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하기

[데일리이슈] 박근혜의 구원등판, 새겨들어야 할 한 마디

‘열길 물속은 알아도 한길 사람 속은 모른다.’라는 말이 있다. 근래 한나라당을 보며 드는 생각이다. 몇 달 째 내홍을 겪던 한나라당이 모처럼 활짝 웃었다. 박근혜 전 대표의 등장 때문이다. 박 전 대표는 14일 쇄신파 의원들과 모임을 가진데 이어, 15일에는 2년 7개월 만에 의원총회에 참여했다. 서울시장 재보선 패배, 한미 FTA 날치기 논란, 선관위 디도스 공격 등의 악재로 잔뜩 흐려졌던 당내 기상도는, 박 전 대표가 나타나자 일거에 ’맑음‘으로 바뀌었다.
▲출처 : SBS
박 전 대표는 쇄신파 의원과의 만남에서 ‘재창당을 뛰어넘는 쇄신’을 언급했고, 공천 문제에 대해선 “인재가 모여드는 것에는 우리의 희생도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이에 쇄신파 황영철 의원은 “박 전 대표가 총선까지 전권을 가지고 가는 것은 저희가 다 인정한다. 과감하게 계파를 초월하는 공천이 있을 것”이라며 맞장구를 쳤다. 그런데 박 전 대표의 말을 자세히 뜯어보면 묘한 구석이 있다. 자진사퇴한 홍준표 전 대표가 일주일 전 내놓았던 쇄신안과 유사한 것이다. 홍 전 대표는 “자기희생적이고 과감한 인재 영입을 감행”하고, “백지 위에서 완전히 새로운 정당 시스템을 구축하겠다.”고 밝혔었다.

‘사람 속은 모른다’고 했던 이유가 여기에 있다. 사실 홍 전 대표의 쇄신안과 박 전 대표의 말은 유사한 정도가 아니다. 아예 같다고 봐도 무방할 정도다. 그런데도 한나라당 의원들의 반응은 극명히 엇갈렸다. 홍 전 대표를 두고는 ‘기득권 지키기’라며 공격해 결국 그를 지도부에서 끌어내렸지만, 박 전 대표에게는 찬사를 쏟아냈다. 홍 전 대표는 입을 연지 하루 만에 당 대표 자리에서 물러나야 했지만, 박 전 대표는 입을 연지 하루 만에 당헌·당규가 전면 개정되어 당권과 대권을 모두 잡을 수 있는 길이 열리게 되었다. 지독한 역설이다.

박 전 대표의 의원총회 참석은 2년 7개월만이다. 그래서 더 아이러니하다. 자신들의 손으로 선출했던 당 대표는 끌어내렸으면서, 3년 가까운 시간 동안 당무엔 침묵을 지켜왔던 사람은 박수로 맞고 있다. 게다가 그 둘의 쇄신안은 별반 다르지도 않다. 이쯤 되면 묻지 않을 수 없다. 대체 당 대표를 사퇴시키고 몇몇 의원의 탈당으로까지 번졌던 한나라당의 쇄신 바람은 무엇이었나. 결국 박근혜 전 대표의 등판을 위한 ‘쇼’에 불과했던 것인가.
▲박 전 대표와 유사한 쇄신안을 내놓았으나 오히려 역풍을 맞고 자진사퇴한 홍준표 전 한나라당 대표

한나라당은 그의 구원등판으로 일단 당 내부에서 일어난 불은 끈 모양새다. 당 내부의 갈등은 봉합되었고, 지도부 부재 문제도 해결되었다. 당을 향한 박 전 대표의 ‘제스쳐’도 훌륭하다. 전면에 나서기 전 쇄신파 의원들을 만나 이견을 줄였으며, 이 자리에서 “친이·친박은 없다”고 말하며 다른 계파 의원들의 반발 역시 최소화시킬 수 있었다. 박 전 대표의 ‘정치적 역량’을 확인할 수 있는 대목이다.

그러나 그가 아무리 ‘역량’이 뛰어나다 한들, 그의 등판이 당 밖에서 번지는 불길까지 잡을 수 있을지는 의문이다. 실질적으로 변화한 것은 아무것도 없기 때문이다. 오히려 ‘쇄신 바람으로 뭔가 크게 변할 것 같더니 결국 잠잠히 가라앉고 말았다’는 여론 역풍이 불 수도 있다. 그때는 더 이상 구원등판시킬 투수도 없다. 그저 넋 놓고 당이 침몰하는 모습을 바라보아야 한다는 것이다.

그래서 박 전 대표에게 들려주고 싶은 말이 있다. 앞서 인용한 속담을 조금 바꾼, ‘열길 의원 속은 알아도, 한길 국민 속은 모른다.’라는 말이다. 이번 국면을 잘 넘긴 것에서 알 수 있듯, 그는 능구렁이 같은 의원들의 마음은 잘 알고 있다. 그에게 필요한 것은 오히려 순수하고 곧은 국민들의 마음을 아는 것이다. 진정한 쇄신은 의원들의 찬사가 아닌 국민의 찬사를 불러올 때 완성되는 법이기 때문이다. 건투를 빈다. 


고함20
고함20

20대의 소란한 공존 [고함20]의 대표 계정입니다.

2 Comments
  1. Avatar
    ㅜㅜ

    2011년 12월 16일 10:37

    내가 보기엔

    한나라당의 감사용이라고나 할까….

  2. Avatar
    새겨듣기

    2011년 12월 16일 11:07

    좋은글 잘봤습니다..특히 글의 마지막 부분에 국민의 찬사 라는 부분이 인상 깊네요..
    많은 정치인들이 국민의 지지를 받기를 원하지만 정작 국민들의 소리엔 무신경 한것 같아 안타깝습니다.
    비록 지지하지는 않는 정치인이지만 제발 국민을 위한 정치를 했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