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포 레인보우 주민연대>(이하 마레연)는 지난 2010년 지방선거를 계기로 마포구에 거주하거나 활동하는 성적소수자들이 차별 없이 함께 사는 동네를 꿈꾸며 만든 모임이다. 2011년 마을버스 광고에 이어 2012년에는 마포구 관내에 게시할 캠페인 현수막을 만들어 걸 계획이었다. 그러나 마포구청 도시경관과는 납득할 수 없는 이유를 들어 현수막 게시를 거부하고 문구의 수정을 요구했다.

지난 22일, 한산한 점심시간 마레연을 지지하는 여성주의 활동가 '랭'씨가 마포구청 앞에서 1인 시위를 하고 있다.


지난 22일, 아직은 찬바람이 부는 마포구청 앞에서 묵묵히 ‘여기 우리가 살고 있습니다’를 외치는 한 사람을 만났다. 한양대 반성폭력 반성차별 모임 ‘월담’의 ‘랭’씨다.

마레연을 지지한다는 여성주의 활동가 ‘랭’씨는 LGBT(레즈비언·게이·바이섹슈얼·트렌스젠더)운동이나 성소수자 운동 모두 여성주의 이슈에서 중요하기 때문에 계속해서 활동을 해왔다고 말했다. 인터뷰는 마포구청 내의 공무원 노조 사무실에서 진행됐다.

Q. 무엇을 외치고 계신가요?
마레연에서 이번에 마포구에다가 현수막을 개시 하려고 했어요. ‘지나다니는 사람 10명 중 1명은 성소수자다’, ‘LGBT 우리가 여기 살고 있다’ 두 가지 안이었는데 마포구청 도로경관과에서 이거를 ‘허가해줄 수 없다. 왜냐면은 이건 너무나 과장되고 LGBT란 말 자체, 게이 레즈비언 바이섹슈얼 트랜스젠더란 말 자체가 일반 사람들이 보기에 너무나 혐오스럽다’ 그래서 허가를 안해줬고, 이에 마포구청에 대응하는 일인 시위를 하고 있었습니다.

Q. 마포 레인보우 주민연대는 어떤 단체인가요?
지방선거 때 성소수자들의 차별 없애는 등의 여러 가지 관련된 이슈로 생겨난 건데. 지금은 한 달에 한 번 만나서 ‘퀴어밥상’이라고, 마포구에 살지 않는 성소수자들도 모여서 일종의 친목 모임 같은 걸 하고 있어요. 정치적으로 딱히 단체라고 하기도 좀 애매하고, 저는 마레연을 지지하고 퀴어밥상도 여러번 나가고 회의 같은데도 참석하기도 하는데 마레연 활동가는 아니에요.

Q. 1인 시위는 매일 매일 하시는 건가요?
사람들이 돌아가면 릴레이 시위를 하고 있어요. 저는 처음 참여 했어요.

Q. 1인 시위하고 있으면 방해하거나 끌어내진 않나요?
제가 알기론 이제까진 없는 걸로 알고 있어요. 생각보다 사람들 반응이 이상하진 않은데 지나다니면서 나이 많은 분들 있잖아요. 성소수자가 대체 뭐냐. LGBT가 대체 무슨 뜻이냐 물어보시는데 대답해드리면 갸우뚱 하시면서 가시고 이런 건 있다고 들었어요.


사진1 ⓒ 마레연 트위터


사진2 ⓒ마레연 트위터


Q. 진행 상황은 어떻게 되나요?
마포구에선 계속 ‘고쳐라. 원안 그대로는 해줄 수 없다’ 그런 식의 얘기를 하고 있어요. 성 소수자들뿐만 아니라 이 현수막을 지지하는, 마레연을 지지하는 사람들이 자신들이 살고 있는 여러 구에서 여기저기에 걸었어요. 근데 마포구에서만 지금 안 되는 거 에요. 원래 서강대 ‘춤추는 Q’라고 퀴어자치연대에서 붙였던 게 있었어요. 예를 들어서 서강대 입학한 신입생 10명 중 1명은 성소수자입니다. 그걸 한양대에 걸었거든요. 그게 다 마레연 지지하는 거기도 해요. 왜냐면 디자인도 똑같이 해가지고 문구만 약간 바꿔서 마레연 지지한다고 써 붙이고, 이제 신입생 LGBT도 환영하고 그런식으로 붙인 거거든요. 학교 여기저기에 붙였고 생각보다 많은 구에서 너무나도 쉽게 허용됐는데 마포구 도시 경관과에서만‥(거부했죠). 도시경관과에서는 ‘우리가 뭐가 문제냐. 이거 완전 너무 과장된 거 아니냐. 혐오스럽다.’ 이런식으로 처음에 얘기하다가 문제를 제기하니까 다른 말로 하면서 여기 ‘이 사람들이 벗고 있어서 문제다. 그림을 바꿔라(사진1). 여기 보면은 손가락이 너무나 직설적이다(사진2). 지역주민들에게 혐오를 줄 수 있다.’ 이런 발언을 하면서‥. 사실 그게 문제가 아니잖아요. 이거 못 걸게 하려는 거잖아요. (손가락을 치우면 걸어주겠다?) 네 정말 어이없게. 뭐 이것도 ‘우리가 지금 여기에 살고 있다는 말은 너무나 공격적이다. 여기에 살고 있습니다. 이렇게 바꿔라.’ 말도 안되는 거죠. 걸어주기 싫은 거죠. ‘열 명 중 한명은 성소수자다. 이게 과장됐다. ’그러면 20명 중 한명은 성소수자다 그러면 걸어줄 거 아니잖아요. 예를 들면 옷 입히면 걸어줄 거 아니잖아요. 처음엔 옷 입히라고 그랬거든요.

Q. 근데 마포구청만 개시를 거부하는데 위에서 지시가 내려와서 그런 건가요?
그런 거 같지는 않고. 처음에 전화 받았던, 허용할 수 없다 했던 직원 자체가 ‘혐오스럽다’는 말을 하면서 그게 왜 잘못 됐는지 몰랐던 거 같아요.

Q. 1월 14일부터 1인 시위 하고 있잖아요. 그 이후로 바뀐 영향이 있나요?
제가 알기론 확실하게는 없고 계속 똑같은 말만 하고 있어요. 직접 항의 방문도 했었는데 ‘고쳐야지 타협이다’ 이런 식으로 말했죠. 공무원들 입장에서는 고치라고 할 수밖에 없죠. 자존심 싸움 인 것 같기도 한데, 이걸 고쳐서 걸면 사실상 의미가 없는 거니까. 계속 일인 시위를 하고 있고. 4월 1일날 ‘야유회’라고 해서 사람들이랑 항의 방문 비슷한 거 하려고 해요. 그 야유회가 아니고 야유 회! (웃음) 그런 거 지금 기획하고 있는 걸로 알고 있어요. 마포구 자체가 성소수자들이 많이 살고 있거든요. 성소수자들의 메카처럼. 그렇게 되면 이게 과장된 얘기가 아니라는 거죠. 과장 되지도 않았고 사실상. 너무나 많이 살고 있는데 성소수자들이 분노했던 것 중에 내가 마포구에 돈을 내고 살고 있는데 내가 없다고 하는 것 자체가‥. 거기서 오는 분노가 또 굉장히 컸죠.

Q. 하고 싶으신 말씀 있으신가요?
아까, 현수막에 있는 사진 찍었던 것. 그거 문구 넣어주시면 될 거 같아요. 
‘이유없는 혐오, 직원 인권교육 시급, 여기 우리가 살고있습니다’

Q. 아직도 많이 드러내지 못하는 분위기인데 언제쯤이면 좀 나아질까요?
점점 나아지고 있겠죠? 언제쯤 인진 저도 모르겠고 (웃음) 계속 나아지고 있고, 계속 운동하고, 사람들이 활동하고 그러니까 나아지고 있는 거라고 생각해요. 성소수자 운동이 우리나라에서 뿌리 내린지가 거의 10년, 10년 좀 더 됐나 그 정도라고 사람들이 얘기 하거든요. 근데 정말 많은 변화가 있었고 (성소수자 운동하고는 개념이 다르지만) 성소수자들이 TV에 나오고 이런 걸 볼 수 있게 되기까지 정말 빠른 시일 내에 많이 변했다고 생각하거든요. 그러기 위해서 정말 많은 활동가들이 힘을 썼고 힘내줬고. 근데 성소수자라고 해서 모두가 성소수자 운동을 지지하는 건 아니에요. 왜냐면 성소수자로 모두를 묶을 순 없지만, TV에 홍석천이나 예를 들어서 동성애 관련된 드라마가 나오면 사람들이 오히려 나를 알아볼까봐 불안하다. 이런 식으로 얘기 하는 거나, 아니면 스스로 호모포비아를 아직 버리지 못한, 스스로가 게이거나 바이섹슈얼임을 인정하고 싶어 하지 않아하는 그런 사람들도 있을 수 있고. 성소수자라고 해서 다 한 이름으로 묶일 순 없거든요. 근데 활동하는 LGBT들은 정말 너무 한 줌이죠. 너무 적죠. 그렇지만 그렇기 때문에 바뀌어 오는 거고 바뀌어 왔고. 많이 바뀔 거라고 생각해요.

마레연이 요구하는 건 성소수자들에 대한 ‘배려’가 아닌 ‘우리가 여기에 살고 있다’는 사실 그 자체다. ‘함께 시장에 가고, 산책을 다니며 마포구민으로서 함께 살아가고 있다’고 외친다.

1월 14일부터 시작된 1인 시위는 뜻만 있다면 함께할 수 있다. 월~금, 12시에서 13시 사이 마포구청 앞에서 진행 중이다. 마레연은 4월 1일 ‘야유 회’를 열 예정이며 이 외에도 매달 한 번씩 진행되는 퀴어밥상과 마포구청 도시경관과와 마포구청 홈페이지에 항의 전화하기와 민원 글쓰기 등의 활동에 동참할 수 있다. 


*바이섹슈얼-여성과 남성 모두에게 사랑의 감정을 느끼는 것을 말한다. 양성애라고 하기도 한다.
*호모포비아-동성애 혹은 동성애자에 대한 무조건적인 거부를 뜻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