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하기

한미FTA 반대시위 ‘물대포’에 맞서 ‘비옷’ 입은 국민들

“임금이 태평한 태평성대를 보았느냐. 내 마음은 지옥이기에 그나마 세상이 평온한 것이다.”


현재 방영중인 드라마 ‘뿌리 깊은 나무’ 속 세종대왕의 대사이다. 자신의 백성들을 품에 안으며 백성만을 위해 쉼 없이 고뇌하느라 임금인 자신은 한시도 편할 수 없다는 것을 전달하고 있다.  ‘뿌리 깊은 나무’ 속 세종대왕은 편안한 왕의 삶보다는 백성을 위해 지옥과도 같은 삶을 택한다. 역병이 퍼질 것이라는 방을 붙이지만, 어려운 한자를 몰라 수많은 백성이 역병으로 죽음을 당하자 세종대왕은 우리만의 글자를 만들어야겠다고 다짐한다. 실제로 당시 조선은 중화사상이 사람들의 정신 속 깊숙이 뿌리박혀있던 시대였다. 즉, ‘중국의 문자인 한자 이외의 문자를 쓰는 것은 오랑캐다.’ 라고 당연시하게 생각해오던 때였다.


그런 시대에 세종대왕은 자신의 뜻과 생각을 백성들이 글자를 통해 이해했으면 하는 바람으로 한글창제를 결심하게 된 것이다. 중화사상이 뿌리박혀있던 시대에 말이다. 드라마 방영 후, 누리꾼들은 현 정부와 비교하며 세종대왕에게는 찬사를, 현 정부에게는 비난을 쏟아냈다. 세종대왕의 ‘희생적 리더십’은 지금 대한민국의 현실에 시사하는 바가 크다.


지난 22일, 국회에서는 최루탄이 터지고 욕설이 오가는 분위기 속에서 한미FTA 비준안이 국회 본회의 통과되었다. 그 날 저녁 국민들은 또 다시 촛불을 들고 거리로 나왔다. 정부는 국회의사당 주변으로 경찰병력 72개 중대 5000여명을 배치시켜 만일의 무력사태에 대비하였다. 국가는 지키지 못하면서 국회는 최선을 다해 지키는 모습을 보여준다.


정부의 이와 같은 진압은 국민들의 원성만 드높일 뿐이다. 한미FTA에 대한 여론조사나 장단점 등을 국민들에게 자세히 들려주는 것은 고사하고, 국회에서 결정된 안건을 반대하는 국민들이 촛불을 들고 나왔으면 국민들에게 말로써 설득하는 시늉이라도 해야 했다. 하지만 그들은 설득은 하지 않고, 안전히 국회를 빠져나가는데 급급했다.


다음 날인 23일, 국민들의 反한미FTA 시위는 계속 이어졌다. 1만 여명의 인원이 모인 가운데 시위는 시작되었다. 열린 집회 후, 시위대는 도심 행진을 시작하였다. 이를 저지하기 위해 배치된 경찰들이 시위대를 향해 물대포를 쏜 사실이 알려졌다. 급격히 영하로 떨어진 추위에도 물대포를 쏜 사실은 국민들을 오히려 자극시켰다. 소셜 네트워크 상에서는 현 정부에 대한 비난이 줄기차게 이어졌고, 한미FTA를 반대하는 정치인들 또한 정부를 앞장서서 비난하기 시작하였다. 민주당 정동영의원은 “엄동설한에 시위대에 물대포를 쏜 것은 인권 유린이고 살인 행위이다. 물대포는 기본권을 짓밟는 것이므로 국가인권위원회가 나서라.” 라며 일침을 가했다.


                                                                                                                                                                         < 사  진  출  처 – 연  합  뉴  스 >

정동영의원의 말대로 정부는 물대포로 국민들을 인권 유린하였고 살인 행위나 다름없는 잔인한 짓을 하였다. 하지만 분노한 국민들이 물대포에 맞서기 위해 선택한 것은 우비와 우산 그리고 두꺼운 차림의 옷뿐이었다. 시위에 참여한 사람들은 ‘물대포보다 한미FTA 이후에 올 세상이 더욱 무섭다. 그래서 이 추위에 물대포를 쏜다고 해도 두려워하지 않고 다시 시위를 나오게 되었다.’ 라는 입장과 함께 비준무효를 외쳤다.
                           
오는 29일, 국무회의에서 이명박 대통령의 비준안에 대한 서명이 남아있다. 이명박 대통령은 앞서 “어려운 과정을 거쳤지만 오늘 한미 FTA가 비준된 것을 다행으로 생각한다. 그간 한미FTA에 대해 절대적 지지를 보여준 국민들께 감사드린다. 오랫동안 한미FTA 비준을 위해 애써온 의원들에게 고마움 표한다.”고 말했다고 최금락 홍보수석이 전했다. 이명박 대통령은 국민들의 촛불은 물대포 한방이면 언제나 그렇듯이 금방 수그러 들것이라고 여길 수 있다. 하지만 국민들은 답할 것이다. “겨우 폭력이라니.. 지랄하고 자빠졌네.”

 <‘뿌리 깊은 나무’ 드라마에서 밀본이 광평대군의 목숨과 거래를 해오자 세종대왕은 “겨우 폭력이라니..지랄하고 자빠졌네.”라고 답을 한다.>

cfile1.uf.162D1D3E4ECE748916A77E.bmp

고함20
고함20

20대의 소란한 공존 [고함20]의 대표 계정입니다.

6 Comments
  1. slowalk

    2011년 11월 26일 03:43

    번갯불에 콩 구워먹듯 통과된 한미 FTA, 이 자유무역협정은 누구를 위한 것일까요. FTA는 국민을 위한 것이라고 하지만, FTA 덕분에 감당해야 할 피해는 고스란히 국민들이 감당해야 할 것으로 ..

  2. Avatar
    저녁에

    2011년 11월 26일 11:19

    물대포쏘는게 폭력입니까 ?
    아닙니다
    불법시위에 대한 정당한 행정행위입니다
    적법시위하면 절대로 물대포 안쏩니다
    물대포 쏘던날도 불법시위대에게 해산하지 않으면 강제로 해산하겠다고 경고방송을 여러번 했더군요

  3. Avatar
    저녁에

    2011년 11월 26일 12:55

    미국민은 한미 FTA내용에 대해서 알고 있을까요 ?
    미국인들에게 한번 물어 보십시요
    99%가 모를것입니다

    • Avatar
      달의몰락

      2011년 11월 27일 05:05

      미국인이 한미 FTA모른다는게 자랑인가요?
      자기 나라의 정책 특히 외국과의 협상조약을 맺는데 그것도 국민들의 삶과 연결된 조약인데
      모른다고 당당하게 말할수있다는게?? 자랑인지 세상에;;
      그러한면에서 우리나라 국민이 미국국민보다 훨 낫다고 생각하네요.

  4. Avatar
    wowmagic

    2011년 11월 27일 04:24

    미국인들과 한국 국민은 비교의 대상이 다릅니다.
    미국은 다른 나라와도 FTA를 채결하였고 한국은 첫번쨰 입니다.
    그리고 그곳에 숨겨진 많은 항들은 모두 미국에게 유리하게 작용하는 조항이 많습니다. 그리하여 미국도 쉬쉬하고 있는것 같고요. 이렇게 국민들이 반대 한다는데 국민들의 지지라니..

  5. Avatar
    최재명

    2011년 11월 27일 07:03

    시위에는 폭력이 따를 수 밖에 없는가?
    시위는 민주주의 사회에서 분명히 중요하다. 국민들이 스스로 주권을 행사하며 의견을 드러내는 일이기 때문이다. 따라서 시위 자체를 막아서는 안된다. 하지만 시위에는 폭력이 따르는 것 같다. 특히 이번 反FTA시위와 같이 중대한 사안과 얽힌 대규모 시위의 경우 특히 그러하다. 시위대와 경찰과의 몸싸움이 일어날 떄마다 이는 언론은 통해 비춰져 왔다. 이는 경찰과 시위대의 목적이 상충하기 떄문인 것 같다. 시위대의 경우 자신들의 의지를 보이기 위해 노력한다. 경찰의 경우, 이러한 시위가 합법적으로 이뤄질 수 있도록 통제해야한다. 하지만 이러한 통제는 시위대의 목적에 장애물이 된다. 자신들의 의지를 보일 행위를 제약받기 때문이다. 이 순간 몸싸움이 발생하는 것 같다. 이는 쌍방 어쩔수 없는 것일까?
    하지만 이런 폭력을 줄일 방법은 있을지 모른다. 경찰의 경우 시위의 합법화 외에 시민들의 안전을 지켜야 한다는 의무또한 있다고 생각한다. 시위대 또한 자신들의 의지를 보여줄 대상은 경찰이 아니라는 사실을 인지하고 시위를 해야 한다. 따라서 시위대는 폴리스라인을 지키고 경찰이 시위대의 안전을 책임지면서 시위가 이루어 져야 한다. 왜냐하면 폭력이 아닌 방법으로 자신들의 뜻을 드러내는 것이 보다 이상적인 민주주의적 행위이기 때문이다. 따라서 경찰도 시위대도 합법적 시위를 위해 노력해야한다.
    물론 이를 위해서는 시위의 행위를 제약하는 법의 범위를 넓히는 일과 시위대의 주변을 어지럽히지 않으려는 자세, 그리고 폭력과 같이 심각한 면이 아닌 바람직한 시위 또한 그 목적을 사람들에게 잘 반영해주는 언론의 행위 또한 전제되어야 할 것이다.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