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하기

[데일리 이슈]성균관대, 성폭행 가담 학생 입학 취소 ‘당연하지만 중요한 조치’

어제 ‘지적장애인 여중생 집단 성폭행 사건’에 가담했던 사실을 숨기고 입학사정관제 전형으로 성균관대에 합격한 학생의 입학이 취소됐다. 가해 학생은 사건에 대한 재판이 진행 중이던 지난해 8월 성균관대 입학사정관제 리더십 전형에 지원했다. 가해 학생의 출신 고교에서는 이 사실을 알고 있었지만 이에 대한 언급은 하지 않았다. 오히려 가해 학생의 담임교사는 대입 지원 추천서에 “일회성이 아닌 지속적인 봉사활동가로 인정받았다.”고 기재했다. 정말 ‘후안무치’한 태도다.


이와 관련해 성균관대 관계자는 “입학 시 허위사실을 기재하거나 부정한 방법으로 합격한 경우에 입학 후라도 합격과 입학을 취소한다는 학칙에 따라 이와 같이 결정했다.”고 말했다. 이는 대학 측의 옳은 결정이다. 가해 학생의 추천서를 허위로 작성해 제출한 것은 엄연한 부정행위다. 게다가 ‘입학사정관제’는 학생의 인성을 우선시하는 입학 전형이다. 그만큼 지원자의 자질을 판단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가해 학생이 범행을 뉘우치지 않고, ‘부정 입학’을 선택한 것은 잘못된 판단이다. 지난 6월, ‘고대 의대 성추행 사건’의 가해자인 고려대 의대생 박씨와 배씨가 징역을 선고받은 사건이 있었다. 지난 사건이 보여주는 것처럼, 대학은 지성인의 공간이기 전에 ‘인간답게 살아가야 하는 공간’이기도 하다. 그런 측면에서 이번 사건은 타 대학에도 입학 전형의 ‘공정성’에 대해 다시 한 번 환기시켜주는 계기가 되었을 것이다.


수능이 50여일 앞으로 다가왔고, 많은 수험생들이 ‘자신의 미래를 투자할만한 대학이 있는가’에 대한 고민을 하고 있는 시점이다. 이번 사건은 성균관대의 이미지에 영향을 주었을 뿐만 아니라, 많은 수험생들까지도 혼란에 빠뜨렸을 것이다. 잘못된 개인의 행동이 여러 사람에게 피해를 주는 일이 더 이상 발생해서는 안 된다.

고함20
고함20

20대의 소란한 공존 [고함20]의 대표 계정입니다.

1 Comment
  1. Avatar
    ADT캡스

    2012년 9월 19일 10:04

    정말 우리나라는 피해자가 보호받지 못하는 사회인거 같아 안타까울 때가 있습니다. 범죄자의 인권보다 피해자의 입장이 우선시되고 보호받는 사회인식이 중요한 거 같습니다. 의미 있는 글 잘 보았습니다. 구독과 추천 누르고 갑니다. 앞으로도 의미 있는 글들로 함께 교류할 수 있었으면 좋겠네요 🙂 맞구독 부탁드리겠습니다 감사합니다~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