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하기

[데일리이슈] 20대를 위한 박원순 시장의 공약, 허언이 아니기를

길었다. 정치공학의 모든 것을 보여준 선거였다. 부모 대(代)까지 올라가 벌어졌던 검증전(戰)부터, 유력 대권주자의 ‘수첩’과 ‘편지’까지. 아주머니의 손을 맞잡는 전통적인 선거운동부터, SNS를 활용한 새로운 선거운동까지. 그야말로 바람 잘 날 없는 선거였고, 그 바람에 따라 여론조사 결과도 춤을 췄다. 그리고 어제, 길었던 선거일정이 종료되고, 개표함의 뚜껑이 열렸다.

20대를 잡는 자가 서울을 잡는다. 지금으로부터 한 달 여전 <고함20>이 내걸었던 기사 제목이다. 제목 그대로 되었다. 무소속 박원순 후보가 53.4%를 얻어 나경원 후보를 약 7% 차이로 따돌리고 서울시장에 당선되었다. 출구조사 결과에 따르면 무려 69%의 20대가 박원순 후보에게 표를 던졌다고 한다. 선거 결과에 절대적인 영향을 미쳤다고 해도 과언이 아닌 수치다.

출처 : 연합뉴스

<고함20>은 세 번의 칼럼을 통해 서울시장 선거 이야기를 다뤘다. ‘20대를 잡는 자가 서울을 잡는다.’는 제목으로 20대를 위한 정책 개발을 촉구했고, 양자 대결 구도가 확립된 시점에는 ‘20대, 서울시장 선거 대충하면 안 되는 이유’라는 제목으로 양 후보의 20대 관련 정책이 미비함을 지적했었다. 지난 26일에는 ‘선거 끝나도, 정치에 관심 놓지 않으실 거죠?’ 기사로, 선거 이후에도 정치가 끝난 것이 아님을 역설했다. 이번 칼럼은 ‘시장선거 그 이후’에 관한 기사다. 한편으론 박원순 서울 시장에게 그가 내건 공약을 상기시키기 위한 기사이기도 하다.

박원순 시장이 내건 20대 관련 공약은 크게 세 갈래다. 첫 번째로 일자리 관련 정책이다. 그는 청년 벤처기업 10000개를 육성하는 한편, 일자리 창출을 위한 <사회투자기금>을 마련하겠다고 약속했다. 두 번째는 주거 관련 정책이다. ‘희망하우징’ 사업을 통해 2018년까지 약 2만5천개의 방을 추가로 확보하겠다는 것이 대표적이다. 마지막은 등록금 정책이다. 그는 서울시립대에 반값등록금을 추진하고, <서울장학재단> 기금의 수혜자를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출처 : 연합뉴스

후보자 시절 내세웠던 이 구상들이 공약이라면, 시장이 된 후에 그 공약들은 정책이 되어야 한다. 그렇지 않다면, 그 공약들은 20대를 기만하기 위한 허언(虛言)에 불과할 뿐이다. 게다가 공약의 정책화를 가로막는 장애물도 없다. 박원순 시장을 둘러싼 정치적 환경은 최상이다. 서울시민들은 8/24일 실시된 주민투표에서, 복지 정책에 대한 긍정적인 여론을 보여주었다. 게다가 서울시 의회와, 서울시 구청장들 역시 박원순 시장과 정책적 지향점이 비슷한 민주당 소속이 다수다. 이번 선거에서도 시민들은 박원순 후보의 손을 들어주며, 그에게 힘을 실어주었다. 공약을 실천하기 위해 남은 문제는 박원순 시장 개인의 의지와 능력뿐이라는 이야기다.

표는 무겁다. 선거가 열리기 전까지, 표는 후보의 발밑에서부터 쌓이는 법이다. 발밑에 쌓이는 유권자의 표 높이로 선거의 승패가 갈린다. 그러나 반대로 선거가 끝난 후, 표는 당선인의 어깨에서부터 쌓인다. 발밑에 쌓였던 표가 고스란히 짐이 된다. 그래서 표가 무겁다는 것이다. 시민의 한 표 한 표가 모여 만드는 무게감을 느끼고, 그 무게를 공약의 실천으로 승화해내는 것이 정치인의 자질일 것이다. 박원순은 후보 시절 혹독한 검증을 거쳤다. 그러나 그 검증은 병역·학력 등 기본사항에 관한 것들이었다. 이제는 기본사항을 넘어 시장으로서의 자질을 검증받을 차례다. 그 첫 단계는 공약의 이행 여부다.

박원순 시장은 “대학생 여러분들도 반드시 투표에 참여해 서울시의 희망찬 미래를 만드는 일에 함께 해주시기를 바란다.”고 말한 바 있다. 대학생들은 그의 말대로, 그에게 전폭적인 지지를 보내주었다. 20대들의 표가 박원순 후보의 발밑에 쌓여 그를 우뚝 서게 했다. 이제 공은 넘어갔다. 20대들의 지지에 박원순 시장이 답할 차례다. 그의 모토인 ‘희망’이 20대에게도 ‘희망’이 될 수 있도록, 애써주길 바란다. 당선을 축하한다.


고함20
고함20

20대의 소란한 공존 [고함20]의 대표 계정입니다.

24 Comments
  1. 기대는 하지마라.

    2011년 10월 27일 01:00

    기대는 하지 마 서울시 재정상태도 제대로 모르면서 저기 잇는 공약에 잇는 돈은 멀로 할래? 거기다 서울시의회도
    민주당과 한나라당이 양분해잇지. 민주당 반대하면 정책 하나도 실행못하는게 현실이여 ㅋㅋ 무소속으로 서울시장
    제대로 할수잇을거같아보이냐? ㅋ 거기다 재정은 멀로 마련할래? 세금이야 다 니 세금으로 돌리는 거라고
    무슨 복지 하면 땅에서 금맥이 나올꺼같지? 세수확대가 복지 기반인것만 알아둬라
    ps 기존의 정치인들에게 실망해서 새로운 넘한테 표던지고 실망한 모습을 본게 어제 오늘일인가? ㅋㅋ
    1년도안남은 임기 오세훈이 저질러놓은거 마무리하기도 벅차다. 1년안에 공약을 다 이행한다고? 순진하다.
    글쓴이야. 순진한건지 멍청한건지 몰것다만… 기대는 하지마라.

    • 아무것도모르는바보

      2011년 10월 27일 01:03

      당신은 바보야.. 임기는 2년반이 넘게 남았구여 야권연대의 힘으로 견제할 수 있고 서울시의회는 민주한나라 양분이 아니라민주당이 압도우위 상태요. 당신은 바보야. 아무 것도 모르는 바보.

  2. 기대는 하지마라.

    2011년 10월 27일 01:01

    내놓은 공약에서 과연 얼마나 지킬수잇을지 1년뒤에 두고보자.
    1년뒤에 박원순이 할 변명을 예측해본다면.아마 임기가 너무짧아서 그랫다고
    할거같다. ㅋㅋ 아무튼 기대가 크면 실망도 큰법

    • 아무것도모르는바보

      2011년 10월 27일 01:04

      1년 뒤에 뽑는 건 시장 아니죠. 국회의원 맞습니다. 다음 지방선거는 2014년 6월이라지?

  3. 기대해보자

    2011년 10월 27일 01:06

    대단한 20대들….화염병던지던 20대와는 차원이단른걸~~…정말 눈 부릅뜨고 지켜보세요. 기존 시장에게 당한것처럼 당하지 않으려면 20대가 지금처럼 해주어야합니다. 20대 화이팅!

  4. 기대는 하지마라

    2011년 10월 27일 01:07

    2014년이네 내가 실수인정하지 ㅋㅋ 근데 민주당이 압도적인 의회에서 박원순이 내놓은 공약 실행을
    아무런 거리낌 없이 받아줄거라 생각하냐? 민주당도 아니라 무소속인데 말야 거기다 서울 빚은 어케할래?
    빚도 줄이고 저위에 잇는 공약까지?? 무슨 신의 손인가?? 공약을 햇음 구체적으로 내놓던가 예산이
    얼마고 빚이 얼마인 마당에 세수 없이 하겟다?? 글쎄다 큰기대는 접는게 좋을껴
    국민들 실망하는 거 많이 봐와서 박원순이나 그전 정치인이나 똑같을껴

  5. 기대는 하지마라

    2011년 10월 27일 01:11

    그리고 야권연대가 이겻다고 보기도 힘든게 서울시장 선거외에껀 한나라당이 차지햇더만
    그얘긴 이겨도 100%압승은 아니란거지. 너네들의 기대되로 바뀌고자하는 희망은 대도시 수도권에서만
    잇는거고 지역에서는 여전히 지역감정이 판을 치고잇다는거야 ㅋㅋ
    작은 전투에서 승리햇다고 전쟁에서 이겻다고생각하는거냐 ㅋㅋ 지역감정이 잇는한은 대한민국 정치판은
    안바뀌지. 20~30대에 몰표는 이미 예상햇엇어 40대 몰표가 의외엿지 난 누가 되던 상관없지 어차피
    나경원이나 박원순이나 그 밥 그나물이라고 생각하니깐 말야.
    큰 기대를 가지고 지켜봐바 실망도 클꺼야 ㅋㅋ 2014년? 3년남앗나? 3년간 얼마나 이행할지 지켜보자고
    근데 그때 공약실행 안되면 그땐 어쩔거냐? 마음에 안들면 그때가서 멀 어케 할런지 기대되네.ㅋㅋㅋ

    • 퇴근해

      2011년 10월 27일 06:40

      병신새끼야 알바끝났으면 그만 퇴근해서 쉬어라.. 하랄때 하지 이제와서 지랄이니

    • 그러게요

      2011년 10월 27일 07:15

      퇴근시간이 가까워옵니다.
      퇴근준비하세요
      왜 이렇게 삐딱선을 타셨습니까?
      안타깝네요

  6. 코카

    2011년 10월 27일 03:03

    그 나물에 그밥 아닌거 같은데요
    ㅋㅋㅋㅋㅋㅋㅋ
    박원순이 실망스럽다고 해도
    기존 기득권정당 뽑을일 없을듯…ㅎㅎ

  7. 망나니

    2011년 10월 27일 05:17

    박원순의 승리는 절반의 승리라는 것을 알아야 해. 반대한 50%의 시민들이 있다는 것을 늘 염두에 두고 바르게 해야 되지.
    종북세력으로 좌파로 낙인찍인 이상 헛된 생각하고 서울 팔아먹으려하면 끝장이라는 사실을 명심하라구

  8. VENUSWANNABE

    2011년 10월 27일 05:20

    20대들의 시장에대한 기대가 큰 만큼 앞으로 시민들을 위해 열심히 애써주셨으면 좋겠네요.^^
    앞으로 공약을 얼마나 지켜나가시는지 지켜보자구요. ^^

  9. ㅋㅋㅋㅋ

    2011년 10월 27일 08:06

    모든게 마음대로 되나..
    처음 먹은 마음대로 밀고 나가려고 해도 딴날당에서 ㅈㄹㅈㄹ할텐데
    정치란 참 어려운것이다..
    어쩃든 우리는 해냈다~!!!!
    공약이 지켜지는 것도 중요하지만
    가장 중요한것은 뽑히지 말아야 할 사람이 당선되는 불상사는 일어나지 않았다는것이다.
    이것만 해도 큰 성과다.

  10. ㅎㅎㅎ

    2011년 10월 27일 08:17

    처음에는 공동체가 좋은 말인줄 알았는데
    공동체란게 이상하게
    시간이 지나면 동네깡패들 모여서 이권다툼이나한다
    동네깡패들이 공동체 많이 합니다
    서울은 부자동네이니 공동체 만들어서 다른지방거지들이 못오게 막는다
    그런 의미로 보인다

  11. 말도 많았고, 참으로 흥미로웠던 서울시장 선거가 박원순 후보의 승리로 마쳤다. 개인적으로 박원순 후보가 된 것은 갈 수록 어려워지고 있는 서민 경제상황에 대한 일종의 정권 심판론, 이와 더불어 기존의 정당정치인들에 대한 염증과 같은 것들에서 비롯되었다고 생각된다. 나는 이번선거가 근래 5년사이에 있었던 그 어떤 선거보다도 대중들이 가장 많이 관심을 가졌던 흥행면에서는 최고였던 선거였다라고 생각한다. 한치 앞을 내다 볼 수 없는 선거기간동안의 전개과정..

  12. 작은돌이

    2011년 10월 27일 13:58

    노통의 뒤를 밟을지도…박원순씨도 힘내야겠지만, 그 지지자들이 뒤통수 때리면 노무현 꼴 난다.

  13. ㄴㅇㄹ

    2011년 10월 27일 16:08

    솔직히 기대도 안함. 정말 뽑을 사람이 없어서 된거 같음.

    벽에 똥칠해대는 개섀끼들 뒤치닥거리 하기만 해도 빠듯할거 같다.

    정말 바라는거 하나도 없으니까 조용히 좀 해라… 제발 입만 다물고 계쇼.

    아무것도 안하고 책상에서 낮잠자든 뭘하든 터치안할테니까 건드리지만 마쇼

  14. 20대 젊은이

    2011년 10월 27일 22:52

    저도 사실 저정도 공약 까지는 기대하지 않습니다.
    하지만 서울시 빚 청산과 그리고 겉만 번지르한 수도 서울이 아닌 시민들이 잘 살 수 있는 서울을 만들었으면 좋겠습니다.
    그리고 걱정입니다. 솔직히 시장 하나 바뀌었다고 세상이 빨리 많이 변하지 않습니다. 시민여러분도 그것을 알아야합니다.
    한번에 안바뀌더라도 기달리고 기달리면서 조금씩 바뀌는 세상을 지켜봐야한다는것을 알아야합니다. 그렇지 않으면 또 언론에서 거대 여당에서 모함시작하고 시민(국민)여러분은 또 속아 지금 대통령같은 사람 뽑을것입니다.
    암튼 제가 하고 싶은 말은 빨리 많은 변화가 없어도 조금씩은 바뀌고 있다는 사실을 알고 기달리고 있어야 한다는 것입니다.

  15. 꽁꽁

    2011년 10월 27일 23:36

    복지만 강조하다가 나가리된 나라가 여럿으로 알고 있는디?

  16. 소용돌이

    2011년 10월 28일 00:27

    무상급식:서울시제정상태는?~ 잘사는사람들은 무상으로 밥줘도 안먹음 요즘 아이들 반이 학교에서 주는밥 맛없다고 매점가서 빵사먹음 제정낭비 오히려 노인복지대책이 시급하단생각

  17. 사마귀유치원

    2011년 10월 28일 07:59

    그냥 일단 말만하면 돼요..당선되도 실천할 필요없어요ㅋㅋㅋㅋ구관이 명관이란말 아나모르겠네…엉뚱한짓 벌여서 더 꼬아놓지나 말아야 할텐데 ㅋㅋㅋㅋ

  18. 왜 블로그에

    2011년 10월 29일 07:48

    이런글이? 수준이……
    댓글들도 참…ㅋㅋㅋㅋ 난 이 글이 박원순 지지하는 걸로는 안보였는데?
    오히려 앞으로 잘 살펴보자는거 아닌가…좋다싫다를 떠나서.
    어쨌든 절제하면서 딱 할말만 잘 쓰셨네요.

  19. 김정기

    2011년 10월 30일 14:13

    우리나라 정치 정말 간단하네요 아는것이 없으니 반대만 하면 대통령도 되고 국회위원도 되고 무조건 아무것도 없이
    준다고 만 하면 되니 이거시학력이 높은 요즘 이십대 정말 한심 한생각 드네요 감옥에가서보니 강간 강도 가 착하게
    보엿면 그밥에 그나물 같은 수준아닌가요 우리나라가 이만치발전하였으니 이제는 망할때가 된건 같네요
    세대별로 배고프고 힘든 것 같이 알게되겟네

  20. 누구냐넌

    2011년 11월 16일 22:41

    박원순 폭행 기사 이슈에 왜 박원순 시장 공약 운운 기사가 나오는 거죠?? 어이없네… 요새 다음view에 계속 노출(?)되는 고함20… 누구냐 넌??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