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하기

스타벅스, 낭만도 여유도 없는 현대인의 외로움

 스타벅스의 커피 값에 대한 논쟁은 이미 지겨운 소재다. ‘밥 한 끼’에 맞먹는 커피 값, 원가에 비해 터무니없는 폭리는 이대의 스타벅스 1호점이 생긴 이래로 꾸준히 지적받아왔다. 하지만 그와 별개로 ‘커피 한 잔’의 수요는 점점 늘어만 가는 모양이다. 신촌 일대에만 9개의 스타벅스가 영업 중이고 모든 매장에서는 시험기간 도서관만큼 빈자리를 찾기 어렵다. 불경기로 모든 산업이 침체인데도 왜 커피 산업만은 불황을 모르는 것일까?

낭만과 여유의 실종

▲[사진 1] 미국 노스캐롤라이나 대학 채플힐 캠퍼스안의 스타벅스에서 공부를 하고 있는 학생들  (출처 : 웹진 이프)

 
 ‘낭만’이라는 단어는 존재하지만, 현실에서는 낭만을 찾아보기 어렵다. 이대로라면 ‘낭만’이라는 단어는 과거에나 존재하던 ‘고어(古語)’가 될지도 모른다. 대학교도 예외는 아니다. 캠퍼스 낭만의 대표 장소인 동아리방(동방)과 도서관도 스펙경쟁에 여유를 박탈당했다. 자기소개서에 도움이 되는 다른 대외 활동을 하기 위해 동아리에 가입하는 학생은 줄어들었다. 따라서 취미 생활을 즐기며 로맨스도 싹트는 낭만의 동아리방은 ‘논스톱 시리즈’에만 존재하게 되었다. 도서관 자료실에서도 이제 수험서나 어학서가 아닌 일반 도서를 읽는 학생들은 찾기 어렵다. 여유가 있던 도서관은 사라지고 서로에게 갑갑함을 유발시키는 공간만 남았다.

  쉴 새 없이 ‘무언가’를 해야 하는 사람들이 누릴 수 있는 휴식이란, 놀러 다니는 것이 아니라, ‘카페’에서 할 일을 하는 것뿐이다. 카페는 여유를 가질 시간이 없을 때 일상에서 느끼는 갑갑함에서 자유로운 시간을 제공하는 공간인 것이다. ‘학교’에서도 부모세대와 함께 사는 ‘집’에서도 여유를 찾을 수 없는 그들은 역설적이게도 낯선 타인들이 공존하는 커피숍에서만 혼자의 시간을 가질 수 있게 되었다. 커피 한잔과 따뜻한 분위기의 조명은 내가 지금 ‘쉴 새 없이’일을 하고 있는 것이 아니라 ‘여유’를 즐기고 있다는 최면을 제공한다.

유일한 만남의 장소, 카페

▲[사진 2] “나에게 필요한 건 너와 나 그리고 5달러”라고 말하며 공원에서 대화를 나누던 <청춘스케치>(reality bites)의 에단 호크와 위노나 라이더 

  친구와 공원에서 산책을 하며 대화를 나누는 풍경은 헐리웃 영화에서는 익숙하지만 우리에게는 익숙지 않다. 길 가다 쉬거나 이야기를 나눌 벤치는 턱없이 부족하다. 도시의 거리들은 인파를 감당하기에도 버겁다. 접근성이 높은 카페에 비해 공원은 언제나 멀리에 있다. 결국 친구나 연인을 만나 이야기를 할 공간을 찾는 이들은 카페에 간다. 20대에게는 개인의 공간조차 없다. 집에 친구를 초대해 시간을 보낼 수도 없는 것이다. 결국 우리나라에서 카페는 거의 ‘유일한’ 만남의 장소다.

  ‘개인의 공간’과 ‘만남의 장소’가 없는 우리에게 스타벅스는 좋은 선택이다. 개인이 운영하는 카페보다 저렴하고, 주인의 눈치도 볼 필요가 없다. 원두를 적절한 수준으로 볶을 줄도 모르는 ‘엔제리너스’와 커피향이 약한 ‘카페베네’같은 우리나라 프랜차이즈에 비해 맛도 좋고 값도 싸다. 스타벅스에서 커피를 마시는 걸로 ‘뉴요커’의 허세를 느끼는 시대는 지난 지 오래 되었다. 카페를 필요에 의해 찾게 되면서, 스타벅스는 ‘사치’가 아닌 ‘생활’의 공간으로 전환되었다.

  사람들이 마지막으로 누리던 여유와 낭만은 프랜차이즈 카페에서조차 사라지고 말았다. 그곳은 휴식시간에마저도 ‘일’이나 ‘공부’를 해야 하는 현대인들의 생활전선이 되었다. 아메리칸 ‘쿨’함 의 대명사이던 스타벅스에 앉은 개인들을 보면, 이제 아메리칸 ‘쓸쓸함’만을 느낀다. 여유의 착각도 타인과의 교류도, 스타벅스의 한 잔에 커피에 의존해야 하는 우리 세대의 외로움은 ‘된장녀’라는 이름에 가려 보듬어지지 않는 오늘이다. 

고함20
고함20

20대의 소란한 공존 [고함20]의 대표 계정입니다.

3 Comments
  1. ......

    2012년 2월 6일 05:41

    비싸고 아니고를 떠나서, 왜 우리네는 전통차를 마시거나 떡을 먹으면서 여유를 찾지 못하는 것일까? 시장에서 공간을 생산해내고 그안에서 소비할 것을 강요하면, 소비자들은 아무 생각없이 들어가 한자리 차지한다. 헌데 젊은이들만의 스타벅스라고? 아닌데… 아줌마들의 괄괄한 수다한판이 쏟아져 나옴과 동시에, 노트북 들고 장시간 영업이윤내는 로테이션 불발시킨 채, 촌다방 된 지, 7년전에나 지금에나 마찬가지던데…대체 어느 별에 살다 오신 것인지… 된장녀를 논하고자 함이 아니라, 소비주의에 잠식되어 있는 우리네 사고방식의 얕은 수면을 탓한 것입니다. 오해가 있으신 듯 합니다. 미국 소 반대하면서 갈증난다고 콜라 찾는 격이랄까요?

  2. ....

    2012년 2월 6일 05:45

    또한 마찬가지로, 요근래 스타벅스 전국매장 늘리자고(친이스라엘주의에 친오바마), 친정부격으로다가 카페베네(토종 커피프랜차이즈; 저도 여기 종종 갑니다. 녹차보다는 홍삼이 더 좋음) 공정위에서 감사들어간다고 들쑤시던데요. 왜 카페베네는 외면하시고, 스타벅스만 우위에 세우는지요? 이런 기사문을 화두삼을 것이라면, 어쩔 수 없는 문화라고 한다면(문화의 빈곤), 토종브랜드의 확산을 위해 인식의 전환을 제시하는 브랜드를 찾아 소개해줄 수도 있었을텐데요… 고함20은 그저 대학문화에 대해서만 설파하는 대변기관인가요? 저는 20 대 전반(고졸 직후도 포함하여 20대 중반 후반 이전까지)을 다루는 줄로 착각해왔네요.

    • 인페르노

      2012년 2월 6일 06:19

      죄송한 이야기입니다만, 본인이 뭘 비판하려는지 보다 명확하게 말씀해주세요.

      저번 카페(커피)글에도 댓글을 다신 것을 볼 때, 카페문화에 관심이 많고, 고함20에서 나오는 ‘카페’관련 글에 대해 불만이 많으신듯 합니다. 님의 생각을 하나의 완성된 글로 정리하여 보내주시면(editor@goham20.com) 저희가 독자의견으로 웹상에 올리도록 하겠습니다.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