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의 모든 대학들이 학교 내
상담 센터를 열고 학생들의 고민을 듣고 있다
. 집단 상담이나
심리
, 적성
검사
, 워크숍 등 많은 프로그램은
학교가 구비하지만 여전히 학생들에게 상담 센터는 어려운 곳이다
. 그 이유는 각자 다르겠지만
선뜻 낯선 사람에게 개인적인 고민을 털어놓는 것은 또 다른 고민으로 다가올 수 있다
.

찾아가는
서비스
, 또래상담

가까운 친구나, 동기가 상담자가 되어주는
건국대학교의 또래상담 프로그램은 하나의 대안이 될 수 있을까
. 건국대학교는
2007
2학기부터 또래상담 프로그램을
실시해왔다
. 학생 눈높이의 상담서비스를 제공하는 동시에 교내 상담센터도 홍보하려는 취지다. 건국대학교 학생상담센터의
황윤미 상담전문가는
학생들이 센터의 문턱을 높게
지각하기 때문에 또래상담자를 통해 먼저 친구가 되어줄 수 있는 프로그램
이라고
설명했다
.
 

또래상담은 각 단과대의 두
명씩
, 회당 1시간의 상담을 학생들이
주도한다
. 상담자는 단과대 학생 중
면접을 통해 선발된다
. 선발된 학생들은 이틀간의
상담자 양성교육을 받고 상담에 투입된다
. 상담자들은 과에서 적응하기
힘든 친구들을 찾아 먼저 다가가거나 강의실 방문을 통해 상담센터 홍보 활동을 한다
. 이들은 기존
진로
, 학업 성취 고민뿐만 아니라
연애 상담부터 수강신청
, 학교생활 안내까지 다양한
관점으로 학생들에게 다가간다
. 상담자는 매달 그룹
수퍼비전을 통해 전문상담가와 자신의 또래 상담을 논의하고 일부 고민이 깊은 학생들을 직접 센터와 연결하는 역할도 하고 있다
.

평균적으로 한 학기, 한 명의 또래상담자가
상담하는 횟수는
20, 건국대학교 전체
16개 단과대로 추산할 때 한
학기 이뤄지는 또래 상담시간은
640시간이다. 한 주 대략
40번의 상담이 이뤄지는
셈이다
. 그 밖에 상담센터의 문을
직접 두드리는 학생들까지 감안하면 상담을 받는 학생 수는 비교적 많은 편이다
.

이번 학기 또래 상담자로 활동하는 행정학과
김상공씨는
여러 명보다는 소수의 학생들과
먼저 친해지기를 원하는 학생들이 쉽게 연락이 가능하고
, 부담 없이 만날 수 있는
사람이 또래상담자
라고
설명했다
. 그는 상담자로써 가장 중요한 것은
비밀유지와 개인적인 생각을 지양하는 것
이라고 덧붙이며
대부분 고민의 답은 스스로
알고 있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상담을 통해 스스로의 원인과 해결책을 발견하게 하는 것이 상담자의 역할
이라고
전했다
.

또래 상담의 경우 비전문성을 띠고 있어 주로
개인적인 고민과 연애문제를 주로 하는데 이 경우 더 진지한 이야기를 할 수 있고
, 또래 상담자 스스로도
인간관계를 넓혀 나갈 수 있다는 점에서 주목받고 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