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天地玄黃’, ‘하늘천 따지 검을 현 누루황’. 옛사람들이 천자문을 배울 때 접하던 첫 구절이다. 신영복 교수는 그의 저서 <강의>에서 이 문장을 예로 들며 영어권과의 인식세계 차이를 안타까워했다. ‘하늘은 검고 땅은 누르다’는, 우주의 원리를 천명하는 문장에 비해 영어를 배울 때 접하는 첫 문장인 ‘나는 개입니다. 나는 짖습니다. (I am a dog. I bark.)’는 매우 단순하다는 것이다. 신 교수는 ‘교과서’가 학생들이 처음 접하는 ‘세상’이라는 점에서 가치관 형성에 큰 축을 담당한다고 말한다.

새 국사편찬위원장에 내정된 유영익 한동대 석좌교수가 '교과서포럼 제 6차 심포지엄'에서 4.19혁명동지회, 4.19유족회 등의 단체 회원들에 둘러싸여 있다. ⓒ 연합뉴스
지난 23일, 박근혜 대통령의 국사편찬위원장 내정은 신영복 교수의 말이 주는 의미를 다시 한 번 떠올리게 한다. 임명된 유영익 위원장이 뉴라이트 수장 격이기 때문이다. 국사편찬위원회는 역사교과서를 검정하고 우리나라의 역사 연구에 필요한 각종 사료를 체계적으로 조사·수집·보존·편찬 보급하는 기관이다. 당장 내정 소식이 알려지자 시민단체와 역사학자들이 항의하는 등 서명운동을 벌이고 있으며 이로 인해 박 대통령의 역사관이 또 한번 도마 위에 올랐다.

유영익 교수는 ‘광복절’을 ‘건국절’로 바꾸자는 주장을 계속해서 제기해왔다. 또한 유 교수는 <이승만의 삶과 꿈>, <젊은 날의 이승만>, <이승만 연구> 등 이제까지 집필한 저서 7권 중 5권이 이승만 전 대통령 관련 저서로 이 전 대통령을 ‘아시아의 콘스탄티누스 대제’로 비견하는 등 미화해왔다. 유영익 교수의 내정으로 인해 국사편찬위가 우편향적 성향으로 치우칠 수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는 것은 이 때문이다.

박 대통령의 내정은 사실 지난 정부 말부터 예견되어 온 일이다. 지난 정부 말기에 임명된 동북아역사재단 김학준 이사장은 이번 교학사 역사교과서 문제의 핵심 인물들이 관여해 있는 한국현대사학회 고문이다. 또한 유영익 교수도 깊숙이 연관되어 있으며 논란이 끊임없이 제기되고 있는 단체이기도 하다. 한국일보에 따르면 최근 취임한 이배용 한국학중앙연구원장 역시 뉴라이트 운동에 관여해온 것으로 밝혀지면서 역사학계 3대 국가기관 수장 모두가 뉴라이트와 연관된 인물로 내정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 관련해 민주당 측은 청와대가 역사전쟁을 선포한 것이라며 거센 비판을 제기하고 있다. 역사학자들의 “결국 최종 목표는 박정희 전 대통령을 미화하는 것”이라는 주장이 비약은 아닌 듯 보이는 이유는 박 대통령의 일관된 역사관이 그대로 인사 내정과 정책 곳곳에 나타나고 있기 때문이다.

교육부 측은 이번에 역사 왜곡 논란이 된 교학사 역사 교과서 관련 문제에서도 “한국사에 한해서 11월 말까지 연기해 수정·보완된 교과서가 학교 현장에 공급될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정부 측에서 교과서의 검정 취소 요구를 회피한 셈이다.

그런 점에서 이번 박 대통령의 유영익 국사편찬위원장 내정은 다른 국가기관의 인사 내정자들과는 다르게 ‘위험’하다. 좌편향된 역사 교육을 바로 잡기 위한 내정이라는 말은 더욱 더 이 위험성을 증명하는데 일조할 뿐이다. 이번 국사편찬위원장 내정 결정은 교과서, 즉 교육과 직결해 있다는 점에서 사회적 파급력이 적지 않다. 교학사 교과서 검정과 국사편찬위원장 내정은 그런 점에서 박 대통령의 역사관을 주입하기 위한 도구로 활용될 것이며 그 도구로 인한 희생양은 자라날 학생들이 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