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하기

[데일리 이슈]트위터 계정 폭파 논란, 새누리당의 헛발질은 계속된다

4.11 총선을 앞두고 새누리당이 헛발질만 하고 있다. 지난 3월 23일 일어난 손수조 후보의 ‘3000만원으로 선거 뽀개기’ 운동 논란이 시작이었다. 고작 3일 뒤인 26일에는 문대성 후보의 논문 표절 의혹이 제기되어 구설수에 오르더니 또 다시 3일이 지난 29일, 비례대표 이자스민 후보가 학력을 위조했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그리고 같은 날 김종훈 후보가 새누리당 후보들의 ‘트위터 계정이 폭파됐다’고 주장한 것이 미국 트위터 본사에서 일하는 한국인 직원을 통해 정면 반박 당함으로써 망신을 당했다.

강남을에 출마한 새누리당 김종훈 후보 캠프에서는 트위터를 통해 새누리당 선거 캠프의 공식 계정이 무분별한 스팸신고에 의해 3번 정지 되었다고 주장했다. 게다가 새누리당은 검찰이 트위터 계정 폭파의 배후 세력을 추적해야 한다며 논평까지 냈다. 그러나 미국 트위터 본사에서 근무하는 한국인 직원 이수지씨는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김종훈 후보 캠프의 주장을 반박했다. 그는 “트위터에서 의도적 계정 폭파라는 것은 있을 수 없다. 다만 여러 계정을 팔로우 하는 과정에서 다수에게 거절당하면 스팸일 수 있으므로 계정이 정지 될 수 있다.”고 트위터 규정을 설명했다. 새누리당의 ‘배후 세력’ 주장이 우스워지는 순간이었다.

트위터의 스팸 처리 규정이 규정대로만 이행되고 있다면, 김종훈후보와 새누리당은 트위터에 존재하는 야권 지지자들을 공격하기 위해 거짓말을 한 셈이 된다. 김종훈 후보 측에서는 ‘잘 몰라서’ 그럴 수 있더라도, 새누리당에서도 김종훈 후보의 주장을 그대로 받아서 ‘배후 세력’ 운운하며 논평을 낸 것은 분명 문제가 있다. 당 차원에서 이번일에 대해 이야기하려면, 사전에 트위터 본사측에 물어보거나 최소한 트위터에 공지되어 있는 스팸처리 규정을 읽어보는 성의가 필요했던 것이 아닐까?

트위터 내에서는 이번 일로 새누리당에 대한 여론만 악화되는 분위기다. 심지어 트위터에서도조차 반대세력에 대한 공격에만 치중하고 있다는 인상을 줬기 때문이다. 실제로 새누리당은 이번 선거에서도 좋은 정책을 내세우거나 혁신적인 변화를 추구하기 보다는, 민주통합당이나 통합진보당에 대한 색깔론을 펼치면서 야권을 비난하는데만 치중하고 있다. 그러나 정작 자기 식구들 관리조차 못하다보니, 민심은 더욱 새누리당을 떠나고 있는 상황이다.

새누리당에게는 악재만 겹치고 있다. 오늘 KBS 노조는 총리실 공직윤리지원관실에서 3년간 불법 민간인 사찰이 2600건 이상 이뤄졌다는 것을 밝혀냈다. 고위 공무원, 언론계 인사, 정치인등 전방위적인 불법 사찰이 총리실의 지휘로 이뤄졌다는 사실에 국민들은 충격과 실망을 금치 못하고 있다. 

이제 MB정부에 대한 국민들의 신뢰는 땅에 떨어진 상태다. 여당인 새누리당이 이 위기를 헤쳐 나가기 위해서는 트위터리안들을 탓하면서 논란을 일으키고, 괜한 색깔론을 조장하는 등의 ‘헛발질’은 더 이상 하면 안 된다. 새누리당이 MB정부의 과오에 대해 반성하는 태도가 선행되어야만 국민들의 마음을 움직일 수 있을 것이다.

고함20
고함20

20대의 소란한 공존 [고함20]의 대표 계정입니다.

1 Comment
  1. kim hs

    2012년 5월 1일 07:49

    의도적 트위터 계정 폭파 가능 합니다. 제대로 좀 알고 이야기 합시다.
    그리고 이수지씨는 그냥 드림위즈 트위터앱 담당일 뿐이고요
    http://www.ppomppu.co.kr/zboard/view.php?id=freeboard&no=1588471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