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하기

[데일리이슈] “걸그룹이냐?” 여성 비하하는 스니커즈 광고

인기 그룹 씨스타 멤버 4명이 몸에 착 달라붙는 빨간 원피스를 입고 길거리 농구를 한다생각만큼 경기는 잘 풀리지 않는다공을 제대로 잡지도 못하고 무턱대고 따라다니다가 힘이 다 빠진다경기 중 쉬는 시간에 그들은 “야 김창식 왜 이렇게 몰려다녀” “걸그룹이냐?”며 서로를 책망한다그 때 한 남자가 다가와서 걸그룹 같거든배고프면 꼭 이러더라“ 하면서 스니커즈를 준다스니커즈를 먹은 그들은 갑자기 남학생으로 변해서 덩크슛을 던진다. 얼마 전부터 방송을 타기 시작한 스니커즈 광고의 내용이다. 

얼핏 보면 아리송한 내용인 이 광고는 해외에서 성공을 거뒀던 ‘You’re not you when you are hungry’(한국에선 출출할 땐 넌 네가 아냐로 해석) 광고 컨셉을 따와서 만든 것이다. 이 컨셉을 통해 미국에서는 미식축구 경기를 하던 할머니가, 스니커즈를 먹고 다시 ‘원래의 모습’인 힘센 젊은이로 돌아온다는 내용으로 많은 호응을 얻어냈다. 일본에서는 고등학교 음악 시간에 홀로 불협화음을 내는 백발 노인이 스니커즈를 먹고 다시 고등학생으로 돌아오는 내용이었다. 한국에서의 스니커즈 광고도 이와 비슷한 맥락에서 만들어진 것이다.

그러나 씨스타가 나온 한국광고는 본래의 광고 의도를 전달하기는커녕 여성은 운동능력이 뒤떨어진다는 기존의 편견을 재생산해내고 있다공을 따라다니기만 하고무기력한 모습을 걸그룹과 빗대는 것은 분명한 여성 비하적’, ‘성차별적’ 메시지가 담겨있다게다가 광고에 등장한 걸그룹 스스로가 자신들에게 걸그룹이냐라고 비아냥거리고 있으니시청자들은 불편함을 느낄수밖에 없다. 

여성을 비하하거나여성에 대한 사회적 편견을 조장하는 광고는 이전에도 많았다작년에는 날은 더워 죽겠는데 남친은 차가 없네라는 하늘보리의 전광판 광고, ‘명품 가방을 갖기 위해선 남자친구를 만들어라라는 내용의 마몽드 TV광고가 논란이 됐었다하늘보리 측에서는 가 아니라 ’ 라고 해명했으며,마몽드 측에서는 제품의 콘셉트를 경쾌하고 재미있게 보여주고자 하는 의도라며 사과를 표시했다. 두 광고 모두 ‘된장녀로 지칭되는 인터넷 커뮤니티 사이의 여성상을 희화화 하려다가 반발을 맞은 것이다여성의 욕망이 남성의 도움을 받아야만 이뤄지는 것처럼 광고 문구를 만들고여성을 남성의 경제적 능력에 기대는 수동적 존재로 나타내는 것이 유머러스한 컨셉으로 만들어졌다니 놀랍기만 하다. 

광고는 TV뿐만 아니라 인터넷이나 길거리에서도 자주 보이기 때문에, 웬만한 인기 드라마보다도 더 영향력이 클 수 있다. 광고에서 여성이나 특정 계층을 일반화시키거나, 희화화시키는 것은 그들에 대한 차별을 더욱 심화하는데 일조한다. 시청자들 스스로 경각심을 가지고 스니커즈 광고와 같이 사회적 편견을 고착화시키는 광고에 대해 거부할 수 있어야 할 것이다.

 

 
 

고함20

20대의 소란한 공존 [고함20]의 대표 계정입니다.

10 Comments
  1. 꼴페미네

    2013년 2월 10일 07:19

    이 글 봤을때부터 도대체 이 광고가 왜 여성비하로 느껴지는지 생각해봤는데 다른글보니 글쓴이가 꼴페미;

  2. 꼴페미주인장님

    2013년 2월 10일 07:23

    이게 성차별적 광고인것 같으면 여자들도 군대가서 남자들한테 체력 뒤지지않는다는걸 보여주시죠? 하여간 꼴페미들은 씨부리고나서 그걸로 끝이지 ㅉㅉ

  3. 한심해

    2013년 2월 12일 14:23

    “아가씨 길이 미끄러우니 조심하세요” 라는 말도 인제 여성비하라고 하겠군…

  4. 뭐어

    2013년 2월 14일 12:42

    여잔데요…이 기사는 정말 오바육바네요

    • 세실

      2013년 2월 20일 14:37

      같은 여성으로서 화나지도 않는가!! 같은 여성조차도 의식 수준이 이러니 여성에 대한 남성의 편견이 사라지지 않는 것이다.

  5. 죄다 여성비하

    2013년 2월 16일 18:32

    이게 머가 여성비하라는거죠? 이제 사실을 말해도 여성비하라고 하는시대까지 왔나보네요.
    여성단체에서 나오셨나?

  6. 세실

    2013년 2월 20일 14:24

    백퍼 공감입니다. 정말 여성에 대한 편견을 심어주는 질떨어지는 광고입니다. 대체 어느 대행사에서 했는지 몰라도 과태료 천만원 물려야 합니다.

  7. 2013년 2월 27일 02:00

    나만 그렇게 느꼈던게 아니었군요. 설령 실제로 신체적으로 경기능력이 부족하다 할지라도, 걸그룹(=여성)은 나약하다는 편견을 더 조장하는 광고입니다. 더군다가 그 ‘걸그룹이냐? 면박주는 광고속 대사를 ‘걸그룹’이 하는 것 자체가 황당했습니다. 저들 스스로부터가 광고찍으면서 기분나쁘지 않았다면, 시스타는 참 한심한거구요. 꼴페미가 아니라 문제가 있는 부분을 지적하는 기사가 필요한 시대입니다. 예전에 아이가 화상통화로 아프다고 거짓말해서 야근에서 빠진걸 기뻐하는 엄마 모습을 연출한 KTF광고가 생각나네요.

  8. 플리즈렛미

    2013년 3월 2일 22:38

    전 남자인데도 이 기사가 공감 가는데요? 광고 보는 내 불편했는데 날카롭게 잘 집어주셨네요. 오히려 일련의 문제제기가 없는게 이상할 정도였습니다. 이런 편견이 유머로 받아들여지는건 정치적으로 옳지 못하지요.

  9. 하하

    2013년 3월 24일 02:03

    뭐가 여성비하지? 농구하는 여자가 흔한가
    길가는 여자 아무나 4명 잡고 농구시켜도 99%는 다 저럴껄
    사실인데 뭐가 비하라는거지
    이런식으로 따지면 남성비하 광고는 셀수도 없을듯
    뭔가 피해망상을 달고 사는듯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