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하기

수건의 부익부 빈익빈, ‘여탕은 왜 수건 2장만 주나요?’

“야, 남탕에는 드라이기도 공짜고, 수건도 쌓여있어서 맘대로 쓸 수 있다며?!”


“으잉? 당연한거 아냐?”


“여탕은 드라이기 100원에 2분이고, 수건은 2장 지급해주고 끝이야. 그리고 비누, 치약 등이 비치되어있지 않은 곳도 많아.”

 

이성간에는 서로 이해하기 힘든 특징, 문화 같은 것이 있기 마련이다. 그 중에서도 목욕탕은 상상조차 하기 힘들다. 5살쯤 엄마 따라 들어갔던 여탕의 희미한 기억밖에 없기에 그저 똑같은 장소에 여자들이 있다는 점만 다르겠지 않겠냐고 유추해볼 뿐이다. 그런데 문화라기 하기엔 이상한 여탕만의 특징이 있다는 얘기를 듣고 꽤나 놀랐다. 바로 ‘수건을 2장만 지급’하는 관행이었다. 남탕에서 드라이기를 동전 넣고 쓰게 하면 다들 선풍기로 머리를 말릴 것이고, 수건은 제한을 두지 않아도 많이 써봤자 2~3장이다. 여성들은 보통 머리전용 수건, 얼굴전용 수건, 몸전용 수건을 쓴다고 하니 최소 3개에서 최대 4개 정도 쓸 것이다. 그런데 이런 이유로 생긴 제도는 아닐 것이다. 

여탕은 어쩌다가 이렇게 이상한 제도가 도입된 것일까? 2006년 불만제로에서는 흥미로운 실험을 했다. 그 당시 여탕에만 수건지급을 제한적으로 하는 것에 대해 여성들의 불만의 목소리가 높았다. 실제로 불만제로의 조사결과 전국50곳의 여탕 중 10%에 해당하는 5곳만이 남탕과 차별 없이 수건을 무제한 제공하고 있었다. 목욕탕 업주들은 “수건을 제한 지급하는 것은 여탕의 높은 수건 분실률이 가장 큰 이유이다. 그리고 제한을 두지 않으면 수건을 너무 많이 쓰기 때문이기도 하다”며 불만을 토로했다. 이에 따라 불만제로는 한 목욕탕에서 남탕과 여탕에 똑같이 무제한 수건을 지급하고 분실률을 살펴보기로 했다. 결론적으로 남탕은 95%이상의 회수율을 보인 반면 여탕은 80%에 불과했다. 목욕탕 업주들의 주장이 사실로 확인된 것이다. 이에 대해 네티즌 ‘ㅌㅌㄹ’은 “대부분의 여자들이 살림을 하기 때문에 본능적으로 챙겨가는 것으로 보인다. 걸레로 쓰기에 목욕탕 수건만큼 좋은 게 없다고들 하더라”며 아줌마본능에 의한 것이라는 의견을 피력했다. 일부 목욕탕에서는 수건의 분실방지를 위해 ‘훔친수건’이라는 로고를 박거나 분실방치 칩을 다는 등의 자구책을 마련하고 있다.

@소비자고발

수건뿐만이 아니다. 남탕에는 당연히 있어야할 비누, 치약 등도 여탕은 없는 경우가 부지기수이다. 코인형 드라이기는 백번 양보해서 한명이 독점하는 것을 막기 위한 것이라고 해두자. 종합해보면 여탕에 비치되어있는 모든 용품은 ‘훔쳐질 용품’이라는 낙인이 찍혀있다고 볼 수 있다. 결국에는 여탕을 이용하는 사람들은 업주들에게 모두 도둑으로 여겨진다는 말이다. 예를 들어 회수율이 80%라면 20%의 도둑을 제외한 80%의 여성은 억울하게도 예비범죄자취급을 받고 있는 것이다. 이건 분명 잘못된 것이며, 수요자와 공급자 모두가 이런 사실을 인지해야한다.

실험결과는 마치 수건을 제한적으로 지급하는 것에 대해 정당성을 부여하는 것처럼 보인다. 하지만 그 반대로 해석해야한다. 소수의 몰지각한 행동으로 인해 다수의 선량한 사람들이 이용상의 불편함과 함께 예비도둑취급당하고 있는 것이다. 홍제동에 거주중인 조아라(25)씨는 “실제로도 집에 가져가 걸레로 쓰는 아줌마들을 많이 본다. 평소에는 그러려니 했는데, 예비도둑 취급받는다는 생각을 하니 기분 나쁘다. 1차적으로는 도둑질하는 수요자 잘못이지만, 그 짐을 모두에게 짊어지게 하는 제도도 문제인 것 같다.”라는 의견을 피력했다. 꽤나 오래 전부터 관행으로 굳어져 아무 생각 없이 유지되고 있는 것이 여탕의 수건지급문화이다. 그 외에도 여탕에는 갖춰져 있어야 할 것들(샴푸, 비누, 치약)이 많이 없다. 여탕에도 칫솔만 들고 갈 수 있는 날이 오길 바란다.

 
 
 

고함20
고함20

20대의 소란한 공존 [고함20]의 대표 계정입니다.

14 Comments
  1. Avatar
    한마디

    2012년 7월 30일 02:28

    안타깝지만 소수의 분들이 글처럼 수건을 많이 훔쳐가는 것이 현실입니다. 수건 뿐만 아니라 새로 뜯어놓은 비누, 양이 많이 차있는 치약, 구비되어있는 로션 등을 몰래 집으로 가져가지요. 훔쳐간 물품들을 다시 구비하려면 돈이 들고, 그 돈을 만회하려면 목욕비를 올려야 합니다. 이용상의 불편함은 이해가 되나 예비도둑 취급을 받는다는 생각은 다소 비약적인 생각이 아닐까 하는 견해입니다.

  2. Avatar
    ㅎㅎ

    2012년 7월 30일 11:05

    목욕탕 운영자분들이 좋아서 여탕을 따로 통제하는 건 아니라고 생각해요 ㅎㅎ 단지 피해가 생기나까 피해방지 차원에서 그런거겠죠 ?? 예비도둑 취급하는 건 저도 좀 아니라고 보네요.

  3. Avatar
    연어초밥

    2012년 7월 31일 09:54

    물론 목욕용품 챙기길 깜빡 잊고 목욕탕에 갔으면 난감하고 불편도 하겠지요. 하지만 목욕탕에 구비된 비누나 샴푸는 어쩐지 찜찜하기도 하고, 여성들도 팩이며 로션이며 자기 용품 따로 든 가방을 많이 들고 다니는데, 굳이 챙길 필요는 없어 보여요. 용품을 제대로 구비하지 않는 대신에 목욕탕비를 덜 받아라! 하기엔 남자들이 여자들보다 더 빨리 씻고 나오니 그것 또 그렇고요.

  4. Avatar
    진가

    2013년 5월 15일 20:02

    허허… 고작 도둑취급 받는것이 기분 나쁜 사람들이 뒤에 따라오는 남자들을 치한 취급하는데는 어찌 그리도 관대한지. 뒤통수를 후려갈기고싶은때가 한두번이 아닌데…
    그리고 살림을 하기때문에 본능적으로 챙겨? 그노무 본능도 여자들 본인들의 본능에는 또 굉장히 관대하시네. 견물생심이 사람의 본능이니 그냥 절도죄는 너그러이 용서하자는건 말이 되는건지 한번 생각해보시길…

  5. Avatar
    ㅇㅇ

    2013년 10월 7일 18:33

    건 뭔 신박한 개소리지?ㅉㅉ 그럼 업주들은 계속해서 20%가 넘은 분실율을 감내해가면서 무료로 제공하라는 말인가? 저런문화가 된건 여성들 본인이 자성해야 하지 해결책도 못 내놓으면서 그저 불만만 늘어놓네. 남자들 성범죄자랑 비교하는데, 남성 100명중 성범죄자가 20명이나 된다고 생각하나? 반면 여탕 물건 훔쳐가는 사람들은 100명중 최소 20명이지. 오히려 남탕수건의 결과 회수율이 120%에 달한다는건 알고있나

  6. Avatar
    ㅇㅇ

    2013년 10월 7일 18:35

    그리고 이건 논리가 엉터리인게 예비도둑 취급 받는다고 비약해서 피해망상을 하는 거잖음? 현실적으로 여탕의 물건 분신율이 높은데 저 방법 말고는 해결책이 없으니까 업주들이 유일한 해결책을 제시한거지 그게 어찌 나머지를 예비 범죄자 취급하는게 됨?ㅉㅉ

  7. Avatar
    ㅋㅋ

    2013년 10월 20일 01:35

    이거 쓴사람 여자네

    도둑질을 본능이라고 변명하면서 도둑취급받는건 기분나쁘다?
    ㅋㅋㅋ여자들 자기방어는 정말 답이 없다

  8. Avatar
    여자들 참..

    2013년 10월 20일 06:27

    이런 대우가 싫다면 업주 입장에서는 여탕만 가격을 올리고 싶을꺼다.
    무슨 땅파서 장사하는 사람있나?
    다 이윤을 남겨야하는데
    여자들은 그 정도가 너무 심하다는거야.
    적당히 하라고 적당히.

  9. Avatar
    ㄴㅋ

    2013년 10월 20일 12:29

    ㅂㅅ같은 내용 ㅂㅅ같은 주장

  10. Avatar
    하하하

    2013년 11월 22일 09:35

    하하하하말도안되는 그러면 남자들은 전부 예비 성추행범 취급받는데???

  11. Avatar
    하하하

    2013년 11월 22일 09:35

    하하하하말도안되는 그러면 남자들은 전부 예비 성추행범 취급받는데???

  12. Avatar
    공허포격기

    2013년 11월 22일 13:55

    대한민국 아줌마가 강하다는건 개소리고
    걍 하도 억세고 고집스러우니까
    대한민국의 강한 아줌마라고 하는듯…
    수건을 몰래훔쳐 걸레로 쓰다니!!

  13. Avatar
    dd

    2013년 11월 26일 09:47

    위에분은 그래도 한발 양보하려고 ‘소수의 사람이 훔쳐간다’라고 표현하셨지만 사실 ‘소수의 사람만 안훔치고 대부분의 사람이 훔쳐간다’가 맞습니다. 여탕 실험결과 일주일도 안되서 수건의 반이상이 사라졌죠. 드라이기도 얼마나 써대면 서비스안하고 돈받고 할까요.

  14. Avatar
    팩트

    2019년 3월 24일 19:49

    지난 2011년에는 몰래 수건을 가져가는 얌체 손님 때문에 ‘훔친 수건’이라는 글씨를 수건에 새긴 한 찜질방의 사례가 전파를 타 화제를 모았다. 당시 SBS와의 인터뷰에서 ‘훔친 수건’이라는 글씨를 새겨 사용하고 있다는 한 찜질방 업주는 “일 년에 6000~7000장씩 없어지고 있다”며 “없어지는 수건은 대부분 여탕에서 나온다”고 전했다. 이에 따르면 수건이 걸레로 쓰기 좋아 주부들이 집으로 가져가기 때문이라고 한다. 글씨를 새겨넣은 뒤로는 분실 수건이 5000장 넘게 줄었다고 업주는 설명했다. 같은 해 방송된 KBS ‘소비자 고발’에서도 여탕과 남탕의 차이를 다룬 바 있다. 당시 방송에서는 남탕 목욕실 입구에 충분한 수건이 비치된 점과 달리 여탕은 수건을 1인당 2장으로 제한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프로그램 측은 여탕에 수건 100개를 비치하는 실험을 진행했는데, 1주일 만에 80%가 분실됐다 [출처: 중앙일보] “목욕탕 수건 2000원, 남자는 해당 안 됨”…누구의 잘못일까 https://news.joins.com/article/21417206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