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당과 선진통일당의 합당 결정 이후 기자회견을 하고 있는 이인제(좌), 황우여(우) ⓒ뉴시스



 지난 25일 새누리당과 합당 선언을 밝힌 이인제 선진통일당(구 자유선진당) 대표가 26일 한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문재인 후보와 안철수 후보의 단일화 협상을 비난하고 나섰다. 26KBS라디오안녕하십니까 홍지명입니다에 출연한 이인제 대표는 문재인 후보와 안철수 후보의 후보단일화를 묻는 진행자의 질문에 권력을 잡기 위해서 혹은 정권교체를 하고보자는 이런 목적을 위해서 적절하지 못하게 접근하고 있다고 생각합니다.”라며 야권 후보간의 단일화 과정에 비판적인 의견을 드러냈다.


 이러한 이인제 대표의 발언이 설득력이 떨어지는 이유는 그가 무소속과 당명변경을 포함해 당적을 13번이나 옮긴 철새 정치인의 대표주자이기 때문만은 아니다. 야권단일화에 부정적인 시각을 드러낸 그는 불과 하루 전 25노선이나 가치가 같고 나라의 안정과 국민 행복을 위해 손잡을 수 있는 세력·후보와 연대하려 한다며 새누리당과의 갑작스런 합당을 발표하였기 때문이다.


 26일 인터뷰에서도 새누리당과 선진통일당의 합당이 민심을 우롱하는 정략적인 합당이 아니냐는 진행자의 질문에 대해 이인제 대표는 선진통일당과 새누리당은 큰 틀에서 가치와 노선을 공유하고 있습니다라며 대선을 앞두고 가치와 노선을 공유하는 정파끼리 손을 잡는 것은 아주 자연스러운 것이고요 또 좋은 것입니다.”라고 자신의 결정을 옹호했다. 덧붙여 비판 의견에 대해선 근거가 없는 이야기라며 일축했다. 그러나 야권 후보 단일화에 대해선 민주통합당 그 낡은 틀에 있는 그분들이 그냥 무조건 같은 기준을 가지고 단일화를 해보자 이렇게 압박을 가하고 있는것이라고 비난했다.


 야권 후보간의 합당 결정을 비난하면서 그 자신은 새누리당과 합당 결정을 하는 이인제 대표의 모습은 모순되기 그지없다. 가치와 노선을 공유하는 정파끼리 선거를 앞두고 손을 잡는 것이 아주 자연스러운 현상이라고 주장하는 그의 발언이 진심이라면 굳이 나서서 문재인 후보와 안철수 후보 사이의 단일화를 비판할 명분은 없다. 반대로 야권단일화가 구태정치의 유산이라는 그의 발언이 진심이라면 선거를 앞두고 새누리당에 백기투항을 하는 이인제 대표의 결정을 초라하게 만들 뿐이다. 이인제 대표는 정파적 이해관계에 따라 앞뒤가 맞지 않는 모순된 발언을 계속하며 자신의 가치를 스스로 깎아 내리고 있다. 앞뒤 안 가리고 남을 비난하기 전에 주목 받는 정치신인에서 철새정치인으로 변신해 세인의 웃음거리로 전락한 자신의 모습을 스스로 되돌아 보는 것은 어떨까 싶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