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하기

국토대장정, 제대로 알고 가자!

하계 국토대장정이 마무리 된지 이제 한 달 조금 넘었을 뿐인데, 벌써 동계 국토대장정 대원 모집 글을 인터넷 카페 등에서 심심치 않게 발견할 수 있다. 매 방학마다 연례행사처럼 빠지지 않는 국토대장정! 국토대장정의 ‘원조’격이라 불리는 동아제약의 98년도 ‘박카스 국토대장정 1회’를 근간으로 비영리 단체, 학교 등에서도 청소년과 20대를 위한 국토순례 루트를 계획해 왔다. 많은 젊은이들의 ‘도전 정신’과 함께 커온 ‘국토대장정’이라는 프로그램에 참가자들은 어떤 마음을 가지고 있을까.


“국토대장정이요? 사서 고생한다고 말하는 사람이 대다수죠. 그래도 멋진 도전이지 않나요? 제 안의 한계에 도전해보고 싶어요.” 한 단체의 국토대장정 사전 워크샵에서 만난 한 여학생의 말에 다른 참가자들 대다수가 동조하기 시작했다. 이들은 대개 50만원에 육박하는 참가비를 내고, 방학의 절반을 오롯이 바칠지언정 ‘국토대장정’이라는 활동에 더 큰 기대를 안고 온 사람들이다. 그중에는 막연히 국토대장정이 버킷리스트였다고 말하는 사람도 있고, 이력서에 기록할 스펙을 위해 대장정에 참여한 사람도 있다. 또는 체력단련이나 다이어트를 생각한 사람도 있고, 부수적으로 연애를 목표로 한 사람들도 있다. 이렇게 참가 의도는 제각각이지만, 대장정이 대원들에게 남긴 것은 크게 다르지 않다.





국토대장정, 이래서 좋다!

“눈에 띄게 남는 것은 ‘사람’ 뿐이에요. 힘든 시간에 동고동락하면서 의지했던 사람들이라 가족같이 편해요.” 올 여름 YGK 국토대장정에 참여했던 윤길상(24)씨는 함께했던 조원들을 국토대장정 끝에 남은 가장 큰 보람으로 꼽았다. 하계 대장정이 끝난 지금도 전국을 돌며 조원들을 만나고 있는 그는 “나이와 지역에 관계없이 다양한 사람들을 만나고 사귈 수 있다는 점이 국토대장정의 가장 큰 장점”이라고 말했다. 국토대장정을 꿈꾸는 예비 지원자들 중에도 새로운 만남을 기대하며 참가를 원하는 사람이 많다. 동계 국토대장정에 지원할 예정이라는 송진희(22)씨는 “사람 만나는 걸 좋아해서 국토대장정을 하기로 결심했다”고 한다. 그녀는 “행군도 기대되지만 목적이 비슷한 사람들과 함께 도전할 수 있다는 장점이 국토대장정을 더 빛나게 하는 것 같다”며 다가올 대장정에 대한 기대를 내비쳤다.

“물론 보람도 있었어요. 완주 후에 느꼈던 그 짜릿함을 잊지 못해요.” 2년 전에 국토대장정을 마친 남지은(23)씨는 “지나고 보니 힘들었던 과정보다는 뿌듯했던 결과가 더 기억에 남았다”고 말했다. 그래서인지 블로그나 카페 등 온라인 상에는 국토대장정을 추천하는 글을 어렵지 않게 찾아볼 수 있다. 행군이나 단체생활 자체가 힘들어도, 도전의 가치를 높이 산 덕이다. 그러나 대장정 중에 중도포기를 원하는 참가자나, 특정 단체에 대해 불만을 이야기하는 사람도 많다. ‘친구에게 속았다’고 말하던 김태윤(21)씨는 “친구가 13kg 체중 감량에 성공했다는 이야기만 들었지 이렇게 열악한 환경일 줄은 몰랐다”며 중도포기를 시도했지만 조원들이 그리워 다시 돌아올 수밖에 없었다고 한다.



떠나기 전에 고려해야 할 것은?

“국토대장정의 장점만 보고 지원했는데, 단점도 만만치 않아 스트레스였어요. 당시엔 단체생활이니 감수해야만 했죠.” 올해 육군병장으로 전역한 정제운(25)씨는 “국토대장정이 군대보다 더하다”고 말했다. 군대도 최소한 일주일에 한 번은 쉬는데, 국토대장정엔 휴일이 없기 때문이라고 했다. 더욱이 대장정 초반에는 진행 요원들의 강압적인 통제가 육체뿐 아니라 정신까지 힘들게 한다고 했다. 그는 “참가자 대부분이 대학생이고 좋게 말해도 알아들을 나이인데 굳이 군기를 잡을 필요가 없다고 생각한다”며 “스태프들의 태도가 변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또래들과 어울려 노는 캠프를 생각하며 왔는데 해병대 캠프같은 분위기에 실망한 참가자들도 많았다. 참가자 김유미(22)씨는 “하루에도 몇 번 씩 귀가를 고민했는지 모른다. 걷는 것보다 더 힘들었던 건 빗물이 고여 텐트에 물이 차던 숙영지나 앞뒤 자르고 고함부터 치던 스태프들이었다”고 덧붙였다.

“열악한 환경도 낙오자 발생에 일조했어요. 낙오되지 않으려면 본인 몸은 본인이 챙길 수밖에 없어요.” 최가은(20)씨는 특히 몸이 행군에 단련되지 않은 상태에서 새로운 환경에 적응해야 하는 처음 일주일이 고비라고 말했다. 실제로 이 시기에 가장 많은 중도 포기자가 발생하고, 많은 참가자들이 물집과 무릎 부상, 두드러기 등으로 고생한다. 하지만 너무 흔한 질병인 탓에 소리 내어 아파할 수도 없다. 김도연(23)씨는 “물집 때문에 고생이 많았는데, 더 심한 사람이 훨씬 많아서 자가 치료 하는 편이 마음 편했다”고 했다. 더불어 숙영지나 휴식지를 제때 잡지 못한 운영상의 미숙함이나 탈수증 예방차원에서 생수를 적게 지급하는 지침 등은 도전자의 발목을 잡는 또 하나의 요인이었다. 학교 주최의 국토대장정에 참여했던 조건(26)씨는 “인솔이나 섭외 측면에서 미숙함만 없었으면 더 나은 국토대장정이 됐을 것”이라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도전은 인생을 흥미롭게 만들며, 도전의 극복이 인생을 의미있게 한다’는 말처럼 예상치 못했던 국토대장정의 경험도 나름대로 의미가 있다. 그러나 새로운 도전을 시작하기에 앞서 국토대장정의 장점과 단점 고루 알 수 있다면, 젊은이들이 시간의 투자처를 결정하는데 용이할 것이다. 중도포기를 결정했던 강별(21)씨는 “좋은 얘기만 듣고 왔더니 열악한 환경에 적응하기가 더 힘들었다. 미리 알았다면 마음의 준비를 했을 것”이라고 말했고, 서준교(27)씨는 “이 시간에 다른 일을 했으면 더 보람있지 않았을까 후회했다”고 했다. ‘성공을 거두기 위하여 필요한 것은 계산된 모험이다’라는 말이 있다. 후회 없는 선택을 위해서는 국토대장정의 두 얼굴에 고루 주목해야 한다. 나아가 선배 참가 대원들의 사정을 통해 알 수 있듯이, ‘여러 시행착오를 거친 운영진들의 개선 노력’과 ‘여러 입장의 후기를 남기고 찾아보는 참가 대원들의 노력’이 더 나은 국토대장정을 만들어 나갈 것이다.


고함20
고함20

20대의 소란한 공존 [고함20]의 대표 계정입니다.

10 Comments
  1. Avatar
    YGK

    2012년 10월 13일 06:20

    안녕하세요 YGK 입니다

    이번에 동계 국토대장정을 준비 하고 있습니다.

    제주도 장정도 함께하고 있습니다

    자세한 내용은 아래 주소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

    http://cafe.naver.com/ygkhope/98063

  2. Avatar
    유재민

    2012년 10월 14일 14:42

    안녕하세요! YGK 15기 동계 스텝 유재민입니다.

    저희는 국토대장정 시작 전까지 철절한 사전 준비를 하고 있습니다.

    120명의 스텝이 준비하는 멋진 국토대장정입니다.

    그리고 600명의 대원들과 같이 하는 21박 22일의 여정!

    국토대장정을 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누구와 보내는 것도 중요합니다.

    저희 YGK와 함께 하시면 후회 하시지 않을 것입니다!!

  3. Avatar
    SKY국토대장정

    2012년 11월 13일 06:52

    더 중요한것은 행군 일정도 중요하겠지만 단체의 특성과 단체에서 진행하는 프로그램의 준비성과 우발 계획-무사완주를 위한 상황 대처 및 조치 능력/스탭-대원 참여 후기 검색/ 국토 대장정간 발생한 여러 지난 사건.사고 기사들을 통해 다양하고 세부적인 사항들을 폭넓게 체크 하시기 바랍니다.

    선택은 도전하는 사람들의 자유 권리 입니다.^^ SKY 국토대장정 http://cafe.naver.com/gsk600km

  4. Avatar
    SKY국토대장정

    2012년 11월 13일 06:52

    대부분이 학생신분이며 신분에 따라 결코 작지 않은 비용인만큼 확실한 정보로 지원하시기를 적극 동의 합니다.

    더불어 정보의 중요도는 지급물품이 중요하기도 하지만 지급물품만으로 현혹하는 경우도 있으니 잘 판단 하시기 바랍니다

  5. Avatar
    장우진

    2012년 11월 19일 06:36

    “지급 물품만으로 현혹하는 경우” 라… 저역시 대장정을 좋아해서 혼자 우리나라 네바퀴를 돌아본 사람인데요… 혼자든 단체든 대장정에 있어서 물품(장비)이 대장정의 무사완주 70%이상 좌우하지 않나요? 장비가 안전을 지키게되고 지급되는 장비가 대정정에참여하는 사람을 지킨다는것은 기본상식일텐데요… 대장정 단체에 대해서는 잘모르겠지만 sky국토대장정은 무엇을 중요시하시는지 궁금하네요… 프로그램? 사람? 그건 누구나 할수 있는것 아닌가요?

  6. Avatar
    허대섭

    2012년 11월 27일 06:12

    안녕하세요. 두드림 국토대장정 요원으로 활동중인 한 사람입니다.
    보시다시피 현재 아주 많은 국토대장정이 있습니다.
    어느 단체를 가더라도 지급물품이 다양할텐데요.
    중요한것은 대학생분들에게 어떻게 추억,낭만,열정,재미 등을 줄수있느냐에 달려있습니다.
    저희는 이 모든것을 참가자,요원이 하나가 될수있도록 준비하고 대장정 출발 하면서까지 그냥 걷기만 하는것이 아니라 모두와 함께 즐기고 소통하면서 걸어가는것이 진정한 대장정이 아닐까 봅니다.

  7. Avatar
    김근홍

    2013년 6월 29일 10:59

    ygk 7월 30일 까지 모집중입니다, ygk카페주소는 http://cafe.naver.com/ygkhope 입니다.

  8. Avatar
    김근홍

    2013년 6월 29일 10:59

    ygk 7월 30일 까지 모집중입니다, ygk카페주소는 http://cafe.naver.com/ygkhope 입니다.

  9. Avatar
    santa422

    2013년 7월 9일 05:37

    안녕하세요.
    현재 YGK 제주문화탐방 19기 스텝으로 활동중인 대학생입니다.
    학생이 주체가 되어 활동하는 여름방학의 뜻깊은 마무리를 하실 분을 모집중입니다.
    더 궁금한 사항 있으시면 질문주시면, 소신껏 답변 드리겠습니다.
    스텝은 행사 관리 안전부만 모집중입니다.
    대원도 모집중입니다

    후기글 참고 하십시오~
    18기 총괄 박원준님의 후기 http://cafe.naver.com/ygkhope/122890
    18기 관리부대장 양전웅님의 후기 http://cafe.naver.com/ygkhope/122958
    18기 대원 박치현님의 후기 http://cafe.naver.com/ygkhope/122948
    18기 대원 정유경님의 후기 http://cafe.naver.com/ygkhope/122956
    18기 대원 양정원님의 후기 http://cafe.naver.com/ygkhope/122960
    YGK 국토대장정 제주문화탐방 기사 http://cafe.naver.com/ygkhope/121753
    혹, 자세한 사항을 알고 싶으신분이 계신다면 네이버 YGK 공식카페로 오셔서
    간단한 가입절차후 다양한 활동 사진과 후기를 보실수 있으십니다.
    http://cafe.naver.com/ygkhope
    같이가자 olleh 제주~!
    이상입니다.!

  10. Avatar
    jsj

    2013년 7월 14일 22:53

    국토대장전단체는 법적규제도 없이 누구나 만들수있는단체라네요
    전과자21범이 운영하는단체도 있네요
    법적규제가 전혀 없다니까 국토대장전은 하지 않는게 좋겠네요
    차라리 산악회에서 대간산행을 기획해보시고 100대명산 그런걸 계획해보심이 더 나을듯하군요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