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생각은 박세일 교수가 보수성향의 ‘중도신당’을 표방하면서 만든 정당이다. 9일 새누리당 공천에서 탈락한 전여옥 의원이 입당하면서 사람들의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공천에서 탈락한 친이계 의원이나, 그 밖에 야당의원들까지도 대거 영입한다는 소식도 들리고 있으며 자유선진당과 합당한다는 소문도 들려온다. 선거판에서 또 하나의 다크호스가 등장했다는 의견이 나오고 있다.

그런데 국민생각이 현역 의원중 처음으로 전여옥 의원을 영입한 것은. 과연 그들이 진정한 ‘중도신당’을 표방하고 있는지 의심이 가게 만드는 부분이다. 전 의원은 ‘중도’라는 가치와는 멀리 떨어진 인물이기 때문이다. 그가 비례대표 1번으로 나온다는 소문이 만약 사실로 확인된다면, 그것은 상당히 우려스러운 일이 아닐 수 없다. 중도 정당의 간판이 항상 자유주의 진영, 진보 진영에 독설을 퍼붓던 전 의원이라니 이상하지 않은가? 당명과는 반대로 국민생각을 제대로 읽지 못한 비례대표 공천이 돼버릴 가능성이 높다.

박세일 대표와 전여옥 의원

 

전 의원은 자신을 스타덤에 올려준 ‘일본은 없다’ 표절의혹, 인격이 의심될 정도의 막말들, 당 내에서의 변절 논란 때문에 지지율이 상당히 하락한 상태다. 새누리당 비대위와, 박근혜 비대위원장에 대한 폭언에 가까운 독설 때문에 새누리당 지지자들조차 그를 달갑게 여기고 있지 않고 있다. 물론 현역의원으로서의 장점은 있을 수도 있지만, 전 의원을 당의 간판으로 내세워 득 될 것이 없다.

전 의원은 ‘중도’라는 국민생각의 색깔과도 맞지 않는다. 박세일 대표는 “우리 사회가 너무 갈등 분열구조가 심하다.”며 아주 극단적인 보수, 진보를 빼놓고는 국민이 대통합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창당취지를 이야기 한 적이 있다. 그러나 전 의원은 ‘중립 중도를 표방하는 정치인은 가짜 정치인’이라는 말을 인터뷰에서 했을 정도로, 새누리당 내에서도 극단적인 보수정치인이었다. 한국사회의 구조를 좌파와 우파, 종북과 반북, 고졸과 대졸 등으로 나누면서 갈등과 분열을 조장한 장본인이다. 전여옥 의원의 입당만 본다면 국민생각이 정체성을 가지지 못하고, 단순히 정당의 낙천자들을 모아 만드는 ‘이삭줍기 정당’처럼 보일 뿐이다.

국민생각은 진정 국민의 생각이 어떤 것인지 찬찬히 생각해보길 바란다. 국민들은 변화를 열망하고 있는데, 국민생각은 전 의원과 같은 구태 정치인으로 승부를 보려고 하고 있으니 답답하다. 전 의원의 영입이 당장에는 큰 도움이 되는 것 같아 보이지만, 오히려 그가 가지고 있던 이미지가 당의 이미지로 이어져, 당의 이미지를 악화시키지는 않을까 걱정이다.

국민생각은 지금이라도 마구잡이식 영입을 지양해야 한다. 나아가 국민생각이 추구하는 가치가 무엇인지 명확히 하고, 그 가치를 공유하는 사람들만 영입 대상으로 삼을 수 있어야 한다. 그것이 국민생각이 총선이후에도 살아남아, 한국 정당정치에서 상당한 영향력을 발휘할 수 있는 정당으로 거듭나는 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