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하기

스타벅스에게는 ‘해피아워’, 알바들에게는 ‘새드아워’

“알바들이 엄청난 속도로 움직이는 거 보니 이런 행사 그냥 안했으면 좋겠다는 생각도 든다.”  
 
 
스타벅스가 지난 17일부터 시작한 이벤트인 ‘해피아워’에 대해 한 트위터 유저가 남긴 감상이다. 스타벅스는 새로운 프로모션 런칭을 기념해 26일까지 오후 3시에서 5시 사이에 프라푸치노 제품을 본래 가격의 1/2로 판매하는 이벤트를 열었다. 우리나라 커피프랜차이즈 중 2번째로 많은 매장을 가졌다는 것을 자랑하듯 스타벅스에는 보다 저렴한 가격으로 음료를 즐기려는 사람들이 많이 찾았다. 트위터 유저들의 증언에 따르면 그저께 구로디지털단지와 혜화역 근처의 스타벅스에는 40여명 가량이 이벤트에 참여하기 위해 줄을 서있었다고 한다. 아르바이트들이 저렇게 바삐 움직여도 그만큼 많은 사람들이 찾아 줄이 줄지 않았다는 얘기다. 
 
 
저런 단발성 이벤트들은 아르바이트들에게 ‘재수가 없다’는 생각을 불러 일으키기 쉽다. 아르바이트 계약을 할 때 예상하지 못했던 데다가, 특정 시간대만 일하는 파트타이머가 많기 때문이다. 스타벅스의 행사시간인 오후 3시~5시에 근무하는 파트타이머는 단지 운이 없을 뿐이다. 그 외 시간을 맡는 아르바이트는 운이 좋다고 여기기 쉽다. 이벤트를 위한 특별채용 등 마땅한 대책이 없다면 말이다. 유명 아이스크림 프랜차이즈 업체에서 31일이 껴있는 달마다 여는 ‘31Day’ 행사도, 한 패밀리레스토랑의 15주년 행사도 마찬가지다. 날짜만 정해져 있는 터라 무슨 요일이 걸릴지는 결국 운에 맡겨지는 것이다. 
 
 
 

ⓒ스타벅스

 

문제는 일련의 이벤트들로 매출이 늘어나도 아르바이트들은 아무런 보상도 받지 못한다는 사실이다. 단발성 이벤트로 매출이 평소의 3배에 이르는 곳도 있었다. 아르바이트들은 그만큼 더 많은 일을 더 빠르게 해야 했다. 이벤트로 제품가격이 싸졌다는 점을 고려하면 그 차이는 더 심해진다. 마르크스가 ‘노동이 가치를 창출한다’고 주장한 노동가치설에 걸맞은 상황이다. 하지만 이들은 평소와 같이 최저임금 수준의 시급을 받았다. 급격히 늘어난 매출에도 이들의 노고는 감안하지 않는다는 얘기다. 그럼 늘어난 이윤은 어디로 갈까. 점주는 그날 매출에서 다음날 영업에 필요한 돈을 제외하고 모두 본사로 보내고, 본사는 계약에 따라 일정 금액을 다시 점주에게 돌려준다. 이익을 보는 건 결국 본사와 점주들이라는 것이다. (스타벅스는 직영점으로 운영되므로 본사가 그 이익을 전부 갖게 된다.)

 


어쩌면 당연한 일이다. 계약서엔 단발성 이벤트들을 불만 없이 수용하고 충실히 근무를 하라고 명시되어 있을 것이다. 아니, 그렇지 않더라도 ‘을’의 처지를 생각하면 아르바이트들은 군소리 없이 ‘갑’의 요구에 따라 평소보다 많은 에너지를 쏟아야 한다. ‘을’은 그런 존재이기 때문이다. 그런데도 정해진 시간에 얼마나 많은 일을 하던 간에 상관없이 이들 손에 쥐어지는 건 짜장면 한 그릇을 겨우 사먹을 수 있는 돈이다. 50% 가격에 제공되는 프라푸치노 2잔을 마실 수 있는 정도다. 가히 착취라 부를만 하다.
 
 

기업은 추가 이윤이 났을 때 주주들에게는 배당금을, 직원들에게는 상여급을 지급한다. 이는 투자금에 대한, 노동에 대한 정당한 보상이라고 인식되고 있는 것이다. 그러나 아르바이트를 비롯한 대부분의 비정규직은 이에 대한 보상을 받지 못한다. 비정규직의 평균 임금은 정규직의 1/4에 불과하다. 이를 1/2까지 올린다는 얘기가 정치권에서 오갔으나 언제 바뀔지는 미지수다. 적어도 추가 노동에 대한 보상은 이루어져야 한다. 노동의 가치를 인정하기 위한 일이기 때문이다.
 
 

내일 다시 찾아올 ‘해피아워’에 줄지 않는 긴 줄을 따라 늘어져있는 사람들을 보며 아르바이트들이 무슨 생각을 할지 감히 짐작할 수 없다. 그들은 몸을 움직이느라 생각조차 할 시간도 없지 않을까. 물론 우리 소비자들에겐 이벤트를 하는 곳을 찾아 좀 더 저렴하게 구매할 수 있는 ‘선택권’이 있다. 가격차엔 정보를 찾고. 기다리는 시간과 노력, 평소보다 조금 안 좋은 서비스도 받아들일 수 있는 배려심과 인내도 포함돼 있다. 그러니 소비자들의 구매욕을 탓할수는 없다. 근본적인 문제는 아르바이트를 착취하는 형태로 이벤트를 진행하는 스타벅스의 행태에 있다. ‘해피아워’ 행사가 정작 스타벅스에서 일하는 아르바이트에게는 ‘새드아워’를 만들어주고 있는 현실이 씁쓸하다.

 

글. 아호

 

 

고함20
고함20

20대의 소란한 공존 [고함20]의 대표 계정입니다.

14 Comments
  1. ㅁㄴㅇㄹ

    2012년 4월 21일 04:08

    그렇지요…경영자가 마인드가 제대로 되어있다면 그렇겠지만
    ㅋㅋ 프랜차이즈하는사람치고 그냥 돈으로 돈을 벌라는거지
    서비스정신,장인정신도 없고

  2. bari

    2012년 4월 22일 01:35

    평소보다 바쁘게 일 했다고 돈 더달라고 손 벌리는게 당연한 줄 아시네요. 세상에 정규직 비정규직을 떠나 바쁜날 없는 직업이 어디 있겠습니까. 당연히 그정도는 감수하고 일을 시작해야 정상이지요. 최소한의 책임감도 없이 일해서야 쓰겠습니까.
    알바라는 임시직은 젊은이들이 직업을 체험해 보는 기능을 가지고 있어야 합니다. 무턱대고 돈 더 달라고 떼 쓰는 것부터 배워서야 쓰겠습니까. 그리고 저런 이벤트 해 봐야 알바는 커녕 직원들 보너스 줄 만큼 수입 생기지도 않습니다. 회사의 더 큰 성장을 위해 손해도 감수하고 벌이는 시즌성 이벤트일 뿐이지 무슨 돈을 긁어 벌어들여놓고 높으신 분들이 나눠갖고 그런 취지가 아니란 말입니다.
    그리고 카페에서 일해본 경험이 있는 사람으로서 얘기하건데, 보통 알바생들 바쁘고 힘들게 일한 날 돈 더 안준다고 불평하는 경우 없습니다. 오히려 카페에 애착을 가지고 재밌게 열심히 일 잘만합니다. 이런게 제대로 된 마인드죠. 책임감도 없고 일할 의욕도 없는 영 꽝인 알바생들만 온갖 불평 늘어놓기 마련입니다. ‘착취’ 라구요? 말은 똑바로 하십시오. 알바는 언제든지 그만 둘 수 있는 임시직이고, 그만 둔다고 생계유지에 부담이 되거나 하지도 않습니다. 카페 이벤트 하나 못치루겠다면 얼마나 책임감이 없는 건지 상상이 가네요.
    그리고 서비스정신, 장인정신 언급 하신 분도 약간 기분 나쁘네요. 프랜차이즈 카페 매니져 분들, 적어도 제가 일했던 곳들에선 손님들에게 더 나은 서비스 제공하기 위해 새벽까지 온갖 업무 다 합니다. 여기 분들 공부좀 해서 기자놀이 하시는 거랑은 차원이 다릅니다. 매니져 뿐 만 아니라 대기업이라 불리는 본사쪽 직원분 들도 무슨 공산주의자들이 표현하는 배부르고 게으른 자본가랑은 거리가 멉니다. 물론 프랜차이즈 자체를 시작한 기업은 이윤을 보고 사업을 시작한 것이겠지만 거기에 종사하는 수 많은 사람들의 땀방울을 무시하시면 안됩니다.
    마지막으로, 요즘 알바한테 최저임금 주는 카페 없습니다. 수습기간 제외하고는 거의 5000원 넘게 줍니다.

    • jk

      2012년 4월 22일 02:59

      원글에는 동의하지 않지만

      이 댓글에는 더더욱 동의할수가 없군요.

      뭐 일하라는대로 일해야겠지만
      님은 그걸 너무나 당연하게 생각하시는거 같으니

      님이 다 하심이 어떤지요? ㅎㅎㅎㅎㅎ

      님은 그 어떤 중노동에도 불평안하고 알바비만 받으면 그 어떤 일을 하고 아무리 바쁘고 정신없어도 그대로 받아들이시길 바랍니다.

      원글의 주장에 동의하지는 않지만 님은 쫌 넘하심…

    • bari

      2012년 4월 22일 05:10

      저정도 알바일도 중노동이니 착취니 하며 못하겠다 하시면 평생 백수로 지내시는게 나을듯 싶네요.

    • bari

      2012년 4월 22일 05:18

      그리고 제 댓글은 무리한 요구까지 다 수용해서 일하란 뜻으로 쓴 글이 아니라 할만한 일 조차 착취라고 표현하는 무책임함을 질타하기 위해 쓴 글입니다. 저것 보다 더 심한 날까지 겪어본 카페 종업원으로서 말입니다.

    • 군대

      2012년 4월 22일 10:03

      이런 인간이 군대에서 자기가 고생했다고 후임들한테 내리쓰레기짓 하는 인간들이지. 그냥 무슨일을 줘도 불평하지 말고 노예처럼 사세요.

      두시간동안 한 틈도 안쉬고 계속해서 음료 만드는게 정상적인 노동조건이라고 생각하냐? 물론 당신처럼 노예근성이 쩌는 인간이야 오히려 그렇게 일한거를 자랑으로 여기겠지만 쯧쯧

    • 군대

      2012년 4월 22일 10:17

      열심히 일했으면 혼자서 자부심 느끼면 돼, 제발 남들한테 ‘죽자사자’ 일하지 않는다고 꼰대짓 하지 말란 이야기야. 죽자사자 안 일해도 그냥 ‘열심히’ 해도 잘 사는 세상이 좋은 거 아니냐?

      당신같은 인간들때문에 윗대가리들이 아주 흐뭇해하고 계셔. 노동자들중에도 불편 부당함에 저항하는 것을 게으르거나, 책임감이 없다고 여기면서 그저 복종에 길들여진 사람이 많거든. 그런 사람들은 옆에서 파업을 하면 도와주지는 못할 망정 욕을 하지.

      알바가 직업을 체험해보는 기능? 그럼 체험이면 비인간적으로 굴려도 되냐?

    • bari

      2012년 4월 22일 10:38

      일은 해보고 말씀하십니까? 비인간적? 성실한것과 노예근성도 구분못하십니까? 완전 좌파사이트였네 파업얘기는 왜나오는지 ㅡㅡ

    • bari

      2012년 4월 22일 10:44

      ? 세상에 카페 알바가 비인간적 처우라면 할 일이 남아있긴 한가요? 무턱대고 고용자와 피고용자에 관한 이야기만 보면 고용자에 눈 부라리고 보는 습관 정말안좋은겁니다. 사실을 보고 판단하세요.

    • 군대

      2012년 4월 22일 10:48

      좌파드립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진짜 기업 중간관리자 모드의 전형을 보여주는구나. 실제로 중간관리자 수준에 이르렀는지 모르겠지만 자질이 보이네 ㅋㅋㅋㅋㅋㅋㅋ열심히 사세요 잘 부림 당하면서

      “일은 해보셨습니까” 이건 “외부세력은 관여하지 마라 우리 일이다.” 이 말하고 똑같네 ㅋㅋㅋㅋㅋㅋㅋ

    • 군대

      2012년 4월 22일 10:51

      아무튼 열심히 일하세요. 그대의 앞날을 축복합니다. 평생 무슨 부당한 대우를 당하더라도 사용자에게 눈 부라리지 마시고^^

    • 프락시스

      2012년 4월 22일 10:55

      글쓴이입니다. 글의 문제의식이나 내용은 경험에 바탕을 두었습니다. 얼마나 많은 곳에서 일해보셨는지는 모르지만 시급 5000원 넘게 주는 곳 그리 많지 않습니다. 그런 곳에서 일하셨으니 이해하지 못하는게 아닐까요?

  3. rats

    2012년 4월 23일 06:43

    bari / 카페알바가 상대적으로 편한 건 사실일지라도 알바 역시 피고용자입니다. 아니 어떤 이익을 창출하는데 자본의 역할도 중요하지만 노동의 역할 역시 중요합니다. 그런면에서 이익 창출에 기여하고 있는 사람들에게 급여를 제외하고 그만큼의 이익분배가 되지 않은 체 고용주만 자본을 가져간다면 그것 역시 문제 아닐까요? 아무리 할 만한 일이라도 요구에 대해서 어필할 수 있는 것도 중요합니다.

  4. rats

    2012년 4월 23일 06:45

    bari / 그리고 무턱대고 이런 걸 주제로 한다고 좌파네 하는 건 좀 아니지 않습니까? 이념에만 치우치지않으셨으면 좋겠습니다.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