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하기

다문화 가정 속 매매혼의 증가

수업을 마치고 오는 길에 아빠에게 전화가 왔다. “같이 점심 먹을까?” 차를 타고서 간 곳은 뷔페였다. 뷔페에서 점심을 먹고 나서 소화시킬 겸 해서 뷔페 주변을 훑다가 눈에 들어 온 것은 국제결혼 포스터였다. 한 동남아 여인이 오른쪽에 서 있었고 왼쪽에는 ‘베트남 처녀와 결혼하실 분, 100% 후불제’라고 쓰여 있었다. 포스터의 색감과 포스터 종이를 봐서는 오래전에 붙여놓은 것 같아 보였다. 그리고 포스터 속의 여인의 모습은 웃어도 슬퍼보였다.

국제결혼≒매매혼

 국내 다문화 가정의 비율을 보면 한국인-미국인, 한국인-일본인 등의 비율은 동남아 국제결혼에 비해 낮은 비율이다. 동남아 국제결혼은 최근 6~7년 사이에 특정 국가, 특정 지역을 중심으로 다문화 가정이 급증하고 있다. 이는 국제결혼의 대다수가 사랑이 전제되지 않고 조건 있는 만남, 집단 맞선, 매매혼(신랑이 신부 집에 금품을 지급함으로써 성립되는 혼인 형태)이 대부분이기 때문이다.


‘매매혼을 그럴싸하게 포장한 것이 국제결혼이다.’라고 말하는 사람들도 있다. 이 같은 말이 나오는 이유는 다문화가정의 현주소를 보면 이해할 수 있다. 최근 10년 간 우리나라 전체 인구의 이혼율은 감소하고 있으나 다문화 가정의 이혼건수는 늘어나고 있다. 다문화 가정이 유지되는 기간은 평균 4.7년이며 이혼은 2010년에 1만 4,319건으로 전년보다 4.9% 증가하여 2년 연속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통계청 ‘다문화인구동태통계’ 참조) 이는 사랑이 전제되지 않고 경제적인 이유로 매매혼을 한 가정이 많기 때문에 이혼율이 높아 진 것으로 보인다.

매매혼 보여주기

TV 프로그램을 보면 매매혼 가정의 아내들이 열심히 노력하는 모습을 보여주곤 하는데 이는 방송에 내보내기 위한 건전한 사례일 뿐이다. 지난해 KBS의 ‘VJ특공대’에서는 베트남 재혼 원정기라는 프로그램을 방영했다. 한국에서 결혼에 실패한 5명의 남성이 베트남에서 신부를 찾아 재혼한다는 내용이다. 하지만 현실은 결혼정보 업체를 통해 결혼을 조건으로 1000~1500만원을 주고 결혼 뒤에는 매달 얼마씩을 친정집에 보내주는 계약을 한 일종의 매매혼이었다. 방송 속에는 서로의 간략한 정보만 파악한 후 60살의 재혼 자가 자신의 딸이나 다름없어 보이는 아가씨를 만나 며칠 만에 결혼하는 모습이 방송에 나온다. 다문화를 아름답게 포장하기위한 방송국들의 노력이 물거품이 되고 현실이 방영되는 순간이었다.


결혼, 그 아름다운 것

결혼하는 부부들의 모습을 보면 보는 이도 흐뭇해진다. 그만큼 결혼은 결혼 자체로 행복하고 주위 사람에게 축복받아야 마땅한 일인데 다문화 가정 안에서의 매매혼은 그렇게 여겨지지 못한다. 오히려 매매혼이 증가하면 할수록 다문화 가정에 대한 인식이 나빠지고 있다. 다문화 가정이 행복해지기 위해서 정부나 시민사회 차원에서 매매혼을 근절해나가려는 노력을 해야 한다. 더불어 우리 스스로 ‘다문화 가정’에 대한 인식도 변화시켜 나가야 할 것이다.  

 

고함20
고함20

20대의 소란한 공존 [고함20]의 대표 계정입니다.

22 Comments
  1. 특이상황

    2012년 5월 11일 20:53

    한국의 다문화는 기형적입니다.
    한국여성-외국남성의 국제결혼 건수는 상당히 많지만 대부분 남성의 국가에 나가서 살기 때문에 국내거주 비율은 적지요.
    특징은 한국여성-외국남성의 경우 평범하게 만나 사랑을 전제로 결혼하는 경우가 절대적인데 반해,
    한국남성-외국여성의 경우는 일부를 제외하고는 전부 매매혼이라는 사실입니다. 국적도 위의 표처럼 중국, 베트남 등 동남아 국가가 거의 9할 이상입니다.
    평범하게 사랑하고 국제결혼하는 커플들이 저런 매매혼하는 사람들로 인해 싸잡아서 안 좋은 인식을 받고 있는 현실입니다.
    일부 동남아 국가에서 한국남성과의 결혼을 금지했다는데 아직도 매매혼이 근절되지 않고 있나 보군요.
    급작스레 늘어난 매매혼가정으로 인해 앞으로 10,20년 후 한국이 어떻게 변할지 우려가 됩니다.

  2. 다문화가정

    2012년 5월 16일 01:23

    한국 뿐만이 아니라 중매업체를 통해 국제결혼을 하는 대부분은 그 정도만 다를 뿐 비슷한 현실입니다.
    한국의 개념없는 중매업체들이 1:N의 맞선과 신상 정보를 속이는 등의 행태가 문제가 되기도 합니다.
    그리고 결혼 시 처가에 생활비 일부를 드리는 것을 매매혼의 근간으로 보는데 자국민들끼리 결혼하고
    처가나 본가에 생활비나 용돈을 드리는 것과 다르지 않습니다. 다만 결혼 전 그것이 논의가 되어 합의를
    이룰 뿐… 동남아 일부 국가는 결혼 시 지참금 제도가 있어 사위 측이 아내 측 부모님에게 드립니다.
    이것은 자국민 사위이든 외국인 사위이든 마찬가지인 그들의 문화입니다. 동남아 국가는 모계사회가 많아요.
    나이 차이를 언급하고는 하는데 편견입니다. 비록 여성 쪽의 경제적인 현실 때문에 결혼이란 선택을
    했겠지만 그들도 우리와 똑같은 생각과 판단을 할 수 있는 사람들이고 그들의 선택으로 내린 결정입니다.
    결혼 생활에서 나이 차이는 그리 큰 문제가 되지 않습니다.
    요즘 국제결혼 가정의 이혼률이 심심찮게 언론에 오르내리는데 제가 보기엔 매매혼의 문제보다는 결혼
    당시 신상정보를 속였거나 문화적 차이와 경제력, 가족 구성원의 가출이 더 큰 원인입니다.
    저를 포함해 주변에 많은 국제결혼 가정이 있습니다. 일부 문제가 있는 가정도 있으나 대부분은 아이낳고
    잘 살아가고 있습니다. 나무 하나가 썩었다고 해서 숲 전체가 썩지는 않습니다. 물론 썩은 나무 하나는
    잘라내야 합니다. 애초에 썩지 않게 해야 할거구요. 그러나 말은 쉽지만 어려운 문제입니다.

  3. 20대 철부지에게

    2012년 9월 3일 04:50

    사실에 입각해서 글을 쓰세요. 글 적은게 2012년 5월.. 길거리에 국제결혼 포스터나 현수막 게제 못합니다.
    님이 미혼여성이라면 농촌총각이나 대도시 저소득 근로자 남성에게 시집 가겠소?

    • ^^

      2013년 5월 2일 16:03

      법이 발효된다고 5000만이 사는 인구에
      10만km2 달하는 면적 모두가 인식하고
      바로 실행이 가능하니 이 덜 떨어진 ㅄ아.에이그
      그리고 그럼 왜 소득구조가 그렇게 왜곡되었나를 생각해야지
      덜 떨어진 새끼들 대가리가 똥이라서 살기는 편하겠다.^^

    • 잘못되었네요...

      2014년 2월 12일 04:34

      위의 글을 자세히 보세요… 초혼이 아니라 재혼입니다… 왜 재혼남이 꼭 초혼녀를 재혼상대로 찾으려하나요? 왜 그걸 불쌍한 한국남자인냥 포장하죠? 하다못해 바람 펴서 이혼했을 수도 있는데, 말입니다… 그건 당연히 안되는거죠… 한국은 남녀 성비도 안맞는데 재혼남이 초혼녀랑 결혼하는게 말이 됩니까?? 게다가 농촌총각문제 얘기하셨는데, 어차피 성비 문제때문에 결혼 못하는 남자들은 생길수밖에 없습니다..그걸 여자가 결혼 안 해준다는 식으로 말하는건 잘못된 주장이라고 봅니다… 이런 문제가 생긴원인은 남녀차별에 의한 남아선호사상이 문제인 거지요…

    • 자꾸

      2014년 2월 12일 04:39

      논점을 흐리는 분이 있네요… 그런사람들이 왜 결혼 해야하죠?
      국제 결혼 남성중에는 이혼남도 많아서 동남아여성이 속는 경우도 다반사입니다…게다가 국제결혼을 하는 노총각들도 경제적 문제 이외에도 여자를 남자 부속품 처럼 생각해서 결혼 못하는 남자들 많습니다….그런 남자들은 도태 되는것이맞지요… 누구 인생 망칠일있나요…? 왜 여성들이 그런남자들 문제를 함께 책임져야하나요…?

  4. 음음음

    2012년 9월 22일 12:39

    위에 글쓴양반 한국여자는 무슨 고귀한 귀족신분임? 대다수 한국여자들이 농촌총각이랑 저소득층 남자는 아예 처다보지 않는것처럼 말하네 윗글에서 나열한 남자가 있으면 대응하는 여자도 있습니다 식당종업원이나 공장에서 일하는 여자들 많아요 여자분들은 무슨 판검사하고만 결혼합디까?
    지금 국제결혼 하는 남자들 나이대가 어떻게 되는지 아나요? 40넘어간 사람들이 대부분이에요 이 나이대에는 남녀성비가 1:1로 성비불균형도 아니에요 충분히 한국여자랑 살수있는데 국제매매혼 회사에서 돈내가면서 동남아에서 여자사옵니다 왜냐구요 젊은여자랑 살고싶으니깐요 한국으로 시집오는 여자들 대부분20대 초반이에요 신문에서도 한국남자랑 외국여자 국제결혼 나이차이가 15살이 평균이라고 보도했어요 이게 정상적인가요? 돈으로 여자 사오는거지

  5. 사실

    2012년 11월 1일 23:06

    국제결혼 4년내 이혼율이 80퍼센트. 한국남-외국녀는 평균 2년만에 (국제결혼 2년만에 한국국적 주는 현제도의 영향이 강하게 반영), 한국녀-외국남은 평균 5년만에 이혼.
    이게 매매혼이 아니면 종군위안부는 강제가 아닙니다.
    뻔히 보이는 사실을 한국인끼리 결혼과 물타기하는 것은 벌거벗은 임금을 보고 벌거벗지 않았다고 말하는 것과 같습니다.

  6. 사실

    2012년 11월 1일 23:14

    자연상태에서 여아 100명당 남아 105명~107명이 태어나기에 역사상 거의 모든 나라에서 거의 모든 시대에 결혼못하는 남자가 많습니다. 지금도 한국인이 주로 결혼하는 중국, 동남아는 결혼적령기 여성이 태부족입니다.
    고작 2년만에 한국국적 주고 이혼할려고, 윤리적으로도 문제가 많은 매매혼을 다문화라 미화하는 것이 한국사회가 인간적으로 할 짓인가? 라는 상식적 윤리적 사회적 의문이 드는 것이 정상입니다.
    현재 한국의 국제결혼은 대다수가 “한국국적 취득을 목적으로 하는 외국인, 나중에 한국사회에 어떤 결과가 오든 어쨌든 그저 수수료만 따먹으면 된다는 이기적 브로커들”이 개입한, 매매혼입니다.
    이걸 다문화라고 미화하면서, 문제를 지적하는 사람에게 오히려 큰소리치는 사람들은
    사슴을 가리켜 말이라고 하고, “그건 말이 아니라 사슴이야”하고 지적하는 사람들에게 큰소리치는 격입니다.

    • 자연성비

      2014년 2월 12일 04:38

      호주제폐지 2년만에 여아 출생이 남아출생을 넘어 섰습니다.. 한국은 자연성비는 거이 100:100이거나 여아 출생이더 많을수도 있단거지요… 극심한 남녀차별과 남아선호사상이 성비불균형을 만든거죠.. 남자들이 기득권을내려놔야하는데, 이득만챙기고 싶어서 이런 현상이나타는 겁니다…

    • 모르면 가만계셔

      2014년 5월 15일 19:13

      자연상태서 여아100명당 남아 105명이 태어난다는거는 최초에 아주 정상적으로 태어날 경우 그렇게 남자가 여자에 비해 약간 많이 태어난다는거고 그 이후에 남자애들이 여자애들에 비해 잘죽기 때문에 청년층 연령대에서 남녀의 수가 거의 같아진다.즉 정상출생성비인 여아100명당 남아105명정도의 비율로 태어났을때 이제껏 인구통계를 해보니 그렇다는 것이다.결혼하는 청년층 연령대에서 남자가 많은 나라들은 정상적인 출생성비를 오바했거나 아니면 무슨 이유로 여자들이 남자에 비해 많이 죽었거나 둘중에 하나다.

  7. 사실

    2012년 11월 1일 23:18

    국제결혼 4년내 이혼율이 80퍼센트면, 이건 “일부 국제결혼가정의 문제”가 아니라 “대다수 국제결혼가정의 문제”이며
    지금의 매매혼적 국제결혼 행태에 대단히 큰 구조적 근본적 문제가 있다는 겁니다.
    언론이 다문화 운운하면서 항상 유럽사례를 드는데, 유럽선진국들은 위장결혼을 막고자 국제결혼한지 10년 이상 지나야 국적을 주고, 수시로 예고없이 가정을 방문해 실제로 결혼생활 유지하는지 확인하고, 만약 그 전에 이혼하면 즉시 본국으로 돌려보냅니다.

  8. ㅋㅋ

    2013년 4월 18일 03:39

    한국녀랑 결혼하는 자체가 매매혼인데
    국제결혼이 매매혼이라뇨?

  9. ㅋㅋ

    2013년 4월 18일 03:39

    한국녀랑 결혼하는 자체가 매매혼인데
    국제결혼이 매매혼이라뇨?

  10. ㅎㅎ

    2014년 5월 20일 02:21

    외국여성과 국제결혼이 있기전부터
    한국은 매매혼이였다..

  11. 지나가다가

    2014년 5월 25일 09:41

    위에 아이디 자연성비야 뻥까지 마
    나도 호주제가 잘못된거라고 인정은 하는 사람인데
    암만 그래도 여자애들이 남자애들에 비해 많이 태어날수는 없어
    정상적으로 태어나도 남자애들이 여자애들에 비해 약간 더 많이 태어나
    즉 남아105명:여아100명 이렇게 태어나는게 정상이야
    그래야 청년층 연령대에서 남녀 성비가 거의 같아지고

  12. 경상도는 병신

    2014년 5월 26일 20:00

    ★사내놈 3명당 계집년 1명꼴인 경상도 놈년들의 놀라운 성비★

    경상도는 과연 어떤 유전자를 타고났기에 사내새끼들이 계집년들에 비해 많이 태어나는 건가요?

    과거 70년대,80년대,90년대쯤 남아선호사상과 산아제한으로 인해 전국적으로 남자애들이 여자애들에 비해 비정상적으로 많이 태어난때가 있엇지요.

    그때 전국적으로 평균 남아110명:여아100명이 태어났다면 경상도는 이를 훨씬 뛰어넘어 남아130명:여아100명이 태어나던 곳이 바로 경상도지요.

    ◑정상적인 비율로 남아여아가 태어나는 나라들의 경우◐

    미국,유럽,일본의 경우는 남아105명:여아100명이 태어나며…
    에콰도르,과테말라,레위니옹,프랑스령기아나의 경우에는 남아102명:여아100명의 비율로 태어나고…
    멕시코는 남아100명:여아100명이 태어난다고 한다.

    위의 정상적인 비율로 남아와 여아가 태어나는 나라들

    에 비해 과거에 남아110명:여아100명으로 태어났던 우

    리나라가 얼마나 남자애들이 여자애들에 비해 비정상적

    으로 많이 태어났는지 알수 있지.

    특히 사내놈130명:계집년100명으로 태어나는 경상도는

    병신 과메기종이냐?

    • 네다홍

      2014년 5월 16일 04:20

      네다홍

  13. 개한민국이다

    2014년 5월 26일 20:39

    ██한국은 이미 한참 오래전인 42년전부터 남녀 출생성비가 굉장히 불균형 국가였다██

    참으로 놀라운 일이다.
    우리나라는 지독한 남아선호사상으로 인해 성감별 초음파 검사기가 도입한 80년대 중후반에서 90년대쯤에 남아와 여아간 태어나는 성비가 크게 불균형이었던걸로 알고 있었다.

    그러나 사실은 이미 그 오래전인 1970년부터 남녀간 태어나는 비율이 크게 불균형인 것으로 조사 되었다.

    아래 그 수치들을 보면 알수 있다.

    2007년 106.1명

    2006년 107.4명

    2005년 107.7명

    2004년 108.2명

    2003년 108.7명

    2002년 110.0명

    2001년 109.0명

    2000년 110.2명

    1999년 109.6명

    1998년 110.1명

    1997년 108.2명

    1996년 111.6명

    1995년 113.2명

    1994년 115.2명

    1993년 115.3명

    1992년 113.6명

    1991년 112.4명

    1990년 116.5명

    1989년 111.7명

    1988년 113.3명

    1987년 108.8명

    1986년 111.7명

    1985년 109.4명

    1984년 108.3명

    1983년 107.3명

    1982년 106.8명

    1981년 107.2명

    1980년 105.3명

    1979년 106.4명

    1978년 111.3명

    1977년 104.2명

    1976년 110.7명

    1975년 112.4명

    1974년 109.4명

    1973년 104.6명

    1972년 109.5명

    1971년 109.0명

    1970년 109.5명

    위의 숫자들은 1970년~2007년까지의 우리나라 여아 100명당 남아의 출생비율을 나타낸 수치들이다.

    ★☆★☆★정상적인 비율로 남아여아가 태어나는 나라들의 경우★☆★☆★
    미국,유럽,일본의 경우는 남아105명:여아100명이 태어나며…
    에콰도르,과테말라,레위니옹,프랑스령기아나의 경우에는 남아102명:여아100명의 비율로 태어나고…
    멕시코는 남아100명:여아100명이 태어난다고 한다.

    그렇다면 맨위의 우리나라 1970년~2007년까지 여아100명당 남아의 태어난 수치에서 우리나라는 73년,77년,79년,80년,82년,2007년에만 남아와 여아가 정상적인 범위의 비율로 태어났을뿐 나머지는 전부 남자애들이 여자애들에 비해 비정상적으로 많이 태어났다는걸 분명히 알수있을 것이다.

    우리는 한국의 남녀 출생성비불균형이 80년대와 90년대에 그게 심각해왔다고 알고 있으나 사실은 이미 70년대부터 그 현상이 나타났다고 볼수있다.

    위의 1970년~2007년까지의 여아100명당 남아의 출생비율을 봐서 알수있듯이 이미 1970년부터 남아의 태어나는 비율이 110명 가까이 되었으니 이때에 한국에는 남아선호사상에 의한 성감별 낙태가 성행하고 있었음을 알수있을 것이다.

    그나마 한가지 다행인것은 2007년 이후에 태어나는 애들은 거의 정상적인 비율로 남아와 여아가 태어나고 있다니 그나마 다행이다.

    무려 40여년이상이나 계속 비정상적으로 남자애들이 여자애들에 비해 많이 태어났다가 근래에 와서 거의 정상 출생성비가 된 것이다.

  14. 개한민국이다

    2014년 5월 26일 21:37

    이게 지금 20대~30대의 남녀성비다.
    http://i1.media.daumcdn.net/uf/image/U01/agora/515E8F3D4A0B040003
    위 주소 사진은 80년대에서 90년대쯤의 초등학교 남녀학생수를 나타낸 것이다.
    보면 알수있듯이 남자애들이 여자애들에 비해 참 드럽게 많네.
    쟤네들이 지금쯤 20대에서 30대정도의 나이가 되었겠지??
    지금 20대에서 30대의 남자들이 여자들에 비해 저정도 많다고 봐야해.
    저때 쟤네들 낳은 부모놈년들은 지 아들새끼들 나중에 수가 적은 계집애들한테 빌빌대며 굽신대게 말들려고 저렇게 사내새끼들만 바글바글 처낳았나부지??

  15. 개한민국이다

    2014년 5월 26일 21:49

    ██과거 한국은 여아 살해범들이 판치고 잘사는 아주 개판이었던 나라██

    남아선호사상에 물들여 있던 과거 산아제한정책과 성감별 의료기계의 발달로 인해 무분별하게 성감별해서 여아면 낙태하던 때가 있었었다.

    70년대와 80년대에는 산아제한정책의 이유로 남아선호사상에 물들어 있던 그 당시 한국 부모들이 아이들 적게 가질거면 기왕이면 아들을 낳으려고 그러한 성감별 낙태가 이뤄졌다면 90년대에는 의료기기의 발달로 무조건적인 남아선호에 의한 여아낙태가 유행처럼 무분별하게 이뤄진 것이다.

    90년대엔 여아100명당 남아가 무려 125명이 태어난 때가 있었다니 정말 여아살해 낙태가 얼마나 심각했는지 확실히 알수있을 것이다.

    참고로 남아선호 사상등의 성감별낙태가 없이 정상적으로 남아여아가 태어나는 나라의 경우 여아100명당, 선진국 남아105명,개도국 남아103명,후진국 남아100명정도 태어난다고 한다.

    보통 여아100명당 남아105명정도 태어나야 청년층 연령대에 100 대100 으로 그 수가 균형을 이룬다고 한다.

    그 이유는 어렸을때 남자애들이 여자애들에 비해 잘 죽기 때문에 이제껏 통계해 보니 여아100명당 남아105명정도 태어나는게 가장 이상적인 출생비율이라고 한다.

    과거 70년대 80년대 90년대 한국은 지 자식이 아들이 아니라는 이유로 뱃속의 지 아기를 성감별해 죽이는 살인부모와 살인 산부인과 의사놈들이 판치고 잘사는 그런 나라였다.

    지금 한국은 2011년 여아100명당 남아105명이 태어나고 있으며 과거 80년대와 90년대 여아100명당 남아115명꼴로 태어나던 때에 비하면 지극히 정상적인 출생성비를 나타내고 있다.

    유영철,강호순,화성연쇄 살인자만이 살인자가 아닌것이다.

    지 자식이 아들이 아니라는 이유로 무분별한 성감별 낙태질을 자행해 지 피불히인 지자식을 살해하고 나중에 그로인해 한국을 극심한 성비불균형에 빠뜨려 훗날 그 후손들에게 극심한 혼란을 일으키게 만드는 것들이야 말로 연쇄살인과는 비교할수없는 대역적에 능지처참감이 정답일게다.

  16. 개가튼녀나

    2015년 2월 15일 21:39

    1999년인가 2000년도쯤인가 친척 조카 초등학교 입학식이 있어 같이 간적이 있었다.

    그런데 보니까 그때 남자애들이 여자애들에 비해 수가 너무 많아 짝이 못돼어 남자애들 끼리 앉는애들이 바글바글 하더군.

    그걸 보고 우리나라 부모놈년들의 그릇된 남아선호 사상이 참 문제구나하고 생각하고 있었다.

    그런데 그반 40대인가 50대쯤되는 담임 선생이라는 년 하는 소리가 너무나 골때리는 게다.

    그 병신가튼년 하는 소리가 “여러분때는 남자애들에 비해 여자애들이 적으니까 남자 학생들 나중에 여자와 결혼하려면 공부 열심히 해서 훌륭한 사람이 돼야해.” 라고 하는 것이다.

    좀마니 병신가튼년 걔네들이 그렇게 되고 싶어서 그렇게 된거냐?

    걔네 부모들이 바보병신같아서 그렇게 태어나게 만든거지….

    그 병쉰 담임선생년은 남자애들 잘못이니까 나중에 여자애들과 결혼할려면 너희들이 알아서 공부 열심히하란 소리로 밖에 안들리네

    그리고 여자가 무슨 봉이냐?
    나중에 여자와 결혼하려면 공부 열심히 해서 훌륭한 사람이 되야 한다구??
    그때 병쉰가튼 그 담임선생이라는 년한테 머라고 욕을 못한 내가 원망스럽다.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