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남북관계는 그 어느 때보다도 냉각되어 있다. 천안함, 연평도 같은 북의 무력도발에 북핵문제까지 겹쳐 한반도 문제는 탈출구를 찾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과연 한반도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방법은 어디에 있을까. 이재정 전 통일부 장관은 “핵문제를 전제하는 한 한반도 문제 해결은 불가능하다.”고 말한다. 
지난 3월 28일 국회 헌정기념관에서 열린 ‘2013 정치사용설명서‘에서 이재정 전 통일부장관은 ’벼랑 끝 남북관계 해답은 무엇인가?‘라는 주제로 남북관계를 정상화하고 한반도 평화를 가져올 정책적 기준과 대안을 제시했다. 

이재정 전 장관은 남북관계를 해결하기 위해선 북핵문제가 아닌 민족문제를 중심으로 접근해 “한반도에 포괄적 평화체제를 만들어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북한이 “비핵화 원칙을 지켜나가고 핵확산을 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대외적으로 선언”하는 동안 우리 정부는 5.24 조치를 해제하는 등 대화의 물꼬를 트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궁극적으로 남북관계 해결과정은 북핵문제 해결이 아닌 “주변 당사국들과 함께 종전과 평화체제를 만들어나가는”과정이 되어야 한다고 규정했다. 
이날 이재정 전 장관이 연사로 참가한 ‘2013 정치사용설명서’는 민주통합당 전국대학생위원회가 주최하는 대학생정치아카데미다. 프로그램은 3월부터 5월까지 석 달에 걸쳐 매주 목요일 저녁 7시에 진행된다. 민주당 전국대학생위원회가 프로그램의 기획부터 실행까지 모든 과정에서 주도적인 역할을 하고 있다. 
강연은 이번 이재정 전 통일부 장관을 시작으로 총 8번, 8명의 서로 다른 강연자가 준비중이다. 박원순 서울시장, 윤여준 전 환경부 장관, 이상이 복지국가 소사이어티 대표 등 각계각층의 전문가들이 직접 연사로 나선다. 대학생들은 이들로부터 교과서 속의 정치가 아닌 ‘실전 정치’가 무엇인지 듣는다.
특히 서울 지역에선 5월 16일 손한민 민주통합당 전국대학생위원장과 이동학 다준다연구소 소장이 연사로 나서 당사자 입장에서 ‘2030 좌충우돌 정치도전기’를 이야기하는 시간을 갖는다. 
‘2013 정치사용설명서’는 기존의 정당과 청년단체 프로그램이 수도권 위주로 진행된 것과는 달리 대전, 대구, 광주, 부산 등 전국의 주요 도시에서 동시에 프로그램이 진행되는 것이 특징이다. 현재 서울 지역에서 120여명의 대학생들이 프로그램에 참가하고 있다. 
프로그램에 참가한 김시화(덕성여대)씨는 프로그램을 신청한 이유에 대해 “정치에 관심이 많았는데 제대로 알아본 적은 한 번도 없었다. 이번 기회를 통해서 내가 정치에 대해서 얼마나 알고 있었고, 또 내가 어떤 사람으로서 정치에 도움이 될 수 있는지 알아보고 싶어서 참여하게 되었다”라고 답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