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하기

[피임약논란] 피임약 머시론 광고, 이젠 TV에서 대놓고?


스무살, 사랑에 빠지다. 짜릿하고 부드럽게. 그녀는 안다. 내 몸에 부드러운 피임약. 머시론. 에스트로겐을 1/3 줄인 나의 첫 번째 피임약, 머시론.’

피임약 머시론의 광고 내용이다. 피임약 광고가 공중파에서 가능해진 것은 그리 오래되지 않았다. 지난 200611일부터 피임약이나 피임기구에 대해서 방송에서 광고하는 것이 허용됐다. 많은 사람들이 알 듯 피임약은 임신을 피하기 위한 약제다. 뿐만 아니라 피임약은 여자에게 있어서는 한 달에 한 번 치르는 귀찮은 행사를 조금 미룰 수 있게 해주기도 한다. 장기간 여행을 가야한다거나 물놀이 계획이 있을 때, 피임약만큼 유용한 것이 없다. 이렇듯 피임약은 생활함에 있어 유용하게 쓰일 수 있는 약품이다. 또한, 현대 사회는 성에 대해 비교적 개방적인 것을 가만했을 때, 피임약 광고는 긍정적인 효과를 기대해 볼 수 있다.

광고는 사회의 거울이라고 했다. 마찬가지로 피임약 광고가 공중파 TV에 나온다는 것은 그만큼 우리 사회가 성에 많이 개방됐다는 것을 의미할 것이다. 특히 갓 20살이 된 젊은 남녀가 나와 상품을 광고하는 머시론의 광고는 젊은이들 사이에서 성의 개념이 얼마나 자유분방한지를 보여준다. 하지만 갓 20살이 된 젊은 남녀가 사랑에 빠졌다며 끌어안고 있는 모습을 연출해 피임약을 광고하는 것은 지나친 표현이 아닌가 생각한다. 아무리 많은 사람들이 성에 관대해졌다고 하지만, 이제 막 성인이 된 두 남녀를 주인공으로 세운 머시론의 광고는 젊은이들에게 피임약의 복용은 당연하다는 식의 느낌마저 들게 할 수 있지 않을까라는 생각이다.    

물론 육체적인 사랑도 사랑의 일환이다. 남녀 간의 육체적인 사랑을 두고 ‘유교적인 정신이 퍼져있는 우리나라에선 아직 이런 광고는 시기상조다’ 라는 말을 하고자 하는 것이 아니다. 앞서 말했듯이 이미 성에 대해 개방된 현대 사회에서 굳이 피임에 대해 감출 것은 없다. 그러나 올바른 성교육과 성에 대한 가치관이 제대로 자리 잡지 않은 청소년이 이 광고를 본다면, 사랑한다면 아무렇게나 육체적 관계를 맺어도괜찮은 거구나 라는 생각을 할 수 있지 않을까. 그런의미에서 기자는 왜 하필 스무살 커플을 등장시킨 것인지에 대해 의문스럽다.

이 광고를 접한 대학생 김유진(23) 씨는 머시론 광고에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김유진씨는 “20살이면 성인이다. 성관계는 정당하다. 어릴 때 안전하게 피임약을 사용하는 게 좋다. 그런 의미에서 이 광고는 나쁜 영향을 주는 건 아니라고 본다. 하지만 20살 남녀를 등장시키기 보다는 사랑이 시작된다면으로 표현했으면 어땠을까 하는 아쉬움이 든다고 말했다.

직장인 윤주희(30) 씨도 긍정적인 반응이었다. 윤주희씨는 그만큼 사회가 성에 대해서 개방적으로 변했고 자연스러워졌음을 보여주는 것이다. 요즘 20대에 유산을 경험하는 여자애들이 얼마나 많은 줄 아느냐. 의외로 젊은이들 사이에서 성관계는 자유분방하다. 사회는 극소수를 지키기 위해 대다수를 버릴 순 없다. 그런 의미에서 나는 이 광고가 좋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반면에 부정적인 시각도 있었다. 대학생 조수희(23) 씨는 성관계를 하는 커플한테는 이런 피임약이 예방책이 되겠지만, 왠지 성관계로 몰고 가는 느낌이 들어서 광고가 지나친 느낌이 없지 않아 있다고 말했다.

시사 주간지 주간한국에 따르면, 엠파스가 2006년 피임약 피임기구 방송광고 허용에 대한 사람들의 생각을 묻는 설문조사를 실시했을 때, 전체 설문 참여자 3000명 중 75%방송 허용에 긍정적이라고 대답했다고 한다. , 이미 성에 대해 개방된 현대 사회에서 굳이 피임에 대해 감출 것도 없고, 차라리 피임에 대한 정보를 널리 알려 만약의 사태를 미연에 방지해야 한다는 것이 찬성하는 사람들의 의견이었다.

기자 또한 피임약 광고에는 긍정적이다. 굳이 성을 숨길 필요도 없으며 피임하는 것을 감출 필요도 없다고 생각한다. 피임약을 통해 원치 않는 임신을 피하고 만약의 사태를 방지할 수 있다면 더욱 안전하고 건전한 성 문화가 자리 잡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이번 머시론 광고의 컨셉에는 동의할 수가 없다. 차라리 에스트로겐 함량을 1/3 줄였다는 머시론만의 장점을 부각시켜 광고를 했다면, 아니 갓 스무살이 된 남녀가 사랑에 빠진 것과 연관시키지 않았더라면 어땠을까하는 아쉬움이 남는다.




 

 

고함20
고함20

20대의 소란한 공존 [고함20]의 대표 계정입니다.

17 Comments
  1. Avatar
    김사랑

    2012년 6월 14일 05:34

    맞아요 우리나라 성문화에 대학 의식제고가 사실 다른나라에 비해 낮은거 같아요 저도 머시론 복용하고 있는데 순해서 부작용 없더라구요

  2. Avatar
    공짜

    2012년 6월 14일 14:37

    아마도 20대 초반의 여성들을 타겟으로 삼으려고 그런것 같네요

  3. Avatar
    27

    2012년 6월 19일 08:13

    피임약 광고가 나오지 않더라도 피임약은 널리 사용되고 있는 현실이긴 하지만. 사후피임약 약국처방과 티비광고가 피임약이면 괜찮다는 인식의 확산에 기여할까봐 걱정. 피임약은 70% 의 성공율임. 나머지 30%에 포함되서 난처한 상황을 맞지 않으려면 여자사람뿐만 아니라 남자사람도 피임법에 대해 관심과 걱정을 기울여야 하지 않을까.

  4. Avatar
    후후

    2012년 6월 26일 15:40

    머시론 저도 순해서 먹어요
    1/3 에스트로겐 함량이라고 하잖아요

  5. Avatar
    정신차리세요

    2012년 6월 27일 14:01

    근데요 머시론(여자피임약) 은 나오는데 왜 콘돔 광고는 안나올까요? 여자만 먹는다고 피임100%되는거 아닌데

  6. Avatar
    알라

    2012년 7월 1일 15:40

    저도 이거 보았어요 ㅋㅋㅋ 성문화 의식제고에 대해 다시 생각해 볼 수 있는 광고네요

  7. Avatar
    머시론

    2012년 7월 20일 06:51

    머시론 21일꾸준히 먹고 휴약기 7일 쉬고, 또 머시론 먹으면 피임확률 99프로

  8. Avatar
    123

    2012년 7월 26일 04:16

    이 광고보면서 성에대해 좀 개방화가된건 좋게 생각했지만 저 역시 너무 성관계로 몰아가는게 아닌가 생각이 드네요

  9. Avatar
    믈라다

    2013년 1월 16일 04:42

    저도 스무살이라는 설정이 혼란스럽습니다
    오죽하면 이 광고 나오면 동생이 볼까봐 채널을 돌려버립니다

    아무리 시대가 변했다지만 몇 백년을 자리잡았던 유교사상이 쉽게 사라지는 것은 불가능하죠..
    즉 아직은 관계를 먼 미래의 일처럼 생각하는 사람이 많다는 뜻입니다.. 그런 사람들이 이 광고를 보게된다면

    특히 글쓴 분께서도 말씀하셨듯이 아직 성윤리관이 제대로 자리잡지 않은 미성년자들이 본다면 얼마나 혼란스러울까요

    피임약 광고까지는 좋은데 사회분위기와 청소년들을 전혀 생각하지 않은 것 같네요

    그리고 이 광고 케이블에서는 자주 봤는데 공중파에서는 한 번도 못 봤습니다 제가 잘못 알고있나요?

  10. Avatar
    우리하늘이

    2013년 2월 19일 06:40

    이 소재가 유해한건 절대 아니지만 그렇다고 아이들도 보는 티비에서 직접적으로 들어낼 소재는 더더욱 아니지 않나요? 애들 성교육으로 밤낮고민하시는 맘도 있는데..

    특히 케이블 채널 돌리다보면 10대들이 많이 보는 채널, 특히 엠넷에 머시론 광고 엄청 나오네요. 이 말은 제약회사에서 이미 타게팅을 20대들부터가 아닌 10대들부터 잡고 있단거죠..

    개인적으로 이렇게 공공연히 드러내는건 안좋다고봐요.

  11. Avatar
    투덜이

    2013년 5월 9일 09:53

    요즘 초딩들의 성관계도 솔찬히 많이 드러나고 있습니다. 그런데 이런 광고를 티비에서 한다면 어린아이들은 그냥 성에대한 좋은 교육보다는 그냥 약으로 예방하면 문제 없다는 그런생각을 가지게 되지나 않을지 걱정스럽군요

  12. Avatar
    양심적으로

    2013년 7월 6일 01:12

    피임약보단 콘돔광고를 하는게 더좋을거같내요…. 콘도은 착용을 제대로한다면 99퍼센트 피임이되고 안전하고 또한 부작용도 없기때문에 굳이 피임약을 쓸필요는 없을거같습니다

  13. Avatar
    후 ,...

    2013년 7월 12일 10:43

    아예 섹스를 즐깁시다라고 광고에서 떠들어대지 그러냐 광고주들아
    그러면 피임약도 더 잘팔릴거 아니니 ?^^

  14. Avatar
    07학번

    2013년 12월 9일 09:46

    광고가 달라진 성문화를 반영하는 듯하네요! 저는 긍정적인 방향으로 나아가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15. Avatar
    으르뤙

    2013년 12월 9일 09:51

    원치 않은 임신을 막을 수 있는 점에서 상당히 의미 있는 제품과 광고네요 >< 얼른 종강하구 여행가고 싶어요!

  16. Avatar
    으르뤙

    2013년 12월 9일 09:51

    원치 않은 임신을 막을 수 있는 점에서 상당히 의미 있는 제품과 광고네요 >< 얼른 종강하구 여행가고 싶어요!

  17. Avatar
    이름도

    2015년 6월 25일 01:58

    이런데 댓글 안남기지만..안타까워 남깁니다..남자한테 콘돔 사용 요구하지 못한다면, 섹스를 하면 안됩니다. 피임약 호르몬은 몸에 다양한 변화를 일으킵니다. 에스트로겐의 수치가 높으면 유방암을 일으킬수있습니다. 호르몬은 아주 작은 양으로도 몸에 영향을 주고, 사람에 따라서 영향을 주는 양이 다르기때문에, 함부로 호르몬이 들어간 약을 먹으면 위험합니다. 남자가 콘돔을 사용하지 않는다면, 여성이 신체적으로 안전할 권리에 대해 남자가 인정하지 않는다면, 헤어지시는게 좋습니다. 아프리카남자들은 콘돔을 쓰지 않습니다. 안쓰는게 더 느낌이 좋아서요. 국제기구에서 공짜로 줘도 안씁니다. 그래서, 결과적으로 아프리카의 몇몇나라는 에이즈가 전체인구의 1/3 입니다. 본인의 건강과 권리를 남자와 맞바꾸지 마셨으면합니다.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