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바렐라【명사】12시가 되기 전 집에 가야만 하는 신데렐라처럼, 무언가를 하다가도 정해진 시간만 되면 아르바이트를 하러 가야하는 20대를 빗댄 신조어.

왕자는 신데렐라가 흘린 유리구두 한 짝 덕분에 그녀와 재회할 수 있었다. 그런데 그는 구두의 주인이 신데렐라였다는 것을 어떻게 안 걸까? 상상해보건대, 왕자는 신데렐라와 춤을 추면서 투명한 유리구두를 통해 그녀의 상처투성이 발을 보았을 것이다. 새어머니와 새언니들의 구박을 견디며 쉴 새 없이 집 안팎을 돌아다닌 탓에 크게 붓고 부르튼 그녀의 발을 왕자는 분명 잊을 수 없었을 것이다.


시즌1을 마무리하고 새로이 시작하는 알바렐라 2013에서는 일터 안팎에서 험난한 하루하루를 견디는 이 시대의 알바렐라들에게 유리구두 대신 체크리스트를 건넨다. 체크리스트의 단면을 통해 그들의 상처투성이 발을 사회를 향해 적나라하게 드러내고자 한다. 알바렐라들이 행복한 결말에 한 발짝 더 다가갈 수 있도록 고함20과 독자들이 그 길을 터줄 수 있지는 않을까, 조심스레 소망해본다.


 

고함20이 야심차게 준비한 재밌고 우울하고 유쾌하나 서글픈 20대 알바 수난기, 다시 쓰는 그 첫번째 이야기. 이런 말이 있다. “어린이는 이 세상의 희망이다.” 어린이가 ‘희망’이라면 그 희망, 참 키우기 힘들다. 여기 좌충우돌 5살배기 12명을 한나절동안 혼자서 감당해본 박렐라(가명, 23)씨가 있다. 그녀의 이야기를 듣고, 단순히 가르치는 일 그 이상을 상상해보자.




– 어떤 알바를 하셨나요? 소개해주세요.

인천에 있는 영어마을에서 토요일 E-Co반(유아반) 보조교사 알바를 지난 두 달간 했습니다. 친구가 계약 기간을 못 채우고 교환학생을 가게 되어 저에게 해보라고 제안했어요. 항상 영어를 써야 한다기에 처음엔 부담스러웠는데, 어린이를 대상으로 한 쉬운 영어라 할 만했어요.

 

– 반은 어떻게 운영되나요?

각 반에 정교사 1명과 보조교사 1명이 배치되는데, 학부모들이 외국인을 선호해서 정교사는 원어민이 대부분이에요. E-co반은 초등학교 입학 전의 아이들(5-7세)을 대상으로 하고, 저는 9개 반 중 최연소인 5세 베어(bear)반에 배정되었어요.

– 그렇군요. 보조교사는 구체적으로 어떤 일을 하나요?
정교사는 10시부터 수업만 하고, 보조교사가 수업 외의 다른 일을 모두 한다고 보면 돼요. 9시에 출근해서 만들기 재료(교구)를 준비하고, 전달사항을 지시받아요. 생일파티 있는 날은 그 준비도 해 놔야 하죠. 그리고 일찍 오는 아이들을 맞이해요. 2시에 수업이 끝나면 안내사항 종이와 아이들의 수저통을 정리해서 가방 챙겨주고, 배웅해요. 뒷정리와 청소를 하고 퇴근하죠. 수업 시간 틈틈이 계속 사진도 찍어야 하고요.

– 사진을 찍으신다고요?
네. 사진 찍기는 굉장히 중요해요. 선생님이 아이를 때린다거나 더러운 음식을 먹인다는 둥 학부모들을 불안하게 하는 소문들이 돌기 때문에 최대한 많이 찍어두고 카페에 올려요.

– 공식적인 일 이외에도 이것저것 신경 써야 할 게 많았을 것 같은데요?
그럼요. 몸이 열 개라도 모자랐어요. 수업을 잘 못 따라가는 아이에게는 직접 다가가서 하나씩 알려주고 도와줘야 해요. “똑바로 앉자.” “장난 그만 치자.” 옆에서 말해줘야 듣지, 전체에 말하면 아무도 안 듣거든요. 물 마실 때도 지켜봐야 하고, 화장실 가고 싶다고 하면 데리고 갔다 와요. 못 알아들으면 살짝 통역도 해주고, 울면 달래줘야 하고요. 5살 아이들은 손이 정말 많이 가요. 손가락 두 개를 장갑 한 구멍에 넣고서는 “Teacher! Teacher!” 하며 어쩔 줄 몰라 하고, 외투 소매에 팔이 잘 안 들어가도 혼자 입지 못하고 저만 멀뚱멀뚱 보고 있고, 그런 식이에요. 귀엽긴 한데, 힘들죠. 너무 많다 보니. 전체에서 가장 많은 12명  반이었거든요. 다른 반은 많아봤자 대여섯 명인데. 혼자 감당하는 게 힘들었어요.

– 대단하군요. 수업 시간 외에 아이들은 어떤가요?
밥 먹을 때가 전쟁이에요. 한 아이에게 신경 쓰고 있으면 옆에서 다른 일이 벌어지니 당황스러웠죠. 식판도 일일이 옮겨주고, 반찬투정이 심해서 먹여줘야 할 때도 있고, 입 안에서 오물거리고만 있어서 삼켜줘야 할 때도 있어요. 부모님들은 아이가 밥 잘 먹는지도 궁금해 하시는데, 잘 말씀드리려면 제가 지도해줘야 해요. 요주의 인물들은 아예 데리고 먹죠. 그러니 저는 거의 못 먹고. 또 아이들이 잘 싸우는데, 어려서 작은 자극에도 빨갛게 붓거나 살갗이 잘 찢어지거나 해요. 제가 못 볼 때 아이들이 다치는 것 자체도 마음 아프고, 그걸 어머니들께 말씀드리는 입장이 되는 것도 곤란하죠.

– 학부모를 상대하는 것도 쉬운 일이 아니었겠네요.
네. 부담이 좀 됐어요. 수업을 빠진 경우 보충해달라고 하세요. 그러면 정규 수업 끝나고 그 애만 데리고 다시 40-50분간 수업해야 해요. 보충에 대해선 추가 수당을 못 받거든요. 제가 못 받은 돈이 좀 있죠. (하하) 또, 늘 느지막이 데리러 오시는 분들이 계세요. 그럼 전 꼼짝없이 그때까지 퇴근 못 하는 거죠. 한번은 수업을 모두 마치고 나서 아이들이 싸웠는데, 거기에 어른이 끼어들었다가 학부모 싸움이 된 적도 있어요. 그런데 엉뚱하게도 싸움 시작에 대한 책임이 보조교사에 돌아왔어요. 불안한 마음이 이해 안 되는 건 아닌데, 유난으로 보일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기도 해요. 그 정도까지 해야 하나, 싶은 거죠.

– 일하며 뿌듯했던 적은 언제인가요?
아이들이 저 좋다고 할 때요. 와서 안기고, 뽀뽀해주고, 사진기 앞에서 먼저 포즈 취할 때 아, 이런 맛에 아이 키우는 구나, 싶어요. 어려서 눈치가 없으니 제가 힘든지, 화가 났는지 전혀 모르지만, 귀엽잖아요. 아이들을 좋아해야만 할 수 있는 일이라고 생각해요. 예전에 푸드코트 정리 알바와 편의점 알바도 해 봤었는데, 그에 비해 ‘선생님’이라는 대우도 받으니까 무시 받아 기분 상할 일도 없었고요. 시급도 높은 편이고.

– 영어마을에 어린 아이들이 오는 걸 보면 어떤 생각이 들어요?
다섯 살배기들은 아직 한글로 자기 이름도 못 써요. 알파벳은 그림 그리는 수준이고요. 자기가 하나도 모르는 내용을 계속 하면 얼마나 답답할까? 하는 생각이 들었어요. 한편으로 수업 수준에 비해 영어를 잘 하는 친구들은 지루해하기도 하고요. 굳이 급하게 가르치는 게 필요한지 싶기도 하고. 그래도 영어마을은 다른 어린이집이나 영어 학원과는 달리, 혼내거나 때리지 않고 최대한 놀이 분위기로 수업을 진행해요. 평소에 하지 못하는 활동도 많이 하는 편이고, 체육시간도 꼭 가지고요. 영어 실력은 많이 늘 것 같지 않지만 노는 데에는 괜찮은 곳이라고 생각해요.

– 가르치고 돌보는 일에 대해 새롭게 든 생각도 있을 것 같아요.
가르치는 게 시급을 많이 받는 만큼 은근히 어렵다는 걸 크게 느꼈어요. 게다가 어린 아이들엔 수업 외에도 신경 쓸 부분이 많은데, 제가 실수하거나 잘 못하면 아이들이 다치니까 책임감을 안 가질 수가 없더라고요. 절대 시간 때우기 식으로 하면 안 되는 일이 가르치는 게 아닐까 싶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