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하기

천상지희 ‘나 좀 봐줘’ 가사, 전혀 문제 없다



21 일요일 MBC 뉴스데스크에서 최일구 앵커가 그룹들의 노랫말이 독특하다고 하면서, 천상지희의 봐줘가사를 직접 읽었다. “아담의 갈비뼈를 뺐다고 진짜 빼야 사람은 나인데.” 그렇게 읽고 나서, 최일구 앵커 특유의 어조로 한마디 했다. “그런데 도대체 갈비뼈를 빼서 어쨌다는 거죠? 튀어야 사는 시대라지만 좀 생각해볼 일입니다” 


최일구 앵커의 코멘트 이후 천상지희와 f(x) 자료화면이 나오면서, 특이한 가사의 문제점을 지적하는 보도가 이어졌다. 주목받으려고 일부러 가사를 튀게 만들고 있으며, 문맥에도 맞는 가사가 청소년들의 언어생활을 해칠 있다는 내용이었다. 나아가 K-POP 열풍이 불고 있는 가운데, 이렇게 모를 가사들이한국어에 대한 잘못된 인상을 있다는 점도 지적했다.




‘연예계 단신’이 왜 뉴스데스크에?

최일구 앵커가 이야기한 천상지희의나좀 봐줘’라는 노래를 들었을 많이 놀랐다. 가사가 도무지 내용이 뭔지 수가 없을 정도였고 문장의 개연성도 떨어져보였으나, 그냥 재미있었다. 노래를 들어본 , 다른 사람들은 어떻게 반응할까 궁금해서 트위터와 페이스북에 올렸더니 어이없고 황당하지만, 특이하고 재미있다는 반응이 쏟아져 나왔다

동안 특이한 내용의 가사를 많이 봐서 감각이 무뎌진 일수도 있겠지만, 아이돌 노래 가사에 대해서는 대중들이 엄한 잣대를 가지고 있지 않은 하다. 특이하고 이상한 가사라는 점은 인정하더라도, 이런 가사가 ‘비판’ 받아야 한다고 생각하진 않는 것 같았다. 문학성이 있기 보다는 따라 부르기 좋은 가사, 귀에 쏙쏙 들어오는 가사가 아이돌 노래 가사의 덕목이기도 하기 때문이다. 애초에 문학성 있는 가사를 원하는 사람들은 싱어송 라이터들이나 좋은 인디밴드들의 음악을 들을 것이다.

그런데 뉴스데스크는 뉴스 본연의 임무를 다하려고 했는지, 비판을 하고 넘어갔다. 청소년들의 언어생활을 해친다는 것이다. 대단한 기우다. 지금은 그래도 아이돌 노래에 한국말 가사가 주류이지만, 과거에 영어 랩이 유행일 때는, 한국어가 나오다가 뜬금없이 영어 랩이 나오곤 했었다. 그런데 아이돌 음악 듣던 지금 20대들, 당연히 한국어 잘한다. 아무리 특이한 가사가 유행하고, 영어 랩이 유행하더라도 실생활에 쓰는 언어는 따로 있다. 고작 노래 곡이 청소년들의 언어생활을 망칠 리가 없다

또한 특이한 가사들이 한류가 유행하는 가운데, 한국어에 대한 잘못된 인상을 줄지도 모른다고 우려했다. 역시 걱정할 필요 없는 문제다. 가사는 기본적으로 산문이 아니라 운문이다. 대중가요인 만큼 뜻이 명확하게 전달되면 좋겠지만, 은유적이고 추상적으로 표현되어도 문제 것은 없다. 그래서 외국의 명곡을 봐도 뜻을 없고, 무슨 이야기를 하는 것인지 구체적으로 수가 없는 부분이 많다. 마찬가지로 외국인들이 한국의 특이한 가사를 해석할 때도무슨 뜻일까?” 라고 궁금해 수는 있을지언정, 가사의 특성을 생각해보면,한국어에 대한 잘못된 인상을 받을 가능성은 거의 없다는 것이다.

천상지희의 가사는 연예뉴스 같은데서 웃으면서이건 너무 심하지 않나요?식으로 짤막하게 다뤄져야할 가쉽일 뿐이다. 뉴스데스크에서 대단한 사회 문제인양 다뤄져야할 성질의 것이 아니다


 


가사에서 기승전결이 중요한가

물론 아이돌 가수의 가사가 사회적으로 문제를 야기하지 않더라도, 수준 낮은 가사라는 점, 그 자체만으로도 ‘나 좀 봐줘’와 같은 가사가 비판받아야 한다고 하는 사람들도 분명 있을 것이다. 그러나 대중가요의 가사를 평가하는 명확한 기준은 무엇인가? ‘나 좀 봐줘’를 강하게 비난하는 몇몇 네티즌들이나 블로거들의 의견을 보면, 가사에기승전결’이 있는지, 즉 노랫말의 앞뒤가 맞고, 서사의 구성이 잘되어있어서 가사를 잘 알아들을 수 있는가 없는가를 가사 평가의 기준으로 삼는 듯 하다.


그런데 굳이 가사에서 기승전결을 따질 필요가 있을지 의문이 든다. 내용을 전부 해석하고 알아들을 있어야 좋은 가사는 아니다. 내용이 전달되지만, 유치하고 상투적인 어구로만 포장된 가사를 좋은 가사라고 볼 수 있는가? 가사 내용이 알아들을 수 있게 전달된다는 것은 중요한게 아니다. 내용이 명확하게 드러나지 않더라도 아이돌 그룹의 특색있는 이미지를 확실히 각인시킬 있고, 전달하고자 하는 주제의식을 강조해서 말할 수 있다면 그것은 좋은 가사라고 본다. 가사란 기본적으로 음악을 돋보이게 하는데 의의가 있기 때문이다.


또한 가사는 음악의 이미지를 만드는 역할을 한다. 가사는 음악의 분위기를 상당부분 좌우하게 되고, 그로 인해 곡에 맞는 가사를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 가사의 전반적인 내용도 중요하지만, 어감도 중요하고, 사람들이 따라 부르기 편한가도 고려되어야 한다. 특정한 한가지 기준으로 가사의 수준을 논한다는 것이 불가능하고, 가사를 구성하는 여러 요소를 총체적으로 살펴 판단해야 한다. 소위 말해 ‘후크송’들이 가사 내용이 빈약하고 동일한 단어만 반복한다고 해서 나쁜 가사가 아니다. 현재 유행하고 있는 일렉트로니카나 과거에 유행했던 싸이키델릭까지 환각적이고 묘한 분위기를 위해 동일한 단어, 문장을 계속 반복했다. 일렉트로니카를 기반으로 하고 있는 아이돌 음악은 같은 단어를 반복해서 말하는 가사를 쓰는 것이, 어쩌면 음악을 더 잘 살리는 방법일 수도 있다.


가사에서 꼭 기승전결이 잘 나타날 필요도 없고, 서사 구조를 지킬 필요도 없다. 앞서 말했다시피 가사는 운문, 즉 시에 가까운데, 왜 산문을 평가할 때의 잣대를 들이대고 있는지 알 수가 없다. f(x)의 ‘Hot Summer’는 문맥이 안 맞고 서사 구조가 무너져서 나쁜 가사고, 2ne1의 ‘내가 제일 잘 나가’는 문맥이 맞고 최소한의 기승전결을 갖추고 있으므로 좋은 가사라고 말할수 있을까? 가사에 대한 주관적인 평가 기준이 기승전결일 수는 있지만, 객관적인 가사의 평가 기준은 누구도 쉽게 정할 수 없다.   


 

제발 그냥 냅두세요

그런데 뉴스데스크 보도처럼 ‘이상한 가사’를 언론에서 아예 규정해버리면 가사에 대한 평가기준을 획일화시키는 것은 물론, 작사가들이 자유로운 가사를 쓰는데 방해를 하는 셈이 된다. 어차피 대중의 입맛에 맞지 않고, 정말 수준이 낮은 가사면 알아서 음악 시장에서 외면당한다. 굳이 언론에서 직접 가사의 질을 논하고, 그것이 사회의 대단한 문제인양 보도할 필요가 없다.


천상지희의 ‘나 좀 봐줘’ 가사를 개인적으로 싫어할 수 있다. 필자도 음악하고 따로 논다는 느낌이 들어서 좋은 가사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그러나 ‘나 좀 봐줘’의 가사가 사회적으로 문제를 일으킨다거나, 대중음악 가사의 수준을 떨어트린다는 이야기에는 동의할 수 없다. 그런 부분은 언론이 아니라 대중이 판단하는 것이다. 제발 그냥 냅둬라.



고함20
고함20

20대의 소란한 공존 [고함20]의 대표 계정입니다.

9 Comments
  1. 잉여

    2011년 8월 24일 05:46

    고작 노래 몇 곡이 청소년들의 언어생활을 망칠 리가 없다고 확신하시네요…뭘 보고…무슨 근거로…
    뭐 망칠리 없다고 합시다 하지만 학생들에게 확실히 안좋은 영향은 미칠것 같은데요..?

    그리고 앞에 든 과거의 사례는 이번 문제와는 좀…

    영어랩을 사용하는것과 우리말을 올바르지 않게 사용하는 것은 차이가 있다고 봅니다.

    • 인페르노

      2011년 8월 24일 13:45

      지나친 걱정이라는거죠. 그렇게 따지면 귀여니 소설 보고 자란 지금의 20대들은 전부 한글도 똑바로 못쓰는 멍청이들이어야 할 겁니다. 5살 어린이도 아니고 청소년쯤이나 되면 학교에서 국어도 제대로 배웠을 것이며, 친구들하고 이야기만 하려고 해도 맥락없이 아무말이나 하면 안된다는걸 알죠. 일상생활에서 천상지희 가사처럼 말할수 없지 않습니까?

      그리고 외국 랩이 가사에서 많이 나오고 있을 당시에는,국적불명의 외래어 사용이 한글을 망치고 있다는 이야기도 많이 나왔던걸로 아는데 그것도 우리말을 올바르지 않게 사용하는거 아닌가요?

  2. 행인

    2011년 8월 27일 13:54

    지금애들이 제대로 한국어 아신다고 생각하십니까?
    그리고 정서도 제대로 박혀있다 생각하십니까?
    저건 고의적으로 하는 거라는 겁니다…
    몰라도 너무 모른다는…
    같은 한패던가…

  3. ㄴㄴ

    2011년 9월 8일 04:18

    어째던 노래 가사가 개판이라는 게 중요한거…. 진짜 드러움

  4. 지나가던

    2011년 9월 24일 20:35

    대중가요 가사는 분명 문제가 있다고 봅니다. 그런데 그 문제를 제기하는 방식과 해결하고자 하는 방식은 더 문제가 많은거죠.

  5. http://

    2011년 10월 21일 14:09

    질문1..노래 가사가 음악을 더욱 돋보이게 하는데 의의가 있다는 주장은 무엇을 근거로 하신 것입니까? 질문2.”대중이 알아서 선택하니 내버려둬.”라는 주장은 비평의 존재 가치를 부정하는 것입니까?

    • 인페르노

      2011년 10월 21일 15:34

      1.가사는 곡을 위해 태어난 글입니다. 가사는 가사 나름대로 문학성을 띌 수 있지만, 본질적으로 특정한 곡을 위해 존재하는 문장입니다. 물론 기존에 나왔던 유명한 시와 같은 건 가사가 될 수도 있지만, 그것 역시 음악을 돋보이게 하는 기능을 하죠. 가사는 부수적인 역할을 하는것이 아니라, 곡과 유기적으로 결합합니다. 같은 곡에 다른 가사만 붙여도 곡의 느낌이 얼마나 달라지는지는 충분히 아시리라 믿습니다.

      2.합당하지 않은 비평에 대한 비평입니다. 비평을 부정하는 것이 아닙니다. 단순히 “천상지희 가사가 이상하다.” “안 좋다.” 수준이 아니라, ‘사회적으로 문제를 일으킨다거나’ ‘전체 대중음악 가사의 수준을 떨어트린다거나’식으로, 대단한 문제인양 지적한 것은 부당하다고 보고 있습니다. 그 부분은 뉴스데스크에서 보도할 수준의 내용이 아니므로, 대중의 판단으로 맡기는게 낫다고 생각했습니다.

  6. 20대여성

    2012년 3월 11일 08:39

    제가 글에 댓글 잘 안다는데…. 저는 천상지희 저 노래 가사를 구석구석 이해했던 사람이라 씁니다.. 친구들에게도 참 여러번 설명했었구요.. 여자라는 존재가 갈비뼈에서 나왔다고하는데..(그냥 말장난). 사실 갈비뼈를 빼서 몸 사이즈를 줄여서 살을삐야하는 사람은 자기자신이라는 거죠(여자들이 자주하는 한탄)… 노래전체가 너무 은유적으로 신세한탄만 하고있는데… 세상에서 저만 이해하는 가사처럼 느껴지네요 ㅋ 그냥 지나가다 적습니다

  7. 샤플리

    2012년 7월 15일 07:32

    공감합니다!!!!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