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하기

[나는 알바렐라] 9종 3D 알바, 몸으로 때우면 돈은 많이 벌어요.


알바렐라【명사】12시가 되기 전 집에 가야만 하는 신데렐라처럼, 무언가를 하다가도 정해진 시간만 되면 아르바이트를 하러 가야하는 20대를 빗댄 신조어.


신데렐라는 어려서 부모님을 잃었다. 그리고 계모와 언니들에게 구박을 받았다. 알바렐라는 20대가 되어서 ‘자기 자신’을 잃었다. 그리고 세상과 돈에게 구박을 받는다. 신데렐라는 12시가 되면 집에 돌아가야 한다. 알바렐라도 알바 시간이 되면 뛰어가야 한다. 그래도 신데렐라에겐 호박마차가 있었다, 왕자님이 있었다, 유리구두가 있었다. 우리 알바렐라에겐 무엇이 있을까. 우리를 구원할 희망이 있기나 한 것일까.


고함20이 야심차게 준비한 재밌고 우울하고 유쾌하나 서글픈 20대 알바 수난기, 첫 회로 9종 3D 알바 경험자 박영재(24)씨를 만나보았다.  



얼굴이 초췌하신데, 왜 그런가요?

A. 아…제가 요즘 생동성 알바를 하고 있거든요. 부작용인지 모르겠는데 최근 들어 독감 증세가 좀 있습니다.


아, 그런 사정이 있었군요. 알바를 굉장히 많이 하신걸로 알고 있는데, 지금까지 어떤 알바들을 해오셨는지 궁금합니다.
A. 어디까지를 알바의 범위로 잡아야 되는지 모르겠는데, 단기알바나 한 달씩 계약직으로 일한 걸 모두 포함하면 열 개는 넘을 것 같아요. 당장 기억나는 건 지금 하고 있는 생동성 알바, 얼마 전에 했던 가구배달 알바, 또 술집에서 했던 써빙 알바, 또 전단지 돌리는 일은 여러 번 했었고요. 타워팰리스에서 택배 배달해주는 알바도 했었고, 그 뭐냐, 곰인형 입고하는 행사보조요원도 했었죠. 그 밖에도 푸드코트 식기세척 알바, LG 필립스 공장에서도 일 해봤고, 학원 홍보해주려고 피켓 들고 서 있는 알바도 있었고요.


정말 다양한 알바를 해보셨네요. 대부분 소위 몸으로 때우는 3D 알바라서 그런지 이야기를 듣고 싶은 알바가 굉장히 많아요. 우선 요즘 대학생의 사정이 어려워서 그런지 생동성 알바 같은 고수익 고위험 알바가 인기가 많잖아요. 생동성 알바를 했던 경험을 말씀해주실래요?
A. 사실 저는 생동성 알바를 두 번 했었어요. 군대 가기 전에 한 번, 최근에 또 한 번. 군대 가기 전에는 3박4일에 35만원을 받았고, 이번엔 60만원을 받았어요. 뭐 일당으로 따지나 노동 강도로 따지나 최고의 알바인건 사실이죠. 제가 해 본 알바는 두 번 다 카피약을 먹고 피를 뽑는 알바였는데, 처음 했을 땐 멀쩡했어요. 그런데 이번에 하는 알바는 뭐 관절염을 치료하는 약이라나? 그러면서 아직 완벽하지 않아 열 명 중 한 명 꼴로 감기 증세가 나올 수 있다 그러더라구요. 그런데 지금 보니 같이 했던 사람들의 팔할이 감기 증세가 있어요(웃음)

안타깝네요. 한편으로는 분명 비싼 돈 주는데는 이유가 있다는 걸 알면서도 돈에 혹해 그 알바를 할 수밖에 없는 것 같아요. 그런데 왜 그렇게 많은 알바를 해보셨나요?
A. 처음 알바를 해본 건 중1 때에요. 이름도 확실히 기억나는데 퓨리스 생수 전단지를 돌리는 일을 했죠. 하루 3시간 쯤 일하고 5천원이랑 간식 하나를 받았던 거 같아요. 지금 생각하면 헐값인데 그 당시엔 좋아라 했죠. 그리고는 나름대로 공부를 하겠다고 쉬다가 고등학교를 졸업하고 다시 알바를 했어요. 처음엔 기타랑 옷 같은 게 사고 싶어서 시작했는데 용돈을 받지 않는 입장에선 알바를 하지 않고서는 살 수가 없더라구요. 그래서 끊임없이 알바를 하게 된 거죠.

알바...천국인가.


아, 그럼 등록금 때문에 알바를 못 그만두시는 건가요?
A. 좀 부끄럽지만 그건 아니에요. 사실 등록금은 부모님이 내주세요. 그런데 등록금을 빼고도 돈이 들어가는 곳이 많아요. 전 일산부터 용인의 대학교까지 통학을 하는데, 그럼 교통비만 하루에 오천원이고, 학교가 멀다 보니 밥도 사먹어야 하는 경우가 많죠. 거기에 가끔씩 있는 술자리까지 생각하면… 부모님께 의지하지 않는다면 지금의 20대는 도저히 알바를 뗄 수가 없어요.


그렇죠. 동의합니다. 많은 알바 중에 가장 힘들었던 알바는 뭔가요? 또 그나마 쉬웠던 알바는?
A. 육체적으로는 최근에 했던 가구배달 알바가 힘들었어요. 알바라기보단 계약직 직원 같은 개념이었는데, 한 달에 120만원을 벌었어요. 많다 생각했는데 시급으로 계산하니까 간신히 최저임금을 넘더라구요(웃음). 한 달에 이틀만 쉬었으니…. 무거운 가구를 들고 나르는 건데, 어휴 허리가 나갈 거 같아서 도저히 안 되겠다 하고 그만뒀죠. 행사보조요원도 꽤 힘들었어요. 전시장에서 인형탈을 입고 서 있는 건데, 온 몸이 근질근질하더라구요. 전 그나마 에어컨 나오는 전시장 안에서 했으니까 다행인데, 전시장 밖에 서 있던 친구들은 온 몸에 땀띠가 났대요. 쉬웠던 알바는 단연 생동성이었죠 뭐.


하하, 왠지 생동성이 가장 쉬웠더니까 씁쓸하네요. 조금 재밌는 이야기를 해봐요. 숱한 알바를 해오셨는데, 가장 기억에 남는 이야기가 있나요?
A. 역시 가구배달이 기억에 남네요. 그 일을 하면서 거제도로 가구배달을 떠난 적이 있었거든요? 같이 알바하는 형이랑 같이 거제도로 배달을 떠나고, 끙끙대며 배달을 마친 후 형이 거제도까지 왔는데 회나 먹고 가자고 해서 회를 샀어요. 그런데 회가 나온 순간 사장님께 빨리 오라고 전화가 오더라구요? 그래서 결국 회를 포장해서 들고 왔죠. 밤에 경기도 일산 집으로 와서 혼자 회를 먹고 있는데 정말 울적하더라구요. 내가 이게 뭐하는 짓인가 싶기도 하고…그게 제일 기억에 남아요.


아…더 우울해지네요. 그럼 조금 다른 얘기를 할게요. 요즘 20대가 워낙 힘들다보니, 고소득 알바의 유혹에 넘어가는 경우가 많은 것 같아요. 이를테면 용역이라던지, 유흥업이라던지…이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세요?
A. 솔직히 제 입장에선 긍정할 수는 없네요. 왜냐하면 이런저런 알바를 하다보면 많은 사람들을 만나잖아요. 그러다보면 꼭 제가 한 알바가 아니더라도 다른 알바들의 사정도 알 수 있어요. 그런데 제가 본 이쪽 알바 친구들은 솔직히 사정이 어려워서 고소득 알바를 하게 된 경우는 별로 없었어요. 물론 일부의 경우지만 자기가 유흥업 알바한다는 걸 자랑스레 이야기하는 것도 봤구요. 그래서 전 20대가 고소득 알바의 유혹에 빠지는 현실이 안타깝긴 한데, 무조건 긍정할 수도 없네요.


하긴 그런 측면도 부정할 수 없죠. 혹시 여러 알바를 경험해 본 입장에서 20대에게 추천하고 싶은 알바가 있나요? 아니면 이것만은 하지 말라라던가 하는…
A. 돈을 벌기 위한 알바라면 저는 생동성 알바를 추천해요. 위험성이 있다곤 하지만 제약회사랑 약품 종류 같은 걸 미리 알고 가면 사실 큰 위험은 없는 것 같거든요. 그리고 오래 알바를 해야하는 분에게는 서비스업 쪽 알바를 추천해요. 저는 몸으로 때우는 3D 알바를 많이 한 편이라 시급은 높았지만 알바를 하면서 배우는 게 없었거든요. 이왕 알바를 한다면 서비스업을 하며 사람 다루는 법도 배우고 하는 게 이익인거 같아요. 비추천 알바는 딱히 없는데, 위험한 알바를 택할 때는 조심해야 할 것 같아요. 배달 알바의 경우 시급은 굉장히 높은데 그만큼 위험하거든요.


인터뷰를 하면서 20대가 힘들다라는 말을 서로 많이 사용한 것 같아요. 이제는 알바가 선택이 아닌 필수가 되어 버린 듯한 느낌이랄까요? 이런 현실을 볼 때 어떤 생각이 드시나요?
A. 안타깝죠. 저 역시도 알바를 하느라 못했던 게 많으니…이것저것 배우고 싶은 게 많았는데 다 포기해야했잖아요. 성인이 돈을 벌어야 하는 건 당연한거지만 사회가 그거 이외에도 많은걸 요구하니까…또 일본 같은 경우 최저임금이 만원이 넘는다고 하더라구요? 그래서 조금만 알바를 해도 생활에는 지장이 없대요. 분명히 뭔가 잘못된 거 같은데, 어떻게 해야 할지는 모르겠어요. 그냥 눈 앞의 알바나 열심히 하는 게 저로서는 최선이죠.


고함20은 ‘나는 알바렐라’라는 제목의 연재를 진행하려 해요. 무언가를 하다가도 알바가 있다며 달려가야 하는 20대의 현실을 조명한 제목이에요. 어떻게 생각하세요?
A. 와, 제목이 정말 공감가네요(웃음 X100) 정말 그렇죠! 이건 진짜 선택할 수 없는 문제인데 우리는 돈이냐 취미냐, 시간이냐 친구냐, 막 이런 선택을 강요받잖아요. 신데렐라한테 언니랑 계모가 웬수라면 우리한텐 돈이 웬수인건가요?(웃음) 어쨌든 100프로 공감하는 제목입니다.




고함20
고함20

20대의 소란한 공존 [고함20]의 대표 계정입니다.

2 Comments
  1. ㅠㅠ

    2011년 8월 22일 07:01

    슬픈이십대의현실이규낭…..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알바렐라 완전와닿네요

  2. 알바렐라

    2011년 8월 24일 07:39

    ㅋㅋㅋ 뭔가 저도 공감이 가네요 ㅠㅠㅠ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