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하기

[데일리이슈] 학생과 화장실 같이 못쓰겠다는 여교수, 황당해

화장실 한 칸이 호사를 누렸다. 화장실 주제에 도어록을 문에 다는 호사를 누리더니, 세간의 관심까지 집중받고 있는 것이다. 연세대학교의 한 여자화장실에 디지털 도어록이 설치된 사실은 지난 21일, jTBC의 보도를 통해 알려졌다. 도어록이 설치된 배경은 간명하다. 학생들과 같이 화장실을 쓰기 싫다는 교수의 요구에 따라 학교에서 마지못해 설치했다는 것이다. 교수들은 교수 몇 명만 공유하는 비밀번호를 통해 화장실 한 칸을 ‘자기들끼리만’ 이용하고 있다고 한다. 중앙일보 보도를 통해 알려진 해당 교수의 반응은 더 가관이다. 장애인 화장실에 장애인만 들어가듯, 교수 화장실에 교수만 들어가는 게 무슨 문제냐고 한다.
일단 되묻고 싶다. 장애인 전용 화장실이 있는 것은 비장애인의 신체 구조에 맞춰서 설계된 일반 화장실을 장애인이 이용하기 불편해서인데, 교수는 비교수의 신체 구조와 어떤 점이 다르길래 교수 전용 화장실 칸이 필요한 것인지 말이다. 교수가 딱히 학생들과 별도의 화장실을 사용할 이유도 없을뿐더러, 이러한 특권에는 정당성도 없다. 공동의 공간인 학교 건물을, 게다가 학생들의 등록금으로 만들어진 건물을 ‘고용자’인 교수가 독점적으로 사용한다는 것 자체가 어불성설이다. 교수 몇 사람의 편의를 위해 독점적 권리가 설정된 화장실 칸은 ‘비효율적’으로 활용될 수밖에 없으며, 상대적으로 부족해진 학생들을 위한 시설은 불편을 초래한다. 정 화장실을 혼자 쓰고 싶거든 도어록 설치비용, 화장실 공간 점유 권리금, 다른 공간 이용자들의 불편을 초래한 피해보상금까지를 먼저 연봉에서 까내야 한다.

보다 근본적인 문제는 한국 대학의 일부 교수들과 교직원들이 갖고 있는 모종의 ‘특권 의식’과 ‘우월 의식’이다. 이번 경우처럼 화장실 칸에 도어록을 설치하는 것은 흔한 일은 아니지만, 대학의 건물 내에 ‘교직원화장실’이 따로 지정되어 있는 것은 매우 일반적이다. 공식적으로 지정이 되어 있지 않더라도 화장실 문 앞에 ‘교직원 전용이니 학생들은 다른 층 화장실을 사용하라’는 식의 안내문이 붙어있어 사실상의 구분 효과를 만들어내기도 한다. 초․중․고도 마찬가지다. 아예 교직원 화장실이 따로 설치되어 있고, 교직원 화장실을 사용하다 ‘걸린’ 학생들을 벌주는 경우도 허다하다. 교직원이 학생들과 같은 화장실을 쓰기는 좀 그렇지 않냐는 식의 무논리적 발상의 결과다. 자신들과 같은 공간에서 생활하는, 스스로가 가르치는 제자들과 같은 화장실을 쓴다는 걸 불편하게 여기는 사고방식은 시대에 뒤떨어진 것이다.
누구나 깨끗하고 조용한 화장실을 쓰고 싶어 한다. 일반적으로 수많은 학생들이 사용하는 화장실이 조금 더럽거나 시끄럽거나 할 수는 있다. 하지만 그렇다고 자신만의 공간을 구축해 학생들의 세계에서 도피해버리는 식의 태도를 ‘교육자’가 가지고 있다는 것은 무엇을 말하는가. 교육자의 이 같은 태도는 ‘열심히 공부해 성공해서 너희도 특권을 남용하라’는 잘못된 가르침을 행동을 통해 보여주는 것이나 다름없다. 자신을 낮추어 학생들과 눈높이를 맞추고, 학생들이 사용하는 화장실이 더럽다면 그 화장실 안에서 깨끗한 화장실을 만들어가려는 교수, 교직원, 교사의 탄생을 기대하는 것은 무리일까. 하지만 그런 교육자가 아니라면 말이다. 기본적으로 ‘함량미달’인 것 아닌가.

페르마타
페르마타

청년/저널리즘/문화 연구자. 페르마타 = 그 음의 길이를 2~3배 길게. 마쳐라.

20 Comments
  1. Avatar
    ㄹㄹㄹ

    2012년 3월 22일 02:03

    황당할거 없다. 난 남자지만 여자라고 다를거 없다고 본다. 물론 잘 하는 학생들도 있지만 게중에 아주 더럽고 지저분하고 위생관념이 없는 학생들도 있게 마련이다.
    교수라는 수준에 올라 있는 사람들이 화장실 사용하고 난 뒤처리 하고 개념없는 학생들이 사용하고난 뒤의 화장실은 정말 다르다.
    나중엔 학생화장실 사용뒤처리를 교수가 해야하는 일이 솔찮이 생기게 마련이다.
    그게 무슨 특권층 의식이런게 아니라 그저 위생상일 뿐이다.
    정말 더러운 여자애들도 많거든 …

  2. Avatar
    fghfd

    2012년 3월 22일 02:18

    어떻게 교수라는 년이 장애인화장실과 비교해서 말할 수 있지?? 장애인전용 장실은 신체가 일반인에 비해 다소 불편하니 편리를 봐주는 것인데 여교수 10창년이 어디 불편한 곳 있나?? 참나 우리나라 명문이라는 연세대에 저런 교수가 있다니 ㅉㅉㅉ

  3. Avatar
    302

    2012년 3월 22일 11:33

    그다지 문제없어 보이는데요;; 물론 장애인 화장실과 비교하면서 말한 교수의 발언에는 문제가 있습니다만, 많은 학생들이 주인의식을 가지고 화장실을 사용한다고 보기는 어렵죠. 그만큼 더럽다는거죠. 이 문제에 대해 짚고 넘어가기에 앞서 학생들이 쓰는 화장실의 위생상태가 어떤지 알아봐야하지 않을까요?

  4. Avatar
    저런,,

    2012년 3월 22일 11:52

    몰상식한 사람이 교수라니,,, 학생들이 무엇을 배우겠나,,, 학교는 당장 짜르시길,,,

  5. Avatar
    oksgogo

    2012년 3월 22일 12:50

    교수년도 문제지만
    남의들보 보지말고 중앙일보 회장부터 혼자 전용으로 화장실 쓰는지 부터 확인해라..

    • Avatar
      ㅎㅎ

      2012년 3월 22일 13:02

      왠 중앙일보 타령?
      대학은 주인이 학생이고 학생 등록금으로 운영되다시피하는 곳이지만 개인회사는 다르죠.
      아무대나 조중동 갖다붙이고 나대지 마세요.
      윗대가리 올라가면 거만해지고 목에 힘들어가는건 보수 진보 다를바 하나도 없습니다.

  6. Avatar
    전혀

    2012년 3월 22일 13:03

    이해가 가는데요. 학생들이 쓰는 화장실이 얼마나 더러운데. 가르치는 입장에 있는 교수들은 결국 대학의 직원으로 볼 수 있는데 직원이 고용주에게 노동환경 개선해달라고 한 것으로밖에 보이질 않습니다. 물론 장애인용 화장실과의 비교 발언은 잘못됬습니다만…

  7. Avatar
    님들아!

    2012년 3월 22일 13:07

    어처구니가 없는거죠. 학생과 교육자는 화장실도 같이 못쓰겠다? 중학교나 초등학교 같은곳은 이해한다. 왜냐면 애들이 개념이 없어서 화장실 물도 안내리고 가는 경우가 허다하니까.. 그런데 다 같은 성인임에도 학생과 같은 화장실을 쓰지 못하겠다는것은
    학생이 쓰는 화장실 -> 더러움 을 전제하고 가는것이다. 지 똥은 깨끗하고 학생 똥은 드러운가? 말도 안되는 히스테리성 결벽증에
    약간의 특권의식까지 섞여있는 노처녀 여자교수임에 틀림없다. 얼굴도 못생겼을 듯. 500원 건다. 내기 할 사람?

  8. Avatar
    어처구니가..

    2012년 3월 22일 13:09

    교수만 깨끗한 화장실 쓸 권리 있냐??????? 돈내는건 학생이다????? 니들 월급주는건 학생인데.. 학생이 깨끗한 화장실을 쓰면 썼지 왜 교수가?????? 이해가 안되네요.

  9. Avatar
    ㅋ 억울함

    2012년 3월 22일 14:39

    교수 되던지.. 여동생이나 과 친구들이 글드만 왜 화장실 저 멀리있는 새건물가서 쓰는지 물어보니 여기도 화장실자체는 괜찮지만 애들이 너무 드럽다고 담배냄새에

  10. Avatar
    김선기

    2012년 3월 22일 14:57

    소셜댓글 테스트, 간만에 댓글이 많이 달렸구먼..

  11. Avatar
    ㅎㅎㅎ

    2012년 3월 22일 23:04

    아.. .아무래도 교수라는 직책은 장애를 수반하는 직책인가봅니다. 장애인과 비교되는거 보니…

  12. Avatar
    칼라프

    2012년 3월 23일 00:16

    참..정신적 장애인이다….

  13. Avatar
    박경우

    2012년 3월 23일 01:52

    없어져야할 권위의식중의 하나 라고 생각합니다

  14. Avatar
    jack

    2012년 3월 23일 02:33

    특권의식일수도 있고 아닐수도 있다고 봅니다. 초중고는 워낙 많은 얘들이 정신없이 사용하니까…
    성인도 아니고… 따라서 분리해서 어쩔수 없는 청결도를 분리하는게 맞는듯 하고…
    대학/대학원생은 성인이니까… 분리해버리면… 그 구분은 같은 어른이지만 나는 교수고 너는 학생이니까…
    이런말이 되버리니까… 그런데 저 문안에 몇칸이 있는지 모르겠는데… 두칸이면… 저 여교수 오줌 소리는 이상하더라…
    이런식이면 쪽팔리니까… 일면 이해되는 측면이 있음…왜냐면 사회의 보편적인 모습에 종속적이니까…보편적인 모습이
    은밀히 겪은 상황을 외부에 알리지 않는 정도의 선진화된 사회면 자연히 저런 모습도 없어지겠지…

  15. Avatar
    참 가관이네

    2012년 3월 23일 03:59

    왜이렇게 요즘 별 여자들이 다 나오는거지.
    장애인과 비교하다니 웃겨서. ㅋㅋ 그럼 지들도 장애인이네?

  16. Avatar
    웃기고있네

    2012년 3월 23일 05:13

    온갖 사회의 특권과 기득권을 누리고 공고히 하려는 종편방송에서 나온 기사라니
    공감 이전에 코웃음만 나올뿐

  17. Avatar
    jk

    2012년 3월 23일 06:26

    졸업생인데효

    1990년대 강의실의 경우도 저렇게 교수화장실이 있었고
    더불어서 아예 따로 존재했거든요.

    저건 같은 화장실 안에 칸만 구분한거지만

    이전에는 한층당 남자화장실/여자화장실 이렇게 2개가 있는게 아니라
    남자화장실/교수화장실
    여자화장실/교수화장실

    이런식으로 층구성이 되어있었어효.
    모든 건물이 그랬던건 아니지만 하여간에 일부 건물의 경우 그렇게 지어져있음.

    그런 건물이 화장실을 리뉴얼하면서 저렇게 바꾼듯…
    아예 화장실을 따로 만들었던 시기에 비하면 별로 이상할거 없는데요.

    ps.
    참고로 일부 건물만 그러함..
    사실상 여교수가 거의 없는 대학이 많거든요.

  18. 모든 정보

    2012년 3월 25일 05:47

    보슬년 구해주다 x된 Ssul 8차선 http://www.ilbe.com/42368464 2012.02.16 19:47:03 1년전이었다 쉬밤 난 외로이 밤길을 걷고 있었는데 어디선가 나지막하게 비명소리가 들리다끊기는것이 아닌가. 호기심에 ..

  19. Avatar
    아이아나

    2012년 3월 25일 15:44

    음 우리학교 그런경운, 조금 치사한 느낌도 있지만… 뭐 다른 칸도 많은경우엔 별 상관은 없는 것 같아요.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