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하기

“나는 거절한다” 박정훈 씨의 양심적 병역 거부 선언

매년 한국에서는 600명이 넘는 청년들이 양심에 따른 병역 거부를 이유로 감옥에 간다. 전 세계에 있는 양심적 병역 거부자의 92%에 달하는 숫자다. 2013년 10월 8일, 또 한 명의 청년 박정훈(27)씨가 양심에 따른 병역 거부를 선언했다. 박정훈 씨는 10대 때부터 꾸준히 청소년운동, 학생운동 등을 해왔고, 현재는 최저시급을 1만원으로 인상하는 것을 목표로 하는 알바연대에서 활동하고 있다.

10월 8일은 박정훈 씨의 군입대일이었다. 박정훈 씨는 이 날 군대에 입대하는 대신, 대한문 앞에서 양심에 따른 병역 거부 기자회견 <나는 거절한다>를 가졌다. 박정훈 씨는 기자회견에서 “제가 하는 일이 큰일은 아니다”라며 “지금까지 제가 뱉었던 말과 행동을 책임지기 위해 이 자리에 섰다.”고 말했다. 실제로 박정훈 씨는 지난 해 고함20과의 인터뷰에서도 “병역 거부를 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링크 : [D-80] “(진보)운동은 내 삶의 방식” 청년대선캠프 정책연구소장 박정훈씨)

덕수궁 대한문 앞 박정훈씨와 기자회견 참가자들.

이 날 기자회견은 알바연대 활동가이자 박정훈 씨의 후배인 김윤영 씨의 사회로 진행됐다. 기자회견의 첫 순서는 대한문 앞 밀양 문제 해결을 위한 단식 농성 중인, 동화마을 주민대책위원회 김정회 위원장의 발언이었다. 김정희 위원장은 밀양에서 벌어지고 있는 공권력 행사의 문제점을 비판했다. 김 위원장은 “적과 싸워서 자국민을 보호해야 할 경찰, 군인이 왜 폭력을 앞세워서 자국민을 억압하는지 모르겠다.”며 “양심 있는 젊은이가 앞으로 더 많아졌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전했다.

다음으론 ‘전쟁 없는 세상’의 활동가 조은 씨의 발언이 이어졌다. 조은 씨는 “UN이 양심적 병역 거부자에 대한 처벌의 중단을, 국가인권위원회가 대체복무제 도입을 한국 정부에게 권고했다.”며 “양심적 병역 거부자가 감옥에 가는 것을 막아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2007년에 국방부가 대체 복무제의 도입을 발표한 적이 있지만, 이명박 정부의 출범과 함께 수포로 돌아갔다”며 아쉬움을 표했다.

양심에 따른 병역 거부를 했던 김영배 씨는 “(박정훈 씨에게) 속상해하고 걱정하는 마음을 갖기보다는, 양심을 지키고자 병역을 거부한 것을 축하해줘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국가의 야만적인 폭력에 대해 대항하기 위해 박정훈 씨가 병역을 거부”한 것이라며 “이 자리에 모인 사람들이 다 같이 병영화된 사회를 바꿀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발언중인 박정훈씨.

“야만적인 대한민국 국가폭력 거절한다!”, “양심에 따른 병역거부 인정하라!”라는 구호 후에 국제 앰네스티 한국지부 활동가 최하늬 씨가 발언을 이어갔다. 최하늬 씨는 “병역 거부권은 세계에서 보편적으로 인정되는 인권”이라고 주장했다. 그리고 “현재 수감되어 있는 양심에 따른 병역 거부자 모두를 즉각 사면”할 것을 요구했다.

뒤이어 노동당의 이봉화 부대표, 청년좌파의 김성일 대표가 박정훈 씨의 병역 거부를 응원하는 발언을 했다. 김성일 대표의 발언 중에는, 대한문 앞을 지나던 노령의 한 시민이 “학생은 전쟁 해봤어요?”라며 딴지를 걸기도 했다. 그는 “전쟁은 당연히 해야죠. 그런 말 하면 안 되죠”라고 말하며, 자신은 군대에 다녀왔다고 밝힌 김성일 대표에게 “그러면 왜 군대를 갔다 왔냐?”고 여러 번에 걸쳐 언성을 높였다.

구호를 외치는 기자회견 참가자들.

기자회견은 양심적 병역 거부를 선언한 박정훈 씨의 발언으로 마무리됐다. 박정훈 씨는 “용산 참사의 책임자 김석기가 한국공항공사 신임 사장 자리에 앉았고, 밀양 주민들에게 연대했던 활동가가 구속됐다.”며 “제가 지키고 싶은 나라는 이런 야만의 나라가 아닙니다.”라고 말했다. “야만의 나라를 지키고 유지하려는 박근혜 정부 및 협력자들의 편에 서서 총을 들 수 없어서, 병역을 거부하고 감옥에 가려고 한다.”고 병역 거부의 이유를 밝혔다.

박정훈 씨는 기자회견 후에 밀양 송전탑 공사 강행에 항의하는 단식을 진행했다. 바로 다음 날인 10월 9일에는 한국전력 서울본부 처마에 기습적으로 올라가, 밀양 송전탑 공사 중단을 촉구하다가 잠시 연행되기도 했다. 병역 거부 선언 후에도 사회운동을 이어가고 있는 박정훈 씨. 그의 양심에 따른 병역 거부는 과연 인정될 수 있을까? 아니면 병역 거부에 따른 구속자가 한 명 더 늘어나게 될까? 사법부의 판단만이 남아있다.

고함20
고함20

20대의 소란한 공존 [고함20]의 대표 계정입니다.

13 Comments
  1. Avatar
    홍길동

    2013년 10월 13일 12:35

    쓰레기 같은 새끼들아 양심이라는 말은 빼자

    개 쓰레기들아 군대 다녀온 사람은 어쩌라고 양심이라는 말을 가져다 붙이냐

  2. Avatar
    용감한거부

    2013년 10월 18일 16:03

    아무나 할수없는 용감한 문제제기임에도 병역기피자로 평가 절하하는게안타깝습니다.

  3. Avatar
    김재훈

    2013년 10월 18일 23:53

    군입대하기 싫으면 싫다고 하면되지 뭔 양심타령하고 있어, 세금은 내고 사냐? 국민의 의무를 저버린다… 그러면서 왜 한국에 사는데? 직장생활도 안하고 사는넘 같은데 청년운동가는 무슨.. 그리고 뭔 대단한거 발표한다고 대한문앞에서 지랄이야 그냥 사무실에서 혼자 떠들면되지

  4. Avatar
    ㅇㅅㅇ

    2013년 10월 20일 12:49

    욕할것 까진 없잖아요. 사실 군대다녀오는게 더 마음편하죠. 이들은 사회에서 차별받을것.알고도.자신의 소신을 밝힌거니 더 힘든 선택을 한거죠.

  5. Avatar
    열대도시

    2013년 10월 24일 07:28

    용기있는 행동에 격려를 보냅니다.

  6. Avatar
    이단꺼져

    2013년 11월 2일 20:10

    군대 가서 총 들고 훈련 하는 게 살인행위냐? 나를 보호하고 내 가족을 지키고 더 넓은 의미로 국가를 수호한다는 넓은 포부는 갖지 못하는 건가? 저따구의 편협한 시각으로 어떻게 세상 살아가냐? 에휴 병신들. 저러고도 꼬추 달고 다니냐 ㅉㅉㅉ

  7. Avatar
    도라에몽

    2013년 11월 22일 04:53

    참고로 양심은 개개인 마다 다른것 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군대 다녀온 사람은 양심적이지 않냐? 라는 질문은 옳지 않죠. 병역의무에 대해 양심이 괴로운 이가 있을 수있고 안그런 이가 있을수 있는것 이니까요

  8. Avatar
    노마

    2013년 12월 18일 12:29

    양심적 병역거부는 예전부터 쭉 있었지만, 문제는 이를 인정해 줄 사회적 풍토와 여건이 아직 자리잡지 않았고, 따라서 이를 바꾸고자 한다면, 기존에 없던 새로운 논리로 대응해야할겁니다. 그런데 군대와 정치를 연계해서 주장하는 것은 누가 봐도 빈약하고 기존의 수많은 병역거부자들의견을 모은 수준에도 못 미치는 것 같아 안타깝네요.

  9. Avatar
    ㅇㅇ

    2014년 2월 3일 21:50

    양심이 뭔지도 모르는 인간아. 군대 안가면 한 나라의 국민이라는 것도 져버려야 되나? 우리나라 군대에서 년간 5천여명이 정신병자되고, 5백여명이 자살하거나 사고사당하는 건 알고나 있나? 그런 군대를 기피하려고 하는 청년들의 모습이 어찌 보면 납득되는 거 아닌가?

    • Avatar
      asfdsadfsghj

      2014년 2월 15일 16:35

      공감!!

  10. Avatar
    324

    2014년 2월 15일 16:33

    너세끼는 신념도,양심도, 정의도 없겠지. 이 사람들이 왜 하필 이것만은 싫다고 하는지 몰라? 사람이 모두 자기가 싫고,귀찮고,자기 이익에 매달려 사는 너같은 돼지인줄 알아? 당신이 그렇게 잘나게 여기고 후장을 빨아대는 대한민국도,이런 양심적인 사람들의 신념이 없으면 곧바로 무너진다는것도 모르겠지!! 너같은 병신에게 얘기해봤자,넌 그냥 개소리를 지껄이고 싶은 심심풀이용 이었겠지. 시간 낭비했네,뒈져버려.

  11. Avatar
    324

    2014년 2월 15일 16:34

    김재훈,너말야,너.

  12. Avatar
    현희진

    2015년 7월 16일 11:17

    양심적 병역거부를 하는 사람들은 국가를 사탄의 조직으로 보고 군인들을 살인연습하는 사람들로 매도하는 사람들입니다. 즉 국가와 사회의 존재 자체를 거부하는 사람들입니다. 그들은 속마음으로는 국가와 군인들을 부정하고 모독하고 있으며 겉으로는 살인하지 않기 위해 군대에 가지 않는다는 양심적 병역거부를 내세우는 비양심적인 사람들입니다.

    정당방위와 살인의 분별도 못하는 반정부, 반사회적인 사람들에게 대체복무를 허용한다면 병역의무라는 원리원칙을 깨게 됩니다. 원리원칙이 한 번 깨지면 그 다음에는 어떤 것으로도 병역의 의무를 깨는 일들이 계속 발생하게 될 것입니다. 대부분의 청년들이 군대에 가기 싫어하는데 나라를 부정하는 그 종교집단에 들어가서 병역을 피하려는 사람들이 많아질 것입니다. 또 다른 부정부패가 수없이 생길 것입니다.나라의 근간이 흔들리면 나라가 망하는 것은 순식간입니다.

    이 비양심적인 사람들에게 대체복무를 허용하면 그들은 남들이 대신 군대가서 땀흘리고 피흘리고 수고하며 나라를 지킬 때 그들을 살인연습하는 자들로 비웃으며 편하게 먹고 잘 것입니다. 양심적병역거부하는 사람들을 북한에 보냈으면 좋겠습니다. 그곳에서도 입을 크게 벌려 양심운운 할 것인지 확인하고 싶습니다.

Leave a Comment