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하기

[나꼼수 비키니 시위 논란] 바보야, 문제는 비키니가 아니야!

‘나꼼수 비키니 시위 논란’은, 엄밀히 말하자면 ‘비키니 시위’에 대한 논란이 아니다. ‘비키니 시위’를 받아들이는 나는꼼수다 3인방과, ‘나꼼수 팬덤’의 ‘반응’에 대한 논란이다. 그러니까 ‘비키니 시위’를 할 수 있는 표현의 자유를 보장하라거나, 자발적인 행동이니까 성 상품화가 아니라는 말은 이번 논란의 본질과는 동떨어진 부분인 것이다. 사실 나꼼수 3인방과 ‘나꼼수 팬덤’을 비난하는 대부분의 사람들은 ‘비키니 시위’라는 행동 자체에 대해서는 가치판단을 한 적이 없다. 단지 ‘비키니 시위’를 독려하는 주진우의 ‘정봉주 접견민원 서신’에 대해서 처음으로 문제제기를 했고, 그것을 하찮고 시시콜콜하게 여기는 소위 ‘진보마초’들에 대한 추가적인 문제제기가 이어져서 논란이 여기까지 오게 된 것이다.

문제의 발단이 된 주진우의 서신을 보자. “여성부 관리대상 넘겨라!, 광주 부산 숙대 이대 모두…” (12월 27일) “면회 희망 여배우 명단 작성하라” “욕정 해결 방안 발표하라”(1월 13일), “관리 여성 명단 빨리 넘겨라. 폭로하기 전에” (1월 20일) “가슴 응원 사진 대박이다. 코피를 조심하라!” (1월 27일) 한 달 동안의 서신에는 지속적으로 여성을 성적 대상화 시키는 부분이 존재했다. 또한 ‘비키니 시위’에 대해서도 ‘코피를 조심하라’면서 응원이나 시위로써의 측면을 강조하기보다는 단순히 ‘눈요깃감’으로써 본다는 뉘앙스의 글을 남겼다. 남성 나꼼수(또는 미권스) 팬덤, 즉 ‘진보마초’들이 비키니 시위를 받아들이는 방식 역시 주진우와 대동소이했다. 이렇듯 ‘진보마초’들에 의해 여성은 정치적인 동지가 아니라, 단순한 ‘진보 그루피’로 전락하는 분위기였다. 자신들이 투쟁의 주체가 아닌, 수단으로 이용된다는 생각에, 여성들의 불만이 표면적으로 드러날 수밖에 없는 상황이었던 것이다.

 

이 지점에서 이번 논란의 두 가지 쟁점을 찾을 수 있다. ‘나꼼수의 마초성’과 ‘나꼼수의 성역화’다. ‘나꼼수 팬덤’은 여성들의 불만과 사과 요구가 터무니없다고 생각한다. 남성 중심적인 시각이 팽배하다보니 여성들이 어떤 부분에 불쾌감을 느끼는지 전혀 깨닫지 못하는 것이다. 쏟아지는 비판들을 그저 나꼼수에 대한 분열시도로 받아들이게 되면서, 그들 스스로 비판의 요점에 대해 생각해볼 시간조차 갖지 못한다. 결국 그들은 결계를 치고 나꼼수를 성역으로 만들어버리면서 그 안에서 속칭 ‘정신승리’하는 길을 택한다.

그러니 더 이상 ‘나꼼수 팬덤’과 논쟁을 하기는 힘들지도 모른다. 이미 그들에게 나꼼수는 ‘절대 선’이고, 나꼼수를 비판하는 모든 것들은 ‘절대 악’으로 규정돼있기 때문이다. 일례로 숙대 총학생회가 주진우의 서신에 대한 사과와 사실규명을 요구했을 때, 그들은 뜬금없이 총학과 아무 관련 없는, 한영실 숙대총장이 한나라당 공천위원회 위원이라는 점을 들먹이며 숙대 총학을 비난했다. 심지어 운동권인 숙대 총학에게 ‘어용 총학’이라는 혐의를 씌우기도 했다. 거의 병적이라고 느껴질 정도의 이분법이다. 이번 논란에 대한 삼국 카페의 입장표명 성명서에서도 “조중동 알바로 치부하려는 시각” “한나라당에 대한 지지로 이어질 것이라는 일부 편협한 시각”에 대한 우려가 나타나 있다. 이것은 삼국 카페 회원들 역시 나꼼수식 이분법 공격에 얼마나 시달렸는지 잘 보여준다.

전혀 진보적이지 못한 ‘성의식’을 가졌으면서도, 그것에 대한 비판마저 수용하려고 하지 않는 태도를 취하면서, 나꼼수와 그 주변 세력의 한계는 명백히 드러났다. 대중은 성역을 거리낌 없이 조롱하는 나꼼수를 좋아했다. 그러나 이제는 그들 스스로 성역이 되어가고 있다. 성역이 돼버린 나꼼수가 계속해서 대중에게 환영받는 존재로 남을 수 있을까? 나꼼수의 미래가 어두워 보인다.


 
 

고함20
고함20

20대의 소란한 공존 [고함20]의 대표 계정입니다.

17 Comments
  1. 넉두리

    2012년 2월 8일 00:42

    결국 꼭지가 돌았다. 삼국카페 성명발표 때문이다. 기가 막히다. 나꼼수가 한국사회를 위해 해온 일들을 돌아보자. 인천공항 매각방지, 씨모텍 주가조작 폭로, 무상급식투표, 서울시장 보궐선..

  2. 어린쥐™의 볕들 쥐구멍.

    2012년 2월 8일 04:22

    1. ‘나와라 정봉주 국민본부’라는 사이트에 ‘나와라 정봉주’라는 푯말을 든 사진을 올리는 챕터가 있음. 2. 이에 대해 나는 꼼수다 방송에서 “정봉주 전 의원에게 여성들이 얼굴 사진만 보내서..

  3. 젠체와 젠장의 경계선에서

    2012년 2월 8일 05:10

    ‘나는 꼼수다(이하 나꼼수)’는 천만명의 청취자를 확보하고 있는 팟캐스트 방송으로, ‘나꼼수’가 가지고 있는 인기와 힘은 요근래 ‘열풍’이 되어 지속적으로 젊은 층을 흔들어 오고 있다. 천만…

  4. 구름

    2012년 2월 8일 06:06

    본인들이 하는 행동에 대해 뭐가 잘못된지 모르고 무조건 옳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은 결국 그 한계를 드러내기 마련이죠. 그 시각 자체에 문제가 생기거든요. 예전부터 나꼼수나 나꼼수빠들은 결국 그 한계성을 드러낼꺼다 라고 생각했는데 의외로 너무 빨리 드러냈어요. 아쉽지만 다른 사람들은 다 틀렸다고 주장하면서 그네들은 옳다고 끈임없이 주장할뿐 본인들의 어떤 부분에서 오류를 저지르고 있는지 절대 깨닫지 못할거라고 생각합니다.

    정치에 대한 담론이 아니라 종교적 믿음만이 남은 상태니까요

    • 행인

      2012년 2월 8일 18:35

      님 말잘하시네요..당신은 bbk가 누구꺼라고 생각하십니까? 꼭답변해주세요

  5. 사우

    2012년 2월 8일 07:10

    그래도 나는 나꼼수가 고마울 뿐이야. 그 친구들이 있어서 정말 다행이야. bbk, 자원외교, 인천공항매각 등등 몰랐던 또는 숨겨졌던 사실을 알려줘서 고마워.

    • 사우

      2012년 2월 8일 07:11

      아! 내곡동도 있구나.

  6. 고함21

    2012년 2월 8일 08:11

    주진우가 장자연 사건에 대해 문제제기 한 것은 어떻게 생각하는지..
    주진우가 진정 성적으로 억압받는 여성들을 조롱하고 여성을 대상화했다고 생각하는지..
    이미 김어준의 언급에도 나왔지만.. 위 글이 써진 맥락과 텍스트는 무시하고(이런 면접서신은
    한나라당 관계자들에게 즉각 보고 되므로 일부러 비틀어서 썼다고 생각하지 않는지…

    티비앤은 장자연 사건때 이런 토론 제대로 하기나 했나? 어짜피 한나라 이중대에 불과한 것을..
    메세지를 봐야지 손가락 때꼈다고 본인들이 기분나쁘다고 욕하는 사람 아닌가?
    이런거로 자기들 밥벌이나 하려고 생각하고.. 고함 20이라는 기자 또한 이미 편향된 시각을
    가지고 있는데.. 본질을 무시하고 마치 자기들이 여성을 위한 투사인척 하는데 구역질이 난다.

  7. 고함21

    2012년 2월 8일 08:21

    그리고 여자들이 남자 초컬릿 복근 보고. 대박이야. 환호하고.. 방송에서 만져보고 싶다하고..

    이런거엔 일언반구 성희롱이라 언급하지 않으면서..

    훌륭한 몸매를 가진 여성을 보고 코피라는 반응을 햇다고 이렇게 죽자고 달려드는것은

    아무리 생각을 해봐도 논리적으로 납득도 이해도 되지 않는다..

    즉 나는 꼼수다 팀들의 말이 일리가 있고 설득력이 있다고 보기 때문에 사람들이 반발하는 것이지..

    이를 맹목적인 팬덤이라는 용어까지 붙여가면서 비난하는 그 의도가 매우 불순해 보인다.

    그러면 당신은 한나라, 박근혜 팬덤이라 이따위 글을 써 올렸나?

  8. 료니

    2012년 2월 8일 09:31

    몸매 좋은 여성의 사진을 보고..
    감탄하는 것이 성희롱 내지는 마초적 시각이 되는지요???
    이미 나꼼수에게 사과를 요구한 기본 전제 부터 먼가 잘못된 것 같은데요.

    그렇다면 현재 세상에 존재하고 있는 수많은 섹시한 광고들은 무엇으로 설명하실 건가요.
    수영복 입고 찍은 모든 광고들은 도덕적으로 문제가 있는 것이겠군요. 성의 상품화 이니까요.
    지난 투표때 진보진영에서 했던 (삼국카페에서도 진행했던 ) No vote , No Kiss 운동은 어떻게
    설명해야 하나요.

    기본적으로 잘못이 아닌것에 대해서 잘못이라 하고, 사과를 요구 하고 있으니 당연히
    그에 대해 사과 하지 않겠다는 것입니다.

    마초성과 성역화를 논할 문제가 아닌것 같습니다.

    상식이 사과해야 한다는 논리를 부정하는 것이지요.

  9. tjdms

    2012년 2월 8일 12:36

    몸매 좋은 자신의 여동생이 혹은 누나가 혹은 어머니가 비키니만 입고 나꼼수를 응원하는 것에 자신있게 찬성하실 수 있는지요. 이렇게 예를 들겠습니다. 자신의 아내가 비키니 응원 사진을 찍어 인터넷에 사진이 돌아다닌다고 하면 당당하게 아내의 용기에 박수칠 수 있나요? 아내분께 쏟아지는 성원이 진심으로 대중들이 그 용기를 감탄하는 거라고 느낄 수 있는 사람이라면 확실히 이 상황이 이해가 안 가실 겁니다.
    하지만 한국에서 그럴 수 있는 사람이 얼마나 되나요?
    왜 그여인의 사진을 보고 박수를 칠 수 있으십니까?
    그건 그여자가 완벽한 타인이고 그저 몸매 좋은 물건에 다름 없기 때문입니다.
    한국에서 여자는 아주 어린 시절부터 몸가짐을 단정하게 할 것을 요구받고 여성으로서 성적인 농담거리가 되는 것이 마치 여자의 잘못인양 주입받습니다.
    그런 사회에서 비키니를 입은 여자의 사진이 타인에게 무수한 대중들에게 노출되고 그것을 응원이라고 말합니다. 이게 정말 뭐가 잘못된 건데? 라는 반문이 필요한 상황입니까?

    남자들도 같나요? 그렇다면 자신의 남동생이 수영복만 입고 나꼼수에게 사진을 보내는 걸 상상해보세요. 여동생만큼 혹은 아내의 사진만큼 치를 떨 수 있습니까? 한국 사회에서 남자들이 성적인 희롱의 대상이라고 여겨지지 않는 이유가 정녕 무엇인지 모르겠나요?

    톡까놓고 김어준씨께 여쭤보죠. 아내의 비키니 사진을 정봉주씨 힘내라고 줄 수 있는지요.
    그 여자가 진정 성적대상화 되지 않았다고 우길 수 있나요?

    • blackssanta

      2012년 2월 10일 05:27

      한 가지 물어봅시다.
      모피반대를 위해 나체로 시위하는 동물보호단체 여성들에 대해서는 어찌 생각하시는지요?

  10. 또, 인페르노?

    2012년 2월 8일 16:14

    아주 그냥 전문이구만~

  11. 좋은글

    2012년 2월 9일 02:55

    저도 이번 일을 통해 새삼 놀랐습니다. 그렇게 약자편에 선다는 진보도 여성 남성 차원으로 들어가면 수구꼴통 보수가 된다는 거에 거의 공황+충격+자괴감 마저 들었습니다. 이러니 가정 성폭력/ 강간/ 성매매/ 포르노 문제 해결이 요원하고 자라는 우리 아이들 미래도 심히 걱정됩니다. 인류의 절반의 인간이, 인간이 갖는 주체성과 존엄성을 누리지 못하고 사는 인류가 얼마나 행복해질까요? 기득권을 쥐고 모든 것을 누리고 있다고 생각하며 나누는 것에 인색한 비장애인 남성들도 결국 투쟁의 대상이 되면서 괴로움을 체험하던지 더 철저히 남성연대를 이뤄서 이상한 사회를 만들어 가겠지요. 둘 다 불행이지요. 정확한 문제의 인식을 서로 공유하면서 여성도, 남성도, 장애인도, 비이성애자들도, 비혼자들도 인간이라면, 인종과 민족과 계급과 빈부의 격차에 따른 차별도 극복하며 다 같이 행복할 수 있는 방법을 인류가 끊임 없이 찾아 갈 수 있기를 희망합니다. 이쯤이면 됐다 할 때까지 서로 서로 무슨 말을 하고 있는지 귀 기울여 들어 줄 마음을 가집시다. 사실 남성들도 많은 도전과 혼란속에 힘들어 하고 있습니다. 서로 들어 주는 마음을 가질길 원합니다.

  12. 최영철

    2012년 2월 10일 09:47

    좋은글님. 저도 님의 결론은 전적으로 동의하는데, 나꼼수의 이번 대응이 수구꼴통보수가 된다는 것은 완전히 오해입니다.

  13. 최영철

    2012년 2월 10일 09:52

    위의 글은 사실에 대한 오해와 논리의 비약을 가지고 있습니다.

    과연 나꼼수가 마초일까요. 여성을 성적대상으로만 생각하고, 언제든 권력이 있으면 희롱하는. 물론 그럴수도 있습니다.
    그러나 항상 우리는 어떤 대상을 파악할때. 전체의 맥락에서 그 부분을 보아야 합니다,.
    먼저 나꼼수가 진보마초라고 규정하고. 그것에 맞는 논리만 생각할 수 있지만. 나꼼수가 한 애기를 자유언론이 놓여져있는
    어려움을 일종의 잡놈스타일로 돌파해가려는, 것으로 이해한다면, 이것은 하나의 표현이지 여성에 대한 성적희롱이 아닙니다
    물론 그것을 듣고. 기분나쁠수도 있습니다. 그런데. 그렇다고. 하여 나꼼수가 바로 여성비하의 마초들이라는 생각은
    그동안 나꼼수를 지지하는 사람들의 이유를 이해못하는 군요. 나꼼수를 듣는 이유는 그들이 왜곡된 권력의 비리를 논리적이고
    사실적으로 용감하게 폭로했다는 것입니다.

  14. 최영철

    2012년 2월 10일 09:56

    몸매좋은 자신의 아내나 가족이 사진으로 정봉주를 응원한다는 것을 찬성할 수 있습니까?

    저의 아내나 가족이 자신이 원한다면

    이것이 진정으로 진보이고, 여성의 자유를 존중하는 것이 아닐까요.
    당신은 지금, 결국 수구가 만들어놓은. 엄숙주의의 패러다임과 복종의 미덕을 마치 여성의 존중으로 착각하고 있습니다.
    자신의 글을 다시한번 읽고. 생각해보세요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