람들이 술자리에서 바라는 것은 단지 흥겨운 분위기만이 아니다. 이들은 술자리를 통해, 술의 힘을 빌려 평소에 하기 힘들었던 진솔한 이야기들을 나누고 서로 교감하기를 바란다. 그러나 무분별하게 마시기만 하는 술 게임에서 어떻게 이러한 소통이 일어날 수 있겠는가? 술 게임에서 가능한 건 술과의 교감뿐이다.
 


이처럼 술을 소비적으로만 마시는 술 문화에서 즐거움을 느끼기 힘들다. 기본적으로 술은 그 나름의 효용을 가지고 있는데 이것이 술 게임 체제 하에서 제대로 발현될 수 없다. 술 게임에 참여한 이들이 얻을 수 있는 것은 다음날의 숙취와 신체의 노곤함에서 비롯되는 후회뿐이다.

본래 술은 사람을 취하게 함으로써 제정신일 때 두텁게 쌓아 놓은 마음의 벽을 허무는 역할을 한다. 술은 사람들로 하여금 맨 정신일 때는 하기 힘든 속 깊은 이야기를 터놓게 도와준다. 그리고 이렇게 술자리에서 각자의 비밀을 공유하면서 쌓게 되는 묘한 연대감은 술자리 이후에 더욱 친밀한 인간관계를 맺도록 하는 데 도움을 주기도 한다.

이러한 술의 속성을 인지했다면 이제는 지금의 술 게임으로 점철된 술 문화를 돌아보아야 한다. 오늘날 그 누구보다 많은 고민을 안고 살아가는 것이 우리 대학생 아닐까? 일상생활에서 공감적 소통이 어렵다면 적어도 술자리에서만큼은 속 깊은 이야기를 마음 놓고 털어놓을 수 있었으면 한다. 언제까지나 술자리에서 술 게임만 하고 있을 수만은 없지 않은가.

고함20
고함20

20대의 소란한 공존 [고함20]의 대표 계정입니다.

6 Comments
  1. Ruthy

    2011년 4월 23일 12:46

    술이 아니면 진심으로 소통조차 못하는 문화가 더 슬프게 느껴지네요. 개인적으로 술이 매개가 되는 인간관계를 좋아하지 않고, 맨정신으로;; 사람을 사귀는 편이라.. 굳이 대학생뿐 아니라 우리나라의 모든 전반적인 사회생활자체가 너무 술자리중심으로 돌아가는 거 같아서 맘에 안듭니다.

  2. 55

    2011년 6월 10일 02:09

    술 마시는건 좋은데 술을 왜 마시는지 생각하고 마셨으면 좋겠네요…단순히 마취약 대용으로 마시는 거라면 비추입니다. 현실 도피 마취약 같은거요..

  3. i_am_shaky

    2011년 6월 13일 02:45

    술이 아니더라도 일반적인 식사자리에서도 친해질 수 있다는 걸 사람들이 느꼇으면 좋겠습니다.
    어색하다고 생각하니까 더 어색한 법!!

  4. 지나가던

    2011년 9월 24일 19:56

    술겜 자체는 재밌지만, 역시 누군가는 꽐라가 된다는 게 문제죠.

  5. 효도로

    2012년 3월 10일 01:41

    여럿이서 술마시러 가면 딱히 대화도 안풀리고 게임이 최고

  6. 그렇구만

    2017년 4월 4일 14:30

    대학생 처음 자리에는 술게임 안 할 수가 없지….처음 만났으니까 그거도 대규모로…
    대학생들이 속얘기를 터놓고 했으면 한다는데 이미 그러고 있음… 소수로, 그리고 친한아이들끼리 모이면 술게임 절대 안하고
    세상얘기, 꿈얘기 등등 진지한 얘기도 많이함
    결론은 대학생들이 술게임 자주한다고 진지한 술자리를 갖지 않을거라 착각하지 않았으면 함.
    술게임은 딱 대학 초반때만.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