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하기

비싼 커피값에 포함된, 커피 한잔의 ‘여유’

평균 커피 한잔의 값은 3000원, 이것도 아메리카노를 기준으로 한 값이지 화려한 이름을 가진 커피들에 눈을 돌리면 5000원 이상은 기본이다. 그럼에도 KB금융지주 경영연구소에 따르면 지난해 말 현재 전국의 커피 전문점 수가 전년 대비 54% 증가한 1만 2381개로 사상 처음으로 1만 개를 돌파했다고 한다. 매출액 부분에서도 전년도 매출액 1조 5536억원 보다 59.6% 증가한 2조 4819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국내 한 식품업계는 한국인 1인당 하루에 평균 커피 1.4잔을 마신다는 조사결과를 발표했다. 거의 밥값과 비슷한 값을 주면서까지 유독 사람들이 커피를 즐겨 마시는 이유는 무엇일까.


 
“밥 다 먹었는데, 후식으로 커피나 한잔 하자”

요즘은 적지 않은 사람들이 후식으로 커피를 선택하곤 한다. 부산대학교 3학년에 재학중인 권모양(23)은 “밥 먹고 난 뒤에 친구들과 마땅히 할 게 없다거나 또 밥을 먹고 난 후 다른 것을 먹기엔 속에 부담이 가기 때문에 카페를 자주 찾는다”라고 말했다. 물론 그렇지 않은 사람들도 있겠지만 앞서 한 여대생이 말한 것처럼 대부분의 사람들은 간단하게 즐길 수 있는 후식으로 속에 부담 없는 커피를 마신다. 그렇다면 우리나라 사람들이 커피를 찾는 이유가 단순히 맛있어서, 혹은 후식으로 좋아서 일까? 그렇다고 하기엔 이 불경기에 조금은 아이러니한 상황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든다. 하지만 사람들이 커피를 찾는 것이 단순히 커피의 맛이 아니라 커피 이상의 것을 추구한다고 생각하면 어떨까.

카페베네의 김선권 대표는 미국과 달리 국내 소비자들은 테이크 아웃보다 ‘연인들 끼리 가기에 좋은 분위기 좋은 카페’, ‘오랜 친구를 만나 수다떨기에 좋은 카페’, ‘혼자서 조용히 커피를 마시며 자신의 시간을 즐기기 좋은 카페’, 그리고 ‘책을 읽는다든지 음악을 듣는 문화생활을 즐기기 좋은 카페’ 등 단순히 음료를 마시는 공간이 아닌 생활의 한부분으로 커피 문화를 지향하고 있음을 강조했다.

카페베네는 지난 2008년 상반기에 론칭한 순수 국내 브랜드이다. 카페베네는 매장 수만을 놓고 보면 2011년 3월 529개로 커피전문점 1위 기업으로 성장했다. 또 자본금 10억으로 시작하여 2년만인 2010년에 본사 매출 [footnote]가맹 본사가 직접 운영하는 직영점 매출과 각 가맹점에 공급하는 식자재 등 납품 매출 및 가맹 수수료 등을 더한 것[/footnote] 기준으로 1,000억 원이라는 수익을 올렸다. 그만큼 카페베네는 커피전문점으로서 큰 성공을 한 케이스이다. 심지어 주요 대학의 경영학과에서는 카페베네 성공요인을 분석하라는 과제물이 나오기도 한다. 카페베네의 성공을 봤을 때 김 대표의 말이 거짓이 아님을 알 수 있다. 이제는 많은 사람들이 커피만을 즐기는 것이 아니라 커피를 마시는 것 이상의 것을 느끼고 추구하고 있다. 정말로 커피맛을 알아서 그리고 커피의 향을 느끼고 싶어서 사먹는 사람들도 있겠지만 그렇지 않은 사람들은 커피 한잔을 사먹으면서 즐길 수 있는 그 이상의 어떤 것을 바라는 것이다. 이렇듯 사람들이 커피 값이 비싸다고 불평을 하면서도 커피의 수요가 줄지 않는 것은 소비자들이 커피가격 이상의 효용을 느끼는 상대적 가치를 추구하는 소비자들의 소비경향 때문일 것이다. 

부산외국어대학교 3학년에 재학중인 김모양(23)은 “카페에 있으면 차분해지고, 내 생각들을 정리할 수 있는 시간이라 좋다”라고 말했다. 그리고 경성대학교 3학년에 재학중인 이모군(26)도 “여유 있을 때는 자주 카페를 찾는다. 주로 글을 쓰거나, 주변 사람들에게 편지를 쓰고 싶을 때 특히 카페를 찾는다”라고 말했다. 커피를 마시는 것에서 그치는 것이 아니라 커피를 마심으로써 즐길 수 있는 여유, 더불어 그들만의 시간을 즐기는 것이다. 이처럼 대부분의 사람들이 커피를 마시는 이유는 일종의 자유와 긴장감을 적정하게 느끼면서도 가정도 사회도 직장도 아닌 제3의 공간을 원하는 우리의 욕구 때문이다. 그뿐만 아니라 비록 바쁘고 팍팍하게 돌아가는 사회 속에 살아가고 있을지라도 그들만의 여유를 느낄 줄 알 만큼 사람들의 눈높이가 높아졌다는 점도 한몫을 할 것이다.

추운 겨울날 커피 한잔, 춥지만 그 커피 한 모금에 따뜻해지는 몸을 느끼고 있노라면 포근함과 더불어 상쾌함까지 느껴진다. 비싼 가격에도 불구하고 많은 사람들이 찾고 있는 커피, 이미 많은 사람들에게 커피는 단순한 음료가 아니다. 커피는 지쳐 있는 사람들의 마음을 안정시킬 수 있는, 마음의 여유를 느낄 수 있는 감성적이고 실용적인 매개체가 됐다. 커피 값, 정말이지 비싸긴 하다. 그러나 커피, 그 이상의 것을 느낄 수 있다면 커피 한잔의 여유를 즐겨보는 것도 좋지 않을까. 


고함20
고함20

20대의 소란한 공존 [고함20]의 대표 계정입니다.

3 Comments
  1. .........

    2012년 2월 3일 02:21

    어째서, 커피의 여유만을 찾아 헤맨다는 말입니까? 이번에 선발된 기자인가요? 가격책정에 대한 불합리성을 파고든 것도 아니고, ‘그래도, 어쨌거나 커피다’? 3,000원 커피가 일반적이라 함은, 서울지역이나 광역도시인가 봅니다? 그외에도 1,000원 ~ 1,5000원 커피도 있는데 말이지요. 커피값이 올라갈 이유가 하등 없습니다.왜 그점은 눈감는 것인지요? 이런 걸로 예를 들자면, 대학내의 커피가격과 커피위생과 커피제조사와의 은밀한 가격거래 등등도 짚어볼 수 있었을텐데요? 기사빨이 점점 약해져 가네요…

    • 보청장치

      2012년 2월 3일 03:45

      제가 논점을 잘못파악한건가요?
      이 글은 터무니 없이 비싼 프랜차이즈 커피들이 말씀하신 1,000원대의 학내 커피 등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시장경제에서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이유가, 소비자들이 단순히 커피 맛이 아닌 커피를 마심으로서 누릴 수 있는 ‘여유’ 와 분위기 등을 높이 샀기 때문이라고 말하고 있는 글인 것 같은데요.
      글이 커피값에 ‘여유’비용이 들어있으니 그냥 드세요 라고 하는것도 아니고..
      말씀하신대로 커피값이 아무리 불합리하더라도 시장에서 살아남는것은 분명 그 이유가 있을터인데, 그걸 찾아내는 글인데 여기다대고 불합리를 파헤치네 마네..는 논점을 벗어난 것 같소만…

      그리고.. 당신은 새로 들어온 키보드 워리업니까? 비판하는 태도가 그게 뭡니까. 부끄러운 줄 알아야지.

    • LcMPark

      2012년 2월 5일 02:12

      타이틀을 보시죠. 그리고 주제를 보시죠. 지금 제재는 ‘여유’입니다. 무슨 커피 기사를 쓰면 위생이나 가격거래에 대해서만 써야한다는 강박관념이 있으신겁니까? 물론 근래 들어 커피값이 터무니없이 올라가고 또 어떨땐 물가상승과 상관없이도 올라가는 현상을 보면 주먹이 불끈합니다.

      하지만 그런 것에 대해서는 다른 기자들이 쓰는 것이고, 이 기사의 주제는 커피, 그리고 커피를 제공하는 場이 주는 ‘여유’입니다. 기자는 꼭 고발해야 한다거나 사회의 부정적인 면만을 꼬집어야 하는건 아니라고 봅니다.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