흔한 광고도 VIP 석도 없는 영화제가 있다. 광고가 있다면 영화제 한편에서 노들 장애인 야학 교육 공간 마련을 위한 후원주점과 홈리스 사무실 마련을 위한 컵밥·과일 판매, 그리고 쌍용차 해고자 H-20000 프로젝트 광고가 전부다. 영화상영 중간에 재잘대는 아이들의 목소리가 들리는가 하면 자동차 경적 소리가 울리기도 한다. 유일하게 소음이 허락된 영화관. 올해로 18번째를 맞이하는 서울인권영화제다.

ⓒ 고함20


현재 한국에서 ‘영화 및 비디오물의 진흥에 관한 법률(이하 영비법)’에 따라 영화를 상영하려면 영화진흥위원회로부터 추천을 받거나 등급분류를 받아야 한다. 이에 서울인권영화제는 표현의 자유를 위배하는 ‘사전검열’이라고 판단하고 1996년부터 무료로 영화를 상영해왔다.

이러한 서울인권영화제가 거리로 나오기 시작한 건 지난 2008년, 촛불집회에 나갔다는 이유로 영화관 대관을 받지 못하면서부터다. 영화제는 빈곤한 사람도, 장애인도, 여성도, 성 소수자도, 청소년도, ‘누구나’ 인권영화를 볼 수 있어야 한다고 말한다. 이곳에서 ‘사람은 누구나 VIP’다.

ⓒ 고함20


지난 23일, 청계광장 한가운데서 서울인권영화제가 열렸다. 인권운동 사랑방에서 주최하던 서울인권영화제는 올해 최초 분리 독립되어 진행됐다. 지나가는 사람이 유난히 많던 청계광장은 개막식이 시작되자 금세 좌석이 차기 시작했다. 지나가던 시민들은 발을 멈추고 무대 위 ‘인권영화제’에 주목했다.

김정아씨와 박경석씨의 사회로 진행된 개막식은 아프리카 공연예술 그룹 ‘포케니’와 페미니스트 가수 지현씨가 축하공연을 맡았다. 지현씨는 “돈을 가진 사람, 자원을 가진 사람이 독점한 게 아니라 우리 모두에게 열린 서울인권영화제”라고 말하며 소수자로서 여성들이 살고있는 일상에 관심을 가져달라고 말했다.

기존 영화제에선 보기 힘든 ‘수화통역’과 개막식의 모든 대화를 보여주는 ‘문자통역’이 무대 위 화면에 나타났다. 실시간으로 나오는 자막에 오타가 나자 여기저기서 웃음이 터지기도 했다. 또 영화제 기간 내내 활동 보조인을 배치하기도 한다. 아직은 서울인권영화제에서만 볼 수 있는 풍경이다.

서울인권영화제는 기업후원과 정부후원을 받지 않고 있다. 그래서인지 무대 뒤 배경은 후원자들의 이름으로 가득했다. 서울인권영화제를 만들어가는 사람들 은진, 레고, 일숙씨는 더 많은 이들이 후원에 참여해 뒤에 사람들의 이름을 더 많이 넣을 수 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들의 개막식 선언을 시작으로 개막작 ‘村, 금가이’의 상영이 시작됐다.

ⓒ 고함20

‘이 땅에서 무엇이 벌어지고 있는지 알아’를 슬로건으로 한 서울인권영화제는 23일부터 26일까지 낮 12시에서 저녁 10시까지 26편의 인권영화를 상영한다. 23일 ‘이주_반성폭력의 날’을 시작으로 24일 ‘노동_소수자의 날’, 25일 ‘국가폭력_반개발의 날’의 순서로 이어지며 26일 ‘장애_표현의 자유의 날’ 폐막작 <언론의 자유를 팝니다>를 끝으로 막을 내린다. 4일간의 영화제를 마치고 나면 29일부터 31일까지 인권중심 사람에서 앙코르 상영회를 개최하고 지역, 공동체, 투쟁현장, 학교에서 공동체 상영회를 진행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