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포털 잡 코리아는 지난 6월 13일부터 21일까지 직장인 1,019명을 대상으로 <2012년 여름휴가 계획>에 대해 조사했다. 조사 결과, 응답자의 61.3%(복수응답)는 올해 꼭 없어졌으면 하는 여름휴가지 꼴불견으로 쓰레기 무단 투기나 애완견 배설물을 방치하는 사람을 꼽았다. 이어 ▲지나친 음주와 술주정 55.7% ▲노골적인 바가지 요금 51.0% ▲사라진 공중도덕 36.2% ▲과도한 스킨십 22.3% ▲지나친 노출 19.8% ▲계곡 샤워 19.8% 등의 순이었다. 이들의 공통점은 ‘남을 배려하지 않는 다는 것’. 자기만 편하게 휴가를 즐기겠다는 이기적인 행동이 다른 피서객들에게 피해를 주는 것이었다.

지난 5일. 피서지 꼴불견을 확인하기 위해 청도 운문면에 위치한 한 계곡을 찾았다. 대도시인 부산과 대구 인접한 탓에 계곡은 도시의 피서객들로 가득 차 있었다. 많은 것은 사람뿐만이 아니었다. 피서객들이 가지고온 차들로 일대의 도로와 주차장, 빈 공터는 모두 자동차들의 차지였다. 사람들이 휴가를 온 것인지 차들이 휴가를 온 것인지 구분하기 힘들었다. 그리고 한 가지가 더 있었다. 바로 아무렇게 버려진 쓰레기들 이었다.

쓰레기를 무단 투기하는 것은 기본. 계곡과 그 근처에도 쓰레기들이 아무렇게나 방치되고 있었다. ‘깨진 유리창 효과’를 실험이라도 하듯. 작은 휴지라도 버려져 있는 곳은 금세 쓰레기장이 되고 말았다. 마을 주민들과 사설 청소 업체들이 1톤 화물트럭을 이용해 쓰레기를 계속해서 치웠지만 소용없었다. 깨끗해지는 것도 잠시, 청소된 자리는 1시간도 가지 않아 다시 더러워 졌다. 마을 주민이라는 청소부 김(64)모 씨는 “사람들이 너무한다. 우리는 원래 정해진 구역만 치우면 된다. 하지만 사람들이 이를 지키지 않는다.”며 “아침 6시부터 이 차(1톤 화물트럭)로 저녁 5시 까지 청소를 해도 쓰레기가 끝이 없다.”며 화를 냈다. 김모씨의 말에 의하면 실제로 쓰레기를 치우는 횟수는 1톤 화물트럭으로 5회에서 10회 라고 한다. 한 번 쓰레기를 치울 때 마다 차를 가득 채운다면 하루에 나오는 쓰레기의 양은 5톤에서 10톤이었다.

노골적인 ‘바가지’요금도 기승을 부리고 있었다. 물이 많고 그늘이 짙어 물놀이하기 좋은 장소는 장사꾼들의 차지였다. 인근에 위치한 팬션, 민박, 음식점 등에서 자리를 선점한 것이다. 횡포는 이뿐만 아니었다. 그늘이 없는 계곡에는 그늘 막을 설치해 자릿세를 받았다. 이들을 피해 물놀이를 할 수 있는 곳은 찾아보기 힘들었다. 3년 전에도 이곳에 여름휴가를 왔다는 이모(57)씨는 “아내와 텐트치고 하룻밤 놀다 갈려고 왔다. 그런데 텐트를 치려고 하니 젊은 총각들이 와서 5만원을 달라고 하더라, 왜 그러냐? 라고 물으니 자기들 사유지라 돈을 받는다고 하더라.”며‘ “3년 전만 해도 이런 장사꾼들이 없었는데 너무 한다.”며 한숨을 내 뿜었다.

실제로 이곳에는 ‘짬짜미 단합’이 당연하게 이루어지고 있었다. 평상 대여료는 기본 4만원부터 시작했다. 물에 가까우면 최대 6만원 까지 받았다. 텐트를 치는 자리도 그들의 차지였다. 하루 텐트 설치비는 4만원, 숙박을 할 경우(1박 기준) 5만원 이었다. 매점에서 판매하는 술, 아이스크림, 과자 등 각종 판매 재품들은 가격이 2~3배 뻥튀기 된 것은 기본이었다. 한철 장사라고 이해하기에는 지나친 상술이 피서객의 인상을 찌푸리게 만들고 있었다. 가족과 함께 휴가를 온 이모(63)씨는 “경기가 어려워서 그러나 상술들이 점점 더 극성인 것 같다.”며 “돈 있는 사람들이 이런 산골짜기에 오겠나? 다 우리 같은 서민들이 오는 거지. 없는 사람끼리 돈 가지고 이러니 뭔가 씁쓸하다.”고 했다.

‘에어컨 켜고 집에서 쉬는 것이 최고의 휴가’라는 말이 괜히 나온 것이 아니다. 피서지 꼴불견과 상인들의 지나친 상술은 피서지를 찾은 휴가객들을 불쾌하게 만들고 있었다. 스트레스 해소와 일상탈출을 위한 여름휴가. 하지만 피서지는 또 다른 스트레스의 근원지였다. 자신만 아는 이기주의 휴가객들과 상인들의 지나친 상술과  사라질 때 모두가 행복한 여름휴가가 될 수 있지 않을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