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하기

학과 구조조정 결정에 반대하는 학생들의 태도가 아쉽다

여기저기서 통폐합 열풍이다. 대학 학과들의 구조조정 문제가 어제오늘 일은 아니나, 최근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에서 문화예술철학과, 정치외교학과, 한문학과를 폐과하고 몇몇 학과를 통합하기로 결정했다는 소식에 더해 동아대학교에서도 일부 학과를 폐지 및 통폐합 추진 중이라는 말이 들리면서 다시 통폐합 문제가 불거졌다.

학교 측에서 내세우는 이유는 학생들도 예상 가능하다. “경쟁력이 떨어지는 학교는 효율적이지 않다”거나 “학과별 시너지를 높이기 위해서다” 등, 쉽게 말해 취업률이 낮은 학과는 필요 없고 몇 개 학과를 통합하면 학교 운영이 보다 수월해진다는 것이 이유다. 대학이 스스로를 학문의 장이 아니라 취업을 위한 학원 정도로 인식하고 있다.

이에 몇몇 학생들은 더 이상 신입생을 받지 않는다면 후일 본인들에게 불이익이 있을 것임을 예감한 듯 학과 구조조정을 반대하고 나서고 있다. 이들이 내세우는 반대 근거는 ‘학문에 대한 자유’다. 통폐합 논란이 있을 때마다 “우리의 꿈이 자라는 터전을 없앤다.” 또는 “기초학문은 교육의 일선에 필요하며 이를 배울 기회를 침해하는 것은 권리에 대한 억압이며 건학이념에도 위배된다.” 등 관념적인 문구들이 다수 등장한다. 과연 이것이 학과 통폐합 반대의 가장 시급한 이유인가?

학교 측에서 학과 구조조정을 시행할 때 가장 불합리한 것은 학생들의 의견을 충분히 수렴하지 않은 채 독단적으로 진행한다는 점이다. 갑작스러운 결정에 당황할 재학생들을 보호할 어떠한 방식도 적절하게 제시하지 않는다는 것도 마찬가지다. 그러나 정작 통폐합을 반대하는 학생들의 목소리에서 학교의 독단성을 지적하는 언급은 좀처럼 보이지 않는다.

모든 학생이 학교에 ‘공부다운 공부’를 하러 오지는 않으며 ‘순수하게 학문을 탐구하려는 정신’으로 입학하지는 않는다. 그것이 현실이다. 학과가 구조조정될 위기에 놓였을 때 가장 먼저 해야 할 일은 학교 측과 대화를 시도하는 일이다. 통합 이후 커리큘럼의 변화는 어떠한 정도로 있는지, 폐지된다면 재학생들은 어떻게 되는 것인지 등 납득할 만한 근거가 있다면 수용하고 그렇지 않다면 그 때 학술과 인격의 가치를 말해도 늦지 않다. 대자보 내용의 수순을 바꾸지 않는 한 학교가 원하는 대로 결정된 사항을 돌이킬 수 없을 것이다. 통폐합에 대응하는 학생들의 태도가 아쉽다.

고함20

20대의 소란한 공존 [고함20]의 대표 계정입니다.

4 Comments
  1. 챠크렐

    2013년 6월 8일 15:41

    글 잘 읽었습니다. 그런데 두 가지 점을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1. 물론 학문의 순수성이라든지 인문학도 필요하다든지 그런 목소리가 가장 크게 들려오는 건 사실입니다. 그러나 학생들은 학교의 독단성에 대해서도 꾸준히 비판을 해 오고 있습니다. 절대로 한 방향으로만 일관되게 학교를 비판하지 않는다는 말입니다. 물론 상대적으로 독단성에 대한 비판이 덜 부각되어서 아마 제3자의 시각으로는 잘 들리지 않았을수도 있겠습니다만, 대자보 등을 통해 이런 것들을 꾸준히 지적하고 있습니다. 문제는 학교가 이런 비난을 감수하고 학과구조조정을 실시한다는 거죠. 일단 학교에게는 학문의 순수성이든 의사소통의 독단성이든 별다른 문제가 되지 않습니다.

    2. ‘납득할 만한 근거’의 기준이 뭔지 궁금합니다. 물론 필자가 모든 케이스에 대한 ‘납득할 만한 근거’를 일일이 말할 수는 없겠지요. 그러나 제가 굳이 이걸 지적하는 이유는 이 ‘납득할 만한 근거’로 인해 자칫 학교 측에 유리한 협상 결과가 야기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이런 경우도 있죠. 학교 측이 구조조정 당사자들을 위해 이런저런 대책을 내놓았음에도 당사자들이 협상에 응하지 않았을 경우(물론 그 ‘대책’들과 구조조정 중단과는 관련이 없습니다) 구조조정 당사자들이 어떤 식으로도 협상에 응하지 않는다며 언플을 한다든지 소문을 흘릴 수도 있습니다. 자기들은 납득할 만한 근거를 내놓았는데 학생들은 협상할 생각이 없다, 이런 식으로요. 실제로 동국대의 경우 학교가 그런 식의 전법을 많이 써서 일반 학생들을 혼란스럽게 한 바 있습니다.
    타협점을 찾는 건 중요한 문제죠. 그런데 그 타협점의 기준을 어디에 두느냐에 의해 정말 많은 것이 달라질 것으로 보입니다. 게다가, 사실 구조조정 당사자들은 단순히 통합 이후 커리큘럼 문제라든가 자신들의 향방 때문에 구조조정을 반대하는 게 아닙니다. 그리고 그런 부분들은, 대개의 경우 타협할 수 있는 범위 바깥에 있습니다.

    작성자님께서는 이 두 가지 포인트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는지 궁금합니다.

  2. 2013년 6월 8일 17:09

    윗분의 댓글에 전적으로 동의합니다.
    구조조정에 맞서는 학생들은 구조조정의 일방통행성에 대해서도 매우 비판을 하고 있는 걸로 압니다.

  3. 2013년 6월 8일 17:15

    또한 학교측과 대화를 해야한다고 하셨는데, 대화가 되는 학교였다면 일방적인 구조조정도 하지 않았을 겁니다. 학교측은 일방적으로 “너네 폐과, 몇학번부터 수업 폐지, 학부 통합“ 이런 식으로 규정을 정해놓고 학생들이 무슨 말을 해도 “어쩔 수 없다“로 일관합니다. 구조조정 토론회 같은 자리가 마련돼도 총장 부총장은 핑계를 대며 참여하지 않더군요. 대화를 하려는 노력은 학생들은 충분히 하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적어도 제가 다니는 학교에서는요.

  4. 아무개

    2013년 7월 13일 08:21

    학교의 모든 컨소시엄을 컨설팅 업체에 넘겼데요.
    자립성 주체성도 없이 넘겼다네요.
    대학 운영권도 넘기시지.
    협상을 했을지가 의아해요. 죽어 하면 죽고, 살아 하면 살아 이런 일방통행으로 인해
    양방을 하지 않았을 것입니다.
    대학도 학과 구조조정 하는데 납득할 만한 근거로 했을까요?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