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야흐로 ‘닭’의 전성시대다. 치킨 열풍에 이어 최근에는 조금 더 싼 가격에, 부담 없이 먹을 수 있는 닭강정이 대세다. 특히 닭강정은 대학가 자취생들로부터 열렬한 사랑을 받고 있다. 시중에 파는 치킨은 비싸고, 양도 많아서 혼자 먹기엔 부담이 크다. 그러나 닭강정은 적은 양만 살 수도 있고, 술안주로도 제격이며 무엇보다 싸다. 그러나 ‘맛’이라는 측면에서는 여전히 프랜차이즈 치킨집에 비해 좋은 평가를 받지 못하고 있는 듯하다.

블로그나 커뮤니티 게시판에서도 치킨에 비해서 닭강정 맛에 대한 평은 부족한 게 사실. 어느 닭강정집이 더 맛있는지도 알기가 힘들다. 그래서 고함20에서는 평소 ‘닭 덕후’라고 불리는 기자 5명이 모여서 대학가 6개 업체의 닭강정을 먹고 평가해봤다. ‘고함20 평가단’ 5명은 모두 튀긴 닭 냄새만 맡으면 자다가도 허겁지겁 일어나는 사람들이지만, 나름 취향이 다르다. 자신과 비슷한 닭강정 취향을 갖고 있는 닭 덕후를 따라서 자신이 좋아할 것 같은 닭강정이 무엇인지 살펴보자.

 

식신: 먹는다, 또 먹는다. 1일1닭을 실천하는 진정한 닭 덕후. 주변에서 아무거나 잘 먹는다는 소리를 듣는다. 고기라면 다 좋아하며, 이번 ‘닭강정 평가’를 추진했던 장본인. 실제로 남은 닭강정을 다 먹었다.
  

고미(고독한 미식가): 닭강정을 먹을 때 닭의 육질 뿐만 아니랑 양념 맛, 서브메뉴 등 세세한 부분까지 신경 쓸 정도로 섬세하다. 음식을 먹고 탐정 같은 표정을 짓는 것이 특징. 평소엔 콜라 치킨무 닭강정의 삼위일체를 갖추지 않으면 닭강정을 먹지 않는다.  

패튀김: 잘 만든 튀김을 좋아한다. 골뱅이 튀김, 아이스크림 튀김등까지 섭렵했다.  평소엔 후라이드 치킨을 즐겨먹고, 닭강정은 양념때문에 눅눅해져서 잘 먹지 않는다고 한다. 이번 평가에서도 튀김이 얼마나 바삭한가에 초점을 맞췄다. 
 

청양: “요즘 닭강정은 달콤하기만 해. 무슨 사탕 먹는것도 아니고…” 닭강정의 단 맛을 싫어한다. 인천에 있는 모 닭강정처럼 적당히 고추도 들어가고, 매콤한 맛이 나야 좋아한다. 매운맛이 따로 있는 닭강정 집을 즐겨 찾는다.

유느님: 어렸을 때 어머니가 초콜릿을 못 먹게 한 게 한이 되어서 스무살이 넘어서도 단 걸 입에 달고 산다. 마찬가지로 닭강정도 무조건 달아야 된다며, 달지 않다면 닭강정이 아님을 외친다. 소위 ‘유재석 입맛’

 



*
평가 기준은 닭강정의 육질 튀김 대비 고기비율 식감 서브메뉴 양념 등 5가지 항목이다. 기재한 점수는 고함평가단 다섯 명 점수의 평균치다
 



도도한 닭강정 (6,000/동국대 앞) – 총점 3.8!

*육질-5점/튀김 대비 고기비율-5.8점/식감-4.6점/서브메뉴-5.6점/양념-1.4

식신: 5. 껄껄껄 내가 아무거나 잘 먹긴 하지만 이건 양념이 조금 이상하다 싶어 껄껄걸

고미: 3. 양념에서 술 맛이 나는 건지, ‘쉰’맛이 나는 건지 잘 모르겠다. 게다가 양념을 적게 넣어서 아무래도 좀 싱겁다. 개인적으로는 튀김은 바삭하게 튀긴 것 같은데 고기는 많이 들어있지 않다. 서브메뉴인 감자와 떡도 개선이 시급하다.

패튀김: 4. 양념에서 술맛이 나는 게 근본적인 문제다. 튀김은 밸런스가 망가졌다. 닭의 맛을 살리지 못하고 튀김가루만 많이 묻힌 것 같다. 

청양: 2. 시고 술맛이 나지 않아?. 술 먹을 때 같이 먹으면 먹을만 할 것 같기도 한데… 서브메뉴도 마음에 안 들어.

유느님: 5. 양념이 맛없네요. 감자튀김만 너무 짜지 않아서 좋아요. 

총점: 3.8 

전반적으로 아쉬웠다. 일단 닭강정의 생명인 양념이 좋은 평가를 못 받았다. ‘시다’, ‘술 맛이 난다’, 심지어 ‘양념이 상한 게 아니냐’는 말까지 나왔다. 그렇다고 닭의 육질이 월등하다거나, 서브 메뉴가 좋은 평가를 받은 것도 아니었다. 양도 그리 많지 않은 편.

 

1솥 닭강정 (6,000/홍익대 앞

*육질-5.4점/튀김 대비 고기비율-6점/식감-5.6점/서브메뉴-5.6점/양념-6.6

식신: 6.5. 사람들이 닭강정을 살 때 기대하는 맛이다. 이 정도면 맛있다. 우걱우걱. 
고미6. 이걸 1년 동안 개발했다는데그 정도의 시간이 필요했을까는 의문스럽다. 뛰어난 맛은 아니지만, 먹을만 하다. 한솥의 다른 메뉴보다는 좋은 육질의 고기를 사용한 것 같아서 다행이다. 서브메뉴인 고구마 맛탕은 맛은 괜찮은데 양이 적다. 
패튀김9. 닭고기 육질은 무난하고, 튀김이 의외로 잘 튀겨진 것 같아서 좀 놀랐다. 양념도 괜찮다. 1솥의 작품이라기엔 꽤 퀄리티 있다.  
청양5너무 달지 않나?달달한 양념을 좋아하지 않아서 내 입맛에는 별로… 1솥의 다른 메뉴에 비해서 고가인데값에 비해 좋은 닭고기를 사용한 것 같지는 않네맛탕을 넣은 것은 좋아.

유느님9맛있네요닭강정 양념은 무조건 달아야죠 근데 서브 메뉴인 맛탕이 두 조각뿐이라 입도 못 댄 건 아쉬워요.

총점: 7.1

‘1솥’의 ‘저가 이미지’를 상쇄시키고도 남을 정도로 좋은 평가를 받았다. 굉장히 맛있다고 보긴 어렵지만, 닭강정 전문집이 아닌데도 상당한 퀄리티를 유지한 것은 인상적이다. 다만 1솥의 제품치고는 비싼 편인데, 가성비도 그리 뛰어나지 않아서 시장에서 성공할 수 있을진 의문이다.

 


전성기컵들 (5,000/숙명여대 앞

*육질-5.8점/튀김 대비 고기비율-5.2점/식감-5.4점/서브메뉴-7.6점/양념-5

식신: 6. 이 정도면 괜찮아. 양념도 괜찮네. 껄껄걸

고미: 6. 요즘 닭강정은 닭만의 독무대가 아니다. 감자나 떡 같은 서브메뉴가 함께 어우러져서 나오는 것이 트렌드다. 그런 면에서 각 요소들의 적절한 밸런스가 아주 마음에 들었다. 여대 앞이니까 성의를 갖춰서 판다는 느낌을 받았다.

패튀김: 7. 고기가 부드러워 마음에 들었고, 튀김옷이 많긴 한데 봐줄만한 수준. 웨지포테이토가 들어간 것이 아주 신선했다. 다만, 닭 비린내가 살짝 나는 것 같은 게 흠이다.

청양: 7. 여긴 그래도 매콤한 맛이 있네.  맛으로 따져도 여기가 난 제일 마음에 들어. 다만, 튀김옷이 두꺼운 점은 좀 아쉬워.

유느님: 7. 덜 달아서 내 입맛에는 별로인데 객관적으로 퀄리티는 좋습니다.

총점: 6.6 

 
‘전성기컵들’은 여대앞이라서 그런지 몰라도 ‘양보다는 질’로 승부하는 것 같다는 의견에 다들 동의했다. 전반적으로 고기와 양념의 맛이 준수하고, 서브메뉴 등이 알차다는 평을 받았다. 

 


허니닭 (6,000/신촌역(연세대, 서강대) 근처

*육질-4.8점/튀김 대비 고기비율-5.2점/식감-4.2점/서브메뉴-6점/양념-6

식신: 7. 우걱우걱 맛있다 우걱우걱 

고미: 6. 단 것을 특별히 싫어하지 않는 이상 무난하게 먹을 수 있는 맛이다. 어린 연령층에선 특별히 더 좋아할지도 모르겠다. 허니닭 광고를 보면 붕어빵으로 이름을 알린 ‘믿음이’가 나오는데, 이걸 볼 때 가족단위, 또는 아이들로 타겟 층을 잡은 것 같다.  

패튀김: 6. 달달한 소스가 좋았다아몬드가루/파슬리 토핑도 닭강정을 더욱 맛있게 보이도록 한다. 다만 양념에 절인 것 같은 느낌이 들어 너무 눅눅한 건 흠.

청양: 5. 이거 좀 많이 달아. 이름따라 가니까 어쩔 수 없다고 생각하지만 단 걸 어떡해. 또 고기가 좀 질긴 것 같기도 해.

유느님: 6이건 뭐랄까 달긴 한데 좀 맛없게 달아요. 감자튀김떡 튀김이 맛있긴 하네요.

총점: 6 

 
허니닭은 이름 그대로의 맛이었다. 달았다. 정체성이 명확하고, 고객 타겟도 명확하다는 건 장점이 될 수 있다. 그러나 ‘단 맛’을 싫어하는 사람에게는 어필하지 못했다. 고기가 부드럽지 못하고 질기다는 평도 있었다.

 


뽕뽕 닭강정 (6,000/서강대 남문쪽

*육질-5.4점/튀김 대비 고기비율-6.4점/식감-3.8점/서브메뉴-1.2점/양념-4.2

식신 : 6.5. 끝 맛이 살짝 씁쓸해. 이거 매력 있네. 먹어봐 껄껄껄

고미 4. 양념이 아니라 고기 맛 자체가 쓴 것 같다. 고기가 신선하고 좋으면 다른 맛이 나지 않을 텐데, 고기 자체에서 그런 맛이 배어 있는 것 같다. 그런데 여긴 독특한 점이 육질이 다르다. 일반적으로는 조금 부드러운 살(외국산)로 만들지 않나. 여긴 퍽퍽살을 쓴다.

패튀김: 4. 기름 없이 퍽퍽한 육질과 서브메뉴가 없다는 점은 아쉽다. 그러나 튀김이 얇고, 살짝 한약 향 나는 양념은 마음에 든다.

청양3. 먹고나면 씁쓸한 향이 입안에 남아 있어서 호불호가 갈릴 것 같아. 

유느님: 6. 양념이 달지도 않고 대체 무슨 맛인지 모르겠어요. 그런데 양이 많아서 치킨을 먹고 싶지만 돈이 없을 때 대안으로 먹기는 좋을 것 같아요.

총점: 4.7 

특이했다. 먹어본 기자 모두가 한약과 같은 씁쓸한 맛이 난다고 말했다. 그리고 소위 ‘퍽퍽살’을 사용했으며, 서브메뉴도 없었다. 요즘 유행하는 닭강정과는 거리가 멀지만 나름 개성이 있는 맛이었다.

 

빨간컵들 (5,000/성균관대 앞

*육질-1.8점/튀김 대비 고기비율-4.2점/식감-2.2점/서브메뉴-2.8점/양념-2점

식신: 5. 내가 아무리 잘 먹어도 말이지 이건 아니야 껄껄껄 좀 심하잖아 껄껄껄
고미: 0. 먹기 전부터 비린내가 확 났다. 양념이 무슨 맛인지는 기억하기도 힘들 정도다. 비리고, 질기다. 약간 식어서 그런 거라고 하기엔 심각하다. 하나 먹고 기겁해서, 하나를 더 먹을려고 했는데 겁이 날 정도였다.
패튀김: 1. 생선으로 착각할 정도로 비린내가 많이 난다. 튀김옷이 어쩌니 논할 필요도 없다.  이건 닭강정이 아니야.
청양: 0. 이거 무슨 고기일까. 충공깽이야.
유느님: 1. 총체적 난국이네요. 양념도 맛없고, 고기는 질기고, 감자튀김도 짜고. 

총점: 1.7 


살짝 식으니까 바로 비린내가 진동을 하는 이 고기가 정말 닭고기인지도 의심이 들었다. 생선 먹는 것 같다는 의견이 많았다. ‘식신’ 마저도 두 손 두 발 다들고 음식물 쓰레기통으로 보내버렸던 유일한 닭강정이었다.

‘1솥 닭강정’과 ‘전성기컵들’이 전반적으로 좋은 평을 받았다. 특히 1솥 닭강정은 편견을 깨고 닭강정의 정석적인 맛을 보여줬기 때문에 점수가 더 높았다. 전성기컵들은 가성비는 떨어졌지만, 서브메뉴가 탄탄하고, 달기만 한 양념에서 벗어났다는 점에서 점수가 높았다. ‘허니닭’ 역시 많이 달았던 양념에도 불구하고, 보편적으로 기대하는 맛의 수준을 유지했다는 점에서 인정을 받았다.

그러나 ‘뽕뽕 닭강정’과 ‘도도한 닭강정’은 개성이 ‘나쁜 쪽으로’ 넘쳐서 평이 안 좋았다. 뽕뽕 닭강정은 쓴 맛이 나는 것에 반감을 표하는 사람들이 많았고, 가성비는 좋으나 감자나 떡이 없다는 것도 약점이었다. 도도한 닭강정은 ‘술맛 나는 신 양념’이 가장 큰 문제였다. 양념이 맛이 없으니 평점이 확 깎였다. 최악은 1.7점을 받은 ‘빨간컵들’이었다. “사람이 먹을 수 있는 것인가”라는 의문까지 남길 정도로 충격적인 맛이었다.

개인의 취향에 따라, 그리고 언제, 어디서 먹느냐에 따라서 고함20 기자들과의 평가와 다르게 느낄 수도 있다. 그러나 ‘양념의 맛’, ‘서브메뉴의 충실함’, ‘가성비’ 등 비교적 변수가 적은 요소들을 참고한다면 자신의 취향에 맞는 닭강정을 찾을 수 있을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