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하기

“너희 뭐하는 애들이니?” 코스프레 인식개선 축제 취재기

9월 28일 시청광장에서 2013 서울 마을박람회가 열렸다. 마을주민이 만드는 라디오방송과 연극, 사진전, 협동조합 등 다양한 마을활동이 전시되었던 행사장에서 유난히 눈에 띄는 이들이 있었다. 만화 속에서 갓 나온듯한 캐릭터들이 행사장 한편에서 시민들과 즐겁게 얘기하고 있었다. 이들이 차지한 부스의 이름은 ‘코스프레 인식개선 축제’였다. 코스어(코스프레 플레이어)들이 모여 만든 자리다. 수십 명의 코스어가 코스프레 분장소품과 의상, 그동안 찍은 사진 및 활동내역을 준비해서 방문객을 맞이하고 있었다. 부스를 방문한 일반인들은 코스프레 분장소품을 직접 착용해보기도 하고 코스어와 함께 사진을 찍으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코스프레 인식개선축제의 주최자 와링(16)씨는 중랑구 마을공동체 달팽이마을과 협력해 이전에도 비슷한 취지의 행사를 개최하는 등 코스프레 인식개선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해왔다. 그는 “대부분 어린 연령층인 코스어는 부모님이나 일반인에게 우려스러운 시선을 받는다. 이번 행사를 통해 그들에게 청소년이 건전하게 즐기는 문화니까 너무 걱정하지 말라는 메시지를 전하고 싶다”며 이번 코스프레 인식개선축제의 목적을 말했다.

코스프레 인식개선 축제에 참가한 다양한 모습의 코스어들. ⓒ고함20

코스프레는 1990년대 중후반 국내에 소개된 이후 꾸준히 성장해왔다. 현재는 ‘코사모'(코스프레를 사랑하는 모임)나 ‘코스피스’같은 네이버 카페를 중심으로 10만여 명 가량이 활동 중이다. 코스어들이 주로 참여하는 행사로는 대표적 아마추어 만화행사인 코믹월드와 네이버 카페에서 주최하는 소규모 촬영회가 있다. 코믹월드는 한 두달에 한번 정도 열리며 매회 1000여명 가량의 코스어가 참여하는 국내에서 가장 큰 코스프레 관련 행사다. 네이버 카페에서 주최하는 촬영회도 한달에 두 번씩 꼬박꼬박 열리는 등 이들의 활동은 매우 활발하다.

코스어는 코스프레에 많은 정성을 쏟는다. 참가자 리니(15)씨는 “하나의 캐릭터를 완성하기 위해 보통 두세달을 준비한다. 캐릭터와 의상 선택, 제작, 연출까지 하려면 그 정도의 시간이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의상을 자체제작하는 참가자도 있지만, 보통은 구매한다. 대부분이 10대인 이들은 한 벌에 3만원에서 많게는 70만원에 달하는 코스프레 의상을 구매하기 위해 오랜 기간 용돈을 모은다. 코스어는 이렇게 완성된 복장으로 한달에 한두번 코스프레 관련 행사에 참가한다.

활발한 활동에도 불구하고 코스프레는 아직까지 비주류 문화다. 폐쇄적인 이미지가 강하고, 일반인이 접근하기 쉽지 않다. 이날 행사에 참가한 두룸두룸(16)씨는 “일반인에게 코스프레의 이미지가 좋지 않다. 언론에 의해 왜곡된 원인이 크다. 다른 사람들이 우리를 이상하게 볼 것이라는 두려움이 있다”며 코스프레 문화가 아직까지 음지에 머무는 이유에 대해 설명했다. 코스프레를 바라보는 왜곡된 시각은 코스어를 상처입힌다. 대부분의 코스어에게는 주위의 시선 탓에 상처입은 기억을 한둘쯤은 있다. 참가자 리니(15)는 “코스프레를 꺼려하는 친구들이 있다. 친구나 모르는 사람에게도 오타쿠나 히키코모리라고 불리며 왜 하냐는 소리를 들을 때 힘들다.” 라며 상처입은 기억을 털어놓았다.


축제 장소에서 박원순 시장과 코스어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고함20

많은 이들의 우려와 달리 이날 행사에 참가한 코스어는 모두 코스프레를 통해 긍정적 영향을 받은 것처럼 보였다. 참가자 두룸두룸(16)씨는 “원래 굉장히 소심한 성격이다. 하지만 코스프레를 할 땐 자신감이 생기고 굉장히 즐겁다.”라며 본인이 코스프레 관련 행사에 지속적으로 참여하는 이유를 설명했다. 또다른 참가자 연극소녀 판다쉬(19)씨는 “왕따를 당한 적이 있다. 자신감도 떨어지고 자괴감도 들던 시간이었지만 코스프레를 하면서 자신을 표현하는 법을 알게되었고 자신감도 회복했다. 화장을 배우고 의상을 꾸미면서 ‘나도 예뻐질 수 있구나’라고 생각했다.”라고 말했다.

2013 서울 마을박람회 관계자는 “코스프레를 특별한 사람이 하는 것도 아니고 행사장에 나쁜 사람들이 몰려있는 것도 아니다. 허나 코스프레를 바라보는 시각은 아무래도 좋지 않다. 성숙한 사람이라면 자기와 다른 사람을 이해할 수 있어야 한다. 어째서 무분별하게 비판을 하는가. 이제는 마을이 그런 우리 아이들을 품어야 한다”고 전하며 마을박람회에 코스프레 행사를 채택한 배경을 밝혔다.

와링 씨를 비롯한 참가자는 한목소리로 “우린 이상하거나 무서운 사람이 아니다. 코스프레는 평범한 청소년이 즐기는 문화다. 스트레스를 건전하게 푸는 방법이다. 너무 나쁘게 생각하지 않았으면 한다”라며 일반인의 코스프레에 대한 인식개선을 호소했다.

 

고함20
고함20

20대의 소란한 공존 [고함20]의 대표 계정입니다.

8 Comments
  1. Avatar
    지나가며비판한다

    2013년 10월 4일 08:02

    코스프레의 직접적인 기원이 일본 오타쿠 서브컬쳐의 태생 과정에서 오타쿠 컬쳐의 한 부류로 발전했고 그 영향이 국내에 유입되었다는 사실을 상기하면 니들이 그런 말도안되는 발언을 할 수나 있니? 니들이 무슨 오타쿠와는 다른 뭐 잘난 존재인줄 아니? 오타쿠 주제에 별 자기모순 돋는 소리나 그만해라 난 너희 너무 사랑하니까 ㅎㅎ

    • Avatar
      riri

      2013년 10월 6일 05:03

      뭘 모르는 건 님 같네요. 코스프레의 어원은 서양에서 넘어온 겁니다. 죽은 영웅을 추앙하기 위해 죽은 영웅과 똑같은 옷을 입고 다니는 것부터 시작한 겁니다. 검색창에 코스프레만 쳐도 나오는 걸 왜 님은 모르시나요.

    • Avatar
      안지나가며비판하다

      2013년 10월 13일 10:22

      riri

      말장난하세요? ‘직접적인 기원’이라고 안보이시나? 어원이 서양에서 넘어오더간에 지금 ‘서브컬처 코스튬플레이 문화’자체는 일본에서 성장해서 물건너온게 맞는데 무슨?

    • Avatar
      우연히지나가며반론한다

      2013년 11월 26일 18:39

      놀고있내ㅋㅋ직접적인 기원이고 뭐고 시초는 영국입니다만 애초에 영국문화든 일본문화든 우리가 열정적으로 취미생활 즐기겠다는데 이런곳에 그딴 리플 달 정도로 왜 간섭이시죠 뭐? 오타쿠주제에? 그럼 당신은 그 방정맞은 주댕이로 오타쿠거릴 정도로 잘난사람이신지? 니 주제를 알란말 모르시나 꼭 자존감 낮은 새끼들이 저딴글 달지ㅉㅉ그러는 너는 뭔가에 열정적으로 해본적이 없어서 괜히 여따가 화풀이니?

  2. Avatar
    지나가며비판한다

    2013년 10월 4일 08:03

    아 개그돋네, 뭐? “…오타쿠나 히키코모리라고 불리며…” 야 이 코스프레 오타쿠들아. 니들이 히키코모리가 아닌건 잘 아는데 니들이 오타쿠 인건 맞잖아? 자기 모순 돋네. ㅋㅋㅋㅋㅋ 근데 나도 그래 ㅋㅋㅋㅋㅋㅋㅋㅋ오타쿠는 아닌데 히키코모리 ㅋㅋㅋㅋ

  3. Avatar
    cdpd

    2013년 10월 4일 08:04

    오타쿠를 오타쿠라 하지 못하고…

  4. Avatar
    안지나가며비판하다

    2013년 10월 13일 10:24

    애초에 코스프레에 대한 인식을 개선한다는 것부터가 이해할 수 없네요

    우선 자신들부터 오타쿠(히키코모리는 제쳐두고라도)를 부정적으로 인식하고 있으니까 저런 소리가 나오는 것 아닌가

  5. Avatar
    Hyorim

    2013년 11월 26일 16:44

    좋은 기사내요 손가락 누르고 갑니다~동시에 기사 내용만 모두에게 알리는 용도로 사용해도될까요??물론 출처표시 하구요! 절대 상업적 용도로는 쓰지 않습니다<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