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하기

[데일리칼럼] 가 성소수자를 표현하는 방식

“쟤는 남자야 여자야?”
TV를 보던 중 엄마가 물었다. 요즘 인기인 MBC 드라마 ‘오로라공주’에서 극 중 ‘남성’을 좋아하는 ‘나타샤’를 보며 한 말이다. ‘나타샤’는 (배우 송원근 분) 상대역인 ‘박사공'(배우 김정도 분)을 좋아해 집안에 들어가 사는 역할로 나온다. 지난 13일 하차하기로 예정됐지만, 주인공 남자의 누나로 나오는 ‘황자몽’과 새로운 러브라인을 암시하면서 논란이 되기도 했다. 나타샤로 대표되는 ‘성 소수자’의 성 지향성을 무시했다는 이유에서다. 나타샤의 하차가 기정사실화 되면서 논란은 일단락되었지만, 드라마 속 나타샤의 ‘성 정체성’은 여전히 논란의 중심에 서 있다.

ⓒ MBC 드라마 '오로라공주'

극 중 나타샤가 지향하는 ‘성 정체성’은 모호하다. 상대방을 ‘오빠’라고 부르는 나타샤가 ‘여자이길 원하지만 사정상 남성일 수밖에 없는 인물’인지, ‘여자로서의 성을 지향하면서 ‘성기성형’은 원하지 않는 인물’인지, 것도 아니면 ‘동성애자’인지 명확히 나타나지 않는다. 그 대신 오로라공주는 사회적 통념으로서의 ‘여성다움’인 요리하기와 청소하기, 예민한 감성의 변화 등으로 나타샤를 캐릭터화시킨다.

오로라 공주를 보는 대다수가 나타샤를 보며 ‘남자인지, 여자인지’ 묻지만 그가 ‘게이인지, 트렌스 젠더인지’는 궁금해 하지 않는다. 나타샤의 주변 인물들 또한 그의 성 정체성을 특이하게 여길 뿐, 진정으로 그의 고민을 함께하진 않는다. 극 중 상대방 박사공의 엄마는 새로운 여자친구가 생긴 박사공이 나타샤에게 이별 통보를 한 것을 보고 “우리가 찬밥 더운밥 가릴 때니? 여자면 감사하지”라고 말하며 나타샤가 단순히 ‘여자’가 아닌 것에 불만을 나타낸다. ‘여성임을 지향하는’ 주민등록상 남성이 동성을 좋아하는 것과 ‘남성임을 지향하는’ 주민등록상 남성이 동성을 좋아하는 것의 차이에 대해 생각하지 않는 것은 물론이다. 바로 여기에 ‘오로라공주’가 ‘나타샤’로 대표되는 성 소수자를 대하는 방식의 위험성이 존재한다.

오로라공주는 나타샤를 ‘게이’로 인식하는 사람들에게 기존에 게이에 대해 갖고 있던 편견, 즉 ‘여성적’ 측면으로서 게이를 보게 만든다. 이는 게이에 대한 기존의 편견을 더욱 고착화한다. 나타샤가 박사공에게 ‘오빠’라고 부름에도 불구하고 기사 곳곳에서는 그를 동성애자라고 단정 지어 보도하는 문제가 발생하기도 한다. 

이러한 편견적 한계는 나타샤가 하차하는 회차에서도 나타난다. 박사공은 나타샤에게 ‘우리 내생엔 남자 여자로 태어나서 다시 만나자. 내가 꼭 너 알아볼게. 정신 똑바로 차리고 여자 몸 받아.’라는 말로 이별통보를 함으로써 끝까지 나타샤를 있는 그대로 인정하지 않는다. 나타샤 또한 그에 대한 답변으로 ‘정말 내세에 우리 부부로 만나면 오빠 나한테 잘해줄 거지. 평생을 사랑하고 바람피우지 말고 우리 백년해로 살자’라는 편지를 남긴 채 집을 떠난다. 이 장면은 성 소수자를 대하는 한국 사회의 한계를 드러냄으로써 현실을 비판적으로 제시했지만 미디어에서 성 소수자를 표현하는 편견적 한계 또한 고스란히 드러냈다.

성 소수자 운동이 한국에 뿌리내린 지 10년이 더 되었지만 여전히 미디어 속에서는 10년의 노력을 상쇄할 만큼의 편견으로 점철된 작품들이 끊임없이 나오고 있다. 오로라공주는 이러한 기존의 미디어 속 성 소수자 표현 방식의 한계를 그대로 답습했다. 있는 그대로 표현하는 대신 왜곡하고, 편견된 이미지를 고착화했다. 그런 면에서 박사공의 이별통보는 지금까지 미디어가 성 소수자를 대해온 방식과 무척이나 닮아있다.

고함20

20대의 소란한 공존 [고함20]의 대표 계정입니다.

6 Comments
  1. jk

    2013년 8월 29일 07:50

    근데 저걸 뭐라고 할수도 없는게

    최근에 누구였더라? 그 커밍아웃하고는 동성결혼한다고 했던 그사람.. 김조광수였나요? 아닌가? 다른 사람인가
    하여간에 그 사람 있는데

    그 사람도 저렇게 자기 파트너를 웨딩드레스 입혔던가 여장해서는 대놓고 사진까지 찍어서 다음 메인에도 오른걸 봤는데용
    호모들이 자발적으로 저러는데 방송에서도 당연히 그것에 영향을 받죠.

  2. 양혜송

    2013년 8월 29일 12:04

    완전 제목 보고 제가 생각하고 있던 부분인것 같아 들어왔어요.. 저도 게이라고 하는데.. 묘사헌것 보면 트랜트젠더같이 묘사가 되어 있더군요… 그냥 작가 수준이 그것 밖에 안되나 보다 했지만 좀 짜증났었는데요.. 또 이번에 여자와 애정관계를 넣는다는것은 또 뭔지… 그 드라마를 보고 있지는 않지만.. 들려오는 얘기 만으로도 작가분의 정신세계가 참… 그런 사람이 인기 작가랍시고 방송가에서 권력을 휘두르고 있는 모습은 더 우스울뿐…

  3. 루루

    2013년 8월 29일 13:14

    이런 쓰레기 드라마에 그런 고민하는 시간도 아깝답니다.
    정말 저질의 최악 쓰레기 드라마

  4. gg

    2013년 8월 29일 16:34

    인생은 아름다워랑 좀 비교 됐죠 ..김수현과 임성언의 차이인듯 ..

  5. gg

    2013년 8월 29일 16:36

    성한 ㅋㅋ헷갈림 ㅜ

  6. 수진

    2013년 9월 10일 16:47

    트랜스젠더 당사자입니다.
    드라마는 보지 않았지만 신선한 캐릭터네요.

    사실 현실세계에는 나타샤와 같은 사람들도 많이 있습니다. 게이와 mtf 트랜스젠더간의 중간 지점도 존재하기 때문이죠.

    트랜스젠더에 가까운 사람들 중에 외과적 수술의 두려움, 교육과 노동에서의 배제 등 현실적인 이유들로 트랜지션을 아직 결정하지 않았거나 할 수 없는 사람들도 많이 존재합니다. 또한 여성에 대한 외모의 기준이 너무나 높은 우리나라에서는 타고난 신체적 조건 때문에 (키가 너무 크다거나 남성적 외모) 포기하는 사람들도 있습니다.

    역시 게이에 가까운 사람들 중에도 mtf 트랜스젠더와 유사한 점이 많은 사람도 있습니다. 매우 여성적인 성향이고 청소년기에 자신이 트랜스젠더가 아닐까 생각해본 사람도 있겠구요. 어쨌든 게이로 정체화 한 것이죠.

    트랜스젠더 중에도 이성애자, 동성애자, 양성애자가 존재하고 체감상 시스젠더(트랜스젠더가 아닌 사람)들 보다 그 비율은 높습니다. 신체적 특징일 수도, 터부에 대한 부담이 적기 때문일 수도 있겠죠.

    그러나 미디어는 스테레오타입의 게이와 트렌스젠더를 강조합니다. 그것이 더 소구점이 높으니까요. 간단한 개념이 더 이해가 쉬우니까요. 물론 스테레오 타잎들도 현실에 있지만 생각 외로 많지는 않다고 개인적으로는 생각합니다.

    당신은 악독한 사람인가요? 그럴 수도 아닐 수도 있겠죠. 그것은 시간에 따라 상황에 따라 달라질 수 있으며 중간일 수도 있습니다. 그러나 드라마는 악독한 사람은 정말 끝장을 보게 악독하죠. 캐릭터를 단순화하는 것이 이해가 쉬우니까요.

    당사자로써 이 글을 읽고 든 생각은 나타샤라는 캐릭터가 현실의 트랜스젠더를 더 잘 설명한다는 것입니다.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