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하기

대형마트 ‘강제 휴무’가 능사는 아니다



유통산업발전법에 따라 대형마트 및 기업형 슈퍼마켓(SSM)에 대한 강제 휴무가 시행된 지 한 달이 흘렀다. 실효성 여부에 대한 많은 논란과 여론이 들끓었지만 당분간은 이런 식으로 더 진행이 될 모양이다. 실제로 효과가 드러나고 있기 때문이다. 시장경영진흥원에서 주변 중소 소매업체 및 전통시장 점포 450개를 대상으로 ‘의무휴업일에 따른 효과’를 조사한 결과, 평균매출은 전주(4월15일)에 비해 13.9% 증가했다고 10일 밝혔다. 그동안의 실효성 여부에 목소리를 높일 수 있을 만한 자료다.


결혼 3년차인 주부 장은정(31,여)씨는 “강제휴무를 시행하고 있는지 조차 몰랐어요. 주말에 남편과 장 보러 대형마트에 갔다가 발길을 돌렸지만 인근에 재래시장이 있어서 거기서 장을 봤어요.” 하고 말했다. 이처럼 강제휴무로 인해 인근 재래시장에서 소비를 하는 경우가 생겼다는 것은 재래시장 입장에서는 반가울만한 소식이다.


출처 : 네이버 백과사전


하지만 대형마트 강제휴무를 통해 재래시장이 조금의 이득을 본 건 사실이지만, 이러한 정책이 재래시장 낙후의 근본적인 해결이 되어주지는 못할 것이다. 재래시장이 대형마트보다 좋아서 갔다는 것이 아니라 대형마트의 차선책으로 재래시장으로 갔다는 불편한 진실이 있기 때문이다. 실제로 대형마트의 강제휴무 전날 매출액이 평소의 1.5∼2배가 됐다고 한다. 강제휴무일에 재래시장에서 구매의 문제를 해결하는 방법보다 하루 일찍 장을 보는 부지런한 소비자의 모습을 보여주는 상황이 발생하고 있다는 것이다. 이는 시행 전부터 논란이 되어왔던 우려가 현실로 나타나고 있음을 보여주고 있다. 이는 대형마트 강제휴무가 재래시장의 고객증가의 기회와 재래시장의 영향력 증가에 큰 도움이 되지 못하고 있다는 얘기가 될 수 있다.


 최근 대한상공회의소에서 국내 중소형 슈퍼마켓 881곳을 대상으로 ‘중소형 슈퍼마켓 경영 현황과 시사점’을 조사한 결과 동네 슈퍼마켓의 생존 키워드는 ‘SUPER’로 나타났다는 보고가 있었다. SUPER는 ‘근거리 입지 활용(Short Distance)’, ‘상점 간 연계(Union)’, ‘상품 및 가격 경쟁력 확보(Price & Product Competitiveness)’, ‘혁신을 위한 자구 노력(Effort)’, ‘소매 지원 체계 구축(Retail Support System)’의 앞머리 알파벳을 합친 것이다. 대형마트의 활성화로 인해 재래시장 못지않게 중소형 슈퍼마켓 역시 수익창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도 사실이다. 하지만 마케팅적인 관점에서 중소형 슈퍼마켓이 강점으로 내세울 수 있는 부분을 충분히 내세우고 목표고객들을 확실히 붙잡아둘 필요성이 있다.


일본의 오사카 센바야시 시장은 일본에서 최초로 아케이드가 설치된 대규모 재래시장이다. 진열된 상품을 1일 2회 교환하는 시장으로도 유명한데 생선을 중심으로 오전, 오후에 한번씩 총 상품을 2회 교환한다. 이 때문에 상품이 교환되는 시간에 맞추어 방문하는 고객도 적지 않다고 한다. 또 일본 내에서 가장 저렴한 시장이라는 평가도 같이 얻고 있다. 각종 이벤트는 물론 상점 내부가 세련되게 개발되어 있고 분위기 또한 전문 상점가 분위기를 조성하고 있다. 

이처럼 우리 재래시장도 변해야 한다. 대형마트의 강제휴무에도 아직까지 재래시장은 깊은 잠에서 깨어나지 못하고 있다. 물론 재래시장의 변화가 전혀 없다는 얘기가 아니다. 나름대로의 내부시설완충과 서비스강화를 위한 교육도 실시하고 있다. 하지만 대형마트와 비교했을 때 수익창출을 위한 방법이 잘못 되었다는 것이다. 대형마트 역시 타이틀만 가지고는 고객유치에 성공을 맛보지 못한다. 대형마트도 나름대로 가격행사와 제품행사를 통한 수익창출을 위해 수많은 노력과 시도를 하고 있다. 이번 강제휴무 법은 재래시장의 근본적인 문제해결법이 되어주지 못하고 유명무실한 법하나를 추가시키는 것에 그칠 것이다.

그동안의 침체가 대형마트의 탓으로 돌리고 이에 대한 강제휴무가 재래시장의 침체를 벗어나기 위한 핵심전략이 되지 못한다면 그 원인은 재래시장에 있다. 앞으로 재래시장이 침체를 이겨내기 위한 법이 계속 제정될 것이다. 하지만 상인들 스스로가 문제점을 진단하고 대형마트의 차선책이 되지 않기 위한 노력을 스스로 간구하지 않으면 재래시장 활성화는 조금 먼 이야기가 되지 않을까?



 


 

고함20
고함20

20대의 소란한 공존 [고함20]의 대표 계정입니다.

5 Comments
  1. 황윤만

    2012년 5월 31일 14:30

    영세자영업은 롯대나 이마트 때문에 망합니까?
    중소마트.농협 등등

    저는22년 식육식당을 하다 1년전 문닫은 실업자입니다.
    (울산울주온양남창장터길7에 간판도아직있읍니다)

    그만둔이유는
    (정부 4억 시비1억5천 군비1억5천을보조하여 축협에서 대형식육식당을 개설했읍니다)

    위의사업을 이해합니다
    (생산자(축산업.공급)와소비자(수요.23000명.온양읍민)간의 유통질서확립.

    자본주의 시장경제가 세계를 지배함.

  2. 송준혁

    2012년 5월 31일 22:49

    대형마트 규제를 확실히 해야한다고 봅니다 2일가지고는 부족하다고 보고요. 10일정도는 해야지요. 2일 가지고는 효과도 볼수 없습니다.
    선진국 같은 경우에는 재래시장과 기업과의 상생을 위해 대형마트를 시외곽에 입점할수 있도록 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저희 대한민국은 어떻습니까? 시내 한복판에 떡하니 입점할수 있도록 하고 시장경제원리를 완전 무너뜨리고 있습니다 도매와 소매의 구분개념마저을 망가트리고 기업 하나때문에 시민들 부모님세대 우리가족들이 상

  3. 송준혁

    2012년 5월 31일 23:09

    처를 받고 있습니다. 대형마트 물건들이 그렇게 싼것도 아닙니다. 유통업에 종사하는 대기업브랜드 영업사원들도 대형마트들때문에 힘들어하기는 마찬가지입니다. 그런 분들이 우리 가족 형제들 입니다.

  4. 별땅

    2012년 5월 31일 23:50

    윗분들아실텐데.. ㅋㅋ ~ 왜 실천을 안하는지,, 대형마트가는이유는 편리해서이다.. ~ 아무리 비싸도 편리성때문에 가는데 소비자들의 심리가..
    시장을 활성화하려면 가고 싶을정도로 편리성을 확보해야하는게 맞지않나 싶다. 좁다란 골목에 주차장도없구 바리싸든 물건을 어휴. 무거워 ㅠㅠ.. 대형마트 더더욱 규제할수록 시장에 갈것같은가? 천만에..

  5. 1111

    2012년 6월 1일 00:35

    가장 좋은 방법이라고 생각하는 것은 마트는 평소엔 full로 24시간 무조건 절대적으로 운영하게 하고 명절 전과 당일만 쉬게 하면 됨.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