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하기

오늘은 5월 10일, ‘제1회 유권자의 날’

혹시 오늘이 무슨 날인지 아는가? 바로 ‘유권자의 날’이다. 선거관리위원회는 선거의 중요성과 주권의식을 높이기 위해 올해를 시작으로 5월 10일을 유권자의 날로 제정했다. 바로 오늘이 제1회 유권자의 날인 것이다. 그렇다면 왜 5월 10일인 것일까? 우리나라에서 민주주의의 원리에 의한 선거가 최초로 치러진 날이기 때문이다. 유권자의 날은 대한민국에서 민주적 선거제도에 의해 처음 선거가 치러진 날을 기리고, 선거와 투표참여에 대한 중요성과 의미를 되새기는 날인 것이다.


ⓒ cafe.naver.com/specup


1948년의 바로 오늘, 그토록 바라던 해방 이후 좌·우의 사상 차이로 인해 내홍과 격변의 시기를 보내던 그 즈음, 대한민국 국민들에게는 또 하나의 이름이 주어졌다. 그 이름은 바로, 유권자. 5.10 총선거가 치러짐에 따라, 당시 만 21세 이상의 모든 남녀들은 대한민국 국민으로서 선거권을 행사할 수 있게 되었다. 제주가 선거 지역에서 제외되고, 남한만의 단독정부 수립이라는 결과를 불러왔다는 점 등의 한계점을 갖고 있으나, 1948년의 5.10 총선거는 우리나라 최초로 민주적 선거제도를 도입하여 치러진 선거라는 점에서 그 의미가 아주 크다.


선거관리위원회에서는 올해 제정된 유권자의 날을 다양한 방법으로 홍보하고 있다. 오늘 오전 11시, 코엑스 오디토리움에서 열리는 제1회 유권자의 날 기념식을 시작으로 유권자의 날 기념 국민건강 걷기대회, 선거 공감 스토리텔링 공모전, 선거사진 전시회 등 일반인들이 참여하여 유권자로서의 의식을 높일 수 있는 다양한 행사가 진행된다. 지난 6일에는 제1회 유권자의 날을 기념하여 ‘나는 대한민국 유권자다’라는 주제로 강연 콘테스트가 열리기도 했다. 이 대회에서 ‘대한민국 유권자는 정치에 무관심하지 않다.’라는 제목으로 대상을 수상한 충남대 언론정보학과 석사과정의 박기령 씨는 “첫 대회의 대상 수상자로 선정돼 기쁘다.”며 “투표로 정책을 바꿀 수 있다는 믿음을 시민들과 공유할 수 있는 의미 있는 시간이었다.”고 말했다.


그렇다면 오늘의 주인공인 유권자들은 오늘이 무슨 날인지 얼마나 잘 알고 있을까? 유권자의 날을 처음 들어본다던 충남대학교의 최송이 씨는(21세) “유권자의 날도 다른 수많은 날들 중에 하나라는 느낌이 들어요. 하지만 목적과 취지는 아주 좋다고 생각해요. 조금 더 색다르고 지속적인 홍보를 통해서 유권자의 날이 진짜 유권자로서의 의식을 높일 수 있는 날이 됐으면 좋겠어요.”라고 말했다.


ⓒ blog.naver.com/newspine



학창시절 사회시간에 선거의 4대원칙이라며 외웠던 보통, 평등, 직접, 비밀 선거가 이 대한민국 땅에서 처음으로 치러졌던 그 해, 유권자 등록을 통해 총유권자 중 96.4%가 선거인 명부에 등재되었고, 이 중 95.5%가 투표에 참여했다. 그리고 64년의 시간이 흐른 올해, 19대 총선 투표율은 54.3%에 그쳤다. 당시 정부 수립에 대한 염원이 지대했다는 것과 대한민국 첫 선거가 갖는 의미를 감안하고서라도 투표율에서 느껴지는 격세지감은 참으로 씁쓸한 맛이다. 올해 제정된 유권자의 날을 통해 우리나라 국민 모두가 유권자로서의 책임의식을 고양할 수 있길 기대한다. 그래서 대한민국의 유권자 모두가 자신에게 주어지는 작은 투표용지 안에 얼마나 큰 힘이 숨어있는지 꼭 발견하길 바란다. 

 
 


고함20
고함20

20대의 소란한 공존 [고함20]의 대표 계정입니다.

1 Comment
  1. Avatar
    덕분에 1억퀴즈쇼 맞침요 ㅎㅎ

    2012년 5월 11일 13:40

    덕분에 1억퀴즈쇼 맞침요 ㅎㅎ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