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하기

[데일리이슈] 채선당 폭행 사건, 자정없이 SNS에 책임 묻는 언론

채선당 임산부 폭행 사건과 국물녀 사건이 반전을 일으키면서 네티즌들의 마녀사냥이 문제라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사건당사자 중 한 쪽의 얘기만 일방적으로 듣는 오류를 범하며 상대방에 대한 신상털기와 욕설을 마다하지 않고 있다는 것이다.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원흉으로 지목하는 주장도 곳곳에서 들려온다. 이런 주장에 따르면, 루머 수준에 불과한 얘기가 SNS를 통해 사실인 양 퍼지고 과장되기 까지 한다. 결국 일련의 모든 일들이 문제투성이인 SNS와 이를 이용하는 네티즌들의 탓인 셈이다.
이쯤에서 이런 사건들을 여과 없이 보도한 언론의 책임은 없는지 물어봐야 한다. 임산부 폭행 사건을 복기해보자. 이 사건은 임산부가 한 인터넷 카페에 ‘채선당 종업원에게 폭행’을 당했다는 글로부터 수면 위로 떠올랐다. 네티즌들은 이 주장을 SNS의 기능을 십분 활용해 다른 이용자들에게 전달했다. 이 과정에서 언론은 무엇을 했을지 궁금하다. 루머로 치부했으면 기사로 쓰지 않았으면 될 일이고 기사를 써야한다 여겼다면 팩트를 확인했어야 했다. 하지만 언론에서 인터넷으로 흘려보낸 기사들에는 이런 ‘검열’은 보이지 않았다. SNS의 폐해를 지적하며 검열을 해야 한다고 주장하는 언론들도 다르지 않았다는 얘기다.

'국물녀'사건 CCTV 화면. 물은 이미 엎질러 진 후였다.

언론은 이 과정에서 직무유기와 책임회피를 저질렀다. 채선당의 사과문을 캡쳐(Capture)해 기사에 버젓이 걸어 놓기 전에 정말 사과를 해야 하는 일인지 확인해야 하지 않았을까. CCTV(폐쇄회로) 동영상을 통해 반전이 일어났고 임산부를 발로 찼다는 주장이 거짓이라고 판명하는 데 결정적인 역할을 한 CCTV동영상이 그 경우다. 언론이 먼저 파악했어야 하는 팩트인 셈이다. 하지만 언론은 이 과정에서 역할은 채선당과 경찰, 임산부, 네티즌들의 얘기만 받아쓰기 하는 것에 그쳤다. 이는 자신들이 역할을 다하지 못하면서 직무유기를 범한 꼴이다.

팩트를 확인하지 않고 기사를 쓰고, 독자들에게 보였다는 점에서 언론은 그 책임도 회피할 수 없다. 인터넷과 SNS를 이용하는 모든 사람들이 그 곳에서만 정보를 받아들이는 것도 아니기 때문이다. 실제로 이 사건에 대한 기사들은 다수의 포털사이트에서 높은 조회 수를 기록했다. 그 많은 사람들이 SNS에서 이미 접했던 얘기를 재확인하기 위해 자극적인 제목의 기사를 클릭했을까. 그럼에도 언론이 지금 하는 일은 책임을 SNS를 비롯한 네티즌들에게 떠넘기는 게 다다. 이렇게 책임을 떠넘기면 마음은 편할지 모르지만 독자들이 언론에 보이는 신뢰도는 바닥을 향할 수밖에 없다.

한 일간지에서 이번 사건을 SNS의 무책임성을 보여주는 사례라 분석하고 있다.

네티즌들은 예전과 달리 슈퍼마켓에서 신호를 어겼다며 여고생을 마구 폭행한 ‘슈퍼 폭행녀’ 사건에는 ‘지켜보자’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오히려 언론이 마녀사냥의 주범으로 지목한 네티즌들과 그들이 이용하는 SNS가 자정작용을 하고 셈이다. 그들의 태도는 SNS가 갖고 있는 장점을 잘 보여준다. 이들에게 언론이 해줄 수 있는 건 책임몰이와 비판이 아닌 정확한 팩트 확인과 자세한 설명이 아닐까. 언론이 해야 하고 져야 하는 직무와 책임이다.

고함20
고함20

20대의 소란한 공존 [고함20]의 대표 계정입니다.

6 Comments
  1. chy

    2012년 3월 1일 11:35

    마녀 사냥? 임신부는 밀쳐 땅에 패대기 쳐져도 병문제 없고 오직 발로 배를 차여야만 문제가 됍니까?
    진짜 이상한 나라의 엘리스 스토리 같은 일이 요즘 벌어진다 .
    1. 경찰이 대질신뭉에 사용한 동영상? 누가 재공한거죠? 요즘 아무리 ㅜ후진 cctv도 저정도 화질 아닌줄 아는데요. 구립니다
    2. 왜 경찰은 스스로 원본 동영상을 구하지 않을까요? 못한건가요? 아님 ?
    3. 결과적으로 임신부가 정당 방위임을 왜 인식 하지 않은건지? 종업원에게 폭행당한후 임신부임을 밝혔는데도 폭행으로 이어진점 꼭 배를 차여야만 문제인가요 종업원이 밀쳐 패대기 치는건 문제 없는건지?

  2. 남비같은 대중은 그렇다치고

    2012년 3월 1일 14:29

    가장 큰 문제는 역시 언론이겠죠. 정식언론과 황색언론으로 나뉜다고 들었는데 우리나란 황색언론밖엔 존재하지 않는듯한;;
    그리고 어쨌든 이번 문제는 채선당측 잘못이라 봅니다 갠적으로. 시비가 붙었다고 아무나 다 폭력을 휘두르나요? 배만 발로 차이지 않으면 등밀치고 넘어뜨리고 머리채 잡는건 폭력이 아닌가요??

  3. 아무래도

    2012년 3월 1일 14:37

    채선당쪽에서 대형 로펌 변호사 대동하고 언론 플레이 하는 거 같습니다. 임산부가 일단 폭행당한 건 사실인데 저런 식으로 넘어가다니요..이미 mbc에서 아침프로에 동영상 나왔었는데 뒤에서 머리채 잡고 땅바닥에 넘어뜨린 거 같았고 배를 차지 않았다 하더라도 손님을 폭행한 사실이 방송을 탔었는데 어찌 된 건지 요새는 가해자 피해자 뒤바뀌는 것도 순간이군요..저도 그 티비 동영상 보지 않았다면 판단할 수 없었을 거여요…

  4. fda

    2012년 3월 1일 14:42

    돈 권력이 언론을 주도하는건 아는사람은 이미 다 아는사실

  5. 목호

    2012년 3월 1일 17:19

    저도 같은 생각입니다. 인터넷과 SNS를 탓할 것이 아니라, 그런 소문이 돌기 시작한 시점에서 뉴스와 신문이 먼저 앞장서서 양측의 의견을 입수하여 SNS에서 퍼지는 소문의 진실을 보도했었어야 그게 진정한 언론인거죠. 자기들도 인터넷의 루머를 그대로 가져다 썼으면서 지금 누가 누구를 탓하는 것인지, 에휴.

  6. 비하니의 고전여행

    2012년 3월 1일 18:36

    중세시대 수백만명의 무고한 희생자를 냈던 마녀재판. 그 마녀재판의 광풍이 인터넷에선 지금도 거세다.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국물녀, 채선당, 적..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