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가 6일 민주통합당 문재인 대선 후보의 TV 광고 ‘국민출마-실정’ 편에 대해 방영중지 가처분 신청을 냈다. ‘국민출마-실정’ 편에 나온 ‘언론장악의 희생양, 무한도전이 출마합니다’라는 문구가 “MBC가 현 정권에 의해 장악당한 언론사라는 구체적 사실 관계를 적시하면서, MBC의 명예를 현저하게 훼손하고 있다”는 이유에서다. 공정 보도의 원칙을 무시하고 있다는 비판을 받고 이에 반발한 기자들을 해고한 일이 현 정권에 장악됐기 때문임을 알긴 아는 모양이다.
해당 광고는 정권교체의 정당성을 강조하기 위해 정부에 의해 소외나 피해를 당했다는 얘기를 듣는 주체들을 ‘○○가 출마합니다’라는 문구에 넣어 활용하고 있다. 이 광고에 따르면 무한도전은 언론장악으로 해를 입은 대표적인 프로그램인 셈이다. 실제로 무한도전은 김재철 MBC사장 퇴장을 요구하는 파업으로 촬영이 멈춰져 파업 기간 동안 방영되지 않았다. 중요한 사실은 파업의 원인제공자가 이명박 대통령의 측근 김재철 사장이라는 점이다. 그의 부임설이 나돌고부터 MBC에는 잡음이 끊이지 않았다. 무한도전의 광고출연이 문제가 되지 않는 이유다. 

김태호 무한도전 PD와 김재철 MBC 사장 ⓒ 마이데일리

 

그런데도 MBC는 “공영방송사의 지위에 적극적인 타격을 줄 수 있고, 특정 당파의 이해관계를 관철하고자 하며 MBC에 대한 명예훼손이 상당히 크기에 가처분을 신청했다”며 방영중지 가처분 신청을 냈다. 그러나 MBC가 가지고 있는 공영방송의 지위는 정부의 개입으로 이미 흔들린지 오래다. 신뢰 받는 방송은 온데간데없고 조롱의 대상이 됐다. 현 상황은 MBC의 명예에 먹칠을 한 당사자가 남에게 책임을 묻는 격이다. 적반하장으로 광고를 막으려 하지 말고 김재철 사장부터 스스로 자리에서 물러나야 한다.
선거방송은 본래 특정 당파의 이익에 부합하도록 만들어진다. 그런 기본적인 원리조차 잊을 만큼 MBC가 망가진 것일까? 새누리당도 여기서 자유롭지 않다. MBC가 이 지경까지 온 근본적인 원인은 이명박 정부의 방송장악과 이를 눈감아준 여당 국회의원들에게 있다. 게다가 정부와 여당 추천 인사 다수로 구성되는 방송문화진흥위원회의 MBC 사장 해임 결의안에 외압이 있었다는 주장도 있었다. 이같은 일이 없었다면 문 후보의 TV광고에 무한도전이 등장하는 일은 없었을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