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하기

박원순 시장, 시립대 학생들 앞에서 ‘반값 등록금’을 외치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17일 오후 서울시립대에서 ‘서울시립대 학생 사회공헌 선언식’ 행사에 참여한 후 학생들과 대화의 시간을 가졌다. 박원순 시장은 함께 온 허광태 서울시 의회 의장과, 시장·시의회 공조를 통해 반값 등록금 예산안을 꼭 통과시키겠다는 의지를 표명했고, 학생들에게는 사회공헌 활동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박원순 시장은 최근 화제가 되고 있는 ‘서울시립대 반값등록금’ 정책에 대해 “시립대가 반값등록금을 먼저 시작하는 좋은 선례를 만들어서, 반값등록금이 전국으로 확산되어야 한다.” 며 반값등록금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그리고 한발 더 나아가 “시립대가 반값 등록금 혜택이 있는만큼, 실업계 출신, 사회적 배려 대상 자녀들을 좀 더 선발하면서 공공성을 높여 나가야한다.”고 말했다.

그는 시립대 반값등록금에 대한 이야기 이외에도, 학생들과의 대화에서는 “학생들 중에 기초수급자가 아니더라도 예상치 못한 일이 발생해서 갑자기 경제적으로 위기에 처하는 경우를 봐왔다”며 갑작스럽게 경제적 어려움을 겪는 학생들에 대해서도 지원정책을 확립하겠다고 약속했다. 또한  “시립대에 자주 찾아와서 강연을 하거나 학생들과 많은 대화를 해보겠다”며 학생들과 소통하는 시간을 자주 갖겠다고 했다.

박원순 시장은 학생들을 격려하는 것도 빼놓지 않았다. “학생들의 요구가 높았기에 사회적 의제가 돼서 반값등록금을 이뤄낼 수 있었다.” 며 반값등록금 실현에 있어서 학생들의 역할이 컸다고 말했다. 서울시립대 학생들의 ‘사회 공헌 선언’에 대해서도  “시립대 학생들이 사회공헌 활동에 대해서 약속해줘서 감사하다.”며 “대학생들이 사회공헌의 측면에서 취약계층의 아동을 돕거나 지역사회의 어려운 곳에 봉사를 했으며 좋겠다.”고 말했다. 대학생들의 사회적 역할을 강조한 것이다.   

시립대 관계자는 “‘사회공헌 선언’은 서울시립대 학생들이 국가와 서울시로부터 교육에 대해 많은 혜택을 받은 만큼, 사회공헌 활동을 통해 사회에 필요한 역할을 하자는 학생들의 의지가 나타난 행사”라고 밝혔다.

이번 서울시립대 방문은 박원순 시장이 서울시장으로서, 서울시립대 운영위원장을 맡은 이후에 갖는 첫 방문이었다. 또 마침 서울시립대 반값 등록금이 화제가 되고 있는 상태에서의 방문이라 많은 이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박원순 시장의 서울시립대 방문에 대해 김종민 서울시립대 총학생회장은 “시장님이 직접 학생들 앞에서 반값등록금을 시행한다는 의지를 밝혔다는데 의의가 있다.” “시장님과 시의회 의장님과 같이 오셔서, 서울시와 서울시의회가 같이 시립대 반값등록금에 뜻을 모으고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며 박원순 시장의 방문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고함20
고함20

20대의 소란한 공존 [고함20]의 대표 계정입니다.

3 Comments
  1. 여강여호

    2011년 11월 17일 22:16

    이번에 정치에 관심없다던 젊은이들도
    투표하면 바뀐다는 진리를 깨달았으면 좋겠네요.

  2. 노지

    2011년 11월 17일 22:25

    고등학교 때의 친구가 (연락은 안하지만)
    서울시립대에 있는데…꼭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이런 상황을 통해서 많은 20대들이 정치에 대한 인식을 가질 수 있겠죠

  3. 자철도

    2011년 11월 19일 07:22

    흠.. 좋은 정책이긴 한데요. 시립대는 이미 등록금 부담이 타대학생보다 적습니다.
    차라리 시립대의 투명한 예산집행 자료를 대학교육지원정책의 밑거름으로 삼아서
    타 10개 정도 사립대의 등록금을 5%정도씩 정부 부담하는 것이 학생들의 부담을 줄이는 데 더 적절할 것 같네요.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