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하기

[데일리칼럼] 분노를 일게 하는 사기꾼 청년 멘토의 귀환

청년 멘토가 알고 보니 사기꾼? <스펙보다 열정이다>의 저자 김원기(29)씨의 얘기다. 김원기씨는 자신이 연세대학교 MBA에 다니던 중에 삼성 SDS에 특별채용으로 입사한 성공 스토리의 주인공이라며 청년 멘토를 자임했다. <스펙보다 열정이다>의 저자 소개에는 물론이고, 네이버 프로필 정보에도 자신의 학력과 경력을 자랑스럽게 기입했다. 그리곤 청년 멘토라는 지위를 활용해서 책을 홍보하고, 전국의 청년들을 상대로 한 강연을 다녔다.

김원기 씨의 학력과 경력은 놀랍게도 자신이 지어낸 거짓말이었다. 올해 8월 초에 거짓말이 들통 나며, 그가 사기꾼 청년 멘토였음이 만천하에 밝혀진다. <스펙보다 열정이다>가 출간된 지 1년가량 지난 시점이었다. 김원기 씨는 연세대학교 원주캠퍼스 편입생이었고 삼성 SDS와는 아무런 관련이 없었다. 이러한 사실이 언론을 통해 알려지자, 김원기 씨는 그제야 자신의 거짓말을 인정했다. 파문이 커지자 출판사에선 <스펙보다 열정이다>를 절판시켰고, 연세대 측은 김원기 씨를 제적시켰다. 당시에 김원기 씨는 자신의 블로그에서 모든 분들에게 죄송하다면서 자숙의 시간을 갖겠다고 밝혔었다.

사기꾼 청년 멘토는 2달 만에 자숙의 시간을 마치고 귀환한다. 이번엔 벤처기업의 대표라는 타이틀을 들고 왔다. 자신이 만든 벤처기업인 ONEKITOWN의 대표이니 분명히 거짓말은 아니다. 한 번 사기를 쳤다고 해서 사업을 해서는 안 되는 것도 아니다. 하지만 문제가 되는 지점은 ONEKITOWN이 한다는 일이, 청년들로 하여금 비전과 꿈을 이룰 수 있게 도움을 주는 일이라는 점이다. 김원기 씨는 거짓말로 청년 멘토가 되어, 청년들을 대상으로 책을 팔고 강연을 하며 수입을 얻었던 사람이다. 청년들에게 도대체 어떤 식으로 도움을 주겠다는 건지 가늠할 수가 없다. 학력과 경력을 뻔뻔하게 바꿔 말하고 다니는 팁이라도 알려주려고 하는 건가?

또다시 청년들의 주머니를 털어서 돈을 벌려는 수작으로 의심할 수밖에 없다. ONEKITOWN에서 주최하는 ‘꿈을 이야기하는 청년들의 모임(꿈청모)’에선, 청년들이 미래의 꿈과 비전을 나누며 힐링 타임을 갖는다고 한다. 이를 통해 청년들의 열정, 의욕, 자존감 등을 고취한다는 취지다. 기성세대가 청년들에게 지겹도록 요구해 왔던 “아프니까 청춘이다.”류의 자기계발담론에서 한 발짝도 더 나아가지 못한 얘기들이다. 단지 얘기를 하는 주체가 기성세대에서 같은 또래의 청년으로 바뀌었을 뿐이다. 허황된 열정팔이로 청년들을 현혹하는 짓은 제발 그만둬라. 게다가 함께 어려운 처지에 있는 청년이란 사람이 앞잡이 노릇을 하니 더욱 분노가 솟구친다. 친구들을 짓밟고 올라서서 자기 혼자라도 잘 살아보겠다는 건가?

불과 2달 전에만 해도 김원기 씨를 사기꾼이라고 비판하던 언론 중 몇 군데에서, 그를 긍정적으로 재조명하는 모습에 더욱 화가 난다. 심지어는 김원기 씨를 “꿋꿋하게 일어서서 재도약을 준비하는, 영락없는 20대의 패기가 넘치는 청년사업가”라며 극찬하기까지 한다. 청년들에게 요구하는 열정, 패기의 실체를 엿볼 수 있는 대목이다. 수단을 가리지 않고 성공만 하면 된다는 말인가? 아니면 열정팔이에 저항하기는커녕 오히려 거들어주는 모습을 암암리에 권장하려는 것인가? 청년들에게 허황된 꿈을 불어넣으려는 시도가 계속되는 상황이 너무나 안타깝다. 같은 청년이라는 분이 그 시도에 힘을 보태고 있다니 더욱 씁쓸하기 짝이 없다.

고함20

20대의 소란한 공존 [고함20]의 대표 계정입니다.

11 Comments
  1. 사이비멘토

    2013년 10월 9일 11:21

    이분은 거짓 경력으로 멘토를 자임하며 청소년들을 기만해왔는데요. 다시 같은 일을 시작한다는게 화가나네요.

  2. prieta

    2013년 10월 9일 13:24

    참 어이가 없군요…

  3. 폴리곤곰돌이

    2013년 10월 11일 02:16

    계속 청년 청년 하니까 왠지 청년막이 생각나 버렸습니다.
    당신의 청년막은 안녕하십니까??

  4. 일루아디아

    2013년 10월 11일 02:21

    아 진짜 사기꾼 새끼들은 인권존중은 우선 뒤로 미뤄야한다고요 ㅡㅡ 인권주장은 아무떄나 하는게 아니야. 이 인간이 사기친 사람들부터 인권을 존중하고 봐야지 사기꾼의 인권은 얼어죽을.

  5. 무명

    2013년 10월 11일 04:04

    제가 이런 분야에서 일해보았는데요, 요즘 기획사에 돈만 주면 그 분이 주최한 것 같은 포럼이나 강연회를 쉽게 열 수 있습니다. 기획사에서 행사기획부터 장소대관, 강연자 섭외, 무대장치, 포스터 제작, 언론홍보까지 통으로 다 해줍니다. 모르는 분들이 보실땐 저분이 어떤 능력이 있다고 착각하기 쉽습니다. 또한 저분이 유명인사와 공동강연을 한 경우는 매번 주최자 자격으로 강연한 것이었습니다.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6. 무명

    2013년 10월 11일 04:11

    또한 요즘 나오고 있는 이분의 홍보기사는 기자가 취재하지 않은 것일 가능성이 큽니다. 언론홍보 대행사에 돈만 주면 이런류의 기사를 보도자료 형식으로 만들어서 각 언론사에 뿌려줍니다. 그런 기사에도 관례상 “○○○기자”라는 말을 붙여줍니다. 언론이 다시 이분을 인정한 것은 아닐겁니다. 이분이 이런 행사기획 분야의 일처리를 좀 아는건 분명합니다.

  7. 초보운전

    2013년 10월 11일 16:05

    이 분 공식사이트에 가봤습니다. 본인이 개인 돈으로 주식투자 한 것을 EIS 투자사업이라고 부풀려서 언론에 뿌렸더군요. 자기 회사가 있다고 하지만 고용창출도 없고 수익창출도 없는 페이퍼 컴퍼니이자 1인기업으로 보입니다. 이렇게 계속 홍보하다가 출판사 하나가 책내보자고 하면 다시 책내려는 계산인듯 해 보입니다. 어느 한 분야의 뚜렷한 실력은 없고, 거품만 있는 분인듯 합니다.

  8. 초보운전

    2013년 10월 11일 16:09

    공식 사이트에 과거에 이분이 주관했던 행사 포스터가 있습니다. 그 중 교보문고 등 이름난 곳이 ‘후원’으로 나와 있는데요. 이때 교보문고는 실질적으로 ‘명의’만 빌려준 것이고 아무 관련이 없는 경우가 많습니다. 공공기관에는 ‘OOO협회’와 같은 사단법인 들이 ‘OOO축제’를 개최한다며, ‘후원사 명칭’을 승인해 달라고 공문을 보내오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러면 공공기관은 행사의 취지를 보고 명의만 빌려주는 것입니다. 후원 기관이나 단체를 섭외해서 자기행사의 공신력을 높이려는 것인데요, 이것도 마케팅 업계의 관행에 불과한 것 뿐 이분의 역량이나 능력과는 무관합니다.

  9. 초보운전

    2013년 10월 11일 16:15

    안타까운 것은 처음에 거짓말이 들통났을 때입니다. 작년 6월 삼성SDS에서 지적하여 거짓이 드러나고 출판사도 해당 책을 절판시키며 2천만원을 손해 배상금으로 받았습니다. 출판사가 손해 배상금만 받고 물러난 것과 삼성SDS 측이 추가대응을 안 한 것은 젊은이에게 한번 더 기회를 준 것입니다. 그러면 자숙하며 공부해야 하는데… 이분은 요행히 전과자가 되는 것을 면하자, 연세대MBA를 입학한 적도 없이 졸업했다며 강연을 하고 다녔습니다.

  10. aa

    2013년 10월 19일 18:34

    솔직히 이런 사람이 계속 언론에 소개되는 것 자체가 저 같은 사람들에게는 굉장한 스트레스입니다. 게다가 아직도 그 멘토 행세를 한다니 기가 차네요.

  11. 1

    2017년 3월 7일 19:52

    저런 맨토 엄청 많음.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