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일 어제, 서울시가 보행친화도시 서울 비전을 발표했다. 지난 보도블럭 10계명 발표에 이은 것으로, 이번 10개 사업에 630억원을 투입해 교통수단분담률을 현재 16%에서 2020년까지 20%로 올리겠다는 목표다.

 


 

 

 

 

1

 

 

 

 

 

 

 

 

 

쾌적, 편리, 안전, 이야기가 있는 거리라는 4개의 주제를 가지고 있는 이번 정책은 보행전용구간 확대가 중심이다. 세종로, 강남대로, 이태원로와 같은 거리가 주말형’ ‘전일형으로 나뉘어 보행자만 다닐 수 있는 차 없는 거리가 되는 것이다. 여기에 강변로, 대학로, 연세로와 같이 보행량이 많고 도로폭 10m 내외인 생활권의 도로 폭을 늘리고 도로 내 차량의 속도를 시속 30km 이하로 제한한다.

 

 

 

이 외에도 주요 교차로에 보행자용 건널목, 지하철 역 엘리베이터 설치, 어린이 전용 보행 도로, 서울 내 명소를 잇는 프롬나드 길 조성 등 다양한 정책들이 실행된다. 박원순 현 서울시장은 이번 발표에 대해 자신의 페이스북에 건강증진, 탄소저감, 심지어 골목상권까지 살리는 13조 효과를 얻을 수 있는 정책이고 오래 전부터 준비해왔다고 포스팅하기도 했다.

 

 

 

반가운 소식이다. 광화문 광장이 닫힌 광장이라는 비판을 받는 등 그간 서울은 보행자보다는 차량 위주의 모습이었다. 많은 관광객을 유치하고 있는 뉴욕, 런던, 파리와 같은 도시들이 보행자 위주의 도시인 것에서 알 수 있듯이, 보행자 위주의 도로는 도시 발전에 매우 중요한 요소 중 하나다. 관광객들에게는 걸으며 만날 수 있는 도시가 매력적이고, 시민들에게는 걷기에 안전한 도시가 필요하다.

 

 

 

 

박원순 시장이 페이스북 포스트에 인용한, “도시는 이야기책이며 걷기라는 언어로서만 해독이 가능하다라는 말은 이미 수많은 선진도시들에게도 중요하게 여겨지는 말이다. 이번 발표로 서울 뿐만이 아니라 전국의 도시들이 조금 더 걷기 안전하고, 편한 도시가 되길 희망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