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하기

헌혈증의 속설, 그리고 진실


“헌혈증 구합니다. 지인이 급성 골수성 백혈병으로 생명이 매우 위험합니다. 헌혈증 갖고 계신 분들 도와주세요.” 메신저나 SNS에서 이와 비슷한 내용의 글을 종종 볼 수 있다. 백혈병, 림프종 등 희귀병 환자의 보호자나 지인의 요청인 경우가 많다. 불특정다수의 사람들이 글을 퍼뜨리고, 자연스럽게 헌혈증이 전달된다. 보호자는 환자가 위독한 상황에서 급한 마음에 헌혈증을 최대한 많이 모으고, 글을 읽는 사람도 딱한 사정을 지나치지 못하고 선뜻 증서를 양도한다. 빠른 시간 안에 도움의 손길이 모이지만, 이 방법은 헌혈증 매매의 위험에서 벗어날 수 없다는 문제가 있다. 사실관계가 불분명한 헌혈증 요청 글이 많아서다.
 

속설1: 헌혈증을 갖고 있어야 다른 환자보다 먼저 수혈을 받을 수 있다?
 

헌혈증이 없다고 해서 수혈을 받지 못하는 것은 아니다. 헌혈증에 위중한 환자의 생명이 달려있다는 인식이 많지만, 헌혈증은 수혈 여부 자체보다는 수혈 ‘비용’과 직접적인 연관이 있다. 현재 제도상 의료보험에 등록된 환자의 경우 혈액 금액의 80%가 공제되며, 20%만을 부담하게 되어있다. 이 때 헌혈증이 있으면 나머지 20%도 공제된다. 다만 검사비, 수혈세트비 등의 부대비용은 본인이 내야 한다. 이러한 정산의 모든 과정은 퇴원수속을 밟을 때 이루어진다. 

헌혈증을 많이 갖고 있어야 다른 환자보다 수혈을 먼저 받을 수 있다거나 치료가 빨리 진행된다는 말도 사실과 다르다. 입원한 상태보다 더 급박한 상황, 가령 ‘수술 중 혈액이 부족해 당장 생명이 위험하다’며 헌혈증을 구하는 경우도 있다. 그러나 개인이 혈액을 구입하는 것은 현행법상 불가능하며, 증서가 없다고 해서 의료진이 수술이나 치료를 중지할 수는 없다. 수술이나 치료 중 혈액이 부족한 것은 헌혈증서가 아닌 혈액 절대공급량이 부족한 것의 문제다.


속설2: 헌혈증 여러장이 모이면 곧 혈액 한 팩?

두 장 이상의 헌혈증에 혈액 한 팩이 상당한다는 말도 사실이 아니다. 헌혈증을 요청하는 글에는 가끔 헌혈증 장당 혈액이 몇 팩에 상당하는지도 언급된다. ‘8장당 한 팩’, ‘1장당 한 팩’과 같은 식이다. 구하는 사람마다 기준이 다르다보니 헌혈증서와 요청 글 자체에 불신을 표하는 목소리도 높다. 대한적십자사 혈액관리본부는 “어떤 종류의 혈액을 얼마나 수혈할지는 의사의 처치에 달려있다” 이라는 답을 내놓는다. 
헌혈은 성분에 따라 종류가 나뉜다. 한 명의 헌혈자로부터 채혈된 혈액을 ‘전혈(Whole blood)’이라고 한다. 보통 대부분의 사람들이 하는 헌혈이 모든 성분이 포함된 이 전혈헌혈이다. 전혈에는 농축적혈구, 농축혈소판, 성분채혈혈소판, 동결침전제제, 백혈구제거혈액제제등의 성분이 포함되어 있다. 이 중 특정 성분이 부족한 상태일 때 의사는 ‘성분’ 혈액 수혈을 결정하게 된다.
성분헌혈은 시간이 오래 걸리고 수급량도 적다. 따라서 전혈에서 제제를 추출하는 경우가 많다. 예를 들어 혈소판이 부족한 환자에게 수혈해야 할 농축혈소판 혈액 팩이 부족하다면, 전혈에서 해당 성분만을 추출해 수혈 받아야 한다. 전혈 헌혈증이 있으면 비용을 공제받을 수 있다. 추출된 성분을 합해서 계산하지 않고, 수혈량에 상관없이 한 장당 한 팩의 혈액 비용이 공제된다. 

헌혈증, 정말 꼭 필요한곳에 기부하고 싶다면 대한적십자사를 통해야
 
확실하지 않은 정보를 포함해 헌혈증 모금 글을 쓰면 매혈이나 사기 등을 구별하기가 점점 어렵게 된다. 특히 겨울철 혈액 수급량이 줄어든 상태에서 중고물건 거래 사이트 등에서는 급박한 상황을 빙자한 헌혈증 매매가 기승을 부리고 있다. 좀 더 안전하게 헌혈증을 받고 싶다면 대한적십자사의 무상 기증증서를 이용하는 것이 좋다. 환자와 가까운 혈액원에 신청서를 제출하면 된다. 병명이나 수술 종류의 기준이나 헌혈여부와 상관없이 누구나 양도 받을 수 있다. 헌혈증서를 갖고있는 사람도 증서기증을 통해 안전하게 도움을 주는것이 가능하다. 

블루프린트
블루프린트

It ain't hard to tell

13 Comments
  1. Avatar
    쎄라

    2013년 3월 21일 23:49

    ㅎㅎ 모르던 사실이네요…;

  2. Avatar
    팔다리가쑤셔

    2013년 3월 22일 01:01

    요즘 헌혈하러가면 전혈보다 성분헌혈 하는 사람이 더 많은듯해요..
    물론 시간이 많이 걸리니 그렇게 보일수도 있답니다.
    혈액원에서는 전혈이 더 필요한것 같더군요..

  3. mixsh

    2013년 3월 22일 02:06

    3월 22일 믹시메인에 선정되셨습니다~!

  4. mixsh

    2013년 3월 22일 02:08

    헌혈증의 속설, 그리고 진실

  5. Avatar
    카리스마

    2013년 3월 22일 02:10

    경험상 헌혈증서 1장과 동일량의 피를 공급받지도 못하고 적십자사가 헌혈한거 같고 환자에게 더비싸게 장사함 수술해본사람 그후 열받아서 헌혈하는것 심하게 말림…..

  6. Avatar
    최희주

    2013년 3월 22일 02:17

    네.. 오해많이 하던 내용들이네요.. 감사합니다.

  7. Avatar
    shinlucky

    2013년 3월 22일 03:59

    흐음, 몰랐던 내용 잘보고 갑니다.
    이런저런 말들이 많았는데 오해했네요 ㅎㅎ

  8. Avatar
    적십자 장사꾼

    2013년 3월 22일 04:37

    많이들 모르고 있는 사실이 있는데요.

    적십자는 공기업이 아닙니다. 이윤을 추구하는 사기업입니다.

    곧 공짜로 피 빼다가 파는 기업이라고 할 수 있죠.

    거기다가 각 가게 및 가정에 몇만원씩 청구서를 보냅니다. 돈 내라구요.

    사기업에서 왜 돈 내라고 청구를 하는지??

    삼성이 각 가정에 기부하러 돈 내라고 고지서 발송하는 것과 마찬가지입니다.

    비상식적인 일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9. Avatar
    적십자 나빠요.

    2013년 3월 22일 06:00

    저도 적십자가 사기업이라는 것 알고 절대 헌혈하거나 적십자비 내지 않습니다.

    투명하게 이루어진다면 해볼까 생각할 수 있지만

    지금처럼 부정부패가 많으면 앞으로도 절대 헌혈하거나 적십자비 내지 않을 작정입니다.

  10. Avatar
    헌혈인

    2013년 3월 22일 07:03

    카리스마//
    잘못된 정보입니다.
    환자가 수혈을 받으면 보험적용으로 0~20%의 적은 비용만 내게 되고, 그나마 헌혈증서를 제출하면 그 0~20%도 감면되는 것이구요.
    이러한 내용을 모른 채 ‘몇천원 할인이네’하는 식의 인터넷소문이 오해를 낳는 것입니다.

    혈액가격은 법으로 정해져 있습니다.
    혈액이 만들어지는 수많은 과정(채혈비용, 검사, 보관비용, 근무자급여, 홍보, 의료소모품구입, 하다못해 과자와 기념품까지)이 반영되어 있습니다

  11. Avatar
    junyopi

    2013년 3월 22일 07:45

    아는 분이 백혈병 치료를 받은 적이 있었는데 당시에 주변 친구들과 친구들의 지인들까지 해서 백장이 넘는 헌혈증을 모아서 드렸었는데, 헌혈증 사용도 최대제한이 있다고 하더군요. 때문에 모아서 전해준 헌혈증을 전부 사용하지 못하고 남은 헌혈증들은 소아병동에 기부했었다는..

  12. Avatar
    김홍배

    2013년 4월 3일 00:35

    지금은 고인이 되셨지만 장모님 백혈병 치료시 헌혈증 사용해봤으나 글과 현실과는 다릅니다
    헌혈증 현실에서는 수혈받을때 쓸수있는 dc쿠폰 이지 그이상도 이하도 아닙니다 말로는 헌혈증서 한장에 엄청난 혜택이 있는거마냥 하시는데 현실을 달라요 정말 드럽지요..

  13. Avatar
    촌놈

    2013년 6월 3일 13:45

    뭐가 먼지 잘은 모르는데요 그래도 헌혈을 모두 안하게 된다면 나중에는 피가 필요한데 피가없어지는 상황이 생기지 않을까요
    기업이 자기 잇속챙기는 것도 문제지만
    혹 위처럼 되어 나중에 환자가 수혈받지못할까
    걱정이됩니다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